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2/29 15:22:53
Name goldfish
Subject [PC] WHO 1승? 중독성 심한 덱빌딩겜 "Balatro" 추천
7oys3jn.jpeg








극찬을 멈출 수 없는 미친겜입니다...

수많은 짭더스, 아류 클론이 범람하는 덱빌딩 판에서 
'내가 차세대 덱빌딩 2인자다' 를 당당히 외칠 수 있을만한 것이 튀어 나왔습니다.





IYHG7kx.jpeg



간단히 설명하면 포커 패를 조작하여 높은 점수를 내는 포커 덱빌딩입니다.
(애초부터 포커의 개념 자체가 덱 빌딩이긴 합니다만...)


현실 포커가 '내 패가 상대보다 강할까? 더 배팅해야 할까?' 같은 심리전이 주를 이룬다면, 
발라트로는 패를 요리조리 조작해 만든 족보로 점수를 내는게 목표입니다.
여기에 슬더스라이크식으로 덱에 시너지를 주는 유물. 아이템 요소를 가미하였고,
덱(핸드)를 요리조리 돌려 깎을 수 있는 덱빌딩 요소를 강화시켰습니다. 


게임 플레이는 만화 '도박묵시록 카이지' 지하 친치로 편에서
모든 면이 1인 '사기 주사위로 반장을 파멸시키는 장면과 흡사합니다.
플레이어는 감당할 수 없는 목표치를 채우기 위해
말도 안되는 족보를 만들어 끊임없이 사기를 쳐야됩니다.




간단한 예를 들면 이렇습니다.


1. 카드를 복사할수 있어 '포카드'가 아닌 '파이브카드' 족보를 만들 수 있음.

2. 카드를 수선할 수 있으며, 각종 강화된 카드(도금,코팅)로 득점하면 칩을 두배로 얻음

3 덱에 A, K, Q, J, 10을 제외한 숫자카드를 다 지워 매 판마다 스트레이트를 냄.

4. 핸드에 있는 카드 무늬를 한 종류로 바꾸는 소모템을 사용.
스트레이트 족보를 순식간에 스트레이트 플러쉬(스티플)로 둔갑시킴.




타짜 2부 기억 나십니까? 대길이가 맞았던 '탄'을 생각해 보십시오.
피박, 광박, 홍청단 고도리, 상대는 흔들고 포고(GO), 파이브고 까지 하니
최종 점수에 곱배율이 계산되어 고작 한라운드에 파산은 물론 종신 노예가 되었습니다.


본 게임에서 얻게 되는 강화 효과, 유물들은 
족보의 점수를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뻥튀기 시켜줍니다.
온라인 카드게임의 '미션' 요소처럼, 특정 문양을 내면 최종 점수의 x4배를 준다던가
카드를 3장만 내면 배율 20배를 꽁으로 얻는 것 처럼 말입니다.

x1.5배. x2배. 전체점수의 따따블....
숫자.. 그러니까 점수가 올라가며 칩을 얻는 희열은 마약과도 같습니다.
천정부지로 올라가는 점수는 즉각적인 도파민 폭탄을 뇌에 끼얹습니다.




q2kAKnb.gif



이 게임의 셀링포인트이자 재미의 원천은 압도적인 휘발성입니다
첫 판에 운 좋게 스티플이 나와 돈을 두둑히 벌며 스타팅을 할 수도 있고
사기칠 수 있는 당장 첫판에 황금 전설 카드가 떨어질 정도로 
'운빨(RNG)' 요소 역시 이 게임의 커다란 비중을 차지합니다.




8dw9qA9.png


초반에 이런 유물을 먹고 시작한다면?
플러쉬(모든 패 동일문양) 조건이 엄청나게 쉬워졌으니, 
이판 숫자카드 다 지우고 무조건 로얄플러쉬로 조진다... 
같은 행복한 상상이 가능합니다.



이 게임은 운빨 범벅이지만 사용한 카드, 남은 카드의 카운팅 실력도 기본적으로 필요하고
가지고 있는 재화를 살 것인가 이자를 볼것인가. 한정적 재화를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 같은
과하지는 않지만 성취를 느낄 수 있는 소소하지만 능동적인 두뇌유희를 제공합니다.


게임을 뜯어보면 연출이나 디자인 설계도 악랄할 정도로 의도적입니다.
선택지를 고르는 경우도 '카드팩'을 사서, 직접 까는 형태로 구현해
카드팩에서 레어카드를 뽑는 가챠 느낌을 주었고
점수나 배수가 계산될 때 나는 '띠링, 삐링, 띵,' 하는 효과음도 
뭐가 걸렸는지도 모르는데 막 소리나며 점수가 오르는 카지노의 슬롯 머신처럼 
중독성 있는 효과음으로 떡칠해 놓았습니다.



