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9 06:28:18
Name 삭제됨
Subject [일반] 제일 효과적인 금연 방법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로켓펀치
19/11/09 06:52
수정 아이콘
전부 다 공감됩니다.
4번의 경우에는 운동을 섞는게 오히려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어서 전 오히려 운동량을 늘리긴 했습니다. 뭔가 답답할 때 평소보다 소리 좀 크게 내면서 운동하면 뭔가 개운해졌거든요. 물론 식단은 버리고 그냥 운동만 했습니다...
6번은 그냥 술도 같이 끊어서 나름 편했어요

몇개를 더 더해보면
커피를 피하자? 각성제 계열의 제품들을 섭취하면 더 땡기는거 같아서 카페인 없거나 낮은 차로 대체한다음에 그걸 엄청난 양으로 마셨습니다.
땡길때는 모든걸 내려놓고 잠시 휴식 - 갑자기 충동이 오면 5분 타이머 맞춰 놓고 스트레칭이나 명상 하면서 휴식합니다.
언제나 피우는 타이밍이 있다면 대체자를 찾는다 - 버릇이나 패턴화가 되어버렸다면 그걸 대체할 걸 찾아주면 좋습니다. 저는 식후땡 -> 달달한 디저트 (버블티나 아이스크림), 일어나서 피는 담배 -> 요가 + 스트레칭 으로 그냥 참기보다는 다른 행동을 대신 하니 훨씬 편했습니다.
굶지 말자, 잠 많이 자자 - 배가 너무 고프거나 잠이 너무 오면 인간은 제정신이 아니게 됩니다. 자주자주 먹어주고 최대한 잠을 많이 잡시다.
purplejay
19/11/09 07:19
수정 아이콘
챔픽스 미만잡입니다..
치토스
19/11/09 08:05
수정 아이콘
저는 우선 하루에 한갑반~두갑 정도 15년 이상 피고 있는 사람인데요. 다른거 다 참겠는데 제일 못 참는 경우가

1.회사에서 스트레스 받을때

2. 집에 혼자 있는데 갑자기 엄청나게 공허해질때

저 경우 때문에 계속 실패 했습니다.
-안군-
19/11/09 08:06
수정 아이콘
주변에 나 금연한다고 알리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눈치보이는 건 상당히 효과가 있죠.
3년 금연하고 다시 피우고 있습니다.. ㅠㅠ 이놈의 스트레스...
19/11/09 08:34
수정 아이콘
타짜 보고 말레 피우던게 엊그제 같은데 크
이제는 아이코스의 노예가ㅠㅠ
19/11/09 09:23
수정 아이콘
저희 아버지 근 40년 담배 피셨는데 손자 태어난다고 하니 약 드시면서 딱 끊으시더라고요. 정말 절대 못 끊으실줄 알았는데 끊으시더라는.
와룡선생
19/11/09 09:49
수정 아이콘
6번이 젤 힘들어요..
잘 참고 있다가 술 마시다가 흡연자들끼리 밖으로 나가면 나도 모르게 친구야 나도 하나만...
그리고 원점.. ㅜㅜ
19/11/09 10:28
수정 아이콘
전자담배로 갈아탄 지 4년쯤 됐네요. 연초보단 나을거라고 자기위안합니다 흐흐
19/11/09 10:32
수정 아이콘
???:담배를 절대 피우면 안되요 이 규칙만 지키시면 금연에 성공하실수 있습니다
세상의빛
19/11/09 10:34
수정 아이콘
챔픽스 복용이 현재까지 알려진 방법 중 가장 효과적이긴 합니다. 요새는 보험공단에 금연치료 등록하면 약값도 지원이 되니 금연 생각 있으신 분들은 병원으로 가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Cazellnu
19/11/09 10:36
수정 아이콘
그냥 안피면됩니다.
뭐로 끊어야지 언제부터 해야지 이런거말고
바로 지금부터 피지마세요
그렇게 15년넘게핀 담배를 안핀지 오년이 되었네요
19/11/09 11:03
수정 아이콘
대단하세요
저도 지금부터 헬스장을 가면 될텐데...
19/11/09 11:33
수정 아이콘
액상형 전자담배로 바꾸고 점점 니코틴 용량을 줄여나가면서 무니코틴으로 바꿨는데 이제 이것만 그만두면 끝나네요! 물론 정부는 싫어하겠지만요
형돈이와대준이
19/11/09 11:40
수정 아이콘
담배 끊는다면서 "갖고 있는 담배만 다 피우고 끊을게" 라는 사람들이 있는데..저는 절대 그 말을 믿지 않습니다. 끊을거면 있는 것부터 버리고 끊어야죠 크크. 마찬가지로 "내년부터 끊을게" 하는 사람들도...끊을거면 지금 바로 끊어야죠
19/11/09 12:03
수정 아이콘
저는 술들어가면 담배 절대 못끊겠던데.. 그래서 한번에 둘다 끊으니 괜찮더군요.
StayAway
19/11/09 15:27
수정 아이콘
본인이 된다고 다른 사람이 되는 건 아니잖아요.
그냥 안피면 됩니다로 끊으셨으면 거의 금연계의 마이클 조던이신데..
Sinister
19/11/09 16:19
수정 아이콘
올해 내시경 했는데 십이지장 궤양을 앓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주 원인인 세균에 저는 해당 사항이 없었습니다. 의사가 꼽은 원인인자는 담배였고 나으려면 금연 하라고 해서 그 때부터 한 대도 안 피우고 있습니다. 6개월 정도 지났는데 한 번 아프면 끊어지더라구요.
해맑은 전사
19/11/09 16:36
수정 아이콘
사실 저도 이렇게 끊었습니다. 결혼 앞 두고 색시에게 원하는거 물어보니 금연이라 해서 바로 끊었습니다.

