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1 02:50:46
Name Woody
Subject 미국 외교 보좌관 존 볼턴이 경질 됐네요.
https://n.news.naver.com/article/081/0003028089

1년 6개월간 미국 대외정책 초강경 노선 주도
트럼프 “경질” vs 볼턴 “사임”…진실 공방 논란
북미협상 재개 국면 속 향후 영향에 초미의 관심

트럼프는 자기가 경질 시켰다고 하고 볼턴은 자기가 먼저 그만 둔다고 했다고 하는 중입니다.
트럼프는 볼턴과 자기가 의견이 맞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고 하네요.

우리에게 중요한 북미 관계에서는 폼페이오가 있어서 큰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말도 있긴 하지만 그래도 북한에서 대놓고 볼턴 싫어했던게 있으니 앞으로 진행될 북미협상에서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파이몬
19/09/11 03:08
수정 아이콘
오우..
아이군
19/09/11 03:31
수정 아이콘
이 사람에 대한 평가는 이걸로 대신 합니다.


http://sonnet.egloos.com/3064637

유엔이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세계에 남은 유일한 진짜 권력만이 때때로 이끌어갈 수 있는 국제 사회가 있을 뿐이니 그 나라는 바로 미국이다. 유엔이 우리 이익에 부합한다면 우리는 다른 나라들이 일을 처리하도록 할 수도 있다.
There is no such thing as the United Nations. There is an international community that occasionally can be led by the only real power left in the world and that is the United States when it suits our interest and we can get others to go along.

만일 나보고 오늘 당장 유엔 안보리를 개혁하라고 한다면 상임이사국을 하나만 두겠다. 그것이 세계의 권력 배분을 제대로 반영하는 것이니까.
If I were redoing the Security Council today, I'd have one permanent member because that's the real reflection of the distribution of power in the world.

- 전 유엔 주재 미국대사 존 볼턴 -


"볼턴은 언제나 목에 힘이 들어가 있었다. 그리고 북한과의 교섭에는 반대했다. 그가 무엇인가 음모를 일으키려다 발각됐을 때는 따끔한 맛을 보였다. 그럴 때는 신통하게 복종했다. 하지만 언제나 발각되는 것이 아니니까..." -- 국무부 부장관 리처드 아미티지 --


그리고 이 사람의 위험성은 이 글로 대신합니다.
http://sonnet.egloos.com/3386949

저도 전에는 트럼프에 좀 희망을 가졌는데, 현재는 완전히 아니라고 보는 상황입니다. 제 생각에는 북핵문제는 다음 정권으로 넘어갔다고 봅니다.
하나의꿈
19/09/11 03:44
수정 아이콘
북한이 쾌재를 부르고있겠네요. 북한이 제일 싫어하고 경질 요구해오던 볼튼이 북한이 9월말 대화제안한 시점에 해임이라니.
aurelius
19/09/11 06:34
수정 아이콘
볼턴은 북한문제뿐만 아니라 베네수엘라, 이란, 쿠바에 대해서도 단 한 건의 결과를 도출해내지 못하고 심지어 상황을 악화시키기만 했습니다. 그의 무능과 무모함은 부시정권 때 이미 드러난 일인데 말이죠.
마음속의빛
19/09/11 07:08
수정 아이콘
저 인간 군대도 안 갔다왔으면서 허구헌날 전쟁 부르짖으며 위협적인 주장만 하길래 불만이었는데, 이렇게 경질되는군요.
하심군
19/09/11 07:09
수정 아이콘
요즘 호르무즈 해협 이야기가 안나오더니 경질 되버렸군요. 음모론 좀만 붙이면 호르무즈에서의 소동 자체가 볼턴의 독단이고 이걸 트럼프가 알아버린 것 아닌가 싶을 정도... 공격의 주체가 지나치게 알려지지 않은 감은 있었어요.
루크레티아
19/09/11 08:07
수정 아이콘
트럼프가 재선이 되고 싶기는 한 가 보네요.
하긴 오죽하면 동맹국들에게도 돈 없으니 니네가 돈 내라고 징징대는 판국인데 볼턴은 전쟁 하자고 난리를 치고 있으니 둘이 잘 맞을 리가..
醉翁之意不在酒
19/09/11 08:43
수정 아이콘
재선이 안되면 당장 여러 문제에 조사가 들어올거라 무섭긴 하죠.
보름달이뜨는밤에
19/09/11 09:21
수정 아이콘
갈때까지 의견 불일치..
하심군
19/09/11 10:07
수정 아이콘
그건 그렇고 볼턴은 짤리면 갈데는 있는지 모르겠어요. 폭로하면서 먹고 살기에도 본인이 싸지른 게 있어서 역관광당하기 쉬울텐데.
19/09/11 10:44
수정 아이콘
이게 재선과 관계있다고 보긴 어렵지만 연준 매일같이 압박하는 걸 보면 좀 트럼프가 조급하긴 하죠.
부시만 해도 그러진 않았거든요.
마프리프
19/09/11 11:09
수정 아이콘
베네수엘라때 너무 추했어
19/09/11 11:12
수정 아이콘
내가 먼저 헤어지자고 했다!!
내가 찬거야 니가 차인거고!!!
크낙새
19/09/11 11:49
수정 아이콘
범일본계한테는 참 힘든 소식이 되겠네요. 북에서 요구하는 '새로운 계산법'에 살짝 다가선 느낌입니다.
처음과마지막
19/09/11 12:05
수정 아이콘
볼턴 이 사람은 완전 초강경파로 보이더군요

