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1 02:50:46
Name Woody
Subject 미국 외교 보좌관 존 볼턴이 경질 됐네요.
https://n.news.naver.com/article/081/0003028089

1년 6개월간 미국 대외정책 초강경 노선 주도
트럼프 “경질” vs 볼턴 “사임”…진실 공방 논란
북미협상 재개 국면 속 향후 영향에 초미의 관심

트럼프는 자기가 경질 시켰다고 하고 볼턴은 자기가 먼저 그만 둔다고 했다고 하는 중입니다.
트럼프는 볼턴과 자기가 의견이 맞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고 하네요.

우리에게 중요한 북미 관계에서는 폼페이오가 있어서 큰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말도 있긴 하지만 그래도 북한에서 대놓고 볼턴 싫어했던게 있으니 앞으로 진행될 북미협상에서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파이몬
19/09/11 03:08
수정 아이콘
오우..
아이군
19/09/11 03:31
수정 아이콘
이 사람에 대한 평가는 이걸로 대신 합니다.


http://sonnet.egloos.com/3064637

유엔이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세계에 남은 유일한 진짜 권력만이 때때로 이끌어갈 수 있는 국제 사회가 있을 뿐이니 그 나라는 바로 미국이다. 유엔이 우리 이익에 부합한다면 우리는 다른 나라들이 일을 처리하도록 할 수도 있다.
There is no such thing as the United Nations. There is an international community that occasionally can be led by the only real power left in the world and that is the United States when it suits our interest and we can get others to go along.

만일 나보고 오늘 당장 유엔 안보리를 개혁하라고 한다면 상임이사국을 하나만 두겠다. 그것이 세계의 권력 배분을 제대로 반영하는 것이니까.
If I were redoing the Security Council today, I'd have one permanent member because that's the real reflection of the distribution of power in the world.

- 전 유엔 주재 미국대사 존 볼턴 -


"볼턴은 언제나 목에 힘이 들어가 있었다. 그리고 북한과의 교섭에는 반대했다. 그가 무엇인가 음모를 일으키려다 발각됐을 때는 따끔한 맛을 보였다. 그럴 때는 신통하게 복종했다. 하지만 언제나 발각되는 것이 아니니까..." -- 국무부 부장관 리처드 아미티지 --


그리고 이 사람의 위험성은 이 글로 대신합니다.
http://sonnet.egloos.com/3386949

저도 전에는 트럼프에 좀 희망을 가졌는데, 현재는 완전히 아니라고 보는 상황입니다. 제 생각에는 북핵문제는 다음 정권으로 넘어갔다고 봅니다.
하나의꿈
19/09/11 03:44
수정 아이콘
북한이 쾌재를 부르고있겠네요. 북한이 제일 싫어하고 경질 요구해오던 볼튼이 북한이 9월말 대화제안한 시점에 해임이라니.
aurelius
19/09/11 06:34
수정 아이콘
볼턴은 북한문제뿐만 아니라 베네수엘라, 이란, 쿠바에 대해서도 단 한 건의 결과를 도출해내지 못하고 심지어 상황을 악화시키기만 했습니다. 그의 무능과 무모함은 부시정권 때 이미 드러난 일인데 말이죠.
마음속의빛
19/09/11 07:08
수정 아이콘
저 인간 군대도 안 갔다왔으면서 허구헌날 전쟁 부르짖으며 위협적인 주장만 하길래 불만이었는데, 이렇게 경질되는군요.
하심군
19/09/11 07:09
수정 아이콘
요즘 호르무즈 해협 이야기가 안나오더니 경질 되버렸군요. 음모론 좀만 붙이면 호르무즈에서의 소동 자체가 볼턴의 독단이고 이걸 트럼프가 알아버린 것 아닌가 싶을 정도... 공격의 주체가 지나치게 알려지지 않은 감은 있었어요.
루크레티아
19/09/11 08:07
수정 아이콘
트럼프가 재선이 되고 싶기는 한 가 보네요.
하긴 오죽하면 동맹국들에게도 돈 없으니 니네가 돈 내라고 징징대는 판국인데 볼턴은 전쟁 하자고 난리를 치고 있으니 둘이 잘 맞을 리가..
醉翁之意不在酒
19/09/11 08:43
수정 아이콘
재선이 안되면 당장 여러 문제에 조사가 들어올거라 무섭긴 하죠.
보름달이뜨는밤에
19/09/11 09:21
수정 아이콘
갈때까지 의견 불일치..
하심군
19/09/11 10:07
수정 아이콘
그건 그렇고 볼턴은 짤리면 갈데는 있는지 모르겠어요. 폭로하면서 먹고 살기에도 본인이 싸지른 게 있어서 역관광당하기 쉬울텐데.
19/09/11 10:44
수정 아이콘
이게 재선과 관계있다고 보긴 어렵지만 연준 매일같이 압박하는 걸 보면 좀 트럼프가 조급하긴 하죠.
부시만 해도 그러진 않았거든요.
마프리프
19/09/11 11:09
수정 아이콘
베네수엘라때 너무 추했어
19/09/11 11:12
수정 아이콘
내가 먼저 헤어지자고 했다!!
내가 찬거야 니가 차인거고!!!
크낙새
19/09/11 11:49
수정 아이콘
범일본계한테는 참 힘든 소식이 되겠네요. 북에서 요구하는 '새로운 계산법'에 살짝 다가선 느낌입니다.
처음과마지막
19/09/11 12:05
수정 아이콘
볼턴 이 사람은 완전 초강경파로 보이더군요

