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0/03/26 03:51:33
Name Kaestro
Subject [LOL] 디테일이 모자랐던 초반 설계, DRX
자려고 누웠는데 잠이 안 와서 한화대 DRX 3세트를 돌려보면서 리뷰나 남겨보려 돌아왔습니다.

이 경기는 한화와 DRX에게 서로 시사하는 바가 있다 생각합니다.

한화는 이제 세주아니를 골라도 되는 팀이 됐다고 평가할 수 있는 바를 시사하고,

동시에 DRX는 최상위권을 유지하기 위해서 갖춰야 할 조금의 디테일을 더 보강해야한다는 약점을 노출한 경기라 평가하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경기에서 제일 의문이었던 점 중 하나는, 쵸비가 미드에서 3렙 갱을 당하는 장면이었습니다.

세주아니의 시점에서 세주아니가 미드를 들를 것이라는 것은 자명해 보였거든요.

세주아니가 블루 진영 윗캠프 3개를 먹고 레드를 먹은 뒤 탑에 다이브 vs 플래쉬 없는 노틸러스 갱킹

그런 상황에서 미드에서 라인을 당기고 사리는 플레이를 보여줘야할 쵸비가 미드에서 갱킹을 당하고, 주도권을 쥐고 바텀을 키워야 게임을 이길 수 있는 조합인 DRX 입장에선 많은게 어긋난 경기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초반 영상을 돌려보면서 DRX가 초반 설계 부분이 디테일하지 않았던 부분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고 지적하고 싶습니다.

이 경기에서 초반 장면이 게임 전반을 결정할 정도로 중요하진 않았지만, 게임의 패배에 큰 지분을 차지했다고 생각하고 이 부분을 위주로 짧게 리뷰해보려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게임 초반 설계에서 DRX가 한화에게 완벽하게 패배했음을 보여주는 결정적인 두 사진이라 생각합니다.

전에 제가 리헨즈가 전령 먹으러 올라가면서 자기 레이스쪽에 핑크와드를 꽂았다고 아주 극딜을 했던 적이 있습니다.

여기에서 케리아의 와드가 딱 그렇습니다. 케리아가 여기에서 와드를 꽂은 이유를 진짜 고민을 많이 해봤는데,

1. 탐켄치가 집을 가지 않은 것을 보니 렌즈가 없다.
2. 와드로 위치 확인하고 당겨서 삼거리로 넘기면 적 플래시 뺄 수 있다.

이 정도가 제가 해줄 수 있는 가장 좋은 평가입니다.

그런데 초반 와드는 적 정글의 동선을 예측하기 위한 용도로 사용하지 않는다면 그 가치가 굉장히 많이 떨어진다고 생각합니다.

저렇게 와드를 꽂을거였으면 최소한 레드에 꽂은 와드는 데프트/케리아 둘 중 하나의 것이어야 했습니다.

"쵸비" 선수의 와드가 아니라요.

보통 저런 와드는 정글이 박아주는 것이 일반적일텐데, 이 경기에서 표식 선수의 챔피언은 "리신"입니다. 저기에 와드 꽂는 리신은 보통 잘 없습니다.

그래서 케리아 선수는 저기에 의미 없이 와드를 박고, 적에게 경험치랑 골드를 주면서 좀 뒤에 다른 장면과 겹쳐져 더 안 좋은 결과를 낳습니다.

그런데 거기까지 가기 전에 여기에서 추가적으로 언급하자면 도란은 최악의 사태를 막기 위해 최소한 삼거리쪽에 와드를 박는 정도의 플레이는 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합니다.

이 경기에서 한화 vs apk와 결정적으로 차이가 나는 부분은 하루의 첫 와드 위치입니다. 그 때 굉장히 극딜했던 와드였는데,



지난 번의 세주아니 와드는 점부쉬에 있어서 적 정글의 위치를 알 수 없는 반면, 이번 세주아니 와드는 적 레드에 꽂혀 있습니다. 이를 통해 결국 세주아니는 자기 윗캠프를 돌고 적 레드를 들어가죠.

그런데 DRX는 세주아니가 위 3캠프를 돌고, 왜인지 전혀 제 생각에는 이해하지 못하겠지만, 바텀 땅굴을 팠다는 예측을 한 것 같습니다.



