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4/05/25 22:41:22
Name 매번같은
Link #1 기사
Subject [스포츠] [K리그2] 수원 삼성 염기훈 감독 성적부진으로 자진 사임
https://www.sports-g.com/news/articleView.html?idxno=206608

속보입니다.

오늘 서울E에게 3대1로 패배 후 K리그2 순위 6위로 떨어지자 경기 후 사임했다고 합니다.

에휴...그냥 작년에 임시 감독 맡아서 강등당했을 때 정식 감독은 하지 말고 1년 쉬던가 코치로 내려올 것이지
감독 맡았다가 팀도 망하고 본인 커리어도 꼬이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피해망상
24/05/25 22:45
수정 아이콘
그나마 강등당했어도 사임했으면 박수라도 받긴받았을텐데... 염두광 이런건 다 제쳐두고 앞으로 지도자길은 막힌듯합니다.
매번같은
24/05/25 22:46
수정 아이콘
일단 코치로 몇 년 꾸준히 지내면서 능력을 다시 검증 받아야 기회라도 생기겠죠. 너무 이르게 감독을 맡은게 독이 되버린거죠. 제대로 된 코치 경력 한번도 없이 덜컥 감독부터 맡았으니...작년이야 이해가 갔지만 올해 감독직 받은건 진짜 무리수.
아카데미
24/05/25 22:47
수정 아이콘
저 어릴때 고데로 조합으로 k리그를 호령하던 수원삼성이 이렇게나 몰락할 줄은 몰랐습니다. 다음 시즌 승격도 어려워보이는디...
매번같은
24/05/25 22:48
수정 아이콘
올해 그나마 작년 멤버들 좀 남아서 바로 승격되었어야 하는데 올해 못 올라가면 답 없는거죠. 모기업 지원도 원래 없었고, 선수들도 하나둘 이제 K리그1으로 떠날테고...
24/05/25 22:48
수정 아이콘
K2가 만만한 곳이 아니군요...
24/05/25 22:50
수정 아이콘
솔직히 대행까지가 본인이 할수있는 깜냥이었죠
코치한번 안해보고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려고 감독직을 수락해서 자기 미래까지 막아버리는지
욕심이 과했거나 본인을 너무과신했거나 인데
참 안타깝네요 레전드에서 이렇게 순식간에 평가 나락으로가는것도 금방이네요
R.Oswalt
24/05/25 22:56
수정 아이콘
k2 얕봤다는 역대급 멘트로 추하게 파국이군요.
24/05/25 23:03
수정 아이콘
욕심이 과했던거죠 
24/05/25 23:15
수정 아이콘
다른 글에도 썼지만 아직까지 국내 선수 출신들의 최종적인 꿈은 감독이기 때문에 감독 제안 들어왔을 때 염기훈 감독이 거부할 순 없었을 겁니다.
외부나 팬들이 보기엔 대행으로 끝내고 코치부터 다시 하면 미래에 좋은 감독 기회가 온다고 하지만 그게 실제로 언제 올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니까요.
그래서 팀이 은퇴한지 얼마 안 된 스타를 감독으로 영입할 때는 신중하게 타이밍을 봐야 하는데
최근 10년 정도를 수원삼성은 너무 이르게 오퍼하고 빠르게 교체하는 경향이 심한 느낌입니다.
허니콤보
24/05/25 23:16
수정 아이콘
당연한거죠.
지도자들이 밑바닥부터 차근차근 올라 오는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지도자는 선수로 뛸 때랑은 달라요.
及時雨
24/05/25 23:18
수정 아이콘
헐... 레전드 하나 진짜 날아가버렸네요
방탄노년단
24/05/25 23:24
수정 아이콘
타팀팬이지만 그냥 너무 안타깝습니다.너무 뻔히(?)그림이 그려지기도 했구요.
그리구 K2 보니까 승격하는거 어느팀이든 만만히 볼게 아닌거 같습니다.생각한거보다 엄청 치열하기도 하구
몇년전에 서울이 강등되었더라면 서울도 꽤 고생했겠다라는 생각많이 합니다.
24/05/25 23:26
수정 아이콘
오늘 초대권을 친척에게 받아서 애 둘 데리고 가족끼리 처음으로 축구 보러갔습니다.

수원 삼성 당연히 1부 리그인줄 알았는데;;; 2부였고;;; 수원 삼성 홈이라서 수원 삼성 애들과 같이 응원했는데 경기 막바지에 동점골-역전골-쇄기골....

