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3/12/05 19:41:27
Name 그10번
Link #1 유튜브, 트위터
Subject [스포츠] [NBA] 이번시즌 최고의 히트상품, 타이리스 할리버튼 (수정됨)
1. 오늘 인 시즌 토너먼트 8강전 2경기가 열렸습니다.







2. 보스턴과 인디애나의 8강전은 인디가 높은 시드지만 정규시즌 순위가 말해주듯이 현재 제일 강력한 우승후보와 중상위권 팀간의 시합이라서 보스턴의 승리가 유력했는데 할리버튼이 26득점 10리바 13어시 0턴오버라는 무결점 경기력을 뽑내며 인디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3. 이번시즌 할리버튼은 (매니아에서 본 표현을 빌리자면) 커리의 슈팅과 폴의 안정적인 리딩을 동시에 하고있는 괴물같은 모습인데요, 현재까지 23-24시즌 최고의 히트상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4. 새크와 뉴올의 시합은 잉그램이 맹활약한 뉴올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뉴올은 주요선수들이 대부분 건강하게 출전했는데 부상없는 뉴올은 확실히 강하네요.




5. 호세의 저 시그니처 스틸은 여전하네요. 크크




6. 최근 OKC와 댈러스의 시합에서 NBA 역사상 처음으로 30-0 런이 나왔습니다.

댈러스의 대단한 런이었는데 더 놀라운 건 저걸 4쿼터 중반에 정통으로 맞고 역전을 당했음에도 OKC가 정신차리고 다시 반격해서 이겼다는 점입니다. OKC 영건들의 멘탈이 만만찮습니다.  




7. 39살의 르브론이 최근 360도 레이업을 했는데 빈스 카터가 39살때 했던 레이업과 같아서 더 많은 화제를 모았습니다.


5-12-2023-185516-www-espn-com


5-12-2023-18554-www-espn-com



8. 이제 레이커스와 피닉스, 밀워키와 뉴욕의 8강전이 남았습니다.

국내 NBA팬덤에서는 인 시즌 토너먼트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던데 현지에서는 관중들도 많이 오고 시청률도 높고 비인기팀도 전국중계의 기회가 생기고 (할리버튼의 시합이 전국중계가 되었던 적이 오늘 시합을 포함해도 두번째라고 합니다.) 경기도 토너먼트의 치열함이 느껴지는등 호평이 많더군요.

플레이인 제도도 그렇고 아담 실버 총재의 능력이 대단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3/12/05 19:43
수정 아이콘
커리+폴이라니 엄청나네요.
23/12/05 19:47
수정 아이콘
시즌 중에 토너먼트 대회를 개최한 것인가요???
무적LG오지환
23/12/05 19:52
수정 아이콘
조별 예선과 4강까지는 정규시즌 성적에 포함되고 결승전에 진출한 팀은 1경기를 더 별도로 치르게 됩니다.
23/12/05 19:58
수정 아이콘
아하 감사합니다
탑클라우드
23/12/05 19:47
수정 아이콘
저도 흥행에 대해 장담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는데, 대흥행이네요...
네... 흥알못 인정합니다.
겟타 세인트 드래곤
23/12/05 19:50
수정 아이콘
오늘 완전히 미친 활약이더라고요
진짜 인디는 할리버튼을 획득한게 최근 몇년간의 무브중 최고의 무브였습니다
무적LG오지환
23/12/05 19:53
수정 아이콘
우승 상금도 로테 끝자락 선수들에게는 혹할만큼 충분히 걸려있고 해서 그런가 경기들도 다 재미있습니다 크크크
23/12/05 19:56
수정 아이콘
생각보다도 토너먼트에서 선수들의 집중도가 다르더라고요. 인시즌 토너먼트 도입 첫해부터 성공이라는 느낌입니다.
무적LG오지환
23/12/05 20:05
수정 아이콘
단점이 장점보다 많다고 생각하는데 단판 토너먼트가 주는 도파민이라는 엄청난 장점 하나가 단점을 다 씹어먹을만하죠 크크크크

이상 2년 연속 플인 뚫고 플옵간 팀 팬이었습니다 크크크
23/12/05 20:57
수정 아이콘
예선 성적이 정규시즌 성적에 포함도 된다는데...
단점이 예를 들면 어떤게 있을까요?
무적LG오지환
23/12/05 21:12
수정 아이콘
정규 시즌 스케쥴에 인 시즌 토너먼트 일정이 영향을 미치는거 자체가 개인적으로 큰 단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장 같은 조에서 똑같이 8강 탈락했는데 미네소타는 추가된 경기가 샌안토니오, 멤피스인데 썬더는 휴스턴, 골스인게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뭐 미네소타가 바보같이 상대적 약팀한테 2패 박고 썬더가 플옵 경쟁 중인 휴스턴, 골스를 다 씹어먹고 경기차를 줄일 수도 있습니다만 일단 썬더 입장에서는 '아니 누구는!' 소리 충분히 할만 하죠.
일정이 직관적이지 못하게 된 것도 소소한 단점이긴 하고요.

