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3/03/26 23:43:09
Name Davi4ever
Link #1 유튜브
Subject [연예] [아이브] 정규 1집 선공개곡 'Kitsch' M/V Teaser (수정됨)


3월 27일 공개되는 아이브의 정규 1집 선공개곡,
'Kitsch'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정말 얼마 안 남았네요!
그나저나 썸네일부터 원투펀치 포스 덜덜덜...

정규 1집의 디데이는 4월 10일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트리플에스
23/03/26 23:46
수정 아이콘
무난하게 1위 찍을듯합니다.
썸네일부터 사기네..
위르겐클롭
23/03/26 23:49
수정 아이콘
핑크콩순이 좋네요
23/03/27 00:01
수정 아이콘
원투펀치가 막강하긴 한데, 팀으로서 보면 마치 "XXX와 아이들" 처럼 보여서 저런 전략이 좋은 것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블랙리스트
23/03/27 00: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안녕즈 둘의 원투펀치가 워낙 막강해서 포기할 순 없죠! 흐흐 보통은 이런 멤버가 1명만 있기 마련인데 아이브에는 2명이나 있어서 스타쉽은 정말 운 좋은 회사구나 하고 느낀적이 많네요. 장원영이야 언니 졸업식장에서 캐스팅 했다고 해도 안유진은 직접 온라인으로 지원한 지원자 였으니까요 크크

그리고 이젠 그렇게 안녕즈와 아이들 느낌 나는 건 아닙니다. 여태 예능 나왔을 때 아형, 놀토, 출장! 십오야, 런닝맨 등등 레이가 예능감 때문에 반응이 제일 좋았습니다. 애프터라이크 활동 이후로 내 장점 파트 밈 때문에 가을선배가 떡상했구요! 중국공구 순위 한 3위는 된다고 하던데... 리즈가 폼이 떨어져서 좀 순위가 낮아졌다곤 하나 그래도 메보감이고 비주얼은 여전합니다. 이서도 이번에 고1 됐고, 다들 괜찮습니다. 이번에 그래도 단체샷에서 장원영을 제일 왼쪽으로 뺏고 핑크 콩순이를 정가운데에 배치한걸 보면 키치는 뭔가 레이가 센터인듯...
꿀깅이
23/03/27 01:47
수정 아이콘
이쪽 원투펀치류는 에스파가 최강인듯
아이브는 안녕즈가 먼저 떠서 자연스럽게 둘이 인지도가 높지만 다른 멤버들도 알아갈수록 매력 터지는데
에스파는 최강 원투에 외국인 섞어놓으니 해외 수출용으로 구색 맞춘 느낌밖에 안남요 (닝닝이나 지젤 팬 분께는 사과드립니다...)
VictoryFood
23/03/27 08:44
수정 아이콘
이게 한명이면 좀 불안할 수 있는데 2명이면 그 자체로 팀 분위기가 나기 때문에 또 다를 겁니다.
블랙리스트
23/03/27 10:53
수정 아이콘
저랑 비슷한 생각 이시네요! 장원영, 안유진 같은 멤버가 한명이면 독보적 존재감 멤버가 1명이라 그 멤버에만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될 수 있고 xxx과 아이들이나 xxx 그룹 취급받을 수도 있으나 그런 독보적 존재감 멤버가 2명이나 있어서... 그리고 동일한 시작선에서 출발했는데 갑자기 둘만 확 뜬 것도 아니고 원래 아이즈원으로 유명한 멤버 였던 걸 알고 다른 멤버들도 들어온 거죠. 가끔 예전 다른 걸그룹과 비교하는 경우들도 계시던데 다릅니다

자칫하면 다른 멤버들이 유명한 멤버 둘과 아이들 그룹 취급당할 수도 있고 묻힐 수도 있으나 멤버를 꽤 잘 뽑아서 얼굴(비주얼), 키, 성격 등등 어울리는 멤버들을 뽑아서 특별히 성격적으로도 모난 멤버도 없고... 키도 비슷하고... 첨엔 안녕즈 둘에 주목 받지만 회전문으로 다른 멤버도 주목받고 있죠. 이서가 데뷔때 중2 그리고 작년엔 중3이라 너무 어리니 주목도가 덜 했다면 올해부터 고1에 비주얼도 더 좋아졌고 키도 큰 느낌이라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높죠 흐

