-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1/21 01:31:11
Name OrBef
Subject (아재, 철지난 서브컬쳐, 이미지) 북두신권 캐릭터 이야기
완전 뻘글입니다. 교훈도 없고 특별한 주제도 없고 이 만화를 모른다면 재미도 없을 겁니다. 그냥 80년대에 이 만화 보신 동료 아재들과 잡담하고 싶어서 올립니다.

jagi-hokuto-no-ken-crazy-attack.gif

저번에 이 분 관련해서 글을 하나 쓴 적이 있었죠. 거기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Image result for fons legend revive

Image result for fons legend revive
[이 게임에서는 1막1장에 나오는 지드님 같은 캐릭터도 당신의 엔트리에 넣을 수 있습니다. 물론 머지않아 교체되겠지만요]

요즘 이런 바보같은 게임을 하고 있습니다. 이 게임을 왜 알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하여튼 한번 인스톨 하고 나니까 예전 만화보던 생각이 나서 계속하게 되네요. PayToWin 요소가 상당히 있는 게임이지만 미국 사람들은 이런데 돈 많이 안 쓰는 편인지라, 저도 돈 안 쓰고 서버 2등까지 올라갔습니다.

근데 그러다보니 알게된 사실인데, 유튜브를 잘 찾아보면 이 만화 애니메이션이 상당히 많이 풀려있더라고요. 30년된 애니메이션들이고 올라온지 몇 년씩 된 것들이니 아마 저작권 문제는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만화 관련 애니메이션들은 그 버전에 따라서 '영화로 짧게 만들어야 하니 대충 신 에피소드에서 바로 라오 에피소드로 넘어가야겠다. 그러려면 라오가 신을 쳐죽인 걸로 하면 좋겠군!' 이라던지 '중간이 너무 길다. 송곳니 일족 에피를 없애버리고 대신 쟈기가 아이리를 납치한 걸로 하자' 라던지 (이건 아래 붙여놓았습니다) '아니 영화를 만들기로 계약하고 돈을 다 받았는데 만화 엔딩이 아직 안 나왔다고? 그럼 대충 라오가 켄시로를 결투로 이겼지만 착해서 봐주는 걸로 엔딩을 만들자.' 라던지 하는 온갖 괴랄한 버전들이 있더군요. 북두신권 좋아하는 아재라면 그런 거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그리고 가장 재미있는 점은 이것입니다: 당시에 저는 켄시로나 토키같은 '독자 여러분들은 이 캐릭터를 좋아하시면 됩니다' 라고 디자인된 캐릭터를 좋아하지 않았어요. (쟈기와 아미바도 좋아했지만 이건 좀 다른 개념에서 좋아한 거니까 제외하고) 제일 좋아한 캐릭터는 #1 쥬우더, #2 레이, #3 아인 정도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 당시에는 어리기도 했고 본인이 1인칭으로 그 경험을 하는 거니까 몰랐는데, 지금와서 당시의 저를 3인칭으로 회고해보니가 대충 좋아하는 캐릭터의 성격이 나오더군요.

rei-hokuto-no-ken-rapid-spear-hands.gif
[사실 기술이 무식하기로는 아인이 최고지만 아인은 인터넷에 그 흔한 움짤도 하나 없는 잡캐릭인지라 어쩔 수 없이 레이로....]

진중한 캐릭터가 아닌 좀 허세 넘치고 거만한 성격 + 기술은 복잡다난한 전통적인 기술이 아니라 단순 무식 (이건 레이는 좀 다르지만) + 슬램덩크 정대만처럼 상당 기간 인생을 허비하는 느낌 + 재능이 아무리 넘쳐도 인생을 허비했기 때문에 일인자는 아님 + 사람에 한번 꽂히더니 마지막 불꽃을 피움 + 하지만 역시 극복이 안되기에 비극적인 죽음

이걸 문득 느끼고 나니까 다른 소년만화등에서도 그랬는지 생각해보게 되더라고요. 그리고 결론은 대체로 그렇다 였습니다. 저런 캐릭터를 좋아해서 내가 인생을 이렇게 많이 허비하면서 사나 싶기도 하고, 하여튼 돌이켜보니 신기하더라고요.

근데 요즘 아들놈도 그런 컨셉의 캐릭터들을 좋아하더라고요. 이게 유전자의 힘인지 집에 그런 아빠가 있어서 학습된 건지는 모르겠는데, 너무 심하게 나가지 않도록 가끔 주의는 줘야겠어요.

그, 그냥 그렇다고요. 뻘글이라고 처음에 밝혔잖습니까!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어름사니
20/01/21 02:27
수정 아이콘
저거 연재하시던 분은 요즘 개그 만화에 주력하시더군요. 저는 외전부터 봐서 그런가 의외로 쟈기가 마음에 들었죠. 적당히 찌질하고.
20/01/21 02:37
수정 아이콘
악의 꽃인가 그 만화 말씀이시죠? 거기서 쟈기가 상당히 '이놈도 알고보면 불쌍한 놈이었어' 로 나오죠. 그 이야기를 받아들이기로 하면 쟈기의 성격에 대해서 상당히 동정할 부분이 생깁니다.

