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5/22 18:41:05
Name BTS
Subject [일반]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 감독판으로 만나고 싶은 프리퀄(노스포) (수정됨)
두서 없는 감상 몇 줄


작년에 최초 티저 영상을 보면서 사실 기대보다는 살짝 걱정이 많았는데, 이후 추가 티저 그리고 본 예고편을 통해서 다시 찐득한 기름 냄새, 모래 냄새가 물씬 나는 것을 확인하고는 개봉 첫날 달려가서 보고 오는 길입니다.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가 2박 3일 동안 일어난, 숨도 쉬지 않고 달려가는 사건 중심의 로드 무비에 가까웠다면, 이번 영화는 잘 알려진대로 어린 퓨리오사로부터 '분노의 도로' 시작 부분의 퓨리오사의 모습까지 직접 연결되는, 십수년의 시간대를 가진 인물 중심의 영화죠.
영화상에서 직접 넘버링까지 해가며 챕터를 나누어두었고, 극의 후반으로 갈수록 구성이며, 대사, 갈등 구조가 세익스피어의 비극을 떠오르게 합니다.

전매특허인 사막에서의 카체이싱은 전작에 비해 더 정교해지고 흡사 모래 위 '태양의 서커스'라 할 만한데. 구성상 클라이막스가 좀 분산되는 느낌이 있어요.

아역/성인 배우가 같이 등장하는 영화에서는 언제 성인 배우로 바뀌나 기대하게 되는데, 안야 테일러 조이의 연기도 물론 훌륭했지만 아역배우의 매력도 상당해서, 성인으로 바뀔 때 좀 아쉬었을 정도...? 크크

크리스 햄스워스의 영화를 적지 않게 봐왔는데, 이 영화에서의 연기가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캐릭터의 힘인건지...
그리고 디멘투스에 비하면 임모탄 조는 그냥 좀 악독한 정치인 정도...?? 재평가가 시급합니다 크크

극 중 임모탄 조와 디멘투스의 소위 '40일 전쟁'을 몽타주로만 짧게 다루었는데, 해당 분량을 분명 좀 더 상세하게 찍었을 것 같단 밀이죠...
148분인 현재의 러닝타임도 결코 짧은 건 아니지만, 편집된 장면들이 많다면 나중에라도 좀 더 자세하게 보고 싶어요.

개봉한지 9년밖에 안 되었지만 이미 거의 고전의 반열에 오른 전작과 비교하는 것은 반칙일텐데
'분노의 도로'가 제 기준으로 명확한 5점짜리 영화였다면, '퓨리오사'는 4점 정도 주고 싶습니다.
제작 및 개봉 순서가 달랐다면 당연히 평가는 달라졌을 테고요.

극장에서 내려가기 전에 한번은 더 보지 않을까.



+ 조지 밀러 감독님은 (의외로!) 전기차를 타신다고...
어릴 때는 오토바이도 타셨다는데, 응급실에서 오토바이 사고자를 너무 많이 봐서(의사 출신이심) 오토바이는 접으셨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불쌍한오빠
24/05/22 18:46
수정 아이콘
분노의도로는 예측불가함과 액션의 에너지가 너무 대단했었는데
그런 매력들이 아무래도 좀 떨어지더군요
기승전결이 있어서 아쉽습니다(?)
근데 전작과 비교는 너무 가혹하고...좋은 액션영화 한편 잘 보고 온걸로 만족합니다
24/05/22 19:23
수정 아이콘
'분노의 도로'는 정말 상영관에서 가솔린 냄새가 나는 것 같았습니다.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연출에 더해서, 톰 하디의 상남자 매력도 컸죠.
24/05/22 18:59
수정 아이콘
40일 전쟁은 아마 안 찍었을 것 같아요.
찍었다면 어마어마한 제작비가 들어갔을 텐데 그럼 웬만해선 못 빼겠죠.

