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21 11:25:17
Name 길갈
Subject 내 몸에 생긴 불청객을 내보내며(feat.요로결석) (수정됨)
솔직히 남일인줄 알았습니다.
평소 들은 바가 있기에 물을 많이 마시는 편이기도 했지요.
하지만 불청객은 소리 없이 찾아오는 법..


1. 전조

사건이 터지기 이틀 전날 허리에 갑자기 통증이 찾아옵니다.
다행히 30분 정도 욱신거리다가 괜찮아졌습니다.

최근 허리가 뻐근한 날이 많았기 때문에 자세가 잘못된 건가 싶어 의자 등받침이랑 쿠션을 주문합니다.
겸사겸사 허리 및 옆구리 통증으로 혹시나해서 검색하자 [그질병]이 제일 먼저 튀어나옵니다.

에이.. 설마겠지.
애써 모른 척합니다. 이건 근육통일거야. 앉는 자세를 좀 바꿔보자.



2. 충격

마침 다음 날이 빨간날이었기에 느긋한 심정으로 침대에 눕습니다.
그러다 꿈에서 엄청난 허리 통증을 느낍니다.
아 내가 허리가 안 좋긴한가보다 꿈에서도 이 난리네.. 라고 생각하며 깬 순간

꿈이 아니라 실제 내 몸이 비명을 지르고 있었습니다.

허리 및 옆구리가 미칠듯이 아파옵니다.
평소 느끼던 근육통이 아니라 내장이 비틀리는 고통에 온 몸이 비틀어졌죠.
며칠 전에도 이렇게 아팠다가 시간 지나면 괜찮아졌으니 지금도 괜찮을거야라고 애써 위로하며 버텨봅니다

하지만 슬프게도 통증은 멈출 생각을 안 했고 결국 가족에게 부탁해서 가까운 병원으로 일단 갑니다.



3. 검사

태어나서 난생 처음 응급실에 가본 순간이었습니다.
옆구리를 부여잡고 뒹굴고 있는 절 본 의사는 일단 소변검사와 CT 촬영을 합니다.

그리고 다들 예상하고 있을, 저도 예상은 했지만 애써 부정하던 검사 결과가 나옵니다.

요로결석.

아니 진짜 난 아닐 줄 알았는데..
지금 5mm짜리 결석이 길을 막고 있는 상태고 그 결과 오줌이 나가지 못해서 땡땡 부어있는 상태였죠.
엑스레이를 보니 반대편은 소통이 원활해서 안 보이는데 막힌 쪽은 선이 선명하게 보입니다.

어쨌든 진단이 되었으니 급한대로 마약성 진통제를 맞습니다.
맞는 순간 통증이 멎는게, 그냥 아프지 않는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짐을 느낍니다.
병원에서 24시간 요로결석 치료가 가능한 비뇨기과에 예약을 해뒀다고 말하고 조금 있다가 가라고 합니다.

이제 통증이 멎었으니 머릿 속으로 오만 생각이 오고갑니다.

응급실 비싸다고 하는데, 요로결석 치료비도 만만치 않다는데 어쩌지?
안 아픈데 이거 괜찮아 진거 아닐까?(착각)
근무시간 외에 치료 받으면 할증 같은거 붙는거 아닐까?
괜찮은데 그냥 평일에 치료 받는게 낫지 않을까?

최근 물건 살 때 2~3만 아끼려고 별일이 다 있었는데 모든 게 허무해지는 순간입니다.



4. 치료

당연하지만 치료가 된게 아니라 그냥 진통제 약빨이 죽여줬던 것뿐이었고
결국 치료를 받으러 비뇨기과에 갑니다.

치료 방식은 요즘 흔히 쓰인다는 체외충격파 치료로
그냥 뻥뻥 쳐서 결석을 부순 후 자연배출을 유도하는 방법입니다.
간단한 소변검사 및 엑스레이 촬영 후 치료를 받습니다.

퍽 퍽 퍽 퍽 퍽

말 그대로 골반 근처를 때리는 치료다보니 온 몸이 울리는 충격이 옵니다.
아 생각했던 건 이게 아닌데.

그렇게 맞기를 30분. 치료 후 일어나니까 피멍이 들어있습니다.
가운데 부분은 아에 터져서 피가 나오고 있고..
내 몸아 고생했구나..