와;;;
ComeAgain
24/05/25 23:52
수정 아이콘
제주가 쉽게 올라와서 수원도 그럴 거라고 생각했던 건지...
아무리 2부가 쉬워보였어도, 그들도 프로이고 하루 종일 축구 생각만 하는 곳인데.
다른 팀 팬이지만, 염기훈을 갑작스럽게 코치도 아니고 감독 자리에 앉힌...
구단의 준비가 아쉬워보이네요.
Broccoli
24/05/25 23:59
수정 아이콘
제주는 그때 구단주가 직접 보고 분노의 영입을 시켜줬다고 하죠.
그런데 수원은 선수 보강도 안되고, 핵심선수는 못지키고, 감독도 증명한게 없는 초짜였으니 이리 될만했고요...
LowTemplar
24/05/26 01:01
수정 아이콘
저는 최태원이 서귀포까지 가서 강등경기 현장에서 직접 보는 거 보고 와 진짜 축구팀 개박살나겠구나 했는데
돈의 힘을 보여주며 리그 압살하고 바로 승격한 거 보고 놀랐어요
정작 정리한 건 야구팀이고 해서 두 번 놀람..
botframework
24/05/26 01:17
수정 아이콘
(수정됨) K리그2 꾸준히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여긴 지옥 그 자체입니다.
힘으로 찍어누르든 기가막히게 판을 짜오든 둘 중 하나는 했어야 했는데
염기훈 감독은 너무 준비가 안돼 보였어요
매번같은
24/05/26 01:57
수정 아이콘
K리그1에서 강등된 첫해에 힘으로 찍어누르지 못하면 2년차부터는 개미지옥에 빠지는거 같더군요. 혹시 모기업의 지원이 다른 K리그2 팀보다 월등해서 선수단을 화려하게 구성하는거 아니면 전남처럼 K리그2에서 계속 도돌이표의 개미지옥에...;;
24/05/26 04:15
수정 아이콘
그게 아니면 경남처럼 외국인을 진짜 잘 데려오던가죠.. 말컹이라던가 말컹 혹은 말컹..
마제스티
24/05/26 07:19
수정 아이콘
염기훈 응원했는데 역량도 문제지만
덥석 감독시킨 구단과 퇴장당해서 게임 던지는 선수들도 문제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운도 엄청 없는거 같아요
24/05/26 09:07
수정 아이콘
염기훈 개인 입장에서야 감독직 당연히 받았어야죠. 프로팀 감독이 바닥부터 시작한다고 오는 자리가 전혀 아닌데. 받고 더 잘했어야지면 몰라도 안받았었어야지는...
24/05/26 12:09
수정 아이콘
아직 경력이 부족한 시기에 구단에서 감독제의가 오면 내 능력이 부족하니 거절하겠다고 하는건 쉽지 않을것 같습니다

연수 코치 수코경력을 차례대로 밟으면 감독제의가 온다는 보장이 있나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97791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25251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41978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13347 0
83369 [연예] 뉴잭스윙 시대를 풍미하다(feat. 현진영,S.E.S,DEUX,etc) [12] 문인더스카이2330 24/06/18 2330 0
83368 [연예] 거의 아무도 결혼한줄 모르는 아이돌... [11] 강가딘8489 24/06/17 8489 0
83367 [스포츠] [WWE/아프리카] 먼데이 나잇 워 20화가 모두 올라왔습니다. [6] TAEYEON2018 24/06/17 2018 0
83366 [연예] [프로미스나인] 2024 포토북 'FROM SUMMER' 티저 영상 모음 [13] Davi4ever1912 24/06/17 1912 0
83365 [연예] WOOAH(우아) 'POM POM POM' M/V [1] Davi4ever2109 24/06/17 2109 0
83364 [스포츠] 아시아 여자배구 U18 대회 : 한국 vs 대만 (경기종료) [6] 아롱이다롱이2250 24/06/17 2250 0
83363 [스포츠] [K리그] 2부리그로 강등 당한 팀의 평균 관중 [19] TheZone3469 24/06/17 3469 0
83362 [스포츠] 한국 여자배구 u-18 경기 승리 [13] 빼사스2539 24/06/17 2539 0
83361 [스포츠] [KBO] 한화 투수 산체스 대채 외국인 선수 영입 [11] 하루히로3431 24/06/17 3431 0
83360 [스포츠] KBO 올스타 명단이 나왔습니다. [58] Pzfusilier4885 24/06/17 4885 0
83359 [연예] 황희찬에게 튕겨나가는 김종국.gif [74] 아지매8884 24/06/17 8884 0
83358 [스포츠] [KBO] 어떻게 사람 이름이 god인기멤버GOAT [33] 손금불산입5188 24/06/17 5188 0
83357 [스포츠] [해축] 유로에 학교 숙제 들고온 급식.mp4 [9] 손금불산입3419 24/06/17 3419 0
83356 [스포츠] [해축] 챔스를 우승하고 유로도 노리는.mp4 [12] 손금불산입2920 24/06/17 2920 0
83355 [스포츠] [MLB] 그린몬스터를 잡아먹는 판사님 26호 [15] kapH3763 24/06/17 3763 0
83354 [스포츠] [MLB] 월요일 아침 두번 울리는 오타니 모닝콜 [9] kapH4271 24/06/17 4271 0
83353 [연예] [뉴진스] 'Right Now' M/V [33] Davi4ever5312 24/06/17 5312 0
83352 [연예] [트와이스] 나연 스튜디오 춤 퍼포먼스 영상 / 잇츠라이브 [3] Davi4ever2055 24/06/16 2055 0
83351 [연예] 위버스콘에서 팬들이 분노한 공연 [28] Leeka7307 24/06/16 730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