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4/14 01:44:53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414776283
Subject [일반] <쿵푸팬더4> - 만족스럽지만, 뻥튀기.
미리 말해두자면, 저는 <쿵푸팬더> 시리즈를 1편만 봤던 것 같습니다. 왔다갔다하면서 영화 채널에서 틀어준 2편은 보다말다 한 거 같긴 하지만, 일단 극장에서 본 건 확실히 1편만 봤습니다. 그래서 이 시리즈에 대해 이해라고 해야할까요, 여튼 잘 알지는 못합니다.

일단 <쿵푸팬더> 시리즈는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 드림웍스 애니메이션에 <슈렉>과 <드래곤 길들이기>의 중간 지점에 있다고 생각해요. 동화의 이야기를 비틀고 부숨으로써 재미를 만들어내는 지점과, 비교적 동화스러운 느낌의 지점이 겹쳐진 부분에 있다고 생각해요. 생각해보면 '팬더'라는 캐릭터만 뺀다면 꽤 정석적인 전연령판 무협이니까요.

그런 점에서 이번 4편은 여전히 만족스럽습니다. 시리즈의 거의 완결 지점에서 화려한 비주얼도 있구요, 모든 이야기의 끝이라는 지점도 충분하고, 이야기를 넘기는 지점도 나쁘지 않습니다. 그리고 90여분 조금 넘는 시간 동안 그 모든 걸 적절하게 마무리합니다. 허겁지겁 넘기거나, 어렵거나 그렇지 않아요.

다만, 동시에 뭔가 모를 허전함도 듭니다. 아쉬운 교훈적 부분이나, 악당의 매력이나, 새로이 등장한 인물들의 조형이 딱히 아주 매력적이진 않아요. 그러니까, 무난하게 모든 이야기가 묶여 있고, 새로운 인물들도 적절히 소개됩니다만 그 모든 것들이 아주 매력적이고 뛰어나게 만들어진 느낌은 아닙니다.

