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6/14 06:27:33
Name 계층방정
Link #1 https://brunch.co.kr/@wgmagazine/29
Subject [일반] 왕비(妃), 배(配)달, 비(肥)만의 공통점은? - 妃, 配, 肥 이야기

지난 글, 半(반 반)에서 파생된 글자들의 마무리를 맡은 글자는 胖(살찔 반)이었다. 중국어로 비만을 비반(肥胖)이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비(肥)의 자원은 무엇일까?

얼핏 보면 고기 육(肉)이 뜻을 나타내고 꼬리 파(巴)가 뜻을 나타내는 형성자 같으나, 肥의 옛 모양을 보면 이는 착각임을 알 수 있다.

666ae8951389d.png?imgSeq=26461

왼쪽부터 비(肥)의 금문, 소전. 출처: 小學堂

肥의 오른쪽 부분이 巴가 아니다. 이건 병부 절(卩)이다. 그러므로 肥는 肉과 卩이 합한 글자다. 卩은 병부라는 뜻도 있지만 꿇어 엎드린 사람을 그린 글자기도 하다. 시라카와 시즈카는 꿇어 엎드린 사람의 허벅지를 가리키는 데에서 肥가 살찌다는 뜻이 나왔다고 해석했다. 이대로라면 肥는 형성자가 아니라 회의자다.

이렇게 쉽게 결론을 내릴 수 있으면 좋겠지만... 肥가 들어가는 요렇게 생긴 한자가 있다.

666ae9d2e11c4.png?imgSeq=26462

위에는 肥, 아래에는 女(여자 녀)가 들어가 있는 이 한자는 妃(왕비 비)의 다른 형태다. 자기 기(己) 대신 肥가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은 이 부분이 소리를 나타내는 부분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혹시 妃에서 己도 肥처럼 卩이 잘못 쓰인 것이 아닐까?

이에는 두 가지 대립하는 의견이 있다. 이는 妃의 갑골문으로 보는 글자에 두 가지 다른 형태가 있기 때문이다.

666aeb69ccfab.gif?imgSeq=26463 

왕비 비의 갑골문 1. 출처: 甲骨文硏究网

5983-1242618783.jpg

왕비 비의 갑골문 2. 출처: 漢語多功能字庫

갑골문 1은 子(아들 자)+女로 볼 수도 있고 巳(뱀 사)+女로 볼 수도 있는데, 子+女면 好(좋을 호)고 巳+女가 妃에 해당한다. 巳는 뱀 사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태아의 형태다.

갑골문 2는 女+卩로, 肥(살찔 비)의 옛 형태와 같이 卩이 들어간다. 이 의견대로라면 卩이 肥와 妃에서 비슷한 구성 요소로 들어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의견에 힘을 더 실을 수 있는 이유는 妃와 음과 뜻이 비슷한 配(나눌/짝 배)가 있기 때문이다. 配의 갑골문과 금문은 아래와 같다.

666aedb32f143.png?imgSeq=26464

왼쪽부터 나눌 배(配)의 갑골문과 금문. 출처: 小學堂

配의 갑골문은 술항아리를 뜻하는 酉(닭 유)+卩의 형태이나, 금문에서 卩이 己로 와전되어 지금의 자형이 되었다. 따라서 妃 역시 女+卩이었다가 지금의 女+己로 와전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妃, 肥, 配의 옛 형태를 검토해 본 결과 세 글자 모두 예전에는 女+卩, 肉+卩, 酉+卩로 썼었다. 그리고 음도 비, 비, 배로 비슷하며, 이 세 글자의 상고음도 마찬가지로 비슷하다. 卩의 한자 음이 옛날에는 사실 비나 배였던 것은 아닐까?

《시경·동문지선》에서는 밤 률(栗)·집 실(室)·곧 즉(卽)을 같은 라임으로 썼고 곧 즉은 병부 절(卩)이 소리인 한자다. 그러므로 卩의 소리는 률·실과 같이 지금의 -l, 고중세 중국어로는 -t에 해당한다는 증거가 된다. 그렇다고 벌써부터 실망할 필요는 없다. 한자 중에는 가끔 한 형태가 두 개의 다른 음을 가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卩의 음이 절이라고 비나 배가 꼭 아니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다.

이런 사정이 있기 때문에 卩에 다른 소리가 있을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한다. 일설에는 配나 肥 등에 들어가는 卩은 妃의 간략형이라고 하기도 한다. 또는 포지도(布之道)의 《광운형성고》(廣韻形聲考)에서는 옛 卩에는 PƏI라는 독음이 있다고 하기도 했다. '配、妃为什么是「己」声?'라는 블로그 글에서는 卩이 服(복종할 복)의 일부분으로서 服에서 소리를 가져와 배, 비 등이 되었다고 하기도 한다. 중국의 문자학자 추 시구이는 妃는 무릎 꿇은 남자(卩)와 여자(女)가 같이 앉아 짝을 나타내는 것이고 여기에서 왕비라는 뜻이 파생되었다고 해석했다.

아직까지는 수수께끼 같은 점이 있기는 하나, 妃, 肥, 配 그리고 圮(무너질 비) 네 글자는 卩이 와전된 글자(己, 巴)를 공유하고 소리가 비·배로 비슷하기 때문에 卩이 '비'라는 소리를 나타내는 형성자라는 가설을 세워볼 수 있다. 配는 술항아리에서 사람이 술을 '나눈다'라 할 수 있고, 肥는 살이 서로 짝지어 붙어 '살찌다'라고 해볼 수도 있겠다.

