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1/02/21 09:40:57
Name Rorschach
File #1 고스트_1000킬.png (530.6 KB), Download : 0
File #2 LCK_1000킬_리스트.png (505.0 KB), Download : 2
Link #1 LCK_KOREA
Subject [LOL] 고스트 선수의 LCK 1000킬 기록 달성을 축하합니다. (수정됨)




오늘 한화와의 경기에서 담원기아의 고스트 선수가 LCK 1000킬을 달성했습니다. 1000킬을 기록한 13번째 선수가 됐네요.
기록 달성 자체도 축하할 일이지만 그 기록을 달성한 경기가 상위권 싸움인 한화생명 상대의 경기였고, 1:1 상황에서 3경기도 어렵게 흘러가던걸 본인이 캐리하면서 팀의 역전 승리를 가져오던 마지막 순간에 올린 킬 하나로 달성한 기록이라 더 의미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덤으로 이번 시즌 첫 POG와 함께 첫 인터뷰도 했고요.

LCK를 보시는 분들이야 다들 잘 아시겠지만 고스트 선수의 경력은 정말로 특이합니다. 이스포츠 뿐만 아니라 다른 전통적인 스포츠에서도 데뷔 후 한참을 적당히도 아니고 못한다는 소리 듣다가 나중에서야 만개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죠. 그런데 이스포츠는 그게 더 심합니다. 경력도 짧은데다 특성상 후보로 경험을 쌓다가 나중에 클래스가 올라오는 것이 정말 어렵거든요. 이 정도로 극적인 변화를 겪은 선수라고 하면 코어장전 정도가 떠오르긴 하는데, 코어장전도 원딜에서 서폿으로 포지션을 변경하고나서 활짝 핀 케이스라서 또 경우가 좀 다르죠.

BBQ에서 활동하던 2년동안 3번중에 한 번을 이기지도 못한 (55승 117패, 승률 32%) 그저그렇다 못해 '못하는' 선수였고, 이적시장에서 농담으로라도 고스트 영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진심으로 기분나빠하는 팬들도 있었던 그런 선수가 불과 2년 뒤에 롤드컵을 우승하는 모습을 정말 단 한 명이라도 상상을 했었을까요? 모르긴 몰라도 고스트 본인도 열망은 있었을지언정 예상은 못했었을 것 같습니다.

지난 경기를 이기며 이제서야 드디어 LCK 승률을 50% 이상으로 올리더니 오늘 세 경기에서 남은 19킬을 올리며 1000킬도 달성을 했습니다. 이번 시즌 들어와서 지난 시즌에 비해 전반적인 폼도 좀 떨어져보이는데다 기복도 제법 큰 모습을 보였는데 1000킬을 계기고 폼을 더 끌어올려서 롤드컵 연패를 향해서도 달려갔으면 좋겠습니다.




덧.
첨부한 LCK 누적 킬 순위를 보니, 일단 페이커는 진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고, 전성기의 상당 기간을 중국에서 보낸 데프트의 기록도 엄청나다는 생각이 드네요. 위대한 정글러 스코어와, 탑 포지션으로 유일하게 1000킬을 돌파한 스멥 역시 대단하고요. 뭐 사실 엠비션은 미드+정글의 기록이니 정글로 1000킬을 달성한 선수도 스코어가 유일하다고 봐도 되긴 하겠네요. (스코어의 기록을 찾아보니 정글로 포지션 변경 한 2015년 이후의 기록으로만 1056킬을 올렸었습니다.)

그나저나 스코어 기록 때문에 찾다보니 LCK 킬 통계는 시즌제로 넘어온 이후의 포스트시즌 기록도 다 포함이 되는군요. 야구나 농구 같은 정규리그+포스트시즌 형태의 스포츠가 통산기록에 포스트시즌 기록은 포함을 안시켜서 여기도 당연히 그럴줄 알았었네요 크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늘하루맑음
21/02/21 10:03
수정 아이콘
고스트 같은 케이스는 앞으로도 잘 안 나올겁니다