5. 완쾌

그렇게 치료가 끝난지 1주일
배출이 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비뇨기과에 다시 들립니다.
최근 통증이 없었고 예상대로 그녀석이 무사히 빠져나갔다고 합니다.
치료 전 촬영한 거랑 비교하면 천지개벽 수준.

다만 재발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는 만큼 물을 평소에 많이 마시라는 이야기를 듣고 나옵니다.

여러분 평소에 물 많이 마십시오.
물은 답을 알고 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이즈원김채원
19/10/21 11:28
수정 아이콘
고생많으셨습니다
한 해 한 해 몸이 달라짐을 느껴서 관리는 정말 필수더라구요 ㅠ
뿌잉뿌잉
19/10/21 11:28
수정 아이콘
출산의 고통에 비견된다는 그 질병이군요 무섭네요.. 사무실에서 큰 텀블러로 물 2번 이상은 마시려고 하는데 더 늘려야 할듯..
19/10/21 11:29
수정 아이콘
아이고 요로결석 ㅠㅠ
19/10/21 11:31
수정 아이콘
사실 출산의 고통에 비유가 자주 되다보니, 결석을 물건 끝부분으로 배출할 때 아플거라 생각했는데
이게 오줌길을 막아서 옆구리가 아플거라곤 생각도 못했습니다..
닭장군
19/10/21 11:35
수정 아이콘
개그콘서트 - 불청객
19/10/21 11:36
수정 아이콘
저는 전조증상도없이... 점심먹고 카페에서 수다떨다가 헉!! 하고 허리가 고꾸라지고..
직장 동료들한테 질질 끌려가며 응급실에 왔다던데 너무 아파서 어떻게 걸었는지 기억도 안나더라구요;;

파쇄술이 피멍들정도였나 싶은데 골반근처를 가격(?)당해서 멍이드셨군요..ㅜㅜ
저는 방광근처여서 살이많아 멍은 안들었었어요..(다내려와놓고 왜 거기서 막히냐)
고생 많으셨습니다. 흑흑.

전 입원 하루정도 하고 실비처리했는데 비용은 어떻게 하셨는지요!
metaljet
19/10/21 11:36
수정 아이콘
요로결석은 재발이 많습니다. 다음번에도 체외충격파만으로 잘 배출된다는 보장이 없으니 무조건 물 많이 드세요.
옛날에는 오줌길이 막혀서 정말 꼼짝없이 죽는 병이었고 90년대초만 해도 일단 배열어서 수술하는게 치료법이었습니다.
19/10/21 11:38
수정 아이콘
요로결석 걸렸을때 처음으로 진통제 제대로 된거 받아봤는데 신세계더군요.
응급실가서도 너무 아프다고 하니까 의사쌤이 링거에 뭘 추가하셨는데 바로 어질어질해서 화장실 잠깐갔다오니 고통이 싹..
물어보니 이게 마약성 진통제라고 하던데, 확실히 시중에서 구할수있는 수준이랑은 차원이 다르던.

근데 저는 요로결석 3번인가 처리했는데(물을 많이 안 마시다보니..) 체외충격파를 그렇게 쎄게 하진 않았는데 좀 케바케인가보네요
한 30분 폰하거나 자고 일어나면 끝나있던데.
19/10/21 11:40
수정 아이콘
건보 말곤 보험 자체가 없어서 응급실(17) + 체외충격파(42) 합쳐서 거의 60만 깨먹었습니다.
이번 일로 어머니가 놀라셔서 부랴부랴 보험들게 되었습니다.
안 아픈게 최고긴 합니다만 다음에는 좀 낫겠죠..?
19/10/21 11:41
수정 아이콘
그리 뻥뻥했는데도 결석 놈이 단단해서 생각보다 확 진전이 있진 않았다고 하더군요.
결석이 약하면 조금만 쳐도 흐름이 좋아지는게 바로 눈에 보인다는데..
19/10/21 11:43
수정 아이콘
으아니 요로결석... 치료 잘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저도 한 7~8년 전에 요로 결석 걸리고 글쓴 분과 똑같이 지옥을 겪으며 비명지르다가 응급실 가서 마약성 진통제 맞고 다음날 쇄석술 받았었네요. 치료 후에 pgr21에 후기 올린것 까지.... 동일 흐흐흐

