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02/09/27 21:53:50
Name 전채호
Subject 제생각엔.. 임요환선수의 얼라이마인..
시위성 플레이라고 생각됩니다.
얼라이마인에 대한 논란과 온게임넷 규정에 대해 모를리 없고..
그에대해 온게임넷에서는 좀더 강경하게 반칙패를 줬어야 했을듯..

TPZ 임진수의 삐삐토크 코너에서..
출연자 다섯사람이 얼라이마인에 대해 한목소리로 반칙 아니다라고 우기는 장면에선
실소가 나오더라는.. 마치 온겜넷의 규정을 정면으로 겨냥한듯한..

뒷말이 있건 없건간에.. 팬들이 뭐라 하던간에..
반칙패가 가장 명확한 결정이었을겁니다.

아무리 좋게 생각하려고 해도 온게임넷의 결정에는 동의하기가  힘들군요.
임선수가 아니라 다른선수가 얼라이마인을 썼다면..
반칙패를 줬을 거라 생각합니다.
경기 무효처리는 다분히 임요환선수의 네임밸류를 염두에 둔 처사 같군요.

뭐..그걸 떠나서 오늘 경기 내용은 2차전 처음것만 빼면 다 좋긴 했습니다만..

전 임요환선수의 안티는 아닙니다.. 저역시 드랍동회원이기도 하구요..
단.. 온겜넷의 결정은 논란의 여지가 너무나 크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02/09/27 22:36
수정 아이콘
왜 시위를하죠? ㅡ_ㅡaa
김무연
02/09/27 21:59
수정 아이콘
음...아무래도 엄재경 해설위원께서 빨리 오셔야 이 문제가 해결 될
것 같내요.
김종경
02/09/27 21:59
수정 아이콘
저도 그생각했어요,,시위성플레이라고..-_-
귀족테란'정민
02/09/27 22:00
수정 아이콘
뭐 아래분 말씀처럼 리그를 주관하는건 온게임넷이고 스트라잌 콜을 판정하는건 심판이기에 (설사 그 심판의 그 콜이 조금 애매했다손 치더라도, 혹은 오심이라 치더라도) 경기를 운영하는 심판의 권위를 존중해 주어야 한다 생각합니다. 게임을 그냥 진행시킨것도 아니고 결과적으로는 재경기를 해서 결국 3:0의 스코어가 나왔으니깐요. 물론 임요환이란 게이머에 쏟아질 도덕성에 대한 추궁은 별도로 하더라도 말이죠.
귀족테란'정민
02/09/27 22:03
수정 아이콘
덧붙여서 엄재경님의 몰수게임 발언은 당시 타이밍에서 많이 성급했다고 보여집니다. 워낙 엄해설 특유의 흥분이라고 이해해도 예전에도 한 유저에게 져주기게임 의혹을 먼저 꺼내신 기억도 있고요. 뭐 어쨌든 임요환, 베르트랑 양선수 엄재경님 이외 모든 해설들 다 수고하셨습니다.
02/09/27 22:11
수정 아이콘
무효겜 처리되고 난후 재경기 시작전 채팅창을 얼핏 봣는데 임요환 선수의 채팅이 ? ? ? ? ? 의 연속이더군요...잘몬 본것 일수도 잇지만..그걸 보는 베르트랑 선수는 어떤 생각을 햇을지.................
김형석
02/09/28 02:50
수정 아이콘
동감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670 종족바꾸기에대해 [18] 드론찌개4652 03/11/10 4652
1771 종교는 정말로 과학 발전을 방해해왔나? [151] OrBef25014 12/05/19 25014
806 조지명식의 종족 배분, 과연 필요한가? [53] 세인트리버7927 04/04/23 7927
1298 조금 더 흥미로운 OSL을 위한 연출 [26] 그래도너를6322 06/01/10 6322
1415 조금 늦은감이 있지만....안시성 전투에 대해서... [25] 친정간금자씨!6877 06/09/26 6877
1798 제약이 많은 커뮤니티 VS 제약이 적은 커뮤니티 [42] 기도씨13499 12/10/29 13499
246 제생각엔.. 임요환선수의 얼라이마인.. [7] 전채호3366 02/09/27 3366
275 제발 얼라인마인으로 요환님 괴롭히지 맙시다....... [4] 박정규3437 02/09/28 3437
442 제가 좋아하는 선수나오면 돈내고 볼래요 [38] 맛있는빵3862 03/05/24 3862
145 제가 생각하는 플토의 가장 필요한점 [11] KABUKI3194 02/08/27 3194
296 제가 봐도 비난받아야 할것은.. 온게임넷입니다. [14] 김형석3292 02/09/28 3292
1210 제가 만약 패치를 할 수 있다면... [75] 미소속의슬픔6586 05/10/16 6586
602 제4의 종족 random. 스타리그에서의 가능성은? [35] 귀천6694 03/08/28 6694
726 제2기 프리미어리거를 뽑는다면? [73] kmimi0008799 04/01/20 8799
232 제 나름대로 생각해본 스타 고수 되기 프로젝트.. 71033050 02/09/28 3050
909 제 6편 테란 이윤열 선수를 분석해 봅시다 [23] 마젤란 Fund6459 04/09/21 6459
904 제 5편 저그 박경락선수를 분석해 주세요 [15] 마젤란 Fund4408 04/09/14 4408
903 제 4편 프로토스 박용욱선수를 분석해 주세요 [14] 마젤란 Fund5702 04/09/10 5702
902 제 3편 테란 임요환선수를 분석해 주세요 [26] 마젤란 Fund8135 04/09/07 8135
901 제 2편 저그 홍진호선수를 분석해 주세요 [21] 마젤란 Fund6181 04/09/04 6181
899 제 1편 프로토스 박정석선수를 분석해 봅시다 [24] 마젤란 Fund8205 04/08/31 8205
391 정말 난처하네요...왜이런 경우가 생기는건지. [33] Raesoo804145 02/11/21 4145
742 전적으로 분석되는 현재 테란의 강세에 대해서... [31] 스타매니아10144 04/01/31 1014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