암만 워크에씩 좋아봐야 이미 실링 정해졌다고 판정나면 어지간하면 기회가 안 가죠

케이스가 흡사한 로치도 첼코에서 원탑했지만 칸나가 결국 리바운딩해서 솔랭 1위 먹으니 앞으로도 경쟁 구도가 답이 없죠

작년에도 큐베한테 탑차이로 한 번 지니까 바로 전력외로 봉인 당했고
여울누리
21/02/21 11:15
수정 아이콘
그쵸 이제는 부진한 경력이 있는 선수에게 기회를 주기보단 신인선수를 기르는 방향으로 가고있으니까요.
21/02/21 14:52
수정 아이콘
94년생 프큐신조차 LEC에서 음해 견뎌내고 생각보다 준수?하게 하는거 보면 LCK는 좀 가혹하긴 해요. 그렇다고 과거처럼 리그 전체가 압도적인 리그거나 특별히 연봉등의 대우가 좋은 것도 아닌데 말이죠.
Frostbite.
21/02/21 10:27
수정 아이콘
스코어도 원딜 + 정글로 달성한거 아닌가요?
Rorschach
21/02/21 10:43
수정 아이콘
아 그러네요. 원딜 시절을 봤으면서도 정글의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까먹고 썼습니다.
그런데 통계를 찾아보니 정글에서 올린 킬만 1000킬이 넘긴 넘었군요;;
코슬라
21/02/21 11:07
수정 아이콘
라스칼이 몇킬이려나.. 달성하면 탑 미드 원딜 라이너 전원 1000킬 넘기는건데 크크
여울누리
21/02/21 11:13
수정 아이콘
어제 1000킬 나왔던 상황도 감동적인데(패승승, 본인캐리경기, gg순간 천킬달성 등 )
본인이 의도해서 1000킬먹은게 아니라는 거 듣고
하늘이 알아서 스토리를 만들어주는구나 했네요 크크
축하합니다!
Rorschach
21/02/21 11:25
수정 아이콘
아 본문에 이 내용 쓸려다가 까먹었던 내용이네요 크크
마지막에 팀원들이 1000킬 먹여주려고 우물킬 도전하는 장면 같았는데 알고보니 몰랐던게 웃겼어요 크크크 그냥 늘 그렇듯이 우물킬이 하고싶었던 거였......
21/02/21 11:39
수정 아이콘
비비큐시절 리그 최악의 원딜로 불리던 이 선수가 이렇게 될 줄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요? 여러 생각이 들게 되네요.
부기영화
21/02/21 12:13
수정 아이콘
고스트를 영입한 감코진의 안목이 없었다면 이런 좋은 일도 없었겠죠 ㅠㅠ 암튼 축하할 일이네요!
21/02/21 12:16
수정 아이콘
고스트의 천킬에는 감동이 있다...
비포선셋
21/02/21 12:29
수정 아이콘
프레이 쿠로 스멥을 합쳤는데 왜 롤드컵 우승이 없는거야. 엉엉.
초비도 곧 천 킬 다되갈텐데 리스트에 없네요.
21/02/21 14:08
수정 아이콘
큐베 바로 밑 될 것 같네요 2월초에 쵸비 848킬 폰 787킬 쇼메 701킬 이었으니
HA클러스터
21/02/21 15:43
수정 아이콘
구락스 멤버들은 정말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뭔가 가슴에서 북받쳐오르는 감정이 끊이질 않아서...
슬럼덩크의 북산같은 팀이라고 밖에 말할 수 없네요.
당근케익
21/02/21 12:32
수정 아이콘
사람 인생 모른다 by. 성령좌
아밀다
21/02/21 12:39
수정 아이콘
고버지 ㅠㅠ
1등급 저지방 우유
21/02/21 12:53
수정 아이콘
꺄~~고버지
1000킬 축하축하
아이폰텐
21/02/21 13:14
수정 아이콘
어제 진짜 드라마였습니다 멋있었습니다
21/02/21 13:56
수정 아이콘
근데 체감이 샌드박스때 부터 잘한거 같은데 언제 1000킬을 한건지
카바라스
21/02/21 14:43
수정 아이콘
고스트가 승률은 계속 안좋았는데 의외로 18년도빼면 그렇게까지 못한적은 없긴합니다, 그냥 평범한 중~중하위권 원딜? 그래서 이그나하고 궁합이 최악이었다 그런얘기도 나왔던거고요.
Rorschach
21/02/21 15:19
수정 아이콘
인벤 통계가 잘못된건지 공식 통계가 문제인지 1킬 차이가 나긴 하는데, BBQ 시절에도 두 시즌동안 231킬/165킬로 총 396킬을 했더라고요. 2019시즌 샌박에서 267킬을 올렸고, 나머지 킬수는 담원에서 기록했습니다. 2016 CJ시절에는 2경기 0킬;;
푸린삐
21/02/21 16:52
수정 아이콘
인벤이 잘못된 것 같더라고요 리그피디아는 공식이랑 똑같 ....
라라 안티포바
21/02/21 14:59
수정 아이콘
막상 인터뷰에선 무덤덤하게 인터뷰했던거같은데...아무래도 롤드컵 우승이라는 거대한 목표 달성 후에 이룬것도 영향이 있어보이구요.
하지만 보는 사람들은 고스트의 여정, 그리고 본인이 대활약한 무대에서의 천킬 등 감동이 있었습니다.
21/02/21 15:17
수정 아이콘
밑바닥으로 떨어졌다 최고의 자리까지 올라오기까지의 인내도 그렇지만 정상을 찍고 풀어지기 쉬운 상황에서 바로 다음 목표를 정조준하는 모습이 멋있습니다. 심지가 강인한 선수예요. 축하합니다
미카엘
21/02/21 16:04
수정 아이콘
고스트 멋져요
황제의마린
21/02/21 16:57
수정 아이콘
고스트 선수도 그렇고 킬 높은 선수들 순서대로 포지션 배치하면

