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9 23:17:00
Name 치열하게
Subject 겨울왕국2 개봉기념으로 쓰는 이야기 - 01. 겨울왕국팬들을 환장하게 만든 동영상

이제 겨울왕국2 개봉이 이틀 남았습니다. 겨울왕국1 전세계적으로 인기였고, 또 한국에서도 인기여서 그런지 벌써 사전예매로만 75만명의 관객수를 확보했습니다. '

'님들 여긴 아이맥스관인데 영화는 그런 거 아님요'란 안내는 더이상 필요없이 제대로된 IMAX 포맷으로 개봉하고

'M2관(현 MX관)이 돌비 ATMOS 포맷의 영화를 틀 수 있긴 한데 한국엔 안 들어왔어요'란 안내에 일본까지 가서 기어이 돌비 ATMOS 포맷의 영화를 보지 않아도 이제는 한국에서도 ATMOS 포맷을 즐길 수 있습니다.

개봉 후 한참 뒤에 나왔던  LP판이나 통장이나 발매 전부터 사람들의 지갑을 털기 위해 여기저기서 많은 굿즈들을 만들고 떠들석 합니다.


물론 저도 그런 사람 중 하나입니다. 오래 기다려왔지요. 솔직히 저에겐 영화가 재밌냐 안 재밌냐는 둘째치고 일단 2가 나와서 개봉을 한다는 사실이 너무 기쁩니다.

이 겨울왕국만 아니였으면 제가 1년에 영화를 한 번 볼까 말까한 사람이 되었을테고, 당연히 MCU는 무관심이어서 캡틴의 멋있음을 무시했겠지요. '인사이드 르윈', '그랜드부다페스트호텔', '라이프오브파이', '서칭' 등의 영화는 들어본 적도 없었을 겁니다. 이때 덕질하는 법을 배우지 않았으면 오마이걸의 바나나 원숭이 맨투맨 티셔츠도 없었을테고, 수리 망토 담요, 잠자는 이상해씨 인형, 가슴은 아프더라도 후회는 없는 아이오아이부터 아이즈원까지 모조리 없었을 거였습니다.

그래서 겨울왕국2 기념으로 겨울왕국1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 써볼까 합니다.





01. 겨울왕국팬들을 환장하게 만든 동영상


팬심이란 것에 딱히 순위를 매기고 싶지는 않습니다. 지금부터 소개할 동영상을 보시고 '어? 나는 팬인데 왜 몰랐지?' 하실 수 있는 데 모르실 수 있지요. 다 알수가 있나요. 팬심이란 것도 어떻게 발휘가 될 지 모릅니다. 저도 '컵홀더' 같은 것은 관심이 있는 데 '뱃지'류 들은 관심이 없습니다. 카와이 마블인가 하는 귀여운 캡틴 그림 굿즈는 구매욕구가 생기지만 그외 마블 코믹스 캡틴 그림 굿즈들은 전혀 안 당기죠.
그래서 이 동영상을 보신 분도 계시고, 안 보신 분들고 계실 겁니다.

겨울왕국 OST를 살펴보면 CD가 2장으로 되어있습니다. 첫 번째 CD에는 우리가 극장에서 들었던 노래와 음악들이 들어있고, 두 번째 CD에는 일명 '삭제곡'이 들어있습니다. 겨울왕국은 제작과정에서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는 데 이 두 번째 CD에는 지금 스토리와는 다른 스토리가 들어있죠. 작사, 작곡가 부부들이 친절하게 설명도 곁들여서 삭제된 곡들을 설명하고 부르고 있습니다.(역시 노래도 잘 부르는...) 소개할 동영상은 두 번째 CD에 있는 노래와 관련이 있습니다.

일단 보시죠.



 


'Life's Too Short'
가사해석은 꺼라위키를 추천드립니다. 해석이 잘 되어있다 이런게 아니라 reprise 영상과 가사해석도 있으니까요.)


'내가 너같은 자매를 품기엔 내 인생이 짧다.'

이 영상에 팬들이 환장한 이유는

바뀌기 전 스토리의 콘티버전을 볼 수 있으며 또한 이디나 멘젤과 크리스틴 벨이 직접 녹음한 영상이기 때문입니다.

흥분할 수밖에 없었죠.

성우가 직접 녹음 한 바뀌기 전 스토리의 노래를

그것도 Life's too short은 이미 삭제된 곡들 중에서 인기가 많았거든요.

그 듣기 좋은 노래를 성우들이 직접 녹음했다니

이 영상이 공개되었을 때의 심정이란.....
(중국 쪽 유출이란 말이 있었습니다. 강연에서 이걸 푼 사람도 참.... 한국에 제작진들 강연하러 왔을 땐 이런것도 없었는데...)




