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1/14 07:22:14
Name noname11
Subject 현재 한국정치와 신속히 전달되는 팩트체킹이 없이 뿌려지는 언론과 과정없이 정의로워지는 사람들의 문제점 (수정됨)
배운거 없는 무능한 소시민의 생각의 단편입니다.

1.매우 슬픈일을 당한 민식이 어머니와 아버지가 TV 출연 - 대통령과의 대화 출연 - 민식이법이 한달도 안되어 통과될정도로 공론화 과정없이 - 바로 전국에 법시행준비(제 생각인데 여기서 민식이법은 최소한 교통공단의 전문가들의 연구 용역을 거친후  그리고 전국의 교통상황이 다르고 계획적으로 학교가 들어서지 않은 어떤 대형도시들은 무분별하게 어린이 보호구역이 설정되어있는데 도시별로 이 법을 시행했을때 어떤 문제점이 있는가 하는 정도의 검토는 거쳐야 하는데 바로 시행해서 생긴 문제점)

2.이번에 전후맥락은 두고 바로 엄청나게 이슈화되어가고 있는 아주대 병원장과 이국종의사의 갈등 이 사안에서는 병원장의 입장도 같이 올려야 합니다. 이국종의사가 의사중에서는 참의사이고 정의롭지만 큰 대형병원인 아주대를 총운영하는 병원장이 맡은 역할과 전체병원의 운영과 부딪히는 부분이 있어서 병원장의 논리에서는 또다른 문제점이 있을수도 있습니다. 세상에 갈등이 일어나고 전쟁이 일어나는 이유는 각자의 입장에서 보면 각자의 논리가 맞기 때문입니다.

3.세월호 사건때도 대형언론사들도 처음의 소스(구조한 집계를 중복해서 결국 승선한 인원의 대부분을 구조했다고 오집계)가 잘못되니 확실한 검토없이 신속보도에 매몰되어 거의 줄줄히 대형 오보를 내는 것을 보고 언론의 신뢰성에 의심이 드는 사건

이런 일이 발생하는 가장 큰 문제는 민주주의에서는 권력이 국민 한사람 한사람에게 다 분산되어 있고 그 국민의 대표자인 국회의원 그리고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은 국민의 여론이 어디로 가냐에 상당한 관심과 행동을 하게 되는데 국민들의 생각과 행동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각종 사건
특히 감성적으로 매우 아픈 이야기에서 언론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되는데 소셜네트워크와 각종이야기들이 전파되는 매체가 기술의 발전과 손안에든 스마트폰이 만나게 되니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등을 통해 누구나 실시간으로 뉴스와 소식을 듣게 되니 언론사들이 서로 시간경쟁에 빠지게 되어 에라 모르겠다 일단 쓰고 보자 그래도 보는 사람들만 많고 광고수입만 많으면 되지 땡 이렇게 되어버리니 그런 팩트체크가 생략되어버린 기사들이 바로 사람들의 생각에 영향 그리고 그중에 한번씩 빅히트치는 건 정치에도 영향 바로 현실 시행 이런게 한국이 너무 심해졌다고 생각합니다. 분명히 이부분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우리의 삶에 영향을 미칠것은 분명합니다.
뭔가 계속 있어야 할 과정과 충분한 숙성시간없이 언론이 사람들의 생각과 행동을 움직이고 그리고 정치에 압박을 주고 나라가 바뀌어서 우리의 삶은 알게 모르게 우왕좌왕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냥 혼자의 망상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1/14 07:33
수정 아이콘
언론이 영향을 주는 것도 맞고,
많은 사람들이 무의식적으로, 혹은 [일부러] 잘못된 기사를 전달하거나 더 잘못되게 살을 붙여서 가져오기도 하니까요.
뭐 어떻게 할 수 없는 문제라고 봅니다.
마음속의빛
20/01/14 07:39
수정 아이콘
언론 기관끼리 서로 팩트체크하고 견제도 해야하는데, 현실은 한 곳에서 속보 전달하면 복사 붙이기를 하는 현실이니...
20/01/14 07:43
수정 아이콘
인터넷의 단점일지도요
종이신문은 그래도 어느정도 팩트체킹 할 시간이 조금이라도 있지만
인터넷은 초싸움이라, 남보다 먼저 속보/특종 내려면...
일각여삼추
20/01/14 08:29
수정 아이콘
장외에서 음모론 양산하는 좌파 팟캐스트 우파 유튜브도 문제가 큽니다
뿌엉이
20/01/14 08:37
수정 아이콘
민식이법이 문제가 생기면 개선하면 됩니다
아주대와 이국종 교수 문제도 빠른 정보전달로
병원측 입장도 퍼지겠죠
나쁜방향이라고 보진 않네요 어떤일이던 반대대는 효과는 있지만
개인적으로 과거의 정보의 부재로 인한 문제보다는 휠신 양호하다고 봅니다
이리스피르
20/01/14 08:47
수정 아이콘
글쎄요. 솔직히 일단 빠른 정보전달로 하나 퍼지면 그걸 수정하는게 쉽지가 않죠
20/01/14 08:50
수정 아이콘
저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사이다를 좋아하는게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어떤의미로는 군사정권치하에 오래 있었던 독이 아직 안빠졌달까요

