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9 21:47:14
Name 及時雨
Subject 시각장애인의 세종대왕, 송암 박두성 (수정됨)



한글날, 다들 즐겁게 보내고 계신가요?
저는 오늘 집 근처 한글박물관에 다녀왔습니다.
원래도 자주 다니는 곳이지만, 오늘 같은 날에는 더욱 찾아가고 싶은 곳이죠.
다양한 행사들도 열리고 있었지만, 제가 오늘 한글박물관을 찾은 건 특별전, "한글의 큰 스승" 때문이었습니다.
지난 3월, 한글박물관을 찾았을 때 이 전시를 위한 투표에 참여했었거든요.
세종대왕을 제외한 33인의 후보 중, 일반인 투표로 뽑힌 5분과 박물관 측이 선정한 7분, 총 12분의 업적을 모아 알아보는 전시입니다.



fvjgeHRHJf9MNBFmNbZB8ver4mYAS1jk1yZSYiW3K8EPX4Xpaqh8xTcmBs-0bm7BOu5oCczMNxvLyluNL5Yfw5Y-vgf4PIr9iUTnjS_2xnmtDyP9G8U7W8J0hi7d-0sO8d_EamdbkJMAVB-5gdpWCgFjQkhmr-gIIYcaIeCTzQi_GKVchZ39p2yGRf6gietynp1AnT6ddf-A4G-hVNzuqjKOwHrQzPGeMOxMT5iisjnTLc5v7bnGVhMuUv8nQdbD0AG3alwkQZg30OUHLPZnyzOs1HgoEvLe6BN6J5doD2UOSAmUKMlgCAWyXsvC9-5FIrOZgY5pYG10jhj4ZbgHWa2nq0YUhwaENVY3PRTcFn30CR1Tzy1cTwpTZDNajXO4QjHUf16Tm4vvLs0EHoTVqBDWdWxL6_L575Irc7t9a-GDVV5JbgTpQ1Q-hh736OydL5vrhqbRDHMIjNFsNzalxHW5i2wrxXT0tBiU0awHTobFCDEYijJZuZbzQVmKhNTs4mAI0dcJrurWxMzI_H_8phnWeyhi7fWkKzG8VLQPin8NGcmYkL9wlsnvXvfN39U4GQ0MA8qOQQphyA3bPxPA9hquLYmeZbjZW5FgqMjKIVN_QPlXPu8oCm9uvymHcB1oinuGqdVRatXLYXFgi9l8EOUcmz5aISw8K5LuIT44XOtna9WV7_28avs=s935-no


전시에서 다루는 모든 분들이 한글이라는 소중한 가치를 현재까지 이어오는데 큰 기여를 하신 분들이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감동으로 다가온 분이 바로 송암 박두성 선생님이었습니다.
아마 생소한 이름으로 여기실 분들이 많으실텐데, 오늘 박물관 다녀오기 전까지는 저에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이 분의 업적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한글 점자를 창제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edNcJ_-lIJrygCBe3h-X9EtrA4k8FCgkM0zYD1M8NNx8KCiIw_MJ_5XW1nRdSf7Q_ptwRyctvPOdS74quoepWWwbfFnu_gD8qEZhbsHzPswoXJO17sYOwryfKdNqaJmw-sHzG0u5vP-tWsSNuYNE8akTStNg94gW5nxbGQM9bSQN9aW-uvQcp4lzcMRBCWREJbRbCsKeAqsMpMmjgKUDfrqh-XngvdQWy4r6Ta_M6g0DF6qHBy8eZo_CbQ15X7Wnoc7_ZiMyE1sxx8pHZxNs3FYjVAhhiB4N5v7NQGokX9iDou9hc_gVYOgRW493GzQITojuAMRRCZKmey9XF7fe5d2DcFqpgyMszsKIDPwoCDy4QLEYg3L_OMCiBg6Bu_0ri1H9ACPgPf7JRBvjBzmsRbLtvnXm3DzSfvaqBAh5rQb-Vg3vVlLA8YtEnfnzStv3nIBT6V6-uBJa_Uy8u78E0rLKRvpVc83hjym77KPnXwzCWkvyrwquUo48nr4TcZorZq5Uiso3s7rKpFADxqizET9Cgri9MNxnlVaxFl0RYRQxEABPml5vORER8ktezSvguLFwM-GnFYGXHSF5FQ7qfmSa4iRsRFFHanojziGuUBJTIhCXaFKl3pTIGvJuKFLd9rXqwYUP00-ULpBJ_rVVpY-lUXcm8drtVWe9cbR338ZAyr-riQfqcNY=s935-no


