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2/09/23 09:24:00
Name 어강됴리
File #1 screenshot_top10.netflix.com_2022.09.23_09_16_36.png (143.1 KB), Download : 59
Link #1 https://top10.netflix.com/tv-non-english
Subject [연예] 수리남, 넷플릭스 비영어드라마 시청시간 1위, 전체 2위


공개 첫주 2천만 시간으로 뭐 그럭저럭한 넷플릭스 한국오리지날 드라마인가 싶다가 공개 2주차에 갑자기 4천만 시간이 불어나서 우영우와 바톤터치를 했습니다.

9555만 시간의 코브라카이 시즌5를 제외하면 넷플릭스 한주동안 공개된 드라마중 시청순위가 2번째로 높네요





넷플릭스 비영어권 드라마 Top 10중 한드

1위 수리남
4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5위 신사와 아가씨
9위 작은아씨들
10위 환혼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handrake
22/09/23 09:25
수정 아이콘
나르코-세인트가 수리남인가요? 왜 이름을 바꿨지?
스토리북
22/09/23 09:26
수정 아이콘
외교부에서 자제하라 그래서 영문명은 바꿔 나갔습니다.
어강됴리
22/09/23 09:26
수정 아이콘
나르코가 속어로 약쟁이를 뜻합니다. 우리야 수리남 하면 별 느낌도 없지만 넷플릭스 입장에서는 국제소송을 감내해야 하니까요
해달사랑
22/09/23 10:02
수정 아이콘
처음부터 영문 제목은 나르코세인트
카트만두에서만두
22/09/23 09:40
수정 아이콘
솔직히 잘만들어서 만듦새 대비 시청시간이나 흥행이 아쉽네요. 마이네임 대신 수리남이 오겜 다음에 나왔으면 훨씬 잘됐을텐데
22/09/23 10:15
수정 아이콘
뭔가 잘 나가는데 이슈는 잘 안 되는 것 같네요.
22/09/23 10:21
수정 아이콘
재밌었습니다
6부작이라 너무 길지도 않고.
리얼월드
22/09/23 10:23
수정 아이콘
잼있게 봤습니다.
나르코스 한국 버젼 느낌 나더군요, (영어 제목도 그렇군요;;;)
22/09/23 10:39
수정 아이콘
전 오겜보다 좋았습니다
22/09/23 10:44
수정 아이콘
저는 집에서 가족이 보는 걸 지나가면서 띠엄띠엄 봤는데, 총격전 장면이 너무 어설퍼서 (은폐물 뒤로 숨지도 않고 그냥 우두커니 서서 총 쏘다가 몰살) 몰입이 안돼서 접었습니다.
음란파괴왕
22/09/23 11:03
수정 아이콘
잘만든 작품이라고 보기엔 허술한 부분이 너무 많은 느낌. 보는내내 아 쟤는 뭐 목숨이 세 개는 되나 싶은 장면이 너무 많았어요.
아스날
22/09/23 11:36
수정 아이콘
실화기반인데 실화가 더 못 믿을만한 부분이 많다던데요..
음란파괴왕
22/09/23 11:46
수정 아이콘
역사극이나 다큐면 뭐 그러려니 하겠는데 어쨌든 극화를 거친작품이니 내적 개연성은 맞춰야... 보는내내 주인공 언제 히어로로 변신하지 싶은 느낌이 들정도로 마블주인공스럽게 행동하더라고요.
22/09/23 12:53
수정 아이콘
저는 다 넘길 수 있었는데 마지막회에서의 닥돌은 너무 어이가 없고 주인공 캐릭터하고도 안맞아서 몰입이 다 깨지더라구요.
Octoblock
22/09/23 15:28
수정 아이콘
저도 차량 추격 씬에서 몰입이 깨졌습니다. 하정우도 감독에게 이건 아니다고 이야기 했다던데 감독이 너무 욕심부린듯 하네요. 마지막 부분만 좀더 몸도 사리고 사실적으로 만들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초현실
22/09/23 12:11
수정 아이콘
하정우가 너무 능글맞았죠. 은근 전요한은 보살일지도?
탑클라우드
22/09/23 13:07
수정 아이콘
다른 부분은 크게 위화감이 없었는데, 굳이 마지막에 그렇게 쫓아가는 장면을 넣어야 했을지가 의아합니다.
그건 하정우의 역할도 아니고, 제 상식선에서는 자연스러운 모습이 아니었어요.