여기에 화려한 코트 디자인 때문인가 선수들이 하나같이 코트가 미끄럽다고 호소한 것도 있습니다.
댈러스 같은 경우는 이 코트 결함 문제를 끝까지 해결 못해서 결국 야심차게(?) 디자인한 코트 선보이지 못한 걸로 압니다.
다행히 미끄러운 코트 때문에 큰 부상 당한 선수는 없었던 것 같긴 하지만요.
23/12/05 22:01
수정 아이콘
유럽축구에서 컵대회 떨어지면 정규시즌 유리하듯이.. 이것도 그냥 이정도이지는 않을까요?

코트 디자인은 왜 저렇게 한건지 궁금하긴 하네요
잉어킹
23/12/05 19:56
수정 아이콘
할리버튼은 킹스에 있을때도 어느정도 싹수가 보이긴 했는데,(넓은 시야 & 빠른 판단 but 부족한 스킬)
페이서스 와서 칼라일을 만나고 기량이 포텐 뚫고 만개하는 느낌입니다. 보스턴을 잡아버리네요
청춘불패
23/12/05 20:13
수정 아이콘
전반은 버리고 후반에 몰빵한거 보니
서태웅 그 자체네요
그리고 비록 지긴했지만 테이텀의
4쿼도 집중력도 좋았네요
우공이산(愚公移山)
23/12/05 20:44
수정 아이콘
심지어 할리버튼 소속팀이 굉장히 빠른 페이스로 경기하는 팀 아닌가요? 어떻게 턴오버수치가 저렇게 아름다울수가 있지... 경기보면 빠르게 공격하면 턴오버는 세금같이 따라붙던데
23/12/05 21:10
수정 아이콘
근데 오늘은 1,2쿼터는 보스턴 페이스에말려서 약간 공격이 평소보단 느렷어요
raindraw
23/12/06 07:53
수정 아이콘
낮은 턴오버에 높은 어시스트는 할리버튼의 특성입니다. 킹스팬인데 할리버튼 트레이드로 페이서스도 응원하고 있습니다. 보고 있으면 응원하고 싶은 선수이니 지켜보셔도 좋습니다.
씨네94
23/12/05 20:47
수정 아이콘
솔직히 8강전까지는 코트색깔도 그렇고 분위기도 그냥저냥 시즌게임 같았는데
단판토너먼트 들어오니깐 진짜 플옵느낌이 물씬 납니다 크크.
괜히 NCAA가 인기 좋은게 아니라는 크.
이혜리
23/12/05 20:58
수정 아이콘
전국 중계가 얼마 안되나요?
최근에 인디애나 경기만 몇 번 본 것 같은데..(스포티비 나우로)
할리버튼 경기 보고 있으면 진짜 돈치치 같은 지공 절대 없고,
3점 라인에서 간격 살짝만 벌어지면 바로 던지는 데 그게 진짜 볼 맛 납니다.
슛폼이 진짜 개 똥슛 그 자체라서 멋은 없는데, 가슴에서 올라가면서 던지다 보니 슛타이밍이 하도 빠른 게 장점인 듯 해요.
여튼 요즘 130점 먹히면 140점 쳐 넣는 경기 덕에 아주 재밌습니다.

비슷한 팀 컬러를 가진 애틀랜타, 밀워키 이런 팀 만나면 진짜 올스타 보는 것 같고 너무 재밌네요,
그리고 애들이 수비를 안하니까, 마이애미 같은 지공팀도 그냥 어느덧 닥공하고 있고..
23/12/05 21:11
수정 아이콘
마이애미 같은 지공팀도 그냥 어느덧 닥공하고 있고....<<이건 틀린말입니다.
그냥 공격을하는데 수비가 없어서 점수가 높은거 뿐이에요..ㅠ.ㅠ
그10번
23/12/05 21:16
수정 아이콘
일단 할리버튼의 전국중계 횟수에 대한 글은 아래 트위터을 참고했습니다.

https://twitter.com/TheDunkCentral/status/1731867436280942929

그리고 이번시즌 기준으로 전국중계가 적은 팀들은 3,4경기정도가 전국중계가 된다고 합니다.

https://mania.kr/g2/bbs/board.php?bo_table=news&wr_id=1231976&sca=&sfl=wr_subject&stx=%EC%A4%91%EA%B3%84&sop=and&scrap_mode=&gi_mode=&gi_team_home=&gi_team_away=
무적LG오지환
23/12/05 21:23
수정 아이콘
할리버튼이 올해 이 기세 이어서 올느바팀 되고 MVP 컨텐더 되면 다음 시즌에는 전국 중계가 많이 늘겁니다.
그래도 전통의 인기팀들만큼은 힘들겠지만요.