이제 卩에서 파생되며 '비'나 '배' 음을 공유하는 한자들을 정리해 보자.

圮(무너질 비) - 퇴비(頹圮) 등, 어문회 특급

妃(왕비 비) - 비빈(妃嬪), 왕비(王妃) 등, 어문회 준3급

肥(살찔 비) - 비만(肥滿), 퇴비(堆肥) 등, 어문회 준3급

配(나눌/짝 배) - 배달(配達), 교배(交配) 등, 어문회 준4급

그리고 肥에서 파생된 글자도 있다. 급수 외 한자지만 국어사전에 당당히 올라가 있다.

淝(물이름 비): 동비하(東淝河 - 옛 이름 비수), 비수 싸움(淝水-) - 급수 외

666b5f29c1971.png?imgSeq=26465卩(병부 절/비?)에서 파생된 한자들.

요약

妃(왕비 비)·肥(살찔 비)·配(나눌/짝 배)·圮(무너질 비)에 들어가는 己나 巴는 실은 卩(병부 절)이었다.

따라서 卩에는 '비'나 '배' 음이 있었거나, 그런 한자의 생략형으로 쓰였을 수 있다.

卩에서 圮(무너질 비)·妃(왕비 비)·肥(살찔 비)·配(나눌/짝 배)가, 肥에서 淝(물이름 비)가 파생되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MurghMakhani
24/06/14 09:32
수정 아이콘
제목을 배달비 만원으로 읽어버린 걸 보니 전 지금 배가 고픈 게 분명합니다. 아침을 거르면 이게 쉽지 않더라구요

아무쪼록 글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흐흐
계층방정
24/06/15 06:17
수정 아이콘
아침에 배가 많이 고프셨군요!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4/06/14 09:38
수정 아이콘
가르쳐 주셔서 고맙습니다. 잘 배우고 갑니다.
계층방정
24/06/15 06:18
수정 아이콘
항상 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4/06/14 19:52
수정 아이콘
오 왕비 비의 다른형태 굉장히 신기하게 생겼네요 크크 잘 봤습니다
계층방정
24/06/15 06:18
수정 아이콘
그렇죠? 저도 우연히 알게 된 글자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절충절충
24/06/16 12:36
수정 아이콘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다음 글도 기다리겠습니다.
계층방정
24/06/17 12:4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다음 글도 재미있게 쓸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9316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3124 10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5515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7880 3
101952 [일반] <데드풀과 울버린> - '엔딩크레딧'이라는 말. (노스포) [9] aDayInTheLife1799 24/07/24 1799 1
101951 [일반] 티몬에 소비자가 충전한 티몬 충전금 5억은 모두 보증된다고 합니다. [21] Leeka7192 24/07/24 7192 0
101950 [일반] 티몬 사건에 대한 간단한 이야기 - 돈은 60일뒤에 줍니다. [89] Leeka6885 24/07/24 6885 6
101949 [일반] 스포 만땅 - 너무 욕심이 과한 데드풀 앤 울버린 [26] 닉언급금지4565 24/07/24 4565 0
101948 [일반] 티몬, 신용카드 결제 중단… PG사 일제히 철수 [84] 카루오스11748 24/07/24 11748 0
101946 [일반] 갤럭시 탭 S10 울트라 긱벤치 포착, 디멘시티 9300+ 칩셋 탑재 확인 [30] SAS Tony Parker 6884 24/07/23 6884 0
101945 [정치] 속보]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당선…과반 득표 결선 없이 확정 [108] 아수날14809 24/07/23 14809 0
101944 [일반] 영어 원서를 읽고자 하는 분들을 위한 몇가지 팁 [45] 마구스5820 24/07/23 5820 30
101943 [일반] 꿩 적(翟)에서 파생된 한자들 - 눈에 띄다, 날씬하다, 곡식을 사고 팔다 등 [7] 계층방정2137 24/07/23 2137 2
101942 [정치] 김건희 여사 측 “조사 사실이 노출되면 조사 중단” [106] 베라히10028 24/07/23 10028 0
101941 [일반] [컴덕]이번 인텔 이슈는 전압 문제, 8월 중 마이크로코드 배포 [14] manymaster4302 24/07/23 4302 1
101940 [일반] 큐텐 자회사 티몬 역시 정산이 안되어서 예매 항공권 줄 취소 중 [63] 매번같은11727 24/07/22 11727 6
101939 [일반] 양극성 장애(조울증)을 치료하며 위로가 되었던 노래들 - 上편 [14] 욱상이4554 24/07/22 4554 20
101938 [일반] 요즘 본 만화 감상 [22] 그때가언제라도5736 24/07/22 5736 3
101937 [일반] 큐피드의 이직 [1] 번개맞은씨앗3189 24/07/22 3189 1
101936 [정치] 김건희 윤석열 부부가 이렇게 막나갈수있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57] 아수날9422 24/07/22 9422 0
101935 [일반] 『둔황』 - 허무 속에서 찾은 역사의 의미 [4] meson1592 24/07/22 1592 8
101934 [일반] 고 김민기 사망으로 생각해본 대한민국 대중가요 간략 흐름 [2] VictoryFood2218 24/07/22 2218 6
101933 [일반] 아침에 출근하며 미친자를 만난 이야기 [39] 수리검6343 24/07/22 6343 5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