박두성 선생은 1906년부터 교육자의 길을 걷기 시작해, 1913년 제생원 맹아부에 부임하여 시각장애인 아동들의 교육을 맡게 됩니다.
당시 조선의 시각장애인 교육은 제대로 이루어질 수가 없는 환경이었는데, 미국식 4점 점자를 기반으로 한 한글 점자가 존재하기는 했으나, 문자 조합 방식의 한계로 인하여 실질적인 사용이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더욱이 조선어 교육을 총독부 측에서 달가워할리 없었기에, 조선인을 위한 한글 점자 제작은 시도조차 이루어질 수 없었습니다.
이러한 상황 속, 박두성 선생은 비밀리에 1920년 조선어 점자 위원회를 만들어 6점 한글 점자 개발에 나서게 됩니다.



44QMIhP1B5g1oQsOoBGNajWvab7yqxENF5VJZ5pl9EdvINntRiRYPFTaZZxZytWW6hWpj7g1fyUNA7wCvmqBkllDQKH9_I7l3ONHnga-2LxVt-aAcqfrOdA-3ypp2rbfG6igYiEND_hB030-r-LgPvogtv-aL-xarCcJneDIlgp9UncDshB3be5_Bjn4tq2dVVUo-uj7ZIP6AukRZV6err9CaJMl2gqwhi29C8mr_X1NH01paOkNmHPA6YiyWqRMaCSpTPFlmj-ZzFcj_imBiVKWbt5Qcj8j0gwduuc3V0qk7l3Vd93I6drWjj0k4vJscDBRvj-WPXBbw57LV1rDrDTiI1_obUcACGxulzxDhK3_B8jDJ6mES1JE4Qy4Muf2cXTa2YSH-p7g50uttFJnA_VIlau6Ts6foRXvtoo2cu0NxMmDmvYLX_fXtefUlBYlgp70kuULMOmXyWY7meitH4Beb0YUMDhDf1OhvD7X2NJvW4umAnTs_eIW8wS8Nk_haSXZltfhTmx1mShpsjYg8H71ur33U8IuojZ4Y87BjtvGZvi392M6fjQiVP2KOXCEta9S9iQZTFzHs9tWBoxbvXyUvhvrh8uFoo5WpKvbLOUZICXRGak9ulcgus12Hq2lRSC4wWo_HZZs2DvnZAn705DQJNme3QNF9dDZJMyoqw-2L9kGWd7l67Y=s935-no

1926년 11월 4일, 훈민정음 반포일.
7년의 노력 끝에 한글 점자는 마침내 완성되었고, 훈맹정음이라는 이름으로 발간되게 됩니다.
자음과 모음, 약자, 문장부호, 숫자를 포함하는 63개의 한글 점자.
이후 박두성 선생은 평생을 두고 점자 보급과 서적의 점역에 일생을 바쳤습니다.
아연판에 점자를 새기느라 허리가 굽고, 밤낮 할 것 없이 점자를 새기며 스스로도 실명의 위기에 시달리면서.
그 노력과 헌신 덕분에, 제생원 맹아부에서는 광복 때까지도 조선어를 시각장애인들에게 가르칠 수 있었습니다.
광복 이후에도 점자 보급에 대한 노력은 이어졌고, 한국전쟁으로 인해 실명한 이들을 보듬은 것도 또한 선생이었습니다.
돌아가실 때 남기신 말은 "책 쌓아두지 말고 꽂아둬라".
쌓아둔 책들의 점자가, 눌려서 읽기 힘들어질까봐 염려하는 말씀이었습니다.