리즈도 데뷔 초 금발머리 걔 시절에 안녕즈 다음 인기 3위 정도는 댔다는데 몸 관련 폼이 떨어져서 욕먹고 그렇긴 했는데 전 요즘 약간 포동포동해서 더 귀엽고 좋더군요. 콧대 높아서 매력 있더군요
선플러
23/03/27 00:05
수정 아이콘
썸네일 보소..
중간에 유진이 껌씹는 거 까리한데
아롱이다롱이
23/03/27 00:11
수정 아이콘
아이브, 카카오엔터·컬럼비아 레코드 손잡고 북미 진출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1&aid=0013834872

걸그룹 아이브가 다음 달 정규 1집 '아이 해브 아이브'(I've IVE) 발표를 계기로 세계 최대 음악 시장으로 꼽히는 북미 시장에 진출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북미 법인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아메리카가 소니뮤직 산하 컬럼비아 레코드와 파트너십을 맺고, 산하 레이블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브의 북미 진출 등 글로벌 매니지먼트를 맡는다고 24일 밝혔다.

컬럼비아 레코드의 북미 음악 사업 역량을 토대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음원 유통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음악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아이브 정규 1집은 물론 이달 27일 공개하는 선공개곡 '키치'(Kitsch)의 글로벌 음원 유통과 북미 현지 마케팅·프로모션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2021년 12월 데뷔한 아이브는 '일레븐'(ELEVEN), '러브 다이브'(LOVE DIVE), '애프터 라이크'(After LIKE)를 3연타 히트시키며 K팝 정상 걸그룹으로 성장했다. 싱글 세 장만으로 300만장이 넘는 누적 음반 판매량을 기록하며, 신인상과 대상을 동시에 받았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아이브는 이번 첫 정규음반을 통해 북미를 중심으로 해외 무대로 더욱 영역을 넓힐 것"이라며 "글로벌 K팝 아티스트로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아메리카와 손잡은 컬럼비아 레코드는 비욘세, 아델, 해리 스타일스 등 내로라하는 팝스타의 음반 유통을 맡고 있다. 또 방탄소년단(BTS)의 히트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와 '버터'(Butter) 등의 미국 유통·프로모션도 맡은 바 있다.

----------------------------------

아이브가 이번에 발표하는 노래로 북미(미국)시장 진출한다고 발표했는데 그래서 그런걸까요?
선공개곡 티저 영상만봐도 미국 하이틴 느낌나게 찍은듯한?
블랙리스트
23/03/27 00:19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근데 벌써 트위터에서 팬들이 찾아낸 거 봤는데 러브 다이브 뮤비에 나왔던 하트 모양의 악마(?)가 이번 키치 티저 뮤비의 야구 점퍼 의상에 들어가 있고요. 천사 날개도 러브 다이브 뮤비에서 나왔던 거고, 장원영 벽화 그림이나 리즈가 바닥에 엎드려 있는 것도 러브 다이브 때 다 나왔던 장면입니다!

개인적인 추측이지만 스타쉽이 아이즈원 연장을 반대해서 위즈원들 한테 욕먹었고 불매해야 된다 소리도 듣고 아직도 디시 엠넷 갤 같은데선 파생 그룹은 언급도 금지고 배척 당합니다. 아마 안녕즈가 아이즈원 활동할 때 부터 이 둘 멤버를 주축으로 하는 걸그룹을 구상하면서 그룹 이름과 콘셉트도 다 정해놓고 앨범 정규 4부작 까지 다 미리 기획해 놨을 겁니다

https://youtu.be/laHhte5xBMg

애초에 데뷔 전 올라왔던 HAVE WHAT WE WANT 영상에서 안유진이 화면 조정 컬러바 이미지 배경으로 의자에 앉아있을 때 RGBW 색 순서로 표시되는데 이게 모두 앨범 커버색입니다 덜덜... 실제 앨범 발매 순서는 RBGW 순서가 되긴 했는데 그건 라이언 전 인터뷰로 애프터라이크 샘플링이 6개월이라는 오랜 기간이 소요 됐기 때문에 순서를 바꿨을 거란 추측이 있었습니다. 결과론적으론 러브 다이브가 먼저 나오게 되면서 야구장 시구/드림 콘서트/지구오락실이 3연타로 버프 받으면서 결국 연간 1위로 가게 되었죠. 애프터라이크가 먼저 나왔다면 아마 연간 1위는 힘들었을 겁니다

