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0/08/13 11:48:17
Name RagnaRocky
Link #1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9075831&memberNo=21859681&navigationType=push
Subject [스타2] [GSL S2 결승전 프리뷰] 다만 악(Rogue)에서 구하소서 (수정됨)

OST: Broken - X-ray dog





GSL 8강전에서 충격적인 셧아웃이 발생하고
4강전 경기를 끝낸 악당 이병렬(Rogue)은 그것이 자신의 팀원과 관계된 것임을 알게 된다.
병렬은 곧바로 아프리카 프릭스 스튜디오로 향하고, 조력자 유진(sOs)를 만나 우승에 도전한다.
한편, 자신의 팀 동료가 이병렬에게 패배한 것을 알게 된 대엽(Stats).
무자비한 복수를 계획한 대엽은 병렬을 추격하기 위해 결승전으로 향하는데...

처절한 악당 vs 무자비한 추적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







돌아온 전역병 박수호도, 디펜딩 챔피언 전태양도 그들을 막진 못했다. 멈출 수 없는 두 남자 이병렬과 김대엽이 2020 LG 울트라기어-Hot 6 GSL Season 2 결승전에서 생애 두 번째 GSL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 최후의 대결을 벌인다.





Fun, Cool, Sexy 저그 - 진에어 그린윙스 'Rogue' 이병렬

지난 시즌 24강 최종전에서 샤샤 호스틴(Scarlett)에게 일격을 당하며 충격의 탈락을 겪었던 이병렬. 하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 2시즌 만에 결승 무대로 쿨하게 돌아오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번 시즌은 군필 복귀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는데, 이병렬은 GSL에 불어온 '군풍'을 완벽하게 잠재웠다. 24강 C조에서 군필자 윤영서와 서성민을 꺾고 조 2등으로 16강에 진출한 이병렬은 이후 조중혁과의 8강전에서 3:0으로 승리하며 더 이상 8강 징크스는 없다는 것을 입증해내었고, 군필 선수 중 최고의 기량을 보여준 박수호 또한 4강전에서 4:0으로 완파했다.


결승에 오르기까지 이병렬 특유의 전략적인 수는 여전했다. 땅굴벌레 - 군단숙주 조합의 아버지인 그는 조중혁이 바이오닉 병력 조합을 갖췄음에도 2 베이스 군단숙주 올인 전략으로 허를 찔렀고, 특히 박수호와의 경기에서는 상대방의 본진에 몰래 부화장을 짓는 전략을 통해 자신의 별명 '뇌섹저그'가 허투루 생긴 것이 아님을 재입증했다.



[2020 GSL S2 4강] 박수호 vs 이병렬 2세트 에버드림



돌아온 아이어의 방패 - 아프리카 프릭스 'Stats' 김대엽

아이어의 방패 김대엽이 돌아왔다. 김대엽은 오랫동안 정파 프로토스 라인의 중심에 있었지만 2018 GSL 시즌 1 결승전에서 조성주에게 패배하고, 2018 GSL 시즌 3 8강 탈락을 이후로 지난 1년간 GSL 8강에 진출하지 못했다. 반면 우주 관문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던 조성호가 작년 GSL에서 맹활약을 펼쳤고, 점멸 추적자를 통한 공격적인 전략을 선보인 원이삭이 지난 시즌 4강에 진출하는 등 다른 선수들이 프로토스의 메타를 주도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 시즌의 김대엽은 개편된 프로토스와 함께 완벽히 부활했다. 2020 GSL 시즌 1이 종료된 이후 프로토스 연결체의 신규 능력 '충전소 과충전'이 추가되었는데, 일정 시간 동안 보호막 충전소의 성능을 강화하는 이 능력은 상대의 올인 전략을 수비하거나 확장기지를 안정적으로 활성화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었다. 덕분에 프로토스는 초중반에 들어오는 테란의 찌르기를 한층 쉽게 막고 고급 유닛을 한층 수월히 준비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김대엽이 4강 최후의 프로토스로 남을 수 있었던 이유는 과충전보다도 돋보인 그의 위기관리 능력 덕분이다. 실제로 이번 시즌 김대엽의 진가가 드러난 경기는 배터리 과충전을 사용하지 않고 승리를 거둔 24강 박령우전과 16강 이병렬전이었다. 김대엽은 상대의 전진 부화장 전략으로 인해 앞마당이 초토화되었으나 전혀 당황하지 않았고, 오히려 승리했다고 확신한 상대의 방심을 역이용해 사도로 허를 찌르며 승리를 쟁취했다.



