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4/03 16:26:24
Name 싸구려신사
Subject [일상 잡담] 3월이 되어 시작하는 것들
안녕하세요.

거의 눈팅 혹은 댓글 위주로만 pgr을 하고,
질게에만 글을 썼는데, 이번에 자게에 처음 글을 남겨봅니다.

사회 생활을 하고, 결혼을 하고, 애기를 낳고 육아를 하는
지극히 평범한 삶을 살고 있는데 그 속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저 스스로도 파이팅 하자는 의미에서
그리고 비슷한 경험을 하시는 피잘러 분들에게도 함께 파이팅 하자는 의미에서 남겨봐요~

1. 애기 어린이집 입소

뭐, 직접적인 제 이야기는 아니지만 제 삶에 영향을 끼치는 부분이라 저에겐 큰 부분을 차지하네요. 흐흐
처음 적응기간 동안 두어번 가서 분위기를 한번 감지해 봤습니다.
애기가 잘 노는지, 부모랑 잘 떨어지는지, 밥은 잘 먹는지, 같은 반 친구들/부모들은 무난(?) 한지 등등...

몇몇 위협을 받는 행동과 위협을 가하는 행동이 보이긴 했지만,
딱 한달이 지난 지금은 너무 잘 적응해서 웃음이 절로 나오네요^^
(밥먹고, 잘안울고, 잘놀고, 낮잠잘자고! 하면 적응 잘하는거 맞죠?)

이젠 휴가쓰고 와이프랑 재미난 거 뭘 할지 고민중에 있습니다. 크크크
출산하고 못쳤던 골프나 치러 갈까? 영화 보러 갈까? 등등 행복한 고민중입니다.
사실, 딱히 뭘 안하고 커피타임만 가져도 행복하네요.  

2. 대학원

작년에 어쩌다보니, 대학원에 합격해서 이번 학기부터 대학원을 다니고 있습니다.
이제 딱 한 달 지났는데 벌써부터 '내가 왜 온거지?' 하는 걱정을 하고 있네요. 크크
그래도 다행이라면, 시간이 지날 수록 조금씩은 적응을 하고 있다는 것 정도네요.

십 여년만에 대학 수업을 듣고, 과제를 하고, 곧 다가올 중간고사 시험을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막막합니다.
그래도 어쩌겠어요? 이왕 들어왔고, 이제는 뒤가 없는데 최선을 다해봐야죠.
 
좀 이르긴 하지만, 논문에 대한 방향도 잡아야 하는데 여러 논문을 검색해보니,
논문의 난이도(?) 가 천차만별인 것 같네요. 대단하다 싶은 논문도 많은 반면, 그 반대의 경우도 있었습니다.
지금은 초반이라서 괜히 뭔가 대단한걸 해보고자 하는 욕구가 넘치는데 왠지 막판에는 통과만 되자는 생각을 가질까봐 걱정이네요 흐흐흐 

3. 나쁜 버릇 고치기

이 나이 먹고 말하기 부끄럽지만 나쁜 버릇들이 있는데 손톱 물어뜯기와 핸드폰 보기 입니다.

특히, 겨울! 건조한 철이 되면, 제 몸도 너무 건성이라.. 습관적으로 손톱을 뜯고 있습니다.
잠깐 이습관을 고쳤었는데 어느순간 다시 이러고 있네요. 로션 틈틈히 발라서 올해는 기필고 뜯어 고쳐 볼 것입니다.

그리고 쓸대없이 핸드폰 보는 것도 어느덧 습관이 되었네요.
제작년에 목디스크 진단받고, 이런 습관도 디스크에 안좋을 수 있다는 얘기듣고 고치려 했지만 쉽지가 않습니다.

목적이 분명한 활동만 하고, 그 외에는 가급적 휴대폰을 만지지도 않으려 합니다.
앞서 말한 디스크에도 좋지 않을 뿐더러 손목과 손가락도 아픕니다..ㅜㅜ 게다가 폰이 그 무겁다던 폴드 입니다 !
그리고 자기전에 쓸대없이 누워서 휴대폰 보는... 나이에 맞지 않은(!?!) 습관도 고쳐야겠죠. 

