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8 12:28:47
Name 답이머얌
Subject 담배의 각성효과
경제학에서 나오는 격언 중 "공짜 점심은 없다."라는 말이 있죠.

이 의미는 과거 미국의 일부 식당에서 점심을 공짜로 주고 대신 술값을 받았는데 점심 요리가 짭잘한 햄이나 스낵 종류라 결국 술값에 점심값이 포함되어 있어서  따져보면 공짜가 아니었다는 의미죠.

근데 이 공짜 점심이 사라지게 된 건, 경영자 입장에서 술먹고 헤롱거리며 들어오니 작업 능률이 확 떨어져서 이런 점심은 사라졌다고 하네요.

여담으로 19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초반까지 서울 신사동에는 생맥주를 마시면 안주가 공짜인 술집도 있었더랩니다. 점심은 아니고요. 근데 여긴 술값이 좀 비싸긴 했지만 나온 안주를 보면 충분히 생맥주+안주값보다 싸서 꽤 자주 갔던 기억이 있네요. 근데 망했어요. 지금은 사라졌죠.

어쨌거나 공짜 점심을 사라지게 한건 사람들이 술값에 점심값이 포함되었다는 잔머리를 파악해서 없어진게 아니라 자본가들의 이윤 논리에 저촉되었기 때문이란 점이 의미심장합니다.

그런데, 똑같은 의미로 근무 시간 중 흡연 행위는 상당히 오랜 기간 지속됩니다.

왜 그런가?

담배에는 각성 효과가 있어서 담배 피우는 시간 10~20분 남짓의 소비가 어차피 흡연 여부와 상관없이 짬짬히 쉬는 사무직의 경우 오히려 업무 능률에 도움이 되었기 때문이죠. 물론 지나치게 오래 자리를 비우면 욕먹지만.

경영자 입장에선 어차피 주어야 할 휴게 시간의 손실과 각성 효과로 인한 업무 능률의 향상을 따져보면 그리 큰 손해가 아니었기 때문이죠.

근무 중 흡연이 사라지게 된건 이윤 논리보다 건강 문제가 컸기 때문에 흡연의 해악이 널리 알려진 최근에야 나타난 현상이죠.
거기에 더해 노동 생산성 향상을 위해 설렁거리며 시간 보내고 야근을 시키기보다 근무 시간 중 집중해서 업무를 처리하라는 문화의 도입도 한가지 이유가 될 터이구요.

결과적으로 흡연이 사라진 자리를 메우게 된건 커피 소비의 급증입니다.
커피의 각성 효과야 두말하면 잔소리고...근무 중 흡연이 점차 사라지며 멍해지거나 졸리워지는 육체를 견디게 만드는건 커피였걸랑요.

사실 커피 전문점의 열풍과 커피 소비량의 급증은 우리 사회의 금연 운동 열풍과 맞물려 돌아간걸 지나간 시간을 반추해보면 경험적으로 알 수 있을 겁니다.

그래서인지 상대적으로 커피를 구하기 쉬운 사무직(탕비실이 있거나 회사주변에 커피 가게가 많죠.)에는 금연자가 많이 생긴 반면 커피를 구하기 어려운 계층-경제적으로든 물리적으로든-에는 흡연율이 상대적으로 높은걸 경험적으로 알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예로 흔히 '노가다'로 불리는 건설 노동자들이죠.

물론 이 분들도 믹스 커피 등은 어느 정도 접근성이 좋긴 하지만 그래도 상대적으로 불리한건 어쩔수 없습니다.

생각해 보세요. 넓디 넓은 현장이나 높디 높은 빌딩 건설 현장에서 커피 한잔 마시려고 이동하려면 얼마나 시간 낭비고 피곤한 일인지. 게다가 손은 더럽지, 환경도 먼지 풀풀 날리지, 우아하게 커피 한잔이 아니라 한입에 탈탈 털어넣는 커피가 무슨 정서적 충족감을 주겠어요?

이런 분들은 휴식 시간에 적당히 짱박혀서 담배 한 대 피우는게 훨씬 쉬운 일이걸랑요.

대규모 현장에는 흡연 구역외에는 금연이지만, 그게 100% 감시할 수 있는 환경도 아니고요.

인간이라는 종이 단순히 배를 채우는 이외에 뭔가에 '중독'되는 건 당연한 습관인가 싶기도 하네요. 과거에는 마약을 즐기기도 했고. 그게 시대의 흐름 또는 지역적 특성에 따라 달라질뿐.

대마초를 놓고도 유해성이나 중독성만 따지면 담배보다 덜 해롭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대마초가 합법화되기 어려운 이유도 어쩌면 대마가 각성 효과가 아니라 몸과 정신을 늘어지게 하는 이완 효과(이 용어가 맞는지 모르겠습니다.)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대마초 피웠다간 역시 점심 시간에 술먹는 것과 비슷한 효과를 낼테니까요.