상황에 따라서는 핵전쟁이라도 할사람 같아서요

경질된건 우리에게는 잘된일 같습니다
이른취침
19/09/11 13:32
수정 아이콘
이 분 행적을 보니 미국판 국뽕의 결정체 느낌이더군요.
뻐꾸기둘
19/09/11 14:35
수정 아이콘
남미/중동/동북아 가는 곳마다 똥을 뿌린 무능력자라 이제라도 치운게 다행이긴 한데...
이른취침
19/09/11 20:17
수정 아이콘
근데 거긴 누가 가도 답이 없는 곳이기도 한... 조금이라도 해결하면 바로 노벨 평화상 나오는 곳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9] Camomile 19/06/14 8500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7768 8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1353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4700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9937 24
82738 [정치] 황교안 대표의 삭발식... [85] 캬라4033 19/09/16 4033 3
82737 [정치] 조국의 조국 [141] 후마니무스9297 19/09/16 9297 19
82736 [일반] 추석엔 과식 좀 해야 추석이죠!! [42] 비싼치킨4432 19/09/16 4432 25
82735 [일반] 2019년 8월 고용동향 [63] 물멱5231 19/09/16 5231 3
82734 [일반] (삼국지) 송건, 가장 보잘것없었던 왕 [28] 글곰3916 19/09/16 3916 19
82733 [일반] 문제는 섹스야, 바보야! (2) - 뇌절 의견과 오해에 대한 보충 [39] Inevitable4705 19/09/15 4705 12
82732 [일반] 10회차 글쓰기 이벤트 공지드립니다. (주제: 추석)(기간 : 9월 22일까지) [14] clover6632 19/08/28 6632 4
82731 [일반] 우주는 어떻게 끝날까? 3가지 종말 가설 [43] attark4795 19/09/15 4795 3
82730 [일반] 방금 공항버스를 놓쳤습니다 [36] kencls7166 19/09/15 7166 6
82729 [일반] 사우디의 석유시설이 공격받아 석유생산량 절반이 날아갔답니다 [32] 홍승식8121 19/09/15 8121 1
82728 [일반] 캐나다 20년차. 딸 생일에 인종차별 당한 이야기. [68] 하나의꿈9679 19/09/15 9679 20
82727 [일반] 인스타 페미니즘 탐방- 탈코르셋, 강간공포, 타자화 [61] kien8144 19/09/15 8144 13
82726 [일반] 조던 피터슨: IQ와 직업선택, 그리고 미래 [64] 김유라7586 19/09/14 7586 16
82725 [일반] 저는 강제징병 피해 당사자입니다. [108] 개념적 문제12280 19/09/14 12280 41
82723 [일반] 최악의 쇼핑몰 롯데몰 수지점 탐방기 [55] 아유9841 19/09/14 9841 2
82721 [일반] (펌,스압)컴퓨터를 낳은 위대한 논쟁:1+1은 왜 2인가? [46] attark6374 19/09/14 6374 92
82720 [일반] [10] 제사 ? 어림없지, 째뜨킥! [34] 꿀꿀꾸잉5015 19/09/14 5015 40
82719 [일반] 현대의 인공지능은 단순 응용통계학이다? [78] attark6884 19/09/14 6884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