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11/26 17:08:18
Name kien.
Link #1 유튜브
Link #2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wwe&no=2134608&exception_mode=recommend&page=1
Subject [스포츠] [AEW]온갖 메타 발언이 다 튀어 나온 CM PUNK/MJF 프로모

미국식의 해당 서브컬쳐를 어느 정도 알고 있어야 재밌게 볼 수 있는 프로모이긴 한데...

요약하자면 아래 내용과 같고...

MJF: CM PUNK? 파이프밤 하나로 뜬 원히트 원더지, UFC 가서는 최단기 퇴물 되었지.
CM PUNK : 너 따위는 그저 덜 유명한 미즈
MJF: 요새 퇴물다 된 멘트 치더니, 이제는 조금 그 CM PUNK 스럽네, 근데 넌 지금까지 그냥 PG PUNK.
Hustle, Loyalty, Respect (존시나의 캐치프레이즈) 강연이나 하는 게 이제 너에겐 더 어울리는데?
아무도 안 보는 영화 각본이나, 코믹스나 만들고 있고 예전 단체에서도 넌 그저 2인자였잖아, 유 캔트 시미 거이(존시나)나 왕중왕(트리플 H)에
밀려서 말이야.
CM PUNK: 내가 메디슨 스퀘어 가든 매진시킬 때, 넌 그냥 찌질이 십대였잖아. 니가 4대 기둥이라고? 너 브릿 베이커(AEW 활동하는 디바)에게 이미 니 자리를 뺏겼어, 너가 이 회사에서 넘버원이 되려면 여기 사장 딸이 자라서 니가 그 딸과 결혼(트리플 H..)하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는 것 같은데, 이제 서로 입만 털지 말고 한 판 붙어보자

보다 자세한 번역본은 아래 링크로..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wwe&no=2134608&exception_mode=recommend&page=1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달은다시차오른다
21/11/26 17:11
수정 아이콘
근데 AEW가 재밌다고는 하는데 계속해서 시청률이 떨어지는게 아쉽네요... 레슬링 자체가 지금 시대에 안맞는건지도
21/11/26 17:14
수정 아이콘
WWE를 보면, 시청률은 넷플릭스등의 시대가 오면서 다 떨어지긴 했죠.
AEW도 보면 매니아층은 확실히 좋아할 것 같긴한데, 저기 드립들을 보면 레슬링을 최소 10년 이상 본 레슬링 덕후들만 이해가능한 것들이라...
PG펑크나 허슬로얄티리스펙트는 존시나 시대부터 봐야 좀 이해가 가능 내용이라..
샤르미에티미
21/11/26 17:23
수정 아이콘
WWE 유튜브는 엄청나게 잘 나가고 있어서 전혀 시대에 안 맞지는 않는 것 같은데, AEW 같은 경우엔 매니아들이 더 호평하는 면이 있기는 하죠. 이게 신생 단체여도 뛰는 선수들은 고인물들이 많아서요.
보라도리
21/11/26 17:33
수정 아이콘
Aew 저기는 레슬링을 더 레슬링 답게 라 wwe보다 더 무겁고 더 딥하기 때문에 대중성이 좋을 수가 없습니다

반면 wwe는 더욱더 가볍게 엔터테이먼트적 대중적으로 가서 레슬링 팬들 한테 외면 받고 있죠 대중성 어필도 안되고..
Davi4ever
21/11/26 17:32
수정 아이콘
WWE는 시청률이 떨어져도 사우디 머니 때문에 재정은 빵빵하죠.
(물론 이것 때문에 빈스가 마음놓고 마음대로 하고 + NXT 세계화 추진이 코로나크리로 망한 데다가
삼치 건강악화까지 겹치며 더더욱 빈스 비중이 커지면서 쇼의 퀄리티가 많이 떨어져버렸죠.
정확히 말하면 요즘 트렌드와 안 맞는 부분이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그래도... 로만이 언제일지는 기약이 없지만 타이틀을 뺏기면 쇼 퀄리티가 많이 올라가기는 할 겁니다. (제발...!)

