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4 19:53:17
Name 나디아 연대기
Link #1 https://twitter.com/shiikazuo/status/1194883442703384576
Subject [정치] 일본 외무상: 홍콩지지는 국익에 도움 안된다. (수정됨)

이미지

오늘 일본공산당에서 중국의 폭력진압을 규탄하는 공식성명서를 내고 항의로 중국대사관에게 항의서를 보냈는데 오늘 일본 국감에서 중국에게 않좋은 이야기하는 것은 도움이 안됀다고 답변을 하는 바람에 일본공산당 시이 카즈오 위원장이 상당히 실망스럽다고 발언을 했습니다.  일본정부가 한국정부보고 친중,친북이라고 언론플레이 했는데 정작 국감에서 중국인권이야기 질의 나올때 노코멘트가 나와서 지금 뉴스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소위 한국 우파쪽에서 중국몽이라고 까는 한국정부의 입장은 평화로운해결인데 일본외무상의 코멘트는 친중국쪽 발언을 했네요.

일본에 호의적인  홍콩 학생운동가인 아그네스 초우 트위터 보면 일본 미디어들 내에서 자꾸 홍콩사태를 폭동이라는 발언들 보고 상당히 실망한 상태입니다.  [https://twitter.com/chowtingagnes/status/1194848012708659200]

유일하게 지지를 보낸 국가지도자는 차이잉원 총통인데 글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14 19:53
수정 아이콘
그냥 가만히 있으면 되는건데 굳이 저렇게까지 말할 필요가 있을까요?
닭장군
19/11/14 19:5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벌점 2점), 표현을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19/11/14 19:57
수정 아이콘
눈도장 찍는거죠 중국쪽에
VictoryFood
19/11/14 19:58
수정 아이콘
질의를 한 거니까요.
우리나라도 국회에서 질의가 있었을 때 국무총리비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었으면 좋겠다 정도로만 답변했습니다.
https://pgr21.com/freedom/83053
19/11/14 20:05
수정 아이콘
오늘 외교부쪽에서 입장 하나 냈더군요.