[2020 GSL S2 16강 D조] 김대엽 vs 이병렬 2세트 에버드림





다만 악(Rogue)에서 구하소서

이병렬과 김대엽의 공허의 유산 오프라인 대회 전적은 경기 전적 5:6, 세트 전적 14:13으로 완전히 호각을 겨루고 있다. 가장 최근에 진행된 경기는 앞서 언급되었던 이번 시즌 16강 D조 승자전 경기로, 김대엽이 이병렬을 2:1로 이기고 조 1위를 결정지었다.


하지만 문제는 결승전 경기가 7전 4선승제로 진행된다는 것이다. 이병렬은 IEM Katowice, WCS Global Finals 등 굵직한 해외 프리미어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음에도 GSL에서는 5전제로 진행되는 8강에서 8번이나 탈락하며 빛을 보지 못했다. 하지만 2019 GSL Season 3 8강에서 주성욱을 꺾고 7전제로 진행되는 4강에 입성하자마자 파죽지세로 우승까지 차지했는데, 7전제 경기 8승 0패. 그마저도 대부분 일방적으로 이겨버리는 이병렬은 가히 7전제의 끝판왕이라 불릴 만하다.




7전제의 이병렬을 상대로 그나마 풀세트까지 이끌어간 선수는 2017 GSL 슈퍼토너먼트 시즌 2 결승전의 김준호가 유일하다.



이런 이병렬을 상대하는 김대엽의 어깨는 무겁기만 하다. 같은 팀 소속인 박수호의 복수를 해야 하는 것은 물론 Kt 롤스터 시절부터 함께해온 동료 전태양과의 4강전에서도 누가 올라가건 이병렬을 이기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변 결승전에는 프로토스의 우승을 원하는 팬들의 염원이 함께 담겨있다. 김대엽이 2017 GSL 시즌 1에서 어윤수를 꺾은 것을 마지막으로, 그를 포함한 프로토스 선수들은 이후 3년 동안 프리미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그런데 10회의 프리미어 대회 준우승 기록 중 3개가 이병렬의 손에서 태어났으니, 정말로 프로토스의 재앙 그 자체라 불릴만 하다.




이병렬은 올해 초 진행된 IEM Katowice 2020 결승전에서도 프로토스 주성욱을 4: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92년생인 김대엽의 입대가 머지않은 가운데, 그의 별명인 아이어의 방패가 저그에 맞서 최후의 항전을 벌였던 것처럼 김대엽 역시 프로토스를 대표해 이병렬에 맞선다.


이병렬이 김대엽을 꺾고 7전제 무패의 전설을 이어나갈지, 김대엽이 악으로부터 프로토스를 구원해낼 수 있을지는 오는 15일 17시 00분 아프리카TV(afreecatv.com)와 네이버 스포츠(sports.news.naver.com/esports/index.nhn)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ㅡㅡㅡㅡㅡㅡㅡ


이병렬의 아이디가 Rogue(악. 악당)인것에 착안해서 패러디해봤습니다.

다들 재밌는 결승 관람 되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及時雨
20/08/13 12:07
수정 아이콘
머엽아 힘내라...
RagnaRocky
20/08/13 12:41
수정 아이콘
작년 김도우를 보는듯한 심정입니다..
aDayInTheLife
20/08/13 12:51
수정 아이콘
4강 경기력이 충격적일 정도로 인상적이었죠. 이병렬 선수가..
누가 이기든 재밌는 경기 기대하겠습니다 크크
20/08/13 12:59
수정 아이콘
머엽아 응원한다..
RagnaRocky
20/08/13 13:00
수정 아이콘
재밌는 경기관람 되시길 바랍니다!!
RagnaRocky
20/08/13 13:01
수정 아이콘
김대엽 선수 응원하는 분들이 많네요 역시...
20/08/13 13:15
수정 아이콘
머엽 선수는 스1 시절 마인 폭사때부터 늘 호감 크크크크
20/08/13 13:56
수정 아이콘
진짜 오랜만에 토스 우승하는거 보고 싶긴 한데... 상대가 너무 강하네요 그것도 대토스전 다전제 끝판왕이라고 보는 이병렬이라니...
홀리워터
20/08/13 14:43
수정 아이콘
스투충입니다 김대엽선수 화이팅