다음주 일요일 시대를 역행해 코트에 빅맨 3명-고베어 피셜 나만 빅, 1명은 가끔 빅, 1명은 키만 큼-을 코트에 올려놓는 수비 1위팀 vs 하프라인 넘어가면 쏘는 공격 1위팀의 대결 기대하고 있습니다 크크
이직신
23/12/05 21:04
수정 아이콘
크크크 30-0 런하고 결국엔 진게 재밌긴 하네요
바보영구
23/12/05 21:58
수정 아이콘
할리버튼 너무 잘함..
엔타이어
23/12/05 22:25
수정 아이콘
하이라이트보니까 완성형 느낌이네요.
볼핸들러가 2대2 플레이 잘하면서 슈팅도 좋고 패싱 센스도 좋고 돌파까지 잘하면서 판단력도 좋아보이네요.
23/12/06 01:27
수정 아이콘
점퍼 자세나 타점 등은 완전 여자선수 같은데 신기하게 잘 들어가네요?! 크크
23/12/06 04:03
수정 아이콘
미국쪽 포럼들 보니 선수들이 집중도가 좋은 이유가 대회 상금 때문이라고 하네요.

우승 50만달러, 준우승 20만달러, 4강 10만달러로 저연봉 선수들한테는 아주 짭짤한 보너스죠. 우승하면 최저연봉의 거의 반이 추가로 들어오는거니..

그래서인지 주전 선수들이 팀원들 위해 더 이를 악물고 뛴다고 하네용
23/12/07 11:41
수정 아이콘
아아...르버지 ㅠ.ㅠ
의문의남자
23/12/06 08:02
수정 아이콘
전 요즘 하루를 시작할때 시작버튼을 누르고 시작하던 습관을 할리버튼을 누르고 시작하는걸로 바꿧습니다. 하루가 너무 좋네요.
23/12/06 08:12
수정 아이콘
요즘농구는 인디애나가 제일 재미있어요
120을 주면 130점을 넣으면 되지!
여기에있어
23/12/06 20:57
수정 아이콘
게다가 매치업 상대가 자타공인 리그 최고 가드 수비수 즈루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88476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16767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27870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397427 0
81339 [스포츠] [F1] 바레인 그랑프리 결과 및 잡담 [5] 과수원410 24/03/03 410 0
81338 [스포츠] 말년에 편하게 축구하러 미국에 간 요리스 근황.mp4 [6] insane1587 24/03/03 1587 0
81337 [연예] 디즈니+ 한국 드라마들도 나쁘지 않네요. (광고 x) [15] 우주전쟁3024 24/03/03 3024 0
81336 [스포츠] 르브론 4만득점만큼 깨기 어려워 보이는 기록 [14] insane1968 24/03/03 1968 0
81335 [스포츠] NBA 르브론 제임스 커리어 통산 4만득점.gif (용량주의) [35] SKY922584 24/03/03 2584 0
81334 [스포츠] [해축] 오늘도 극장풀.gif (용량주의) [12] SKY924313 24/03/03 4313 0
81333 [스포츠] [해축] 손흥민 리그 13호 골.mp4 (vs 크리스탈 팰리스) [27] Davi4ever6138 24/03/03 6138 0
81332 [연예] [트와이스] 음악중심 컴백무대 / 여러 챌린지 영상 모음 [1] Davi4ever828 24/03/02 828 0
81331 [연예] [르세라핌] 데뷔 후 음악중심에서 첫 앵콜 / 엄정화, 모모-사나와 함께한 챌린지 [2] Davi4ever1180 24/03/02 1180 0
81330 [연예] 서울의 봄 vs 파묘 관객수 추이 [32] 우주전쟁5727 24/03/02 5727 0
81329 [스포츠] [K리그] 데뷔전을 치룬 린가드 [16] 及時雨3991 24/03/02 3991 0
81328 [연예] [아이유] 오늘 콘서트 보러 간 유재석-박명수-양세찬 / 뉴진스 게스트로 출연 [9] Davi4ever3215 24/03/02 3215 0
81327 [연예] 다시 만든 파묘 포스터 [15] 스타카토4216 24/03/02 4216 0
81326 [연예] '유부남 의혹' 유니크 성주 "아빠이자 남편" 인정 [24] Myoi Mina 8147 24/03/02 8147 0
81325 [스포츠] [해축] 투헬아 오늘은 이겼니.mp4 [21] 손금불산입4103 24/03/02 4103 0
81324 [연예] 파묘 개봉 10일만에 500만 돌파 [51] 아롱이다롱이5361 24/03/02 5361 0
81323 [연예] 최민식 배우가 요즘 신이 나서 무대인사 돌 수 있는 이유 [34] 우주전쟁10290 24/03/02 10290 0
81322 [연예] [르세라핌] 뮤직뱅크까지 1위 (+앵콜 직캠) / 무대 영상 및 직캠 모음 [2] Davi4ever2075 24/03/02 2075 0
81321 [연예] [트와이스] 뮤직뱅크 컴백무대 / 원테이크캠 + 얼빡직캠 [3] Davi4ever1069 24/03/02 106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