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4 19:53:17
Name 나디아 연대기
Link #1 https://twitter.com/shiikazuo/status/1194883442703384576
Subject 일본 외무상: 홍콩지지는 국익에 도움 안된다. (수정됨)

이미지

오늘 일본공산당에서 중국의 폭력진압을 규탄하는 공식성명서를 내고 항의로 중국대사관에게 항의서를 보냈는데 오늘 일본 국감에서 중국에게 않좋은 이야기하는 것은 도움이 안됀다고 답변을 하는 바람에 일본공산당 시이 카즈오 위원장이 상당히 실망스럽다고 발언을 했습니다.  일본정부가 한국정부보고 친중,친북이라고 언론플레이 했는데 정작 국감에서 중국인권이야기 질의 나올때 노코멘트가 나와서 지금 뉴스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소위 한국 우파쪽에서 중국몽이라고 까는 한국정부의 입장은 평화로운해결인데 일본외무상의 코멘트는 친중국쪽 발언을 했네요.

일본에 호의적인  홍콩 학생운동가인 아그네스 초우 트위터 보면 일본 미디어들 내에서 자꾸 홍콩사태를 폭동이라는 발언들 보고 상당히 실망한 상태입니다.  [https://twitter.com/chowtingagnes/status/1194848012708659200]

유일하게 지지를 보낸 국가지도자는 차이잉원 총통인데 글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1/14 19:53
수정 아이콘
그냥 가만히 있으면 되는건데 굳이 저렇게까지 말할 필요가 있을까요?
닭장군
19/11/14 19:56
수정 아이콘
"새겨들으시오. 문재인정부는 반드시 중국몽을 꿈꾸는 좌파친북친중정부여야만 하오. 아시겠소!"
19/11/14 19:57
수정 아이콘
눈도장 찍는거죠 중국쪽에
VictoryFood
19/11/14 19:58
수정 아이콘
질의를 한 거니까요.
우리나라도 국회에서 질의가 있었을 때 국무총리비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었으면 좋겠다 정도로만 답변했습니다.
https://pgr21.com/freedom/83053
19/11/14 20:05
수정 아이콘
오늘 외교부쪽에서 입장 하나 냈더군요.