과부제조기라 불리는 프야매, 문명과는 궤가 다릅니다. 
그 두개는 최소 서서히 몰입하게 만드는 빌드업 시간이라도 제동이 있었지
발라트로는 마치 잭팟을 터트린마냥 즉각적인 도파민을 순간적으로, 빠르게 제공합니다.
마치 짭짤한 감자칩을 먹으면 인슐린이 과다분비 되어 달달한 콜라를 먹고 싶게 만들고,
다시 순간적으로 부족한 나트륨을 채우기 위해 다시 감자칩에 손에 가도록 만드는 듯한...
악랄하고 과학적인 방법으로 사람을 중독시킵니다.




부담 없음 + 강한 휘발성 + 즉각적인 쾌감 + 적당한 손맛 = ?


시간 타임머신입니다... 




제가 저번 주말부터 시작해서 거의 20시간을 찍었는데,
지금도 재밌게 하고 있지만, 왠지 하면 할수록
재미를 느끼는 역치가 점점 올라가는 느낌입니다.


분명 게임을 클리어 하기 위한 칩(점수)은 10만 정도인데
'에이 삼천만칩밖에 못땄네...' 하고 계속 고점을 찍기 위해
몇 시간을 멍하게 앉아 이 게임만 죽치고 하는 제 자신을 돌아보니
마치  잭팟의 쾌감을 잊지 못해 기계적으로 
슬롯머신 버튼만 틱틱 누르는 강원랜드의 망령과 겹쳐보였습니다. 


도박 중독이 이래서 무서운것 같습니다.
몇년 전 WHO에서 게임을 질병코드로 등재해야 된다...는 말도 안되는 이슈로 
한창 시끌시끌 했을때 의장이 발라트로를 주장의 근거로 썼다면 판도는 분명 달라졌을 것입니다.




이 게임은 해롭습니다. 
돈 안걸고 즐기는 합법적 마약과도 같습니다.



김성회 당신은 틀렸어...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미고띠
24/02/29 15:41
수정 아이콘
너무 추천하셔서 일단 샀습니다. 해보고 재미없으면 원망하겠습니다.
goldfish
24/02/29 15:47
수정 아이콘
다른 의미로 원망받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미리 죄송합니다...
모찌피치모찌피치
24/02/29 15:54
수정 아이콘
이거 갓겜입니다
goldfish
24/02/29 16:29
수정 아이콘
이거 게임 아닙니다...
닉네임을바꾸다
24/02/29 15:55
수정 아이콘
크크
24/02/29 16:07
수정 아이콘
1인자가 슬더스인가요?
goldfish
24/02/29 16:25
수정 아이콘
예...
샤르미에티미
24/02/29 16:09
수정 아이콘
원조 카드 게임을 변형 한 것이 나왔군요.
goldfish
24/02/29 16:28
수정 아이콘
뚜까 패는 전투에 머물러 있던 덱빌딩 장르의 틀을 깬 느낌입니다. 하면서 '포커가 어찌보면 덱빌딩의 근본인데 왜 이제야 나왔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앞으로 이쪽 장르서 어떤 기상천외한 변주가 나올지 기대됩니다 크크.
24/02/29 16:14
수정 아이콘
승천만 안하면 재밌게할수있는데 승천이 뽕맛을 거세하는식이라 좀 슬픕니다...
다른 덱빌딩 겜들은 무한모드가 재미없는경우가 태반인데 (슬더스조차도 무한모드 노잼) 이겜은 무한모드로 초고점뽑는맛이 훌륭합니다. 고점에도 급이 있다는게 눈에 확 드러나거든요. 이러니저러니해도 돈값은 뽑고도 남는 재밌는 겜입니다.