2HnkOf768Q0HwiqTzDRZz6acJEa3rEHVEhaZF2IHMlq2vpNft3YjG3R7n4t6ibuDUHrDtuScdNApvE1huIrbM_rUZY08F2anLjwtHJBQr3Q--e-n6erRdR-u9b3vGzDuZ6Es7FRy5jStb9af_JTKexxL_se3VSUkWF_yQLNlq_o42seDw0CQ2kiRndZnwZrW3Zb18vHsxQ_7cnGTWVH1dza7fKcqbIfhZVcDIuzhKBuu5Y8l8hapjpZ6Z-nMYcNwdnCROTZh9W59r7x93E_V2L8bJls-DHpbO6rcXdJ0hDD2LkaSh8yA9BXA4zow5uekd1SWLk0Kexmdkd2uTTPqdl_HQ-5Zlc2K4W0XE9xQkrZNRVlumY2YjVZsGs1uEgy_XdPjF3ovTS76_RW4b_vnjCl2NUxdvXJ3sSe0PEGVCi20tp0Sr6N5vBF2At9c4uoyKPXB6DgrXNvcBKSbvtRPeJsXx71VbhbXbsGwe0J5lF4vR6JB4p49jGGKDyuvSaoL8EwOtEsLcDfE7Zhdp1-Q3jhS3PKGbEMGmG8sA3C9lOhJIyaj43Tl6BvKpXWnQkr218SaNFVO3no2i8AyFTsXWhwm5XOHLbS5D2O_5jp6CUjIaB1zXetqK4nbUBm13JDkGtghiakfVAgTLmt02AWqiHjxrTcPJIqNGKIlApY_YLElTC2MT1QHF9s=s935-noDHsIIxi9l2jDCetOKqydq3nQytkt41qBHeRpuyZjT9Ekic0HYy6894uwCco6qzV4Tssy8HGunKIFTCQyil5Lug6fSssap9O1kWx_Oujon0v9TcbJlZLlZjfLvstzXYJMZh6n8z7wmj1pqdKp0b_-9fii4CtIHip4BqrIid17JlKBrgLgspcSAv0y018-8AX67oORMrbds7FKOsOt8vBW9VOEwD6-FhjDg_-VuT8fvz3-sPfufeMRZCX32Qo684e6L7JCp7o0aXR8nAMupOHGT1CNAj9uI8kCZCKl5a8rhvVwJt40ZeUlQa9KY8B1b29K0fiYukJfVqkHHI6OK3ksryV_jm1aKUMPaTSRt31QuqbcV9iidAmxQZMVwv0aMhMItkWQKuB5qyr3grcB75bozcs7WucZ4_XRru9rURkziLGksJjBlPD2WN_O9vckJ9PFHyU43oHGM1_vDnySEkxs-V5ydY-bme7ioYmuLWg6FuvqEijxyV-yivYat4JI-ZdIrLhgG3ed0f5IbWTknhZ4AemB9xHm6znmfcpx0ZxiLkHwtfKuz9BZAaiLTVv6rWRAk2AFWs3OaqtHB4mQnRy_Y2enLUucS791bwnlY8xYleI6sJdvx7kCTLsRWNvEEo_U7GCvWsWawOIJy9MTrIP-HsLZth9duEULIn-vIoDckGknR0x8RlCrNbo=s935-no