그래서 결국 말하자면 아주 만족스럽진 않습니다. 그러니까, 적당히 시간 보내고, 적당히 즐거운 영화라고 말하긴 충분한 영화지만, 그리고 4편이나 끌고 온 만큼 이제 더 이상 매력적일 수 없지 않나?라고 물어본다면 그럴 수도 있지라고 말할 만 하지만 동시에 뭔가 모를 허전함이 동시에 듭니다. 개인적으로 가볍지만 상당히 얕은 영화라는 생각이 조금은 들기도 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4/14 02:42
수정 아이콘
안 보셨다는 2, 3편을 통해서 주인공은 세계관 최강자 / 무협의 우화등선 정도까지 올라갔는데
그걸 전혀 존중하지 않는 게 문제라고 봅니다.
(스포일러 때문에 언급하지 못할 내용 있음)
여전히 사고나 치고 뒤통수 맞고 누가 안 도와주면 뭐 제대로 하는게 없는 캐릭터로 묘사하거든요.
그렇게 어린애로 묘사하면서, 아직 팔팔하고 한창인 캐릭터 보고 너 이제 은퇴하고 후계자 골라 하면 아귀가 안 맞죠..
그러면서 (스포일러) 때문에 빌런은 아무 임팩트 없이 소모되고..
썩은물이 뉴비 떠먹여주고 챙겨주는 소재 자체는 얼마든지 재미있게 그릴 수 있었을 거 같은데 영 별로였어요.
그리고 무적 5인방 캐스팅 안 한 것도 그렇게 돈이 없었나 싶으면서 더 시리즈에 대한 존중이 없구나 하는 느낌을 들게 하고요
aDayInTheLife
24/04/14 09:13
수정 아이콘
뭔가 굉장히 긴 시리즈가 되었는데, 그에 따른 깊이나 고민은 좀 없어진 느낌이었습니다.
파다완
24/04/14 03:21
수정 아이콘
아직 보지는 않았는데 다른 사람들 감상들 보니 토이스토리4 하위호환쯤 되는거 같더군요.... 못만든건 아닌데 사족 아닌가 싶은....
aDayInTheLife
24/04/14 09:13
수정 아이콘
할 이야기긴 했어요. 다만 깊이가 조금 아쉽습니다.
가위바위보
24/04/14 03:53
수정 아이콘
예수님도 사흘만에 부활하시고, 동양고전인 삼국지도 세 나라 이야기고, 반지의 제왕도 3부작이죠. 3에서 끝내는 이유가 다 있다~ 고 생각해요. 세 편 넘어가서 잘 된 영화는 해리포터 말고는 없죠. 근데 해리포터 역시 해리 나이로 따지면 유년기(1편), 소년기(2~5편), 청년기(6~7편) 이렇게 인생을 3개로 나누고 깔끔히 끝낸..!
aDayInTheLife
24/04/14 09:14
수정 아이콘
3부작이 딱 시작-위기-결말로 끝내는 경우가 많은 거 같아요. 흐흐
24/04/14 20:52
수정 아이콘
저는 만족스럽게 보긴했지만 내용이 한 20-30분 정도만 더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은 했습니다.
뭔가 좀만 스토리적으로 보충만 잘했다면 만족했을텐데 잘먹었는데 부족한게 좋은건지 나쁜건지는 모르겠지만
제 감상은 그랬습니다.
aDayInTheLife
24/04/14 20:53
수정 아이콘
오히려 근데 짧고 무난했어도 괜찮은 거 같아요. 이게 막 새로운 백스토리고 되게 깊게 파고들 이야기보단 조금은 전형적인데가 있는 이야기들이긴 해서… 전반적으로 맛있지만 부족하다.는 느낌이긴 하네요.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31720 6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2108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8159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0927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1754 3
101560 [정치] KDI 신연금 안도 중요한 건 재정 투입 시기 사부작791 24/05/25 791 0
101559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완) 지도로 보는 시흥군의 역사 [4] 계층방정706 24/05/25 706 8
101558 [정치] 박민수 차관과 의협의 악연 [59] kurt3999 24/05/25 3999 0
101557 [정치] 직구규제 수정안 강행 예정 [44] 그렇군요8190 24/05/24 8190 0
101556 [일반] 강형욱 해명영상 요약 [291] 플레스트린18983 24/05/24 18983 44
101555 [일반] 구축 아파트 리모델링 공사 후기 [14] GogoGo5359 24/05/24 5359 16
101554 [정치] 5선 국회의원 아들 징역 25년 [48] kurt10343 24/05/24 10343 0
101553 [일반] 강형욱 관련 새로운 뉴스 [72] 틀림과 다름12246 24/05/24 12246 0
101552 [일반] 에이트 쇼(다소스포) [20] 욕망의진화3064 24/05/24 3064 1
101551 [정치] 일본 안보정보법 통과, "중요 정보 유출시 징역" [39] 조선제일검4846 24/05/24 4846 0
101550 [정치] 尹이 구속하고 사면해준 정호성…용산 비서관 됐다 [80] 덴드로븀9797 24/05/24 9797 0
101549 [정치] 꾀끼깡꼴끈을 아시나요? [44] Gorgeous6033 24/05/24 6033 0
101548 [일반] 뉴욕타임스 5.13. 일자 기사 번역(기후변화와 주택보험) [10] 오후2시2434 24/05/23 2434 1
101547 [일반] 주식투자사기에 당할뻔한 썰 [34] 율3336240 24/05/23 6240 24
101546 [정치] 공직사회가 갑자기 무능해진 8가지 이유 [130] 러브어clock12930 24/05/23 12930 0
101545 [정치] KDI "국민연금 계정 이원화"하자. [127] 빼사스10367 24/05/23 10367 0
101543 [일반] 30대의 다이어트 [34] 시무룩5070 24/05/23 5070 2
101542 [일반]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 만족스럽긴 한데, 애초에...(약스포) [17] aDayInTheLife5062 24/05/22 506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