갠적으론 전작의 '기억해줘!'나 8기통 찬양처럼 밈이 될만큼 임팩트 있는 장면이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24/05/22 19:19
수정 아이콘
머리로는 분명 그렇게 생각하는데,
뭔가 영혼의 한타가 펼쳐질 것처럼 분위기 잡다가 얼렁뚱땅 넘긴 것 같아 아쉬워서요 크크
24/05/22 20:06
수정 아이콘
대체 분노의도로 퓨리오사는 임모탄을 왜 증오하는가 그것이 알고싶네요
24/05/22 22:12
수정 아이콘
그러게 말입니다.
영화에 표현하지 않은 무언가가 있지 않은 한, 딱히 퓨리오사는 임모탄에게 직접 험한 꼴 당한 것도 없어 보이는데요 크
빼사스
24/05/22 23:54
수정 아이콘
뭐 사실 임모탄에게 험한 꼴 당할 뻔했고 여자들 출산 노예로 삼고 있는 점 등이 서사를 안 다뤘으니 그렇지 증오할 만하지 않을까요?
24/05/22 20:21
수정 아이콘
분노의 도로에서 별 반개 빼면 퓨리오사
아주 좋았습니다
24/05/22 22:13
수정 아이콘
저도 4.0이랑 4.5 사이에서 고민을 좀 했어요.
24/05/22 21:13
수정 아이콘
안야 테일러조이가 샤를리즈 테론의 퓨리오사랑 매치가 잘 안 돼서 걱정했는데, 잘 나왔다니 꼭 봐야겠네요.
24/05/22 22:1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샤를리즈 테론의, 남성을 압도하는 선천적인 피지컬에는 못 미치지만
연기로 표현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최선을 다한 것 같아요.
외국어의 달인
24/05/22 21:22
수정 아이콘
이번 주 금요일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슬램덩크이후 첫 영화가 됩니다.
차라리꽉눌러붙을
24/05/22 21:53
수정 아이콘
혹시 아맥 필수일까요???
아님 돌비???
흐흐 일단 저도 기대 중입니다!!!
아우구스투스
24/05/22 22:05
수정 아이콘
전기차를 타신다고요? 실망입니다
스터너
24/05/22 22:28
수정 아이콘
와 전기차는 좀 배신감 느껴지네요.
24/05/23 01:40
수정 아이콘
전기차 타시는 조지밀러 크크크크크크크
큐제이
24/05/23 08:52
수정 아이콘
초반엔 설마 하는 우려로 시작했다가 중반부터는 놀라서 놀란줄도 모르고 봤고 끝나고 나서는 내가 뭘 본건가 싶을 만큼 넋을 잃었습니다.
진짜 매니악으로서 큰 선물을 받은 느낌이라 그걸 노리고 만든것 같아요.
아직도 어리둥절해서 2회차는 무조건 가야할것 같습니다.
간만에 제대로 된 영화본 것 같습니다

조지 밀러님 진짜 대단하십니다. 존경!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5535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0582 9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3251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4849 3
101759 [일반] 도로공사/교통안전공단은 혼유사고 방지를 위해 고속도로 주유소에 들어오는 차량 정보를 수집할 계획입니다 [26] Regentag3938 24/06/23 3938 0
101758 [일반] 해외에서 본 한국의 전세제도 [97] 보리야밥먹자8212 24/06/23 8212 7
101757 [정치] “과학계 난리났다” 6년→2년 연구평가 단축…출연연 줄세우기 현실화 [80] 사브리자나10604 24/06/23 10604 0
101756 [일반] [팝송] 시아 새 앨범 "Reasonable Woman" [4] 김치찌개2563 24/06/23 2563 4
101755 [일반] [서평]《행복의 기원》 -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음식을 먹는 것, 그것이 행복이다” [13] 계층방정4495 24/06/22 4495 12
101754 [정치] 채상병 특검법 입법 청문회, 쩔쩔매는 임성근 사단장 [68] 빼사스16971 24/06/22 16971 0
101753 [정치] 대통령들의 과거모습을 법조인대관을 통해서 보자! [15] 기다리다8079 24/06/21 8079 0
101752 [정치] 유럽의 극우화 - 반이슬람, 반이민&반난민, 자국우선주의때문인가? [34] 라이언 덕후7481 24/06/21 7481 0
101751 [정치] 민주당, 이사의 주주 충실의무 추가, 전자투표 의무화, 의무공개매수 100% 개정안 발의 [35] 사람되고싶다9006 24/06/21 9006 0
101750 [일반] 오늘은 감자의 날 입니다 [23] Regentag4597 24/06/21 4597 3
101748 [정치] ‘얼차려 훈련병 사망’ 사건 중대장•부중대장 구속 [74] 무화10381 24/06/21 10381 0
101744 [일반] 삼국지 황건적의 난이 로마 제국 탓인 이유 [10] 식별4210 24/06/21 4210 16
101743 [일반] 어느새 연고점을 돌파한 [69] 안군시대6171 24/06/21 6171 0
101742 [정치] 2055년 건강보험료로 얼마를 내야할까? [82] 여왕의심복32354 24/06/21 32354 0
101741 [정치] 초유의 국회 청문회 증인선서 거부 [97] 네야10135 24/06/21 10135 0
101740 [일반] [전통주가 처음이시라고요?] ①막걸리 취향 찾기 [19] Fig.11854 24/06/21 1854 3
101739 [일반] 巳(뱀/여섯째지지 사)에서 유래한 한자들 - 늪, 제사, 빛남 등 [4] 계층방정1098 24/06/21 1098 4
101738 [일반] 제106회 고시엔이 시작합니다. [22] 간옹손건미축3508 24/06/20 3508 5
101737 [일반] 애호박이 맛있어진다 [14] 데갠4169 24/06/20 4169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