남기신 말들을 읽어보노라면, 얼마나 큰 뜻을 가지고 평생을 바치셨는지, 참 경탄하고 감격하게 될 따름입니다.
일신의 영달이 아닌, 누군가를 위한 삶을 살아간다는 것의 위대함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되는 하루였습니다.
앞 못 보는 이들을 위해, 적어도 지식이라도 전할 수 있는 창구를 만들려 했던 송암 박두성 선생.
한글날, 적어도 오늘 하루만이라도 많은 분들이 기억해주시면 좋겠습니다.
한글박물관 특별전은 3월 8일까지 열릴 예정이고, 정말 좋은 전시니만큼 더 많은 분들이 찾아주시면 좋겠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잠잘까
19/10/09 21:59
수정 아이콘
이렇게 행복한 날, 감사하게도 위대한 분 알고 갑니다.
VictoryFood
19/10/09 22:02
수정 아이콘
훌륭한 분 소개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RushHour
19/10/09 22:17
수정 아이콘
좋은 글도 정말 감사드리고 박두성 선생님께도 무한으로 감사드립니다... 참 따뜻합니다
19/10/10 01:33
수정 아이콘
정말 훌륭하신 분이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19/10/10 09:26
수정 아이콘
재밌게 읽었습니다.
잘읽었습니다
티모대위
19/10/10 09:50
수정 아이콘
알고 있었지만 제가 알던것 이상으로 훌륭한 분이셨네요...
한명이 일생을 바친 결과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의 삶이 달라질수 있다니.. 너무 멋진 일이고 또 존경스럽죠
절름발이리
19/10/10 11:48
수정 아이콘
저도 언젠가는 다른 사람을 위한 삶을 살기 위해 지금 열심히 할랍니다..
-안군-
19/10/10 14:22
수정 아이콘
이렇게 훌륭한 분을 한 분 더 알게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47989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09526 24
공지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23806 13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0619 0
84580 광주 버스터미널 내 영풍문고서 20대 쓰러져…"코로나19 의심" [27] 감별사1212 20/02/22 1212 1
84579 (코로나) 현재 대구 시내 상황 [44] 공기청정기4654 20/02/22 4654 2
84578 전쟁만 했다하면 패한 볼리비아의 수난의 역사(또 졌군 또 졌어!?) [9] 유럽마니아719 20/02/22 719 4
84577 수정잠금 댓글잠금 서울시가 금지한 광장 집회를 강행한 보수 기독교 단체에 대한 평가 [14] 아루에2363 20/02/22 2363 0
84576 수정잠금 댓글잠금 신천지만 탓하고 정부 무능한건 생각도 안 하는 사람들은 소름이네요 [38] jkfjdkajfk4357 20/02/22 4357 10
84574 [속보] 코로나19 확진자 87명 추가…국내 총 433명 [369] Binch10337 20/02/22 10337 0
84573 20200222 임진록 - 우승자 예측 이벤트 [144] jjohny=쿠마1931 20/02/22 1931 1
84572 네바다주 경선 하루전 최종 여론조사 내용 [27] HejHej3320 20/02/22 3320 0
84571 수정잠금 댓글잠금 이쯤되면 정부에서 특단의 조치 나와야 합니다 [9] 시니스터5424 20/02/22 5424 8
84570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이 폐쇄되었습니다. [72] Leeka8262 20/02/22 8262 1
84569 울산도 결국 마지막으로 코로나 뚫렸네요.. [120] 탕웨이10616 20/02/22 10616 1
84568 부산 확진자, 일본, 필리핀. 대구 방문 + 대전 확진자 자가격리 어기고 친구만남+아울렛+우체국 방문 [58] Leeka7982 20/02/22 7982 3
84567 ‘인천도 뚫렸다’…부평서 여성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신천지 교인으로 파악됨 [23] 감별사4388 20/02/22 4388 0
84566 안드로이드 최고의 음원 플레이어 - Neutron Music Player 잘 사용하기 [8] 아난1690 20/02/22 1690 5
84565 코로나19 심각한 국면에 어떤 신부님의 메세지 [60] 포인트가드5527 20/02/22 5527 6
84564 [단독]신천지, 모임 금지령 당일 "잠실에서 비밀 포교" [106] 감별사8485 20/02/22 8485 4
84563 대구가톨릭대병원서 부모에 간 기증자 코로나 확진 [101] Leeka6603 20/02/22 6603 1
84562 댓글잠금 이 시국에 아이즈원 [46] 이찌미찌6650 20/02/21 6650 5
84561 점점 마스크 구하기가 힘들어질거 같습니다. [50] 콜라제로6710 20/02/22 671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