아무리 아이브가 작년 8월 컴백을 마지막으로 8개월만에 컴백하는 거긴 해도 전체적인 큰 그림과 세부적인 콘셉트도 미리 데뷔 1~2년 전부터 준비해 놨으리라 봅니다. 팬덤명 다이브도 뚝딱 나왔고, 올 2월 팬콘만 해도 처음 이미지가 공개 됐을 때 2022년 3월 12일자에 만든 이미지로 판별났었거든요. 거의 1년 전에 팬콘서트도 미리 기획해 놨다는 소리인데 정규 까지도 미리 기획해 났으리라 보네요
부비부비트랩
23/03/27 11:01
수정 아이콘
미국 하이틴 느낌나게 찍었다는 말이 자주 쓰이는데 그런말 볼때마다 과연 미국인들도 그게 특별하게 느껴질지 궁금합니다
역으로 미국인이 한국 교복입고 뮤비찍었다고 와 한국 하이틴 느낌!! 이러진 않을거 같아서요 크크
별가느게
23/03/27 03:38
수정 아이콘
원투펀치니 뭐니 해도 개인적으로 여자 아이돌 그룹 중에서 진짜 전 멤버 다 매력 넘치는 팀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야 뭐 안유진이랑 장원영으로 입덕했는데 이제는 레이도 마음에 들고 가을이 최애...
하카세
23/03/27 10:12
수정 아이콘
저도 장원영으로 입덕했는데 레이가 최애고 가을도 눈길이 가네요.
블랙리스트
23/03/27 10:55
수정 아이콘
저는 데뷔초부터 안녕즈 말고 오히려 다른 비공 멤버들이 괜찮아 보였네요 크크 팬 채널 유튭에서 챙겨보고 쇼츠 챙겨보고 그러다가 지락실 안유진 때문에 본격적으로 입덕하고 되고 지금은 올팬입니다 크크 가을선배는 단발이 신의한수 인듯요
미하라
23/03/27 06:05
수정 아이콘
이글에서는 원투펀치라는 이야기가 많지만 남초들 사이에선 오히려 멤버들 인기나 최애가 고만고만한데, 오히려 여초들 사이에서 장원영이 거의 여초들의 워너비 수준으로 주목도를 다 가져가는거 같던데. 그거 보면서 이제는 여돌도 여덕들이 주 고객이라는 말이 이해가 되기 시작했습니다.
VictoryFood
23/03/27 08:43
수정 아이콘
야.. 이건 됩니다.
23/03/27 09:38
수정 아이콘
이럼 앞에 나왔던 싱글들이 이번 정규에 수록곡으로 들어가고 신곡 몇곡 추가해서 하나의 앨범으로 나오는 건가요?
블랙리스트
23/03/27 11:0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음... 원래 해외 기준 이라면 제가 밴드나 팝가수 등등 노래도 많이 듣는 편인데 보통 예전에는 정규도 20곡은 들어가고 그랬었죠. 밴드도 싱글로 먼저 음반을 내고 그 싱글곡으로 먼저 활동한 다음에(싱글 음반이 모든 수록곡이 정규에 들어가는 지는 잘 모르겠으나) 그 곡들이 정규에 포함 됐죠

근데 우리나라는 아이돌 정규 앨범 관련 꼭 아이돌만 아니더라도 정규 앨범에 기존 싱글 음반에 있는 노래 들어가면 이상하게 취급 하더군요. 아이브도 올 신곡으로 채워지길 바라는 눈치 같고요. 싱글도 원래는 음반이라는 표현이 맞고 앨범이 아닌데 앨범이라 잘못 부르고 있고 원래 타이틀 곡 이라는 표현도 없다죠? 예전에 해외 밴드나 팝가수들 앨범 CD 구입하면 한국어로된 내용 한장짜리 들어있고 했는데 자의적으로 무슨 곡이 타이틀 곡 이라고 하긴 해놨고 음원 사이트에서도 그렇긴 하던데...