이 와드를 통해 한화는 DRX가 세주아니 위치를 전혀 감도 잡고 있지 못하단 정보와 역갱이 없으리란 확신을 얻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세주아니가 DRX 레드를 처리했을 것이라 생각했다면 리신이 블루 버프를 챙긴 뒤 3렙으로 미드를 뛰거나 노틸러스가 사리는 플레이를 해야했습니다.

그런데 DRX는 두 가지 플레이를 모두 하지 않았고, 노틸러스는 초반 와드를 무의미하게 적 레드에서 소모했으며 이는 이 게임에서 치명적으로 작용한 세주아니의 미드 3렙 갱킹이 허용되는 결과를 낳았다는 것이 제 결론입니다.




반면 한화는 이 경기에서 대 apk전과 비교했을 때 확실히 나은 시야 플레이를 보여줬습니다.

초반 적 레드 와드, 그리고 아군 삼거리 와드 두 개로 적 정글 동선을 완벽히 따내서 세주아니가 초반 동선을 잡을 수 있게 해줬고 1R와 2R 사이 공백기를 효과적으로 활용했다 평하고 싶습니다.




사족)

제가 이 경기에서 DRX가 위닝플랜으로 삼았던 것은 결국 노틸-카이사로 이어지는 돌진 조합으로 포킹조합을 깨부수고 탐켄치가 이를 카운터치는 플레이를 파이크로 역카운터치는 플레이였다고 생각합니다.

이 과정에서 가장 문제는 바텀 라인전입니다. 제가 바텀 라이너가 아니기에 정확하지 않을 수 있지만, 카이사/파이크는 초반 라인전이 굉장히 약한 반면 세나/켄치는 라인전이 굉장히 강하고 이 때문에 리신은 바텀에 밸런스를 초반에 맞춰줄 필요가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한화 vs apk에서 apk의 자르반이 선택했던 것과 이번 리신의 동선이 전혀 다른 결과가 나오게 됩니다.

이는 동시에 DRX의 팀컬러기도 하구요.

DRX는 제 기억으로 전반적으로 초반에 상대 아래쪽 정글에 힘을 싣고 들어가 시야 장악을 한 뒤 위아래 가르는 플레이를 굉장히 즐겨 사용하는 팀입니다.

이를 이용해 바텀 라인전을 안정시키고, 발이 풀린 케리아가 정글과 함께 게임을 푸는 플레이가 DRX 베스트 시나리오 입니다.

그런데 DRX는 미드가 초반 설계 실수 때문에 고꾸라졌고, 결과적으로 바텀 발을 풀었지만 이를 활용한 미드 다대다 교전에서 패배했습니다. 이 패배는 결국 뒤로 갈수록 불리한 조합을 가지고 있는 DRX가 패배하는 결과를 낳았다-정도로 생각해볼만한 경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모자란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3/26 04:28
수정 아이콘
전 단순하게 그냥 노틸 인베에서 플빠진거 때메 당했다고 보는데...
기사조련가
20/03/26 04:31
수정 아이콘
첫짤의 와드는 리신이 작골을 먹을때 동선 봐주는 용도입니다. 보통 인베로 맵가르기전략을 할때 다른팀도 저기에 와드박아서 시야 뚫어줍니다. 그냥 방치하면 상대봇듀 + 미드정글에 싸먹힐수도 있어서요. 이상할게 없는 와드입니다. 초비 와드는 저기 앞보다는 리신이 방호타고 튈 수 있게 좀 더 뒤면 좋았겠죠.

세나 켄치는 견제가 세고 성장을 막지 못해서 답답한거지 순수 라인전이 강한편은 아닙니다. 굳이 리신을 3렙에 부를만큼 필요하지 않았어요. 차라리 미드갱을 갔으면 그림이 달랐을꺼 같네요.
묵리이장
20/03/26 08:39
수정 아이콘
바루스 플 맞교환이면 리신이 더 팟어야 했는데, 안일했죠.
그 다음 장면에서도 표식이 겉멋들어서(탑에서도 한번 또 나오고) 바루스 못잡고..
20/03/26 12:00
수정 아이콘
1, 3 세트 둘 다 상대 정글 위치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너무 쉽게 따여준 감이 있습니다.
20/03/26 12:07
수정 아이콘
한화가 상대라고 안일하게 한 플레이어 전원이 가장 큰 문제였죠 상대도 프로팀인데 신인팀 주제에 주제파악 못하고 한 세트 밴픽은 그냥 완전 쓰레기 밴픽하고요

