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842 [정치] 의대 커리큘럼을 따라갈 수 있는 최소한의 지능은 어느정도일까요? [201] 뜨와에므와10784 20/08/28 10784 0
87836 [정치] 20억 강남 아파트를 판다던 김홍걸, 증여로 인해 논란 [90] Leeka5817 20/08/28 5817 0
87834 [정치] 우려했던 집단휴진 때문에 응급실 찾다가 사망하신 분이 발생했습니다... [121] 잠만보9995 20/08/28 9995 0
87829 [정치] 전공의 파업을 바라보며... [298] WOD10555 20/08/27 10555 0
87822 [정치] 대한간호협회 “의사진료거부 중단하라” [128] slo starer8841 20/08/27 8841 0
87821 [정치] 한동훈과 '육탄전'…정진웅 부장, 차장검사 승진, 윤석열 측근들은 좌천 [98] 미뉴잇6840 20/08/27 6840 0
87819 [정치] 박원순 49재에 인파가 모였다고 합니다. (15:57 수정) [235] Leeka13111 20/08/27 13111 0
87816 [정치] [칼럼] 금태섭, 대통령의 ‘양념’ 발언 [110] aurelius9635 20/08/27 9635 0
87815 [정치] 커뮤니티 사이트의 정치적 성향 [83] 로드바이크4787 20/08/27 4787 0
87805 [정치] 전국 만 육천 전공의 올림 [769] 청자켓21767 20/08/26 21767 0
87802 [정치] '보수 대 진보' 가 아닌 '자유민주주의 대 전체주의'의 대립구도 [168] 몰랄8485 20/08/26 8485 0
87799 [정치]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 관련 정책을 철회하지 않는 이유 [233] 미뉴잇10812 20/08/26 10812 0
87798 [정치] 정부 측의 가짜뉴스 몰이가 도가 지나친거 같습니다. [171] Alan_Baxter10349 20/08/26 10349 0
87796 [정치] 기대했던 건 상위 0.1%의 삶인데, 실제로는 1%밖에 안 돼서 우울 [135] kurt8807 20/08/26 8807 0
87795 [정치] 의사파업과 의대 정원확대 이슈에 대한 간호사 노조의 반응 [229] 러브어clock13125 20/08/26 13125 0
87791 [정치] 수도권 전공의/전임의 대상 업무개시명령이 발동되었네요. [376] 찬공기14726 20/08/26 14726 0
87790 [정치] 美민주당, 50년 만에 '원자력 지지'…"원전은 청정에너지" [145] LunaseA10073 20/08/26 10073 0
87781 [정치] 의료 파업과 관련된 이야기 [200] 밥오멍퉁이22144 20/08/25 22144 0
87780 [정치] 이 와중에 조용히 지소미아가 사실상 연장되었습니다. [125] 레게노11945 20/08/25 11945 0
87779 [정치] 공공의료원의 추억. 우리는 이용할 준비가 되어있을까? [96] ZzZz6539 20/08/25 6539 0
87777 [정치] 공공의대 학생 선발은 시도지사 추천으로 이뤄지지 않습니다. [295] 김연아15713 20/08/24 15713 0
87776 [정치] 민주당, 이번엔 '화력발전 수출 금지'…中企 340곳 '멘붕' [182] 부자손11288 20/08/24 11288 0
87775 [정치] 내부고발자에게 폭언을 하는 코레일네트웍스 사장 [90] 치열하게8656 20/08/24 865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