점심을 먹고 나면 나른해지면서 뭔가가 땡기게 되는 시각...그냥 잡소리 한 번 써보았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키비쳐
19/11/08 12:40
수정 아이콘
글 잘 읽고 들어갑니다.(from 구내식당)
메모...커피...담배...각성...
조현우
19/11/08 12:43
수정 아이콘
예전에 어떤책에서 담배 피면 인지력이나 기억력이 좋아진다는 내용을 봤었는데 진짜인진 모르겠네요
답이머얌
19/11/08 12:45
수정 아이콘
저도 학술적으론 모르겠는데, 머리 굴릴때 담배 피우면 확실히 효과는 나죠.

근데 장기적으론 뇌가 썩을것 같다는 생각이....
답이머얌
19/11/08 12:45
수정 아이콘
그럼 힘내서 일해야겠죠! 각성해서!
싸우지마세요
19/11/08 12:50
수정 아이콘
제가 본 건 담배 피면 인지력이나 기억력이 좋아지는게 아니라 담배의 부작용이 담배를 안필때 인지력이나 기억력이 안좋아져서 담배를 폈을때 안좋아진 능력들이 원상복구되는... 그런 식으로 본 것 같습니다 ( 전 커피마시는 흡연자 )
크랭크렁
19/11/08 12:53
수정 아이콘
확실히 담배 안 잡는건 일하는데 방해가 안되니 그런거 같아요. 술이야 만들기 쉬우니 금주법이 효과가 없어서 못잡는데 담배야 대마초 금지하듯 금지하면 효과는 금방 볼 것 같거든요.
아웅이
19/11/08 13:05
수정 아이콘
진짜로 심심할때 할 뭔가가 필요한가봐요.
그런 맥락으로 대부분 스마트폰 중독인지도..
닭장군
19/11/08 13:08
수정 아이콘
그렇다면 아침과 저녁을 공짜로 먹어야
HYNN'S Ryan
19/11/08 13:15
수정 아이콘
와.. 하하하 이거 웃기네요.
19/11/08 13:49
수정 아이콘
사람은 중독없이는 못사나봐요.. 저는 적어도 그렇게 못삽니다 흑흑
LOLULOLU
19/11/08 14:57
수정 아이콘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담배보다는 커피가 그래도 훨씬 낫습니다... 담배 태우면 개인마다 차이는 있지만 건강 해치고 있다는 심리적 불안감까지 흑
19/11/08 15:25
수정 아이콘
결론 : 우리도 시에스타 도입 좀..
솔로15년차
19/11/08 15:55
수정 아이콘
그런 효과가 있는데 중독되면 효과는 없어지고 부작용만 생기는 거죠.
커피도 마찬가지고요.
웃음대법관
19/11/08 16:39
수정 아이콘
점심에 3,40분 낮잠자는게 짱인데....
-안군-
19/11/08 21:01
수정 아이콘
에더럴을 합법화하라!!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434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4991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9195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9714 24
83452 [일반] 여론참여심사 - 비아냥 표현 주의 [91] 3769 19/11/09 3769 0
83451 [일반] 지름길을 선택하라 [4] 성상우1374 19/11/16 1374 1
83450 [일반] [뉴스] 트럼프 "일본도 방위비 4배 더 내라"…연 80억달러 요구 [30] aurelius5624 19/11/16 5624 0
83449 [일반] 조커 (2019) 월드와이드 10억불 돌파 [31] Rorschach3710 19/11/16 3710 1
83448 [일반] [토막글]미투 운동의 후폭풍 혹은 부작용? [51] kien5656 19/11/16 5656 3
83447 [일반] 날도 추운데 주말에 술이나 마시지요. [20] 치열하게4732 19/11/16 4732 4
83446 [일반] 성실(誠實)의 힘 [5] 성상우1879 19/11/16 1879 5
83445 [일반] 어렸을적 엄마아빠 기억에대해.. 끄적끄적 잡소리 [10] prc721477 19/11/16 1477 29
83443 [일반] 군인의 인권 보장과 건강 [47] 여왕의심복3159 19/11/15 3159 48
83442 [일반] (번역) 중국이 홍콩 사태를 보는 시각에 대한 글. [28] OrBef6360 19/11/15 6360 27
83441 [일반] 2019 지스타 관람기(스압_데이터) [11] 소시2472 19/11/15 2472 8
83440 [일반] 중국이 천안문사태에서 민주화 되었다면... [44] 추적왕스토킹4696 19/11/15 4696 2
83439 [정치] 주한 중국대사관: 유학생들은 정의로운 행동을 하고 있다. [29] 나디아 연대기3673 19/11/15 3673 0
83438 [정치] 건강보험공단이 올해 3.2조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121] Daniel Plainview7132 19/11/15 7132 0
83437 [정치]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늘로 10명째 날아갔네요 [27] Jun9116456 19/11/15 6456 0
83436 [일반] [단상] 오늘날 세계정세 요약 [38] aurelius4485 19/11/15 4485 28
83435 [정치] 북한 인권에는 눈감은 인권 변호사 출신 문재인정부 [69] 미생6517 19/11/15 6517 0
83434 [일반] 중국인은 축구를 즐기지 않는다. [42] 캬라5071 19/11/15 5071 3
83433 [정치] 통일부 강제북송 해명을 까보자 (feat 출입국관리법) [45] 사악군3738 19/11/15 373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