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2/27 23:17:49
Name 빼사스
Subject [듄 파트2 감상] 왕좌의 게임과 반지의 제왕 사이. (약스포)
3년의 기다림 끝에 <듄 파트2>가 개봉했습니다. 저는 운이 좋아 시사회를 통해 용아맥에서 먼저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어서 영화가 개봉해서 사람들의 감상이 나와 같을지 궁금해서 발을 동동 구르다가, 전야제가 시작된 오늘에야 감상을 씁니다.

<듄> 1편이 개봉했을 때 해외 리뷰나 국내에서나 자주 인용되던 작품이 있었습니다. 바로 <왕좌의 게임>이었죠. 시즌1의 궁정 정치극이 떠올랐기 때문인데, 사실 원작 소설이 <왕좌의 게임>에 영향을 줬다는 이야기는 잘 알려져 있지요. <듄> 1편에서 그 웅장하고 장엄한 화면에 한스 짐머의 음악, 그리고 무언가 스멀스멀 올라오는 듯한 불온한 기운, 그리고 가문의 멸망. 이 모든 것이 <왕좌의 게임>을 떠오르게 했죠.
<듄 파트2>는 오늘 전야제나 시사회 의견도 그렇고 해외 리뷰에서도 종종 언급되는 작품은 <반지의 제왕 : 두 개의 탑>입니다. 웅장한 저음으로 깔리는 사운드가 온몸을 덜덜 떨게 하고, 광활한 사막 위에서 끊임없이 펼쳐지는 장면 등은 <반지의 제왕>이 안 떠오를래야 안 떠오를 수가 없죠.
개인적으로 <왕좌의 게임 시즌1>과 <반지의 제왕 두 개의 탑> 중 어느 게 취향이냐고 한다면, 전 <왕좌의 게임 시즌1>쪽에 손을 들어줄 거 같습니다. 그만큼 <듄 파트2>에서 <듄> 1편의 그 정치 게임이라는 부분이 실종된 게 못내 섭섭했습니다. 아마 <듄> 1편의 그 부분을 너무 좋게 보신 분이라면 이번 <듄 파트2>에 실망하실 수도 있겠습니다.
반면 그 외 모든 부분은 기대를 뛰어넘습니다. 오늘 전야제 다녀온 분들 평을 보면 제가 생각했던 그 느낌이 틀리지 않았구나 싶더군요. 특히 돌비 감상하신 분들 얘기를 들어보니 돌비로도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하 강스포, 안 보신 분들은 읽지 말아주세요]


개인적으로 오스틴 버틀러가 연기한 페이드 로타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오스틴 버틀러 본인은 인터뷰를 통해 페이드 로타의 광기어린 모습을 20%만 연기했다고 하더군요. 절제했다는 의미인데, 절제를 잘한 듯합니다. 극의 후반 메인 빌런 역할을 아주 잘해 주었습니다. 중심을 잡아줘요. 예상 외로 원작에서 공기급 배역인 마코트 펜링을 레아 세이두가 연기하면서 페이드 로타와 둘 사이의 미묘하면서 짧은 장면이 꽤 매력적으로 보여지더군요.

폴과 챠니의 관계를 각색한 것도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원작에선 순종적이기만 한 챠니가 주체적으로 폴과 대립각을 세우는 장면이 극 후반의 주요 요소 중 하나가 될 줄이야. 특히 마지막에 원작에선 대놓고 이룰란 공주를 개무시하는 것과 달리 챠니에게 사랑을 속삭이더니 갑자기 결혼을 통해 왕좌 거래를 하는 장면에선 대놓고 비틀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각색 중에서 쟈미스의 부인과 자식을 폴이 첩과 자식으로 받아들이는 내용을 삭제한 것과 결말에서 여러 여지를 남겨둔 건 현명한 선택이었지만, 반면 1편에 공기화되었던 멘타트 투피르가 아예 사라져버린 건 아쉬웠습니다. 그리고 폴의 동생 엘리아의 활약이 삭제된 것도 아쉬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스틸가가 너무 광신도가 되어 코믹 연기가 된 게 좋다고 해야 할지 나쁘다고 해야 할지 알 수 없지만, 인상적이었고
거니 할렉이 1편에서 삭제된 연주와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담겨 있어서 반가웠습니다.