상황에 따라서는 핵전쟁이라도 할사람 같아서요

경질된건 우리에게는 잘된일 같습니다
이른취침
19/09/11 13:32
수정 아이콘
이 분 행적을 보니 미국판 국뽕의 결정체 느낌이더군요.
뻐꾸기둘
19/09/11 14:35
수정 아이콘
남미/중동/동북아 가는 곳마다 똥을 뿌린 무능력자라 이제라도 치운게 다행이긴 한데...
이른취침
19/09/11 20:17
수정 아이콘
근데 거긴 누가 가도 답이 없는 곳이기도 한... 조금이라도 해결하면 바로 노벨 평화상 나오는 곳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821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4520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8601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9008 24
83396 [정치] 자유한국당: 한국은 홍콩이 될수도 있다. [35] 나디아 연대기1911 19/11/12 1911 0
83395 [정치] 홍정욱 딸 3(~5)년, 추징금 18만원(...) 구형. [51] 츠라빈스카야4065 19/11/12 4065 0
83394 [정치] 자유한국당 교육정책비전이 발표되었습니다. [51] coyner4491 19/11/12 4491 0
83393 [일반] 완성형이론 [2] 성상우945 19/11/12 945 1
83392 [일반] [단상] 일본근대사를 배워야 하는 이유 [52] aurelius5046 19/11/12 5046 18
83391 [일반] 아간 재판 이야기 [20] 아루에2860 19/11/12 2860 12
83390 [일반] 감성을 위해 너무 많이 남발한 실패 - <날씨의 아이> 스포있는 리뷰 [26] anything2565 19/11/12 2565 4
83389 [일반] 휴대폰 업그레이드 되더니... 오타가 줄었네요 [13] 김아무개4250 19/11/12 4250 1
83388 [일반] 홍콩 활동가 "한국 시민·대학생 성원 큰 힘…계속 지지해달라" [12] 나디아 연대기3021 19/11/12 3021 7
83387 [일반] 간접연관이론 [3] 성상우1827 19/11/11 1827 0
83386 [일반] 태연과 아이유 그리고 헤이즈와 백예린 [63] 야생의숨결7273 19/11/11 7273 5
83385 [일반] 방어의 계절입니다 묵은지를 준비합시다 [53] 비싼치킨6906 19/11/11 6906 32
83384 [일반] 딱하니 가진 재능은 없는데 성실한 학생 [78] OrBef11238 19/11/11 11238 52
83383 [일반] [역사] 1877년 조선 외교관의 일본시찰 [40] aurelius4667 19/11/10 4667 13
83382 [정치] 지방할당제에 대한 의문들 [212] 비기7372 19/11/10 7372 0
83381 [일반] 병원에서의 선교행위 이래도 되는건가요? [74] 중년의 럴커8975 19/11/10 8975 24
83380 [일반] 수능중심이면 일반고가 더 좋습니다. [89] 펠릭스30세(무직)7710 19/11/10 7710 15
83379 [일반] 한국의 이미 높고, 앞으로 더 높아질 평균수명에 대해 [63] 데브레첸7285 19/11/09 7285 4
83378 [일반] 예비고사의 추억(2) [7] 이순1288 19/11/09 1288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