그냥 평화적으로 잘 해결되길 바란다 정도의 내용으로요.
19/11/14 20:24
수정 아이콘
일본 정부는 트럼프에게 하도 갈굼(?)을 당해서 중국에도 일정정도 접근한 상황이다 보니, 아무래도 대놓고 중국과 척을 지고 싶지는 않나보네요 크크
Lahmpard
19/11/14 20:49
수정 아이콘
말이라도 예쁘게 하지.
及時雨
19/11/14 20:58
수정 아이콘
중일 밀월 관계는 오래 가겠네요
나디아 연대기
19/11/14 20:59
수정 아이콘
자민당 일부계파에서 시진핑은 홍콩 인권문제를 해결해야한다는 결의문 냈는데 똥볼찬 https://www.sankei.com/smp/politics/news/191113/plt1911130018-s1.html
황지향
19/11/14 21:24
수정 아이콘
표현이 너무 노골적이긴하네요.
antidote
19/11/14 21:34
수정 아이콘
국익을 생각하면 너무 당연한 일인데... 한국 정부가 홍콩을 지지해야 한다고 주장하시는 분들이야말로 절대로 공직에 진출하면 안되는 분들이죠.
홍콩에 관여할만한 클레임이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나라는 영국 하나뿐입니다. 물론 국제사회가 명분만으로 돌아가지는 않습니다만 한국은 현실적으로 저기 나설 명분도 힘도 없습니다.
시민단체나 후원, 망명자 지원의 형태로 민간에서 지원을 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봅니다만 정부 차원에서 뭔가 하기에는 미국이나 영국이 앞장서서 패고 국제사회의 여론이 형성된게 아니면 한국이 현실적으로 총대매고 맨 앞에 나설수는 없습니다.
나디아 연대기
19/11/14 21:43
수정 아이콘
미국 국부무 성명 보니까 시위대 경찰 둘다 자제하라는 성명글을 올리긴 했는데 지금 미국 상원에서 홍콩지지법안 통과할찌 지켜보고 있긴한데 잘모르겠네요.
기무라탈리야
19/11/14 23:09
수정 아이콘
뜬금없지만 공산당이 공산주의 국가를 비판하고 그걸 자본주의 국가 외무상이 부정하는 모양을 보니 웃기네요 크크
모쿠카카
19/11/15 00:06
수정 아이콘
사실 지금 시대에서 마르크스가 원했던 의미의 공산주의는 소멸했죠 이뤄질수도 없는 거긴 했지만
말다했죠
19/11/15 18:30
수정 아이콘
개혁개방 이후 중국이 너무 성공일로를 겪고 있는데 두세번쯤 고꾸라져 줘야 동북아가 좀 평화롭게 돌아갈 것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034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2 [4] PKKA436 20/07/02 436 6
87033 [일반] 연애를 시도해보려는 26세 모쏠 남성의 이야기 (1) [51] 데브레첸3015 20/07/02 3015 5
87032 [일반]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 방관한 대한체육회는 공범입니다 [23] 잊혀진영혼3699 20/07/02 3699 9
87031 [정치] 미래통합당이 국회 복귀각을 보고 있군요 [44] Fim4651 20/07/02 4651 0
87030 [일반]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후기 - 그 해 여름은 따스했네 [12] aDayInTheLife1069 20/07/02 1069 2
87029 [정치] 靑 “노영민, 반포집 내놨다”…“아니 청주집” 정정 소동  [201] 미생10117 20/07/02 10117 0
87028 [일반] [삼국지]제갈량이 굳이 마속을 가정에 보낸 이유 [24] 서현122663 20/07/02 2663 14
87027 [일반] [도서소개] 대격변: 세계대전과 대공황, 세계는 어떻게 재편되었는가 [11] aurelius2840 20/07/02 2840 12
87026 [정치] '대북전단' 박상학 "文대통령 UN에 고소할 것"..주호영과 면담 [139] 감별사8282 20/07/02 8282 0
87025 [일반] [서평] 석유는 어떻게 세계를 지배하는가? [37] i_terran3807 20/07/02 3807 2
87023 [정치] 정의연 “이용수 할머니와 공감대 형성”… 할머니 측 “불쾌” [63] 대패삼겹두루치기7203 20/07/01 7203 0
87022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1 [11] PKKA1002 20/07/01 1002 10
87021 [일반] 순경 체력검사 기준이 2023년부터 달라집니다. [105] 몰랄8840 20/07/01 8840 5
87020 [일반] 백제인을 그림으로 그려남긴 황제 이야기. [17] Love&Hate4545 20/07/01 4545 16
87019 [일반] 파이브 스타 스토리 15권이 정발되었습니다. [65] 김티모4025 20/07/01 4025 2
87018 [정치] 러시아 아프가니스탄 내 미군 살해 사주 의혹과 트럼프의 침묵 [10] 껀후이4282 20/07/01 4282 0
87017 [일반] 한국 판타지 장르별 효시격의 작품.. [206] 카미트리아5765 20/07/01 5765 2
87016 [일반] 일반인이 소송하면서 느끼는점들 [49] 나른한오후6153 20/07/01 6153 27
87015 [일반] 현재 한국 양산형 판타지 웹소설에 가장 많은 영향을 끼친 작품 [58] VictoryFood5927 20/07/01 5927 1
87014 [정치] 주호영 "폭주기관차 국회, 세월호가 생각난다" [177] 감별사8396 20/07/01 8396 0
87013 [정치] 김현미와 국토교통부는 정보를 받아들이는 사람들을 뭐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81] 쿠보타만쥬6693 20/07/01 6693 0
87012 [정치] 이쯤되면 김의겸이 불쌍한 걸로 [116] 시니스터9146 20/07/01 9146 0
87011 [일반] 세계 주요 도시권의 인구 밀도 [24] Ms.Hudson4214 20/07/01 4214 3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