그 끔찍한 고통을 다시는 겪고 싶지 않아서 8년이 지난 지금도 물을 의식적으로 많이 마십니다.
이호철
19/10/21 11:44
수정 아이콘
말라리아 걸렸을때보다
요로결석 걸렸을때 진짜 '아 나 죽는구나' 라고 느꼈었습니다.
PGR 질문게시판에도 살려달라고 올렸던 것 같은데...
파핀폐인
19/10/21 11:48
수정 아이콘
오우야 일단 다행이네요
글만 읽었는데 소중이가 오그라들고 오금이 저려오면서 몸이 배배 꼬이네요 으으아....
꼬마군자
19/10/21 11:53
수정 아이콘
으아.. 글만 봐도 무섭네요. 고생하셨어요.
그리움 그 뒤
19/10/21 12:14
수정 아이콘
인터넷 찾아보고 칼슘제한식이, 맥주 마시는 분들 계시던데...
그러지 마세요.
칼슘제한식이를 했더니 Vit. D 대사를 통해 뼈에서 칼슘을 빼 혈중 칼슘농도가 더 증가하여 오히려 결석은 더 생기고 뼈만 약해집니다.
맥주 마시면 결석 입자가 더 커질 수 있어서 오늘만 사는거 아니면 장기적으로는 결석을 더 키울 수 있습니다.

요로결석을 근본적으로 없애려면 신장에서 칼슘을 비롯한 무기질이 빠지는걸 막아야 하는데 아직은 그 방법을 몰라서 근본적인 예방은 없습니다.
아직은 물... 물밖에 답이 없습니다.
19/10/21 12:32
수정 아이콘
저는 전신마취 후 요관경으로 꺼냈어요......

죽음의 고통.
사업드래군
19/10/21 12:33
수정 아이콘
아이고 고생하셨습니다.

그런데 사실 환자가 느끼는 고통과 불안감과 비교해 의사의 태도가 가장 극명하게 갈리는 게 요로결석 같습니다.
예전에 인턴 시절에 응급실에서 근무할 때 일단 배가 아프다고 비명을 지르면서 환자가 실려오면 일단 응급실이 초긴장 상태가 됩니다.

'대동맥 박리? 심근경색? 충수돌기염(맹장염)? 장출혈? 난소염전?'
하고 당장 치료를 하지 않으면 환자가 죽을 수도 있거나 위험해 질 수도 있는 각종 초응급 질환들이 머리를 스쳐갑니다.

그러다가 요로결석으로 판명이 나는 순간 모두들 안도의 한숨을 내쉽니다. 환자만 아플 뿐 위험하지도 않고 생명에 전혀 지장이 없거든요.
환자는 당장이라도 숨이 넘어갈 것처럼 비명을 질러대는데 응급실 의사는 그냥 마약성 진통제 처방 후 비뇨기과 당직의사에게 넘기면 끝입니다.