차라리 NIS 요원과 동석한 상태로 쫓아간다던가
미리 차에 조치한 것이 도주 중 발현되면서 어떻게든 잡는데 일조하는 형태였으면 어땠을까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하정우가 나름 유도를 했고, 기존에도 일대일 격투기가 가능한 캐릭터인데,
그냥 사기꾼인 황정민과 물속 격투신에서 초반에 밀리는 것도 다소 이해하기가 어렵더라구요.
이왕 격투기를 시킬거였으면 아예 아주 시원하게 패버리는 구도로 가고,
그렇게 무시무시한 척 했던 황정민이 하정우 앞에서 아주 비굴한 모습을 보였으면 더 극적이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구요.
Octoblock
22/09/23 15:30
수정 아이콘
작열하는 머신건 5미터 앞에서 총알을 피하면서 차량 추격을 할 정도면 마블 슈퍼히어로를 하지 왜 카센터를 하는지 모르겠더라구요.
배고픈유학생
22/09/23 13:28
수정 아이콘
시간이지나면
22/09/23 14:16
수정 아이콘
오랫만에 넷플릭스에서 재밌게 봤습니다. 일단 출연진들이 그냥 다 연기를 잘해서 그것만으로도 좋더군요
22/09/23 15:30
수정 아이콘
저도 재밌게 봤습니다. 마지막 화는 조금 이해하기 어렵긴 했지만 그 외에는 연기나 연출도 다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Sky콩콩
22/09/23 15:35
수정 아이콘
5화까지만 좋았습니다. 마지막화는 액션신이 너무 작위적이라 재미가 급감핬어요
터치터치
22/09/23 19:30
수정 아이콘
박해수가 넷플 코리안킹 자리를 차지하나요 크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43261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77865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255469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323157 0
71072 [연예] 주말 영동대로 K-POP 콘서트 직캠 모음 (청하, 위클리, 최혜진 댄서 등) Davi4ever130 22/10/04 130 0
71071 [연예] [오마이걸] 효정이 돌아온 최근 무대 직캠 모음 (+염색한 아린.gif) Davi4ever270 22/10/04 270 0
71070 [연예] 연세대생들이 뻐렁치고 사이다+청춘+미스테리 느낌나는 SBS 새 드라마 [39] 아롱이다롱이4192 22/10/04 4192 0
71069 [스포츠] [농구] KBL컵대회 3일차 Top 5 Play 영상입니다. Arcade682 22/10/04 682 0
71068 [스포츠] [바둑] 아직 낭만이 살아있는 일본 바둑 [16] AeonBlast3690 22/10/04 3690 0
71066 [연예] 남돌 노래는 어느정도나 믿거 상태일까? [27] Leeka4654 22/10/03 4654 0
71065 [연예] 현재 역주행중인 노래. [31] kien.7124 22/10/03 7124 0
71064 [스포츠] [해축] 벵거 "PL 우승후보 2순위는 아스날" [20] 손금불산입2948 22/10/03 2948 0
71063 [스포츠] [해축] 첼시 크리스토퍼 은쿤쿠 영입 근접 [4] 손금불산입1453 22/10/03 1453 0
71062 [스포츠] 한화팬들 설레게하는 157km 문동주 시즌 첫승 드디어 성공.mp4 [35] insane5198 22/10/03 5198 0
71061 [스포츠] 올해 희귀병으로 부진하고 있다던 트라웃 근황.mp4 [20] insane6491 22/10/03 6491 0
71060 [연예] [뉴진스] 뉴진스의 첫 CF - SK텔레콤 아이폰 광고 (+여러 영상) [9] Davi4ever3673 22/10/03 3673 0
71059 [스포츠] [링크] 재미있는 일본야구 선수 이야기 [5] 렌야3410 22/10/03 3410 0
71058 [연예] 2022년 10월 1주 D-차트 : 블랙핑크 1위! 엔믹스는 4위로 진입 [7] Davi4ever1094 22/10/03 1094 0
71057 [스포츠] 오타니 축구 실력 [26] 쿨럭6823 22/10/03 6823 0
71056 [스포츠] [축구] 구자철이 경험한 국대 최고, 최악의 경기 [10] 손금불산입4612 22/10/03 4612 0
71055 [스포츠] [해축] 라 리가 2위로 내려앉은 레알 마드리드.gfy [3] 손금불산입3068 22/10/03 3068 0
71054 [스포츠] [KBO] 시즌 마지막주 순위 싸움 경우의 수 [10] 손금불산입2508 22/10/03 2508 0
71053 [스포츠] 덕배 만난 선미, 커리 만난 슈가 [8] 그10번4935 22/10/03 493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