그냥 평화적으로 잘 해결되길 바란다 정도의 내용으로요.
19/11/14 20:24
수정 아이콘
일본 정부는 트럼프에게 하도 갈굼(?)을 당해서 중국에도 일정정도 접근한 상황이다 보니, 아무래도 대놓고 중국과 척을 지고 싶지는 않나보네요 크크
Lahmpard
19/11/14 20:49
수정 아이콘
말이라도 예쁘게 하지.
及時雨
19/11/14 20:58
수정 아이콘
중일 밀월 관계는 오래 가겠네요
나디아 연대기
19/11/14 20:59
수정 아이콘
자민당 일부계파에서 시진핑은 홍콩 인권문제를 해결해야한다는 결의문 냈는데 똥볼찬 https://www.sankei.com/smp/politics/news/191113/plt1911130018-s1.html
황지향
19/11/14 21:24
수정 아이콘
표현이 너무 노골적이긴하네요.
antidote
19/11/14 21:34
수정 아이콘
국익을 생각하면 너무 당연한 일인데... 한국 정부가 홍콩을 지지해야 한다고 주장하시는 분들이야말로 절대로 공직에 진출하면 안되는 분들이죠.
홍콩에 관여할만한 클레임이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나라는 영국 하나뿐입니다. 물론 국제사회가 명분만으로 돌아가지는 않습니다만 한국은 현실적으로 저기 나설 명분도 힘도 없습니다.
시민단체나 후원, 망명자 지원의 형태로 민간에서 지원을 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봅니다만 정부 차원에서 뭔가 하기에는 미국이나 영국이 앞장서서 패고 국제사회의 여론이 형성된게 아니면 한국이 현실적으로 총대매고 맨 앞에 나설수는 없습니다.
나디아 연대기
19/11/14 21:43
수정 아이콘
미국 국부무 성명 보니까 시위대 경찰 둘다 자제하라는 성명글을 올리긴 했는데 지금 미국 상원에서 홍콩지지법안 통과할찌 지켜보고 있긴한데 잘모르겠네요.
기무라탈리야
19/11/14 23:09
수정 아이콘
뜬금없지만 공산당이 공산주의 국가를 비판하고 그걸 자본주의 국가 외무상이 부정하는 모양을 보니 웃기네요 크크
모쿠카카
19/11/15 00:06
수정 아이콘
사실 지금 시대에서 마르크스가 원했던 의미의 공산주의는 소멸했죠 이뤄질수도 없는 거긴 했지만
말다했죠
19/11/15 18:30
수정 아이콘
개혁개방 이후 중국이 너무 성공일로를 겪고 있는데 두세번쯤 고꾸라져 줘야 동북아가 좀 평화롭게 돌아갈 것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641 [일반] 돌봄 노동을 낮게 평가하는 사회 [217] 아루에7190 19/12/04 7190 34
83640 [일반] 쓰레기 대학원에서 졸업하기 8 [4] 방과후계약직1292 19/12/04 1292 2
83639 [일반] 피해자다움 [21] 대관람차2354 19/12/04 2354 10
83638 [일반] 노소영 관장이 최태원 SK 회장이 낸 이혼소송 맞소송, 42.3% 재산분할 청구 [39] 보리차5238 19/12/04 5238 0
83637 [정치] 靑 "김기현 제보, 캠핑장서 우연히 안 공직자가 해..." 우연히 안 공직자는 현 울산부시장 송병기로 밝혀져 [108] 사악군9992 19/12/04 9992 0
83636 [일반] 해경채용 체력검사 영상을 보면서 느껴지는 안타까움 [41] 루덴스4016 19/12/04 4016 1
83635 [일반] twice의 dance the night away [11] 표절작곡가2392 19/12/04 2392 6
83634 댓글잠금 [일반] '한샘' 사건 기억하시나요? [68] 오리아나8829 19/12/04 8829 0
83632 [일반] [텍스트] 내가 pgr을 좋아하는 이유 [42] 김홍기2880 19/12/04 2880 12
83631 [정치] 피의사실공표행위가 위법성이 조각되기 위한 요건 [98] 사악군4880 19/12/04 4880 0
83630 [일반] 의무송출 채널에서 '종편' 빠진다 [67] 강가딘6308 19/12/04 6308 3
83629 [정치] 검찰, 청와대 압수수색 [91] 잇튼8823 19/12/04 8823 0
83628 [정치] PD수첩 방송내용을 믿을수 없군요. [225] 하늘을보면15841 19/12/04 15841 0
83627 [일반] 우리 가족 호구사 [2] 전자수도승2610 19/12/04 2610 0
83626 [일반] 선생과 선생님이 공존하는 현 초등학교 [38] 삭제됨4415 19/12/04 4415 4
83625 [정치] 울산 고래고기 사건을 아십니까 [111] slo starer10050 19/12/03 10050 0
83624 [일반] 불법주정차에 관하여 간단한 사실들 [24] KID A3534 19/12/03 3534 9
83623 [정치] 누가 마속인가-홍준표의 황교안 쇄신안 비판 [29] coyner3574 19/12/03 3574 0
83622 [일반] 모자동실 이야기(단기속성육아체험) [27] 북고양이1953 19/12/03 1953 12
83621 [일반] 웹소설 추천, "괴담동아리" [57] 기사조련가3472 19/12/03 3472 4
83620 [일반] 전략의 3요소(2) [9] 성상우1458 19/12/03 1458 2
83619 [정치] PD수첩이 돌아 오는군요. [80] heymen9020 19/12/03 9020 0
83618 [일반] [신작] 멕시코의 정복자 '에르난 코르테스' 예고편 [67] aurelius6005 19/12/03 600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