내년 이맘때는 나쁜 버릇을 고치는 목표가 아닌, 좋은 습관을 목표로 잡는 모습을 그려봅니다.

글이 너무 재미가 없었음에도 읽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무냐고
24/04/03 18:26
수정 아이콘
왠지 기분이 좋아지는 글이네요
싸구려신사
24/04/04 08:01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사람되고싶다
24/04/03 20:08
수정 아이콘
행복하고 충만한 삶을 사시는 게 보여서 부럽기도 하고 가슴 따뜻해지네요.
저도 폰 안보려고 노력하는데... 참 잘 안되더라고요. 편리를 위한 휴대폰이 오히려 제 삶과 사고를 제약하는 느낌이 듭니다.
싸구려신사
24/04/04 08:02
수정 아이콘
마지막문장이 공감되네요. 좋은말씀 감사드립니다.
사다드
24/04/03 20:33
수정 아이콘
저두 핸드폰 덜 보려고 애쓰는데 대신 도서관에서 책을 잔뜩 빌려서 땡기는 대로 핸드폰 잡는 대신 책을 잡고 있습니다. 이동진 평론가가 엘리베이터에서도 책을 읽는데 생각보다 많이 읽힌다고 했는데 그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생각보다 많이 읽힙니다. 책을 잡아보세요. 대학원 도전이 부럽네요. 응원합니다!
싸구려신사
24/04/04 08:03
수정 아이콘
안그래도 한달에 한권 책읽기도 도전하다가 두권읽고 gg쳤네요 크크 여유생기면 다시한번 고려해봐야 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25648 6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49155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5375 8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48315 28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18434 3
101287 7800X3D 46.5 딜 떴습니다 토스페이 [1] SAS Tony Parker 364 24/04/16 364 0
101286 방금 잠깐 1400찍고 내려온것 [66] 따루라라랑4764 24/04/16 4764 0
101285 마룬 5(Maroon 5) - Sunday Morning 불러보았습니다! [6] Neuromancer1358 24/04/16 1358 1
101284 남들 다가는 일본, 남들 안가는 목적으로 가다. (츠이키 기지 방문)(스압) [33] 한국화약주식회사5106 24/04/16 5106 40
101281 떡볶이는 좋지만 더덕구이는 싫은 사람들을 위하여 [24] Kaestro5206 24/04/15 5206 6
101280 이제 독일에서는 14세 이후 자신의 성별을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294] 라이언 덕후17765 24/04/15 17765 2
101278 전기차 1년 타고 난 후 누적 전비 [55] VictoryFood11252 24/04/14 11252 7
101277 '굽시니스트의 본격 한중일세계사 리뷰'를 빙자한 잡담. [36] 14년째도피중7764 24/04/14 7764 8
101276 이란 이스라엘 공격 시작이 되었습니다.. [54] 키토14773 24/04/14 14773 3
101275 <쿵푸팬더4> - 만족스럽지만, 뻥튀기. [8] aDayInTheLife4699 24/04/14 4699 2
101274 [팝송] 리암 갤러거,존 스콰이어 새 앨범 "Liam Gallagher & John Squire" 김치찌개2765 24/04/14 2765 0
101273 위대해지지 못해서 불행한 한국인 [24] 고무닦이6774 24/04/13 6774 8
101272 [강스포] 눈물을 마시는 새 고이(考異) - 카시다 암각문 채우기 meson2629 24/04/13 2629 4
101270 사회경제적비용 : 음주 > 비만 > 흡연 [44] VictoryFood7113 24/04/12 7113 4
101268 북한에서 욕먹는 보여주기식 선전 [49] 隱患9412 24/04/12 9412 3
101267 웹툰 추천 이계 검왕 생존기입니다. [42] 바이바이배드맨7284 24/04/12 7284 4
101266 원인 불명의 고양이 신경·근육병증 다수 발생...동물보호자 관심 및 주의 필요 [62] Pikachu11448 24/04/12 11448 3
101265 [강스포] 눈물을 마시는 새 고이(考異) - 암각문을 고친 여행자는 누구인가 (2) [11] meson3296 24/04/11 3296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