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6/09 11:55:36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473539525
Subject [일반] 책 후기 - <컬트>
<컬트>는 동명의 팟캐스트를 책으로 엮어낸 책입니다. 아홉 사례의 컬트 종교, 그러니까 사이비 종교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찰스 맨슨과 짐 존스 같은 굉장히 유명한 사례부터 비교적 덜 알려진 사례까지 묶어놓은 책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책이 다루고 있는 주 요인은 주로 심리와 그 조종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과대망상 내지 미친놈 정도로 정리하는 게 아니라 심리적 고립을 활용하여 상대방을 사회와 분리시키고 조종하는 사이코패스적 면모를 공통으로 짚고 있습니다. 단순히 문제가 있는 인물이 어려움을 겪은 사람들을 악용했다, 정도로는 정리하기 까다로운 측면들을 다루고 있다고 생각해요. 다만, 확실한 하나의 주제로 엮었다기 보단, 원래 팟캐스트로 다양한 사례를 소개한 사례에 가까운 것(같아서)이라 사례들이 하나의 주제로 묶이진 않는 느낌이긴 합니다. 느슨하게 사례의 공통점이 보이는 정도라고 해야할 것 같네요.

이야기는 굉장히 충격적입니다. 아는 얘기지만, 그리고, 큰 사건이 아니라 조용한 종교였으면 이런 사례로 소개되지 않았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위가 낮지 않습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이 책에 소개된 케이스들이 어떤 광신도의 소행이라기 보단, 훨씬 주도면밀한 인물들의 움직임으로 느껴지기도 해요. 그러니까, 보통 이런 류의 일이나 사건, 묘사들이 세뇌에 가까운 모습으로 그려지고, 또 그렇게 받아들여지는 데, 이 책에서 컬트 지도자들은 이해할 수 없는 혼돈스러운 인물들에 가깝습니다. 굉장히 용의주도하면서도, 때때로 몰락의 전조 앞에서 어쩌다 여기까지 온 건지 혼란스러워하는 인물 같아보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어떤 측면에서는 굉장히 범죄 사례에 대한 글이라기 보단, 심리 사례에 대한 글 같기도 해요. 굉장히 극단적인 예시라는 점만 빼면요. 흥미로우면서도 위험한, 그런 심리와 세계에 대한 책이 아니었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사다드
24/06/09 12:02
수정 아이콘
이동진 평론가가 파이아키아에서 4월의 책으로 선정해서 영상으로 접한 적이 있네요. 생각보다 디테일하게 서술되어있나보네요. 흥미는 있지만 너무 극단적인 사례모음이라 조금은 망설여지기도 합니다.
aDayInTheLife
24/06/09 12:52
수정 아이콘
저도 거기서 보고 구매했는데 괜찮더라구요.
본질적으로 나무위키.. 이상의 수준은 아니긴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8361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2467 10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4936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7093 3
101898 [일반] 아침 조(朝)에서 파생된 한자들 - 비웃음, 사당, 밀물 등 [2] 계층방정548 24/07/16 548 3
101897 [일반] 인류 역사의 99%를 알아보자: 서울에 200명도 안살던 시절 [2] 식별2054 24/07/16 2054 6
101896 [정치] 이재명 서울서 3개 수원에서 1개 재판 동시에 받는다 ... 대법원의 기각 [39] 아수날6724 24/07/15 6724 0
101895 [정치] 윤석열 지지율이 ars에서는 올랐습니다 이럴수가 ! [19] 아수날8547 24/07/15 8547 0
101894 [정치] 이번 트럼프 저격 사건이 경호 대참사인 이유.jpg [56] 캬라10825 24/07/15 10825 0
101893 [일반] SI개발의 해묵은 문제 [42] 퀀텀리프5532 24/07/15 5532 5
101892 [일반] "감독의무 있다" 法, 학폭 가해학생 부모 손해배상 책임 인정 [19] 로즈마리5402 24/07/15 5402 4
101891 [정치] 日, 네이버의 라인 매각 요구 사실상 철회 [58] EnergyFlow8668 24/07/15 8668 0
101890 [일반] [서평]《벌거벗은 정신력》 - 현대 사회에서 폭증하는 우울과 불안은 질병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애도다 [4] 계층방정2512 24/07/14 2512 9
101889 [일반] [서평]《매혹의 땅, 코카서스》 - 직접 가보는 듯한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조지아 여행기 [8] 계층방정2118 24/07/14 2118 4
101888 [일반] ASUS, RTX 4060 Dual V3 그래픽카드 출시(절대 비추천) [10] SAS Tony Parker 2645 24/07/14 2645 1
101887 [일반] 내맘대로 엄선한 일본 여자 그룹 보컬 노래 (장르/시기 불문) [12] Pika482154 24/07/14 2154 1
101886 [일반] 인생이 한 번 뿐이라 오히려 어떻게 살아야할지 모르겠다. [41] 사람되고싶다7375 24/07/14 7375 9
101885 [정치] [속보] 트럼프 전 대통령 유세중 총격 테러 [221] 뜨거운눈물18730 24/07/14 18730 0
101884 [일반] PC방 숫자가 엄청나게 줄어들었습니다. [56] 버들소리9898 24/07/14 9898 2
101883 [일반] [팝송] 알렉 벤자민 새 앨범 "12 Notes" 김치찌개2008 24/07/14 2008 0
101882 [일반] ‘삼체’를 소설로 읽어야 하는 이유 [34] Schol6044 24/07/14 6044 25
101881 [일반] 퇴직과 이직 즈음에서 [9] 흰둥3686 24/07/13 3686 11
101880 [일반] [눈마새] 나가 사회가 위기를 억제해 온 방법 [10] meson3116 24/07/13 3116 2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