민식이법 예시를 들어주셨는데, 우리나라 국민들은 저런일에 있어서 나랏님이 강력하게 확~밀어붙이면 엄청 좋아하죠

과거 노무현이 망하고. 자유한국당 세력이 계속 흥했던것. 그리고 상대적으로 지금 문재인의 인기가 빠지지 않고있는걸 단순히보면. 저런 강력한모습을 보이느냐 아니냐의 차이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20/01/14 08:58
수정 아이콘
한국인의 종특같기도하고...뭔가 차분히 장단점을 검토하고나서 방향이 결정되면 그 담에는 반대가 있더라도 밀어붙이는 식이면 좋겠는데 우리는 일단 밀어붙이고 나중에는 찬성파도 반대파도 다 까먹고 다른 이슈에 몰입해있는 그런 식이 많아요.
20/01/14 09:03
수정 아이콘
보면 스연게에서 보이는 사람들의 주장이 정치게시판에서 나오는 주장보다 훨씬 다양합니다. 그 이유는 각 진영에서 나오는 각종 프레임들을 그대로 내재화해서 그 내용들을 반복적으로 말하면서 반대되는 프레임은 '맹목적'이라고 하기 때문이죠. 보고 있으면 정치 집단들이 사람들 생각보다 굉장히 유능하다고 생각이 들긴 합니다.
걸그룹노래선호자
20/01/14 09:11
수정 아이콘
일리 있네요.

댓글도 먼저 올리는 사람이 베플 먹고 기사도 먼저 써서 올리는 사람이 승리하는 세상. 정확도보다 스피드가 중요한 세상.

