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2/26 08:33:38
Name 영혼의공원
Link #1 본인의 두발
Subject 마지막 설산 등반이 될거 같은 2월 25일 계룡산









날씨도 따뜻하고 2월말이면 거의 마지막 설산일거 같아서 대충 차려 입고 출발









도심에서는 비가 오고 있었지만 다행이도 산에는 눈이 내리고 있었습니다.









봄이나 가을도 좋지만 설산이 주는 편안함이 더 좋다.









언제 와도 반갑게 맞아주는 남매탑  전설을 알고 보면 먼가 갸우뚱 하게 하기는 하지만 언제나 정겹다.









계룡산은 삼불봉부터 관음봉으로 넘어가는 자연성릉이 백미지만 정상은 제법 눈이 많이 왔고 아이젠을 착용했어도 따뜻한 날씨에 눈이 등산화에 달아 붙어서 아쉬움을 뒤로하고 하산했습니다.





곰탕이라서 조망이 없는 점도 관음봉에서 내려오는 길이 너덜길이라서 눈이오면 정말 최악의 무릎경험을 선사하는 점도 한몫 했습니다.









컵라면 하나 때리고 하산!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옥동이
24/02/26 08:37
수정 아이콘
저는 작년에 첫 설산으로 지리산 탔는데 너무 힘들어서 '나는 알파인은 힘들겠구나' 자각하고 겨울 산행은 안 하고 있습니다. 꾸준히 겨울산행하시는분들 보면 대단한거 같아요. 좋은사진 대리만족하고 갑니다!
영혼의공원
24/02/26 10:13
수정 아이콘
지리산 재석평전에 눈 구경 정말 절결인데 고생 스럽기는 하죠
판을흔들어라
24/02/26 09:01
수정 아이콘
저는 지난 토요일 무등산에 다녀왔는데 완전 설산이 아니라 약간의 설산이었습니다. 근데 그 광경도 충분히 예쁘더라구요. 무등산 첫 등산이었는데 참 좋은 산이었습니다.
영혼의공원
24/02/26 10:24
수정 아이콘
무등산 중봉에서 중머리재 사이 갈대도 정말 멋집니다. 가을에 꼭 다녀오세요
24/02/26 09:08
수정 아이콘
아 나는 왜 설사등반이라고 보았는가 크크 당연히 설산등반일건데 크크
영혼의공원
24/02/26 10:24
수정 아이콘
그것이 피지알이니까요^^
김승남
24/02/26 09:16
수정 아이콘
아 분명 설사 등반이었는데...
영혼의공원
24/02/26 10:24
수정 아이콘
순간 저도 오타를 냈다 했습니다.
24/02/26 09:40
수정 아이콘
멋집니다
겨울이 가기전에 설산에 가봐야 하는데
영혼의공원
24/02/26 10:25
수정 아이콘
3월에도 높은 산들은 상고대 많이 보실수 있습니다. 도전해 보세요
민간인
24/02/26 09:41
수정 아이콘
설산을 다녀보려고 장비를 다 사 놓았는데, 설산은 저랑 맞는 않는 것 같아서, 봄, 여름, 가을만 다니려고 합니다.
영혼의공원
24/02/26 10:25
수정 아이콘
장비보다 날씨 영향을 많이 받는것 같아요 타이밍이 정말 중요하죠
내년엔아마독수리
24/02/26 11:43
수정 아이콘
고3때였나 눈 오는 날에 동아리 애들이랑 운동화 신고 은선폭포까지 올라갔다 온 기억이 있는데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습니더 크크
영혼의공원
24/02/26 12:59
수정 아이콘
은선 폭포는 아가씨들이 힐 신고도 가끔 오십니다. 지금은 계곡길이 무너져서 우회로가 빡세지기는 했지만요
눕이애오
24/02/26 11:49
수정 아이콘
작년 4월에 계룡산 가벼운 생각으로 바람막이에 반바지 레깅스로 가볍게 입고 갔다가 추워서 관음봉에서 중도하산했던 기억이 나네요
루트가 다른건지 제가 너무 금방 내려가서 그런지 올려주신 사진은 어딘지 모르겠네요 크크 고생하셨습니다
영혼의공원
24/02/26 13:00
수정 아이콘
은선폭포로 해서 관음봉 올라가는 코스가 반대 코스입니다. 예전에는 국립공원 입장료를 받아서 제가 올라가는 코스로 대부분 올랐지요
개가좋아요
24/02/26 12:50
수정 아이콘
마지막 설사라고 보인건 사이트 잘못인거죠?