대충 제가 생각하는 lck 역체 라인이랑 비슷한것도 신기하네요
앗잇엣훙
21/02/21 17:50
수정 아이콘
진짜 대단한건 선수의 개인기량만 하늘을 찌르던 담원이라는 팀이 팀플레이를 가능하게 해줬다는거죠.

고스트 혼자만의 힘은 아니겠지만 고스트 이전과 이후의 담원은 놀라운 변화가 발생했죠.
21/02/21 17:58
수정 아이콘
다른 영역도 아니고 프로게이머로서 기량의 늦은 만개는 정말 흔치 않았던지라 롤드컵 우승 이후로 볼 때마다 감동이네요. 더욱 승승장구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다니 세바요스
21/02/22 07:54
수정 아이콘
고스트 선수 축하합니다 !
비비큐 시절을 생각해보면 정말 이게 말이 되나 싶기도 하네요 크크
프레이 쿠로 스맵은 하.. 월즈를 먹었어야 했는데 ㅠㅠㅠ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29794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200550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133715 290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329535 9
70910 [콘솔] psn플러스3월 무료 게임 : 파이널 판타지7 리메이크 빵pro점쟁이29 21/02/27 29 0
70909 [콘솔] 포켓몬스터 25주년 기념 신작 발표 영상 [38] 及時雨2082 21/02/27 2082 0
70908 [스위치] 포켓몬스터 4세대 리메이크 및 아르세우스의 전설 공개 [44] 스위치 메이커1731 21/02/27 1731 0
70907 [LOL] 플옵은 누가 가는가? kt 아프리카전 후기 [39] 와신상담3627 21/02/26 3627 1
70906 [콘솔] 포켓몬스터 25주년 기념 인기투표 결과 발표 및 자정 최신 정보 공개 예정 [28] 及時雨1648 21/02/26 1648 0
70905 [기타] 니어 레플리칸트 √ 1.5 3차 트레일러+정보 [31] Lord Be Goja2096 21/02/26 2096 0
70903 [LOL] 한화 e스포츠 영상 - RUSH TOGETHER ep.3 | 함께 달려나가야 할 때 [HLE X RAZER] [10] 캬옹쉬바나1762 21/02/26 1762 0
70902 [하스스톤] 그리핀의 해(2021 시즌) 핵심 세트 공개 및 변경점 정리 (스압) [37] BitSae1695 21/02/26 1695 4
70901 [모바일] [우마무스메] 말딸겜 영업글입니다. 메뉴 번역, 설치법, 리세 가이드. [10] 라쇼998 21/02/26 998 7
70900 [LOL] 쓸떼없는 롤 용 통계자료 및 시뮬레이션 [3] MelOng969 21/02/26 969 0
70899 [LOL] 미드 정글에 대해 주관적인 주저리 (대회기준) [3] 원장933 21/02/26 933 0
70898 [LOL] 하위티어 정글백서 [56] 리로이 스미스2749 21/02/26 2749 6
70897 [콘솔]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 인터그레이드 발표. [40] 김티모2197 21/02/26 2197 0
70896 [LOL] 롤 상위 5%까지 오면서 배운 교훈 10가지. txt [32] 티타늄4391 21/02/26 4391 13
70895 [LOL] 궁금해서 세어본 2021LCK 3용 통계 - 투머치 바람용 [68] estir3449 21/02/26 3449 0
70894 [기타] [앤썸] 업데이트 포기하고 서버만 유지 [15] 이런이런이런3304 21/02/25 3304 0
70893 [기타] [인터뷰] 이상헌 의원 “게임업계는 진짜 반성해야 한다” [17] 캬옹쉬바나4334 21/02/25 4334 12
70892 [LOL] 티원의 전통과 방향성을 신뢰합니다. [39] Pokemon5170 21/02/25 5170 27
70891 [LOL] 양대인 감독의 인터뷰가 나왔네요 [504] 반니스텔루이15782 21/02/25 15782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