그러니까 아니 내가 지금 죽을 것 같이 아픈데 저 의사놈 태도는 저게 뭐냐? 라고 하지 말아주세요... -.-;;
조과장
19/10/21 13:27
수정 아이콘
6년여 전 어느날 저녁에 콜라색깔 소변을 보고 1차 놀라고,
자다가 새벽1시에 조짐이 안 좋아 직접 운전해서 종합병원 응급실까지 갔습니다.
진통제 맞고 의사가 결석이 방광과 콩팥사이에 있다고 해서 결국 요관경 시술 받았습니다.
생천 처음 전신마취받고 거기에 기계넣어서 뺐다는...꼬무룩 했었슴다.
3일후 퇴원했구요~
고생하셨습니다.
티모대위
19/10/21 13:29
수정 아이콘
크크 그렇군요.. 당사자는 죽기 일보직전으로 아픈데, 정작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박근혜
19/10/21 14:37
수정 아이콘
평소에 물을 마실 때 예쁜 말, 좋은 말을 하고 드셔야 요로결석을 예방할 수 있읍니다. 물은 답을 알고 있읍니다.
박근혜
19/10/21 14:40
수정 아이콘
는 개뿔 요로결석 한 번 걸리면 마약성 진통제의 참 힘을 느낄 수 있죠. 크크
CapitalismHO
19/10/21 14:55
수정 아이콘
한번 참으면 다음에는 더 참기 쉽다고...전 처음 고통을 느꼈을때 디스크인줄 알고 참아낸후 정형외과에서 물리치료만 2달간 받았습니다. 하지만 주기적으로 오는 고통에계속 원인을 찾다가 피쟐 질게에서 요로결석이 의심된다는 말을 듣고 검사해보니 8mm짜리를 키우고 있었더군요. 다음부터는 너무 아프면 그냥 응급실에 실려가자고 다짐했습니다.
19/10/21 15:10
수정 아이콘
확실히 요로결석 치료 받고 나니까 허리 통증이 줄었습니다.
저도 앉는 자세 때문에 디스크 같은 게 온게 아닌가 싶었어요
19/10/21 15:16
수정 아이콘
물뜨러갑니다...
에릭라멜라
19/10/21 16:13
수정 아이콘
이거 진짜, 체면이고 뭐고, 병원가서 그냥 바닥에 눕게 만드는 병입니다.
한번 걸리고 십년만에 또 걸렸는데, 한번 걸려봤으니 괜찮을거야 이런거 없습니다.
무조건 응급실가서 진통제 맞고 충격줘서 깨고 배출될때까지 안심할 수 없습니다.
평소에 물 마니마시는데 걸리더라구요. 보시는분들 안걸리게 기도하세요...
갑의횡포
19/10/21 16:34
수정 아이콘
고통에 시달리다가 119 불렀는데, 아파트 로비 출입문 앞에서 기다리니깐 '으응? 움직일 수 있으시네요?' 하시면서 흐흐흐
아무튼 구급차 불렀으니 무슨 서류에 사인 하라고 해서 사인 하고 병원 들어갔었네요.
체외충격요법으로 돌 깨고 집 온 후 오줌 찔금찔금 안아프게 누었던... 11년 전 이야기 후덜덜
SkyClouD
19/10/21 16:41
수정 아이콘
그것도 담당 의사가 결석을 앓아봤냐, 아니냐에 따라 반응이 좀 다릅니다.
응급실 담당의사가 결석환우(...)면 진통제가 참 빨리 나옵니다.
아니면? 어휴. 전에 침대 창살 하나 부술 뻔 했어요.(...)
트와이스정연
19/10/21 17:08
수정 아이콘
그래서 요로결석이 생기는 원인이 뭡니까??
cruithne
19/10/21 17:21
수정 아이콘
[여러분 평소에 물 많이 마십시오.
물은 답을 알고 있습니다..]


저도 5mm짜리 걸렸는데 다행히 체외충격파 받을 때 별 일 없었는데..그게 피까지 나는거였군요 ㅠㅠ
ArcanumToss
19/10/21 18: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는 자취할 때 너무 아파서 어떡할까 하다가 뜨거운 물로 1시간 정도 샤워를 했습니다.
직감적으로 '웬지 이거 요로결석 같아. 그럼 몸이 뜨거워지면 혈관이든 요로든 넓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였는데 다행히 샤워 10분쯤 후부터 점차 덜 아파지더군요.
그래서 약간 방심하곤 살짝 덜 뜨거운 물을 뿌렸더니 다시 아파져서 으아아악~!! 비명을 지르며 다시 뜨거운 물로 30분 정도 하니 견딜 만하더라고요.
잠시 쉬었다가 다시 30분 정도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하고 기진맥진해서 잠들었다가 아침에 병원에 가봤더니 오줌에서 피가 검출됐다며 요로결석이 맞는 것 같긴한데 빠져나간 것 같다며 다행이라고 하더군요.

군대에서도 또 한번 그랬는데 그때도 군기로 버텼더니 운좋게도 바로 좋아지더군요.
역시 요에서 피가 검출됐다고 했는데 그 후론 한번도 그런 적이 없네요.
생각해 보니 그 즈음부터 항상 물병이나 500밀리 패트병을 들고 다니는 습관이 생겼었군요.
답이머얌
19/10/21 20:45
수정 아이콘
10년 전에도 체외충격파는 보험안된다고 60만원 했는데 지금도 60만원이라니 디플레이션(?)이 심각하군요.

60만원이 채안되니 물가가 하락한게 보이네요.
답이머얌
19/10/21 20:49
수정 아이콘
하반신이 아니고 전신마취요?