영혼의공원
24/02/26 13:00
수정 아이콘
네 사이트 문제로 개인의 문제는 아닙니다?!
일각여삼추
24/02/26 14:22
수정 아이콘
멋진 풍경들이네요
24/02/27 02:58
수정 아이콘
설산 힘들어서 별로 안좋아하는데.. 작년말 부터 올해 갔던 설산이 소백산, 북한산, 덕유산, 계룡산, 치악산…
국립공원 아닌 산은 민주지산.. 나열해 놓으니 생각보다 많이 갔네요.. 그래도 기억에 남는 설산은 통제해제된 다음날 올라간 지리산과 곰탕이어도 멋졌던 한라산이 기억에 제일 많이 나네요.. 이정도면 싫은게 아니었나 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26334 6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49350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5530 8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48472 28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18627 3
101298 MSI AMD 600 시리즈 메인보드 차세대 CPU 지원 준비 완료 [1] SAS Tony Parker 782 24/04/18 782 0
101297 [팁] 피지알에 webp 움짤 파일을 올려보자 [8] VictoryFood1401 24/04/18 1401 8
101296 뉴욕타임스 3.11.일자 기사 번역(보험사로 흘러가는 운전기록) [9] 오후2시4228 24/04/17 4228 4
101295 추천게시판 운영위원 신규모집(~4/30) [3] jjohny=쿠마3810 24/04/17 3810 5
101290 기형적인 아파트 청약제도가 대한민국에 기여한 부분 [80] VictoryFood9952 24/04/16 9952 0
101289 전마협 주관 대회 참석 후기 [19] pecotek5192 24/04/17 5192 4
101288 [역사] 기술 발전이 능사는 아니더라 / 질레트의 역사 [30] Fig.15089 24/04/17 5089 12
101287 7800X3D 46.5 딜 떴습니다 토스페이 [37] SAS Tony Parker 5362 24/04/16 5362 1
101285 마룬 5(Maroon 5) - Sunday Morning 불러보았습니다! [6] Neuromancer2811 24/04/16 2811 1
101284 남들 다가는 일본, 남들 안가는 목적으로 가다. (츠이키 기지 방문)(스압) [46] 한국화약주식회사7327 24/04/16 7327 45
101281 떡볶이는 좋지만 더덕구이는 싫은 사람들을 위하여 [31] Kaestro6708 24/04/15 6708 8
101280 이제 독일에서는 14세 이후 자신의 성별을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301] 라이언 덕후18990 24/04/15 18990 2
101278 전기차 1년 타고 난 후 누적 전비 [55] VictoryFood11910 24/04/14 11910 7
101277 '굽시니스트의 본격 한중일세계사 리뷰'를 빙자한 잡담. [38] 14년째도피중8189 24/04/14 8189 8
101276 이란 이스라엘 공격 시작이 되었습니다.. [54] 키토15278 24/04/14 15278 3
101275 <쿵푸팬더4> - 만족스럽지만, 뻥튀기. [8] aDayInTheLife4936 24/04/14 4936 2
101274 [팝송] 리암 갤러거,존 스콰이어 새 앨범 "Liam Gallagher & John Squire" 김치찌개2909 24/04/14 2909 0
101273 위대해지지 못해서 불행한 한국인 [24] 고무닦이7238 24/04/13 7238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