저는 원판의 쟈기도 좋아합니다. 이 이상 찌질하고 나쁠 수가 없는데, 그러다보니 자꾸 찾아보게 되더라고요 하하하;;;;

연재하던 양반이 글 담당하고 그림 담당이 다른데, 어느 분이 개그 만화로 전업하셨나요?
이호철
20/01/21 03:16
수정 아이콘
레이정도면 인기 캐릭터 축 아니었나요.
20/01/21 03:19
수정 아이콘
아 그렇죠. 레이는 저 말고도 좋아하는 사람 많았습니다. 쥬우더도 인기가 없는 편은 아니었지요. 아인 정도 되면 확실히 조금 비주류고요.
진인환
20/01/21 08:37
수정 아이콘
글 담당의 부론손은 극우쪽으로 맛간 인간이라 요즘 이런거 연재합니다.
https://pgr21.com/humor/352408
20/01/21 08:56
수정 아이콘
아 맞다 그렇지요. 저 글에 댓글까지 달고도 까먹고 있었습니다 하하하
20/01/21 09:10
수정 아이콘
저는 북두의권 하면 (주연급 빼고)원두황권 파르코가 가장 인상적이었는데...장면 몇개만 기억하고 뭐 하는 인간이었는지는 기억이 안 납니다.
20/01/21 09:16
수정 아이콘
파르코가 나름 해당 파트 최종 보스로 나왔으면서 켄시로에게 빌드업 없이 그냥 깨진 점 + 이후 수라국에서 라운드 1 에서 리타이어한 점 이렇게 두 가지 때문에 좀 허무했어요.
20/01/21 09:22
수정 아이콘
이세계에_갔는데_첫_몬스터에게_져서_게임오버입니다.txt
20/01/21 09:24
수정 아이콘
디버프 해제되기 전에 급하게 몹 사냥가면 그렇게 되는 거라는.
20/01/21 09:30
수정 아이콘
사실 북두의 권은 다들 정신이 헤까닥한 인물밖에 없다는 느낌입니다. 어쩌면 이것이야말로 세기말?
그래도 쥬우더는 괜찮죠. 거의 유일무이하게 납득이 되는 인물이라서요. 나머지는 죄다 정신이 가출한 양반들...
20/01/21 09:34
수정 아이콘
(빌런 아님) 레이의 첫 대사: 당신들 먹을 것 좀 있어요? (응!) 그래? 그럼 그것을 뺏아먹어야지!!!!

(빌런 아님) 아인의 첫 대사: 너희들 여자는 있냐? (아니?) 그럼 때려죽여도 되겠군!

확실히 저런 놈들하고 비교해보면 쥬우더가 제일 정상이긴 합니다.
구밀복검
20/01/21 09:50
수정 아이콘
https://youtu.be/JvGsR0_isyg
이 주제인데 이거 안 보고 넘어가면 섭하죠.

https://youtu.be/W_kmWPbwST8
자매품
20/01/21 09:54
수정 아이콘
1 번은 알면서 당했지만 2 번은 처음 보네요. 저 정도의 박력있는 영상마저도 구려보이게 만드는 이 노래의 힘이란!
모쿠카카
20/01/21 10:32
수정 아이콘
격투게임 유저로서 북두의 권 최고의 극혐캐는 토키입니다.
죠인죠인토키...
20/01/21 11:25
수정 아이콘
목숨은 내다 버리는 것!!!
페로몬아돌
20/01/21 12:50
수정 아이콘
왜 오락실에 주먹으로 치는거 없어졌나요 크크크 다시 해보고 싶은데...
그랜즈레미디
20/01/21 22:56
수정 아이콘
천층무로 켄시로 주먹 위에 올라탄 다음 켄시로를 겁나게 주어 패던 장면이 압권이었습니다.
20/01/22 08:29
수정 아이콘
천층무 간지 인정합니다.
보리달마
20/01/22 13:55
수정 아이콘
태산 파탈강~~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47082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08905 24
공지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23013 13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9662 0
84437 [스포있음] 드래곤볼 에피소드별 빌런과의 전투력 비교 [6] TAEYEON586 20/02/19 586 1
84436 보행자 파란불에 횡단보도를 건너더라도 항상 조심해야겠네요(제목 오타만 수정) [15] Rei_Mage1201 20/02/19 1201 2
84433 세종과 세조의 스타일로 보는 입법의 중요성 [34] 치열하게1872 20/02/18 1872 0
84432 다이어트와 운동하는 이야기 [44] At the moment2019 20/02/18 2019 11
84431 생태학적 레닌주의를 시도할 때이다 [번역] [8] 아난969 20/02/18 969 2
84430 아파트에서 돌 던지는 초등학생들 어떻게 처벌해야하나 [37] pandabrewer4464 20/02/18 4464 2
84428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유행 관련 최신 정보 및 개인적 의견(2020.02. 18. 12:00) [47] 여왕의심복4379 20/02/18 4379 46
84427 한국(KOREA)형 음식모델(13) [5] 성상우703 20/02/18 703 0
84426 공짜로 구글 G 스위트 서비스 이용하기 [13] 아난4057 20/02/18 4057 2
84425 대구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대구의료원 이송 [175] 로즈마리15128 20/02/18 15128 1
84424 피지알 스연게 관찰 보고서 및 제안 [96] 손금불산입6421 20/02/18 6421 20
84423 한국(KOREA)형 제품모델(5) 성상우525 20/02/17 525 0
84422 펭수카드출시, 진라면/진짬뽕 100원 삼성앱카드 [15] style4600 20/02/17 4600 0
84421 서울 강서구PC방 살인사건의 최종결과가 나왔습니다. [56] 시원한녹차8686 20/02/17 8686 5
84420 궁예와 도선의 대사를 통해 본 태조왕건 (대충 망한 리뷰) [15] TAEYEON2179 20/02/17 2179 6
84419 [도서소개] 영국인이 쓴 한중일 삼국지 [12] aurelius3678 20/02/17 3678 10
84418 웹툰 하나 소개합니다. [17] 카페알파4237 20/02/17 4237 4
84417 [스압] 전세계 '왕국들의 왕좌' [11] 유럽마니아3415 20/02/17 3415 13
84416 지극히 주관적인 블루투스 이어폰&헤드폰 선택 가이드-1탄 [111] 담배상품권4911 20/02/17 4911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