자연배출, 요관경 수술, 체외충격파 모두 경험해본 입장에선 요관경 수술이 제일 통증은 없으나 그 수술을 받기까지 과정(3일간 집에서 수술 대기, 진통제 없음) 이후 요관경 무마취 삽입까지의 과정이 사람 잡더군요.
19/10/21 20:54
수정 아이콘
(수정됨) 네 전신마취로 하더라구요 대학병원에서... 전 수술 전에는 통증은 그리 심하지 않아서 다행이었는데, 수술 끝나고 2,3일동안 정말 피오줌을 싸며 고통받았습니다. 어흐그르흑.
파이몬
19/10/21 21:35
수정 아이콘
물은 답을 알고 있다..
대체 누굽니까 이 책 사이비 취급한 사람.. ㅡㅡ
Jon Snow
19/10/21 22:08
수정 아이콘
진짜 무조건 물 많이 드십쇼 여러분들
생각난 김에 저도 물 마시고 오겠습니다
19/10/22 00:10
수정 아이콘
이 친구랑 함께한 것이 어언 5년은 되는 것 같은데요, 익숙해지고 나면 딱 느낌이 오더군요. "이제 곧 껴서 엄청 아프겠구나..." 이제는 사태(?) 터지면 바로 119 불러서 응급실에 갑니다.

한 가지 팁을 드리자면, 허리가 아픈 때에 갈비뼈 위치 정도의 등 부분을 퉁퉁 쳐봤을때 찌릿찌릿하면 당첨입니다. 그러면 이제 때를 기다려야하는 운명이지요.
19/10/22 16:05
수정 아이콘
고생많으셨네요. 그래도 치료가 되서 다행입니다. 재발하기 쉽다고 하니 꼭 물 챙겨드시고 저도 이 댓글 쓰고 물 한잔 먹으러 가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576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5137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9337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9901 24
83458 [일반] 자영업자는 정말 도인이 되야할 수 있는거 같습니다 [20] 기다리다3593 19/11/17 3593 4
83457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4) [2] 성상우580 19/11/17 580 1
83456 [일반] (스포)사이코패스 3기 [4] 그때가언제라도1242 19/11/17 1242 0
83455 [일반] "정규직됐으니 월급 올려라"..공기업 골병 [107] 비기9093 19/11/17 9093 13
83454 [정치] 두 전현직 의원의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문 [64] Jun9115069 19/11/17 5069 0
83453 [일반] 일본이 결국 규제품목 전부 수출 허가 하긴 했습니다. [124] 닭장군10054 19/11/17 10054 6
83452 [일반] 여론참여심사 - 비아냥 표현 주의 [91] 4233 19/11/09 4233 0
83451 [일반] 지름길을 선택하라 [8] 성상우2609 19/11/16 2609 1
83450 [일반] [뉴스] 트럼프 "일본도 방위비 4배 더 내라"…연 80억달러 요구 [42] aurelius8186 19/11/16 8186 1
83449 [일반] 조커 (2019) 월드와이드 10억불 돌파 [32] Rorschach4760 19/11/16 4760 1
83448 [일반] [토막글]미투 운동의 후폭풍 혹은 부작용? [52] kien6597 19/11/16 6597 3
83447 [일반] 날도 추운데 주말에 술이나 마시지요. [21] 치열하게5342 19/11/16 5342 4
83446 [일반] 성실(誠實)의 힘 [5] 성상우2215 19/11/16 2215 5
83445 [일반] 어렸을적 엄마아빠 기억에대해.. 끄적끄적 잡소리 [10] prc721782 19/11/16 1782 31
83443 [일반] 군인의 인권 보장과 건강 [49] 여왕의심복3503 19/11/15 3503 49
83442 [일반] (번역) 중국이 홍콩 사태를 보는 시각에 대한 글. [29] OrBef8295 19/11/15 8295 28
83441 [일반] 2019 지스타 관람기(스압_데이터) [13] 소시2789 19/11/15 2789 9
83440 [일반] 중국이 천안문사태에서 민주화 되었다면... [53] 추적왕스토킹5188 19/11/15 5188 2
83439 [정치] 주한 중국대사관: 유학생들은 정의로운 행동을 하고 있다. [29] 나디아 연대기3957 19/11/15 395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