전반적으로 20년 전 극장에서 <반지의 제왕>을 보며 느꼈던 감정을 다시 불러온 소중한 영화였습니다.
3편 각본도 마치고, 천천히 준비한다던데 기대를 안 할 수가 없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ifewillchange
24/02/27 23:20
수정 아이콘
투피르 정도의 인물이 삭제가 되다니...어떻게 각색을 한거죠?
빼사스
24/02/27 23:22
수정 아이콘
각색을 꽤 잘했습니다. 사실 투피르는 1편에서도 이미 제시카와 신경전을 벌이지 않았기 때문에 공기화 예정이었기에, 2편에서 원작처럼 자신의 실수를 후회해서 극단적인 최후를 맞는 장면을 넣기 어려웠으리라 봅니다. 사실 투피르의 최후는 정말 강렬한데 말이죠.
그냥사람
24/02/27 23:31
수정 아이콘
제가 국영 IMAX 영화관에서 봤는데 와 영화 끝나고 사람들 기립박수 한 5분 친것 같습니다. 제가 많이 Hype된것도 있겠지만 영상미 하나로 전후로 10년내 최고영화 봅니다
빼사스
24/02/27 23:34
수정 아이콘
헉 저도 시사회 볼 때 박수가 터져나오긴 했어요.
그냥사람
24/02/27 23:39
수정 아이콘
전 집중력도 딸리고 영화 한시간 반짜리도 집중해서 못보는데 진짜 두시간반 영화 완전 몰입해서 봤습니다.
딱 끝나고 처음으로 한숨 푹쉬며 박수 따라치다가 옆에 돌아보니 같이 박수치고 있는 친구들 보면서…
전 거의 인셉션 이후로 이정도 감동 받아보는거 처음 인 것 같아요.
마음속의빛
24/02/27 23:33
수정 아이콘
듄의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과거 DUNE2(최초의 전략 시뮬레이션?)을 즐겨했었던 추억 때문에
이 작품에 정이 갑니다. (물론, 게임은 원작 설정을 무시하는 탱크 싸움이 주요 전쟁 수단이었지만요.)
빼사스
24/02/27 23:34
수정 아이콘
전 웨스트우드사 게임을 정말 좋아했어요. 특히 그 B급 영화 같은 영상들이 너무 좋았어요.
개가좋아요
24/02/28 00:10
수정 아이콘
전개가 느리거나 정적이진 않나요?
빼사스
24/02/28 01:07
수정 아이콘
전개는 느리진 않아요. 그게 오히려 단점 같아 보일 정도예요. 물론 드니 빌뇌브 스타일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서 여전히 좀 느리거나 정적으로는 느껴지겠지만요.
하이버리시절
24/02/28 13:17
수정 아이콘
어제 밤에 남돌비 정중앙에서 봤는데 너무 좋았습니다.
원작 소설을 안봐서 로타가 주인공 라이벌인가보다 했는데 좀 허무하게 죽은게 약간 아쉽다랄까
나중에 재개봉하면 용아맥 좋은 자리에서 또 보고 싶네요
바보영구
24/02/28 18:32
수정 아이콘
안야테일러조이 얼굴 정말 미쳤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26423 6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49371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5549 8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48492 28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18655 3
101301 웹소설 추천 - 이세계 TRPG 마스터 [4] 파고들어라568 24/04/19 568 0
101300 문제의 성인 페스티벌에 관하여 [77] 烏鳳4390 24/04/18 4390 33
101299 쿠팡 게섯거라! 네이버 당일배송이 온다 [23] 무딜링호흡머신3547 24/04/18 3547 1
101298 MSI AMD 600 시리즈 메인보드 차세대 CPU 지원 준비 완료 [2] SAS Tony Parker 1759 24/04/18 1759 0
101297 [팁] 피지알에 webp 움짤 파일을 올려보자 [9] VictoryFood2133 24/04/18 2133 8
101296 뉴욕타임스 3.11.일자 기사 번역(보험사로 흘러가는 운전기록) [9] 오후2시4680 24/04/17 4680 5
101295 추천게시판 운영위원 신규모집(~4/30) [3] jjohny=쿠마4441 24/04/17 4441 5
101290 기형적인 아파트 청약제도가 대한민국에 기여한 부분 [80] VictoryFood10309 24/04/16 10309 0
101289 전마협 주관 대회 참석 후기 [19] pecotek5297 24/04/17 5297 4
101288 [역사] 기술 발전이 능사는 아니더라 / 질레트의 역사 [30] Fig.15217 24/04/17 5217 12
101287 7800X3D 46.5 딜 떴습니다 토스페이 [37] SAS Tony Parker 5424 24/04/16 5424 1
101285 마룬 5(Maroon 5) - Sunday Morning 불러보았습니다! [6] Neuromancer2845 24/04/16 2845 1
101284 남들 다가는 일본, 남들 안가는 목적으로 가다. (츠이키 기지 방문)(스압) [46] 한국화약주식회사7398 24/04/16 7398 46
101281 떡볶이는 좋지만 더덕구이는 싫은 사람들을 위하여 [31] Kaestro6773 24/04/15 6773 8
101280 이제 독일에서는 14세 이후 자신의 성별을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301] 라이언 덕후19058 24/04/15 19058 2
101278 전기차 1년 타고 난 후 누적 전비 [55] VictoryFood11963 24/04/14 11963 7
101277 '굽시니스트의 본격 한중일세계사 리뷰'를 빙자한 잡담. [38] 14년째도피중8220 24/04/14 8220 8
101276 이란 이스라엘 공격 시작이 되었습니다.. [54] 키토15315 24/04/14 15315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