그 전에도 1년 정도 끊은적 있었는데, 그 때도 똑같았습니다. 그냥 안피기. 공허 할때랑 스타 한겜 끝났을 때, 응가 할때, 매운 음식 먹고 나서, 술마실 때 마다 피고 싶었지만 다른거에 기대기 싫어 그냥 안폈습니다.

다들 독하다 하는데, 한번 해 보면 정말 별거 아닙니다. 서울대 가려고 공부하는 분들이 더 대단하죠.
강미나
19/11/09 16:39
수정 아이콘
사실 저도 이렇게 술 끊었습니다. 문득 집에 들어오는 길에 오늘부터 먹지 말아야지 생각하고 주변에 한바퀴 얘기하니 끝.
야크모
19/11/09 17:08
수정 아이콘
저도 뭔가 결심을 하면 스트레스 받고 잘 안되고...
걍 어느 순간부터 뇌와 눈알을 비우고 멍하니 안하는게 낫더라구요.
금연도 다이어트도
The Normal One
19/11/09 18:05
수정 아이콘
저도 이렇게 끊었네요
19/11/09 22:39
수정 아이콘
이거라도 없으면 진짜 삶의 낙이없어서.. 여자 없어 못생겻우 술도 싫어 취미도 다 재미없어... 담배정돈 허락하기로 했습니다 ㅠㅠ
카스가 아유무
19/11/11 11:35
수정 아이콘
저도 그냥 안폈어요. 담배따위에게 중독되겠냐는 마인드로 그냥 안피니까 되더라구요. 10년피던거 끊은지 5년 다돼가네요
익명인
19/11/11 13:28
수정 아이콘
5번은 영화 신세계 보면... 바로 실패하겠네요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변동과 상시모집을 공지합니다. [24] 오호 20/07/02 1012 6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9159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9610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28270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6342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47781 1
87086 [일반] 역시 갬성이 달라 갬성....... 표절작곡가1428 20/07/06 1428 1
87085 [일반] 말레이시아에서 덴마크 남정네에게 연락처 따인 이야기(스압+데이터) [10] 오르카2213 20/07/06 2213 18
87084 [일반] [F1] F1 2020 개막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후기 + 감상 (개꿀잼 레이스) [20] 항즐이674 20/07/06 674 3
87083 [일반] 살다보면 좋은 인연을 만날수 있나요? 인간관계 상담 [30] 허스키2212 20/07/05 2212 0
87082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4 [14] PKKA555 20/07/05 555 5
87081 [일반] 알라딘OST / 미녀와야수OST 노래 및 더빙 해봤습니다! [15] 유머게시판785 20/07/05 785 8
87079 [정치] 미국 대선에 출마하는 칸예 웨스트 [18] KOZE2789 20/07/05 2789 0
87078 [일반] 후경의난 완결. [8] Love&Hate1666 20/07/05 1666 14
87077 [정치] 2020년 6월 OECD 한국 경제 보고서 [4] kien2403 20/07/05 2403 0
87076 [일반]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 성격 유형, 갱생된 악인 [38] 라쇼2266 20/07/05 2266 2
87075 [일반] 무엇이 보잉 737 MAX 8을 추락시켰나? [38] 우주전쟁4181 20/07/05 4181 42
87074 [정치] 왜 인국공 정규직 전환을 반대할까? [97] 국제제과5718 20/07/05 5718 0
87073 [일반] 이제는 볼 수 없는 1980년대 홍콩 특유의 감성 [9] 대항해시대2645 20/07/05 2645 2
87072 [일반] 대만 원주민의 슬픈 역사 [8] 카랑카2194 20/07/05 2194 17
87071 [일반] 대만은 민족주의를 탈피한 아시아 민주주의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를 것인가? [30] metaljet3497 20/07/05 3497 6
87070 [일반] 가일의 그림자 던지기와 가짜뉴스 [9] 라덱1435 20/07/05 1435 7
87069 [일반] 대만섬의 원주민들 [11] 대항해시대2481 20/07/05 2481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