물론 이병렬선수도 화이팅요
MiracleKid
20/08/13 16:54
수정 아이콘
두 시즌 연속으로 결승전에 악이란 키워드가 나오는군요 크크
이정재
20/08/13 19:25
수정 아이콘
두번째짤 여러번클릭했네요...
valewalker
20/08/13 19:28
수정 아이콘
둘다 정말 좋아하는 선수인데 이번에는 머엽 응원합니다.
RagnaRocky
20/08/13 21:02
수정 아이콘
7전제에서 정말 잘하다보니 프로토스 팬들 입장에서는 정말 원수가 따로없는 선수죠...
RagnaRocky
20/08/13 21:02
수정 아이콘
두 선수 모두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길 바랍니다..!!
RagnaRocky
20/08/13 21:02
수정 아이콘
시즌 1때는 뭐였었죠..?
RagnaRocky
20/08/13 21:03
수정 아이콘
치어플 겸 프리뷰 용으로 제작한 짤이랍니다 후후후
RagnaRocky
20/08/13 21:03
수정 아이콘
이병렬 선수도 팬이 많지만 역시 김대엽 선수 응원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20/08/13 21:05
수정 아이콘
다른것보다 체제 전환을 너무 잘해요 정말 물흐르듯이... 장기전 가면 질것 같지가 않아요...
MiracleKid
20/08/13 21:49
수정 아이콘
데스노트 쓰던 악마 전태양이 있었죠
RagnaRocky
20/08/13 22:04
수정 아이콘
아하 저는 순간 존치령의 악튜러스 썬스크를 생각했습니다
WeakandPowerless
20/08/15 13:21
수정 아이콘
김대엽 선수 16강때부터 보여준 마인드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어차피 우승하려면 다 꺽어야 되는데 쉬운조 만들 생각 없다" 캬 응원합니다 섹시저그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62758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134717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66272 289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258377 9
69521 [LOL] 플레이인 1라운드 후기 및 일정표 업데이트 [8] Rorschach1983 20/09/28 1983 4
69520 [LOL] 메이저의 품격을 지킨 북미 - 플레이인 4일차 후기 [32] Leeka2938 20/09/28 2938 2
69519 [모바일] [카운터 사이드] 9월 29일 업데이트 내용 [4] 캬옹쉬바나487 20/09/28 487 1
69518 [기타] 순한 맛 로그라이크 하데스 (오픈 93점) [26] PYROS2091 20/09/28 2091 2
69517 [LOL] 리그 오브 레전드도 게임음악 콘서트를 합니다. [23] 표팔이2057 20/09/28 2057 0
69516 [LOL] 페이커 선수의 인터뷰로 보는 정신적 성숙함 [81] 민트밍크8331 20/09/28 8331 28
69515 [모바일] <원신> 간단 후기 [69] 레게노6409 20/09/28 6409 0
69514 [모바일] 추석에 놀면서 할만한 게임이 없다면? 가테 시작할 타이밍입니다...바로 오늘!! [39] 웃어른공격3873 20/09/28 3873 3
69513 [LOL] LGD가 얼마나 대단한지 지표로 살펴보자 [28] Leeka8504 20/09/28 8504 5
69512 [LOL] 이제 PSG 탈론의 1군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 플레이인 3일차 후기 [43] Leeka6461 20/09/27 6461 4
69511 [LOL] 과거 LMS팬들에게 감개무량했을 오늘 롤드컵 결과 [10] 라면3905 20/09/27 3905 3
69510 [TFT] TFT 시즌 4 재밌게 하고 계신가요? [54] 풍경3100 20/09/27 3100 5
69509 [LOL] 이번 플레이인은 승자승이 없습니다. [39] Leeka8462 20/09/27 8462 0
69508 [LOL] 이젠 진짜 갭이즈 클로징 - 플레이 인 2일차 후기 [55] Leeka7144 20/09/27 7144 2
69507 [LOL] 9/24일자 ESPN 파워 랭킹 번역(한국팀만) [8] Enterprise4243 20/09/26 4243 1
69506 [기타] [중세 심즈-크루세이더 킹즈2 연대기] 34화: 진격의 프로이센 [28] 도로시-Mk21460 20/09/26 1460 29
69505 [기타] ATL 철권리그 S2 Final 선수 데이터로 경기 미리보기 [19] 염력의세계1312 20/09/26 1312 9
69504 [LOL] 코라이즌 이스포츠와 인터뷰를 한 페이커 [169] 감별사9371 20/09/26 9371 9
69503 [LOL] 롤드컵 경기 날에,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는 감독이 있다? [7] Leeka9012 20/09/26 9012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