그렇다면 인터넷 기사도 종이신문처럼 정해진 시간에만 올릴 수 있게 만들면 해결될지도..
20/01/14 09:15
수정 아이콘
전 반대로 생각하는게 오히려 방향이 잡히면 개선이 더 어려워지는 것 같습니다. 거기에 여러 이권도 개입하기 시작하면. 편향성이 훨씬 심해져요. 정책들이 여론재판형식으로 가는건 굉장히 우려스럽다고 봅니다. 그게 파퓰리즘인거죠.
20/01/14 09:18
수정 아이콘
민식이법은 대통령과의 대화전인 사건 초부터 법안 상정까지 언론에서 먼저 주도적으로 만든 몇안되는 이슈들 중 하나였고, 진보 및 보수언론에서도 이견없이 비중있게 후속기사화하여 다룬 사안이었죠.
그러다보니 여야 경색국면에서도 이견이 없었구요
Mephisto
20/01/14 09:27
수정 아이콘
과거는 정보의 부재가 아니라 독점이라고 봐야겠죠.
저도 절대적으로 찬성합니다.
파퓰리즘이니 뭐니하면서 경계하기 전에 이전 언론이라는 작자들이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책임을 힘으로 권한으로 착각하고 권력에 빌붙어 저지른 행태를 생각하면 오히려 난립하는 정보에서 옳은 걸 찾아가는 지금이 얼마나 나아가고 있는건지 체감이 가능하죠.
단지 세상이 바뀌었으면 바뀐세상에 사람들이 적응해야하는데 이 부분이 아직 모자라는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Mephisto
20/01/14 09:30
수정 아이콘
인간의 종특이라고 봐야겠죠.
20/01/14 09:33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하심군
20/01/14 09:5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 우회 비속어 사용으로 제재합니다(벌점 4점)
아싸리리이
20/01/14 10:43
수정 아이콘
뭐 이걸 타파하려면 요즘 좀 흑화되었다지만 진중권의 말이 있죠. "아군은 생각보다 선하지 않고 적군은 생각보다 악하지 않다."
나는 생각보다 정의롭지 않고 적은 생각보다 악하지 않다라는걸 전제로 깔고 가면 될듯합니다.
the hive
20/01/14 12:10
수정 아이콘
인간의 종특이라고 봐야겠죠.(2)
20/01/14 13:11
수정 아이콘
인간 무리 중에선 한국이 더 심하긴 하죠..
DownTeamisDown
20/01/14 13:28
수정 아이콘
그런것도 있지만 정치 라는것 자체가 모여야 힘을 쓴다는것도 한몫하죠.
프레임에 올라타지 않으면 아무것도 안된다는 문제가 있으니까요
스연게야 스포츠 연예는 개인 취향이고 다수가 되기 위한 정치작업 같은것이 필요 없으니까
그냥 쓰고싶은대로 써도 별 상관이 없지만 정치는 다른이야기거든요
20/01/14 13:35
수정 아이콘
말씀하신 게 맞는데, 사실 그런 건 정치인이 해야하는 일이거든요. 그러니까 소상공인은 A란 규제가 불만이고, 중소기업들은 B란 규제가 불만이고 대기업은 CC란 규제가 불만이고 이런 것들이 조성이 되고 정치권에서 규제 철폐를 하겠습니다! 라고 통합을 해야되는 거지. 게시판에서 개인이 '규제 철폐!' 만을 말하는 거는 전후가 약간 바뀐 느낌이 들어서요.
-안군-
20/01/14 13:38
수정 아이콘
한국인의 종특이라 하기엔, 저기 멀리있는 어떤 섬나라에서는 브랙시트라는 초거대 사안이...
몽키.D.루피
20/01/14 15:21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도 이런저런 생각이 많이 드는데 결국 모든 사안에 대해 피카츄 배를 만지고 댓글 하나 쓰는 것도 생각하고 또 생각하다가 확실하지 않으면 쓰지 않게 되더라구요. 민주주의가 탄압받던 때 침묵이 죄였던 시절도 있었지만 지금과 같이 뉴스 과잉의 시대에는 때론 침묵하는 것도 미덕인 거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3958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17701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41532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03850 24
84075 [일반] [역사] 1919년 어느 한 조선인 노스트라다무스의 기고글 [12] aurelius1285 20/01/19 1285 3
84074 [일반] 한국의 미래 인구수를 계산해봤습니다. [20] Volha1805 20/01/19 1805 2
84073 [일반] [역사] 1919년 김규식은 파리에서 무엇을 주장했는가? aurelius510 20/01/18 510 1
84072 [일반] 겨울왕국은 아렌델의 영토확장을 동화적으로 풀어낸 프로파간다 [12] VictoryFood1441 20/01/18 1441 9
84071 [일반] 인구론은 아직 유효한것 같습니다. [9] 아슨벵거날1661 20/01/18 1661 0
84070 [일반] 부산도 지역화폐가 나왔습니다. [18] style3506 20/01/18 3506 0
84069 [일반] 최후의 승자 (2) 성상우418 20/01/18 418 1
84068 [일반] 그의 정의로움이 나를 씁쓸하게 만들었다. [47] 박수갈채3995 20/01/18 3995 29
84067 [일반] [역사] 19세기 조선 지식인들의 정말 아무것도 몰랐을까? [21] aurelius3529 20/01/18 3529 4
84066 [정치] 문케어는 망하게 되어 있습니다. [190] 그랜즈레미디8171 20/01/18 8171 0
84065 [일반] 모범적인(?) 기생충해석영상(스포주의) [9] 문문문무2195 20/01/18 2195 1
84064 [일반] 이국종 교수님 수제자라는 분의 인터뷰로 본 현상황 [36] 가라한4408 20/01/18 4408 2
84063 [일반] 이국종교수와 복지부장관은 외상센터가 적자가 아니라네요 [61] 짐승먹이8334 20/01/18 8334 5
84062 [일반] 최후의 승자 [1] 성상우1860 20/01/17 1860 2
84061 [일반] 솔직히 전 안락사 찬성입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123] 유럽마니아5176 20/01/17 5176 5
84060 [일반] 자동차 에어컨필터에 대한 고찰 [17] nickasmu3111 20/01/17 3111 1
84059 [일반] 어느 조그만 프랑스령 인도양 섬의 비극 [15] 유럽마니아3628 20/01/17 3628 6
84058 [정치] 민주당 최고위원 "청년과 여성은 단기일자리 선호" [114] 미뉴잇7238 20/01/17 7238 0
84057 [정치] 정부, 금강산 '개별 관광' 추진 [170] 그건 아닌데8622 20/01/17 862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