○ 엘사의 성격

겨울왕국 삭제곡들을 듣지 않으신 분들이라면 이 영상을 보시고 가장 이질감을 느끼셨을 건 바로 '엘사의 성격'입니다.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엘사의 성격과는 정반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올라프만 보고도 어렸을 적 안나를 다치게한 트라우마가 생각나는 두부멘탈을 가진 지금의 엘사와는 다르게 'Life's too short'에서의 엘사는 비꼬기의 달인입니다. 안나가 하는 말에 '라라라라라라'하며 '응 안들려'를 시전하고 있죠.

문을 열지 않았단 엘사가 아니라 안나를 문전박대하던 엘사였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성격이 마음에 드시나요?



○ 예언과 한스

다른 삭제곡에도 언급이 되었는데 안나의 가사 중에 'prophecy's you' 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삭제되기 전 스토리에서는 아렌델에 어떠한 '예언'이라는 것이 있었고, 아마도 엘사의 마법이 그 '예언'과 관련되어 엘사가 자신의 마법을 숨기지 않았을까로 추측이 됩니다.

또 엘사가 안나보고 '넌 처음 보는 사람이랑 결혼하는 멍청이'라고 하는 것을 보니 한스의 존재도 여전히 바뀌기 전 스토리에 있었습니다. 현 스토리에선 이제 막 처음 본 한스와 결혼하려 했다가 안나가 '방구석에만 박혔으면서 진정한 사랑을 알아?' 란 말에 두부멘탈이 발동되어 마법이 드러났는데, 위에 말한 바뀌기 전 엘사의 성격으로는 어떤 식으로 진행되었던 건지 궁금합니다.

많이 엎었구나.

겨울왕국은 어떻게 보면 가장 긴 제작기간이고 어떻게 보면 짧은 제작기간입니다. 애초에 월트 디즈니가 '눈의 여왕' 애니메이션화에 관심이 있었기 때문에 그것부터 치면 가장 길지만, 공동 감독인 제니퍼 리의 참여시점으로 보면 2년 조차 안되거든요. 스토리가 정말 많이 바뀌었다고 알고 있습니다.

예전 제작자가 한국에 와서 강연했을 때인지 어디서 들었는지는 자세히 기억은 안나지만 인상 깊은 후일담 중 하나가  '우리는 누가 엘사와 안나를 자매로 만들자고 말했는지 모른다.' 였습니다. 즉, 이 영화의 초기 프로젝트로 가면 엘사와 안나는 자매가 아니었습니다. 누군가가 제안을 했기 때문에 그렇게 된 거죠. 일본판 개봉명인 '안나와 눈의 여왕' 전혀 쌩둥맞은 제목은 아니었던 겁니다.

그런데 이 삭제곡에서 아실 수 있듯이 이미 안나와 엘사는 자매이고, 이디나 멘젤과 크리스틴 벨이 직접 녹음했다는 사실을 조합하면,
정말 급박하게 영화의 스토리를 갈아 엎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Do you want to build a snowman?

다들 이 노래에서 'Do you want to build a snowman?' 노래를 눈치 채셨겠지요? Life's Too Short(reprise)의 경우 아예 대놓고
Do you want to build a snowman?의 멜로디를 들을 수 있습니다.

Do you want to build a snowman?이 알려진 바 영화 개봉 6개월 전에 완성된 것으로 추정해보아 열심히 Life's Too Short 노래 만들고 성우들이 녹음까지 하고 콘티도 만들었지만 내부이유로 스토리를 엎게 되면서 이 멜로디를 Do you want to build a snowman?으로 흡수시키지 않았나 추측이 됩니다.

좋은 멜로디는 결국 살아남습니다.




안 들어 보신 분들은 한 번 겨울왕국 삭제곡들을 들어보신 것을 추천드립니다.
https://namu.wiki/w/%EA%B2%A8%EC%9A%B8%EC%99%95%EA%B5%AD/%EC%82%AC%EC%9A%B4%EB%93%9C%ED%8A%B8%EB%9E%99 (나와라 꺼라위키)




글을 마치며 추천해 드리고 싶은 한 곡을 더 남겨봅니다.(가사 참고하세요 https://blog.readiz.com/125)

바뀌기 전 안나는 조금 더 자신감이 없던 소녀였습니다. 그래서 인지 노래에서 안나는 자신을 엘사의 '여분' 혹은 '잉여'(spare)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뮤지컬 노래답게 긍정적으로 노래는 끝납니다.