그래서 아이패드판은 언제나오죠?
goldfish
24/02/29 16:32
수정 아이콘
챌린지/승천은 해금용으로 한번씩 하고 노승천으로 스테이크만 돌려해도 백시간은 뽑지 않을까 싶습니다. 고점에도 급이 있다는 말도 동의합니다. 크크. 12앤티까진 어찌저찌 깼는데 e 한번 뽑아보는게 목표입니다.
24/02/29 16:28
수정 아이콘
록라겜은 스위치도 같이 내도록 법제화해야...
goldfish
24/02/29 16:33
수정 아이콘
스위치로 있읍니다!
24/02/29 16:49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퇴근하면 바로 갑니다 흐흐
24/02/29 16:59
수정 아이콘
미리 말씀 드리자면 스위치버전은 안한글이에용
24/02/29 17:02
수정 아이콘
하늘은 왜 한글을 낳고 안한글화 게임을...
영어보단 일어가 더 편한데 일어라도 있었으면 좋겠군요 조언 감사드립니다 ㅠㅠ
24/02/29 17:40
수정 아이콘
스팀판은 원래 한글이 있다가 품질 문제로 내려가서(아마 현재 한글로 게임하려면 베타 설정을 해야 할 거예요), 그 문제 해결되고 공식으로 업데이트 되면 스위치에도 한글 들어올 거라고 생각합니다. 원문 자체가 어렵진 않아서 영어판이라도 큰 지장은 없긴 할 거예요.
24/02/29 17:52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그나마 좀 안심이군요. 해보신 분들도 많은것같고 재미는 보증되어있나봅니다 크크
24/02/29 18:19
수정 아이콘
보통 조건들이라 좀 헷깔리기는 하는데 워낙 직관적이어서 크게 불편하시지는 않을거에요. 츄라이
Winter_SkaDi
24/02/29 19:51
수정 아이콘
좋은 게임인것 같아 일단 해봐야겠네요.
추천 감사해용
더보기
24/02/29 20:04
수정 아이콘
모두한테 땡을 주면 게임이 어떻게 돌아가는가 같은 느낌이겠군요 크크
딱 한번 겪어봤는데
땅땅한웜뱃
24/02/29 20:37
수정 아이콘
파오캐 노쿨버전이나 롤 우르프모드 같은 느낌이려나요 극한의 파워인플레 대 파워인플레.. 포커는 족보만 아는 정도인데도 해보고싶네요
goldfish
24/03/01 08:51
수정 아이콘
우르프보다는 아레나에 더 가깝습니다. 라운드마다 주어지는 성능 높은 선택지를 잘 조합해 극한의 사기를 치는 느낌입니다.
24/02/29 20:52
수정 아이콘
저는 별로였습니다. 그냥 결국 사기 조커 뽑는 운 말고 아무것도 필요 없는 겜이라서요.

조커들과 타로/행성 카드들도 덱과 족보를 강화하며 매턴 피말리는 버리기/플레이 심리싸움을 하는걸 생각했는데

조커가 너무 세서 실제 플레이는 그냥 사기 조커 먹고 대충 원페어 하이카드 딸깍 하면 끝나는 게임이라 재미없더군요.
Limepale
24/03/04 10:30
수정 아이콘
한 일주일 박고 느낀점이 뽕맛은 엄청엄청 좋은데(잘뽑히면 뇌가 녹는기분)
결국 조커로 사기치는 겜이라 덱 편집수단이 너무너무너무너무적다는게 아쉽습니다

왜 나만 행맨 안나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69291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440062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601818 13
79440 [LOL] LPL 서머부터 피어리스 드래프트 밴픽?! [19] 껌정758 24/04/21 758 0
79439 [LOL] MSI 조 추첨 결과 [11] Leeka1900 24/04/20 1900 1
79438 [LOL] 단독: 페이커. 아라치 치킨 모델 발탁(기사 사라짐) [74] SAS Tony Parker 10980 24/04/19 10980 5
79437 [모바일] 페르소나 5 더 팬텀 x 간단 후기 [40] 원장7874 24/04/18 7874 1
79436 [LOL] 코르키로 오리아나를 이기는 방법 [62] Leeka9963 24/04/18 9963 14
79435 [LOL] 지금 LCK에서 가장 바빠보이는 팀, 광동 [36] 비오는풍경8929 24/04/18 8929 0
79434 [LOL] 결승 비하인드(by 리헨즈) [34] 데갠8238 24/04/18 8238 7
79433 [PC] 고스트 오브 쓰시마 PC버전 크로스 플레이 지원, 시스템 요구 사양 [12] SAS Tony Parker 3064 24/04/18 3064 0
79432 [기타] 작혼 금탁 유저를 위한 소소한 팁 [87] 마작에진심인남자3922 24/04/18 3922 6
79431 [LOL]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 우승팀 예측 이벤트 당첨자 발표 [22] 진성2072 24/04/16 2072 3
79430 [모바일] 이번엔 호주다. 리버스1999 1.5 버전 (부활! 울루루 대회) [15] 대장햄토리3116 24/04/18 3116 0
79429 [LOL] 결승전에서 순간적으로 ?!?가 나왔던 장면 [32] Leeka7810 24/04/17 7810 3
79428 [LOL] 14.9 클라이언트에 뱅가드 패치 적용 [37] SAS Tony Parker 8215 24/04/17 8215 1
79427 [LOL] LCK 포핏, 쓰리핏을 달성한 선수들 [33] Leeka6246 24/04/17 6246 2
79425 [LOL] 젠지 공식 사과문 [74] Leeka12156 24/04/16 12156 2
79424 [뉴스] e스포츠 월드컵 총상금 6000만 달러 규모로 개최 확정 [50] EnergyFlow6642 24/04/16 6642 2
79423 [콘솔] 오픈월드를 통한 srpg의 한계극복(2) [13] Kaestro3934 24/04/16 3934 1
79422 [기타] 스포) 유니콘 오버로드 제노이라 클리어 후기 [5] 티아라멘츠2571 24/04/16 2571 0
79421 [기타] [림월드] 4번째 DLC 어노말리 출시 [5] 겨울삼각형2610 24/04/16 2610 2
79420 [LOL] 우승 순간의 개인캠. 느껴지는 기인의 감정 [56] Leeka8773 24/04/16 8773 2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