원래는 타이틀 곡이라는 표현도 없고 그냥 앨범 제목과 노래 제목이 똑같을 때를 타이틀 트랙이라고 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23/03/27 15:35
수정 아이콘
답변 감사합니다. 전 아재라 싱글들이 정규에 포함되는게 익숙한데 요즘은 어떤지 잘 몰라서 질문 남겨봤습니다. 분위기가 좀 다른가 보네요.
mooncake
23/03/27 12:05
수정 아이콘
4세대 여돌 중에 아이브가 뭔가 가장 럭셔리 한 느낌의 그룹인거 같아요. 장원영때문인가 크크
파비노
23/03/27 15:43
수정 아이콘
장원영때문이죠 딴 멤버들이 친근하다면 장원영은 그냥 공주님
사랑해 Ji
23/03/27 12:26
수정 아이콘
재생하자마자 너무 제 스타일이라 뿅 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91622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19646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32696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02937 0
82046 [스포츠] [KBO] 10개 구단 현재 연봉 1위 타자 [9] 손금불산입1488 24/04/15 1488 0
82045 [연예] MBC 복면가왕 9주년 방송을 연기한 이유 [25] Myoi Mina 2514 24/04/15 2514 0
82044 [스포츠] 야구보다보면 당황스러운 부분 [46] TQQQ4516 24/04/15 4516 0
82043 [스포츠] [해축] 커리어 평생 처음으로 우승 못한 선수 [14] 손금불산입3111 24/04/15 3111 0
82042 [스포츠] [해축] 우승확정 후 경기장 난입하는 레버쿠젠 팬들... [22] 우주전쟁3569 24/04/15 3569 0
82041 [연예] 드라마 "눈물의 여왕" 시청률 마의 20% 돌파 [34] 아롱이다롱이3127 24/04/15 3127 0
82040 [스포츠] [해축] 리버풀이 무너졌다고 해서 구경하러 갔는데 보고오니.giphy [28] Davi4ever2600 24/04/15 2600 0
82039 [스포츠] 레버쿠젠, 120년 만에 우승! [25] 실제상황입니다4918 24/04/15 4918 0
82038 [스포츠] [해축] 최악의 한 주를 보낸 리버풀.giphy [18] Davi4ever3199 24/04/15 3199 0
82037 [연예] 끝날 줄 모르는 펨코 라이브 릴레이.mp4 [51] 묻고 더블로 가!9723 24/04/15 9723 0
82036 [연예] [아이브] 미니 2집 <IVE SWITCH> 콘셉트 포토 #1 / 컴백 타임테이블 [4] Davi4ever1370 24/04/14 1370 0
82035 [연예] 추억의 외국 여배우 - 고원원 [11] 보리야밥먹자3989 24/04/14 3989 0
82034 [연예] [트와이스] 강형욱의 개스트쇼, 정연&공승연편, 나연 워터밤 출연소식 [4] 그10번2865 24/04/14 2865 0
82033 [스포츠] 프로야구 순위, 이번주 일정.jpg [56] 핑크솔져4969 24/04/14 4969 0
82032 [스포츠] [UFC] 소문난 잔치에 미친듯한 경기들이 나온 UFC 300 [12] 갓기태3698 24/04/14 3698 0
82031 [스포츠] 이제 볼일 없을줄 알았던 스트존 오심논란 [77] Arctic8701 24/04/14 8701 0
82030 [스포츠] [KBO] 참다참다 터져버린 롯데팬들 [35] 갓기태7665 24/04/14 7665 0
82029 [스포츠] ??? : 크으... 이게 야구지... [23] 닉넴길이제한8자6655 24/04/14 6655 0
82028 [스포츠] [야구] 롯데 김태형 감독이 작심발언을 하였습니다. [72] watarirouka8939 24/04/14 893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