이 노래가 살아남았다면 'Let it go'와는 다른 방향으로 사람들을 위로해주지 않았을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19 23:22
수정 아이콘
한창 프뽕(?)에 취해있을때 다 찾아서 즐겨들었던 노래들이네요 헤헤
2도 기대되고, 이번에도 이런 비하인드가 있으면 찾는 재미도 쏠쏠할거 같습니다!
19/11/19 23:41
수정 아이콘
전 겨울왕국 2 개봉 기념으로 이 영상을 추천해 드리고 싶네요.

https://youtu.be/5QY7QJ9NU00
VictoryFood
19/11/19 23:50
수정 아이콘
렛잇고가 너무 잘나와서 스토리를 다 뒤엎었다는 말이 있었죠.
아마 렛잇고 이전 스토리이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 전의 엘사는 빌런이었으니까요.
치열하게
19/11/19 23:50
수정 아이콘
이젠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1때 아마 경영진이 제작진한테 '흥행 안해도 너무 실망하지 말어'라고 했다고 들었습니다. 2때는 그런 말을 안할 경영진일거라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치열하게
19/11/19 23:51
수정 아이콘
다른 영상들도 보니 성우해도 될 재능이네요
치열하게
19/11/19 23:54
수정 아이콘
엘사가 눈의 여왕 포지션이고 안나가 게르다 포지션이었으니.(지금의 엘사는 눈의 여왕과 카이가 합쳐졌다고 봐야겠죠.) let it go가 나오고 나서 자매가 된 건지, 자매가 되고 나서 let it go가 나온 건지 너무 궁금한 데 알 방법은 디즈니 하드를 털어야 할런지요
19/11/20 00:09
수정 아이콘
프리랜서 성우일을 하신답니다.

재능도 재능인데, 영상 말씀하실때 매너가 너무 좋으시더군요.
탈리스만
19/11/20 06:33
수정 아이콘
다 아는 노래들이구만요 크크
치열하게
19/11/20 11:11
수정 아이콘
추억에 젖어보심이...
꿀꿀꾸잉
19/11/20 20:13
수정 아이콘
디지팩인가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5656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9320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33160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94259 24
83653 [일반] 포드 V 페라리 - 궁극의 레이싱 영화(스포?) [2] aDayInTheLife305 19/12/06 305 0
83652 [일반] 겨울왕국2 Into The Unknown으로 본 자막이 망한 이유(펌) [17] 치열하게1089 19/12/06 1089 0
83651 [일반] <조커> 리뷰: 하강의 경쾌함, 추락의 즐거움 [7] 실제상황입니다1287 19/12/05 1287 5
83650 [일반] 보이스 피싱 조심하세요!! (feat. 아들아 어떡하니..) [31] 손나이쁜손나은4007 19/12/05 4007 8
83649 [일반] 한국(KOREA)형 커피모델(2) [21] 성상우1276 19/12/05 1276 2
83648 [정치] 추미애 법무부장관 지명자가 총선을 포기하고 법무부장관직을 수락한 이유가 뭘까요? [181] 마지막좀비12005 19/12/05 12005 0
83647 [일반] 수도권 및 6개 특광역시 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실시되었습니다. - 이과의 산수놀이로 보는 실효성 [61] 초록옷이젤다4742 19/12/05 4742 9
83646 [일반] 부산. 시속50km 시속제한부터 BRT까지. [39] Friday4955 19/12/05 4955 2
83645 [일반] (스포무) 포드v페라리를 봤습니다 [28] 오래된낚시터4510 19/12/05 4510 0
83644 [일반] 며칠간의 블랙박스 제품 고른 후기 (스압주의) [24] 웅즈2978 19/12/04 2978 10
83643 [정치] 나경원 원내대표가 짤렸습니다. [88] slo starer11467 19/12/04 11467 0
83642 [정치] 사람이 먼저다 (feat.김의겸) [77] 미뉴잇6067 19/12/04 6067 0
83641 [일반] 돌봄 노동을 낮게 평가하는 사회 [207] 아루에6846 19/12/04 6846 32
83640 [일반] 쓰레기 대학원에서 졸업하기 8 [2] 방과후계약직1188 19/12/04 1188 2
83639 [일반] 피해자다움 [21] 대관람차2245 19/12/04 2245 9
83638 [일반] 노소영 관장이 최태원 SK 회장이 낸 이혼소송 맞소송, 42.3% 재산분할 청구 [39] 보리차5095 19/12/04 5095 0
83637 [정치] 靑 "김기현 제보, 캠핑장서 우연히 안 공직자가 해..." 우연히 안 공직자는 현 울산부시장 송병기로 밝혀져 [108] 사악군9318 19/12/04 9318 0
83636 [일반] 해경채용 체력검사 영상을 보면서 느껴지는 안타까움 [41] 루덴스3888 19/12/04 3888 1
83635 [일반] twice의 dance the night away [11] 표절작곡가2325 19/12/04 2325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