쵸비는 사랑니뽑았다는 이야기를 봐서 약간 정상참착해줄텐데 올시즌 들어 본 쵸비 경기중에 최악이었습니다
그나마 정줄잡고 게임한 베테랑 데프트한테 고맙네요

도란은 저는 이제야 슬슬 가능성이 느껴집니다 5-6데스 박아도 복구능력 좋았고 그 게임진건 럼블이 짤린뒤 한 이상한 판단때문이지 도란탓은 아니었죠

여하간 숙소라고 스트리밍하듯이 방방떠서 게임안하길 바랍니다 어차피 확인도 안된 뇌내망상일수도 있겠으나 많은 팬들이 시작부터 들뜬게 보인다고 지적할 정도면 영향이 없다고 말 못하겠죠
티원전 이기길바랍니다 개인적으로 이다음 티원전의 승리 유무가 drx 이번 시즌 농사 유무를 반추할수 있는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興盡悲來
20/03/26 14:05
수정 아이콘
저는 어제 경기 보면서 머리속으로 한 문장밖에 안 떠오르더라구요.... '2라운드의 씨맥'이라는 문장이.... ㅡㅡ;;
20/03/26 14:16
수정 아이콘
이러면 결승은 가는데 준우승까지 해야 완벽한거 아닙니까...
興盡悲來
20/03/26 15:00
수정 아이콘
가능성 잇다고 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4788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106627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36507 287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224794 9
68205 [기타] 요시다pd의 본받을만한 점 [3] 이츠키쇼난1408 20/04/08 1408 0
68204 [기타] 룬테라 - 데마시아 지역 신규 카드. 퀸 공개 [4] Leeka1149 20/04/08 1149 0
68203 [하스스톤] 황폐한 아웃랜드가 열렸습니다. (악마사냥꾼 덱 추천) [58] 하루빨리3573 20/04/08 3573 0
68202 [기타] 발로란트, 유럽/북미 클로즈베타 시작 [12] 비역슨1915 20/04/08 1915 1
68201 [기타] 라스트 오브 어스 : 메인 스토리 #8 "대학교(The University)" [5] 은하관제604 20/04/07 604 2
68200 [스타1] (최종) “낭만시대, 마지막 승부” 5세트 - 무아지경 [4] 나주임2197 20/04/07 2197 9
68199 [LOL] LCK 프렌차이즈 Q&A가 공개되었습니다. [78] Leeka6795 20/04/07 6795 0
68198 [오버워치] OWL 9주차 리뷰 [8] Riina1172 20/04/07 1172 4
68197 [LOL] 미스틱의 아내분이 둘째를 자궁암 위험으로 포기 했습니다. [58] 신불해10916 20/04/07 10916 8
68196 [LOL] [LJL] LCK보다 2년 먼저 프랜차이즈를 했던 LJL의 이야기 [37] 타바스코4935 20/04/06 4935 7
68195 [LOL] LCK도 프렌차이즈를 도입하네요. [38] realcircle4685 20/04/06 4685 0
68194 [LOL] 프렌차이즈를 하면 드래프트도 할까요? [24] pzfusiler3736 20/04/06 3736 0
68193 [LOL] LPL 5주차 이 주의 팀이 공개되었습니다 [23] Pessoa2704 20/04/06 2704 1
68192 [LOL] LCK 프랜차이즈 시작되면 이제 중요성이 상당할것 같은 리그 [33] 신불해4565 20/04/06 4565 0
68191 [LOL] 샌드박스 vs 젠지 아카데미 공개 평가전이 오늘 진행됩니다 [14] Leeka4111 20/04/06 4111 0
68190 [LOL] LCK 2 ROUND 2주차 POG Share [4] GogoGo1397 20/04/06 1397 1
68189 [LOL] LCK 프랜차이즈는 어떻게 진행되는가? [44] telracScarlet4131 20/04/06 4131 0
68188 [LOL] 내년부터 LCK 최저연봉은 6천만원이 됩니다. [94] Leeka5996 20/04/06 5996 2
68187 [LOL] LCK 마지막 승강전에 가게 될 팀은 과연? [34] Leeka3923 20/04/06 392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