AEW는 CM 펑크에 대니얼 브라이언, 애덤 콜 등을 영입하면서 로스터도 두터워졌고,
(저는 코디를 좋은 선수라고 생각하지만 한 단체에서 비중을 그렇게 많이 가져가야 할 선수는 아니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쇼 퀄리티 역시 눈에 띄게 높아졌는데,
결국 대중의 마음을 어떻게 잡을지는 고민이 많을 겁니다. 매니아 장사만으로는 결국 한계가 있으니까요.
KO나 밸러, 가르가노 등의 계약이 만료됐을 때 영입할 가능성도 있겠지만
쇼의 퀄리티는 지금 수준에서도 충분히 높아서 궁극적인 문제 해결이 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겠습니다.
정말 WWE에 충격을 주려면 로만은 불가능하고, 세스나 AJ 정도를 영입해야 할텐데 이들이 움직일 것 같진 않네요.
소이밀크러버
21/11/26 17:37
수정 아이콘
AJ는 진짜 AEW에서 보고 싶습니다.

노잼떡대랑 엮어서 뭐하는건지 휴...
Anthony DiNozzo
21/11/26 19:21
수정 아이콘
언럭키미즈에 나세에 삼치디스까지.. 어질어질
21/11/26 19:54
수정 아이콘
AEW는 요새 매 다이너마이트가 기다려집니다. 프로모부터 경기까지 이게 진짜 프로레슬링이지 하는 느낌이 많이 들어요.

반면에 WWE는 점점 관심에서 멀어지더군요. 이상한 CG부터 시작해서 또만 오프닝에 또만 엔딩까지 퀄리티도 그렇고, 좋아하는 선수들도 다 로만 밥으로 주는데 볼 이유가 전혀 없어졌습니다.
21/11/26 19:56
수정 아이콘
WWE 는 남성부는 2부리그고 1부리그인 샬럿/베키/샤샤/베일리/비앙카 위주로 보면 됩니다?
바람생산공장
21/11/26 20:06
수정 아이콘
이번 프로모는 진짜 예술이었습니다. 관중들이 멘트 하나하나에 술렁술렁하는게...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5662 [올림픽] 쇼트트랙의 심석희 선수의 출전이 불발되었습니다? [9] DownTeamisDown1832 22/01/18 1832 0
65661 [연예] 최애 샐럽에게 생일 축하를 받는다면? [3] 우공이산(愚公移山)1223 22/01/18 1223 0
65660 [스포츠] [여배] 페퍼저축은행이 홈 첫승을 신고했습니다!!! [8] 우주전쟁1738 22/01/18 1738 0
65659 [스포츠] 강동희 前감독 법인 자금횡령 의혹으로 또 피소 [20] TWICE쯔위3708 22/01/18 3708 0
65658 [스포츠] '레알 황금기 주역' 프란시스코 헨토 별세...향년 88세 [5] 요한나1170 22/01/18 1170 0
65657 [연예] 유주 '놀이(Play)' M/V [3] Davi4ever1317 22/01/18 1317 0
65656 [연예] [태종이방원] 정태우 간만에 사극 등판 기념 그의 꼬꼬마시절 다시보기 [17] v.Serum2991 22/01/18 2991 0
65655 [스포츠] 중국으로 귀화한 쇼트트랙 메달리스트 근황 [21] Anti-MAGE5894 22/01/18 5894 0
65654 [연예] 5인 완전체로 무대에 선 (여자)아이들 [10] Davi4ever3615 22/01/18 3615 0
65653 [연예] 넷플릭스에서 인기 많은 작품 만드는 국가 순위 [18] 아롱이다롱이4600 22/01/18 4600 0
65652 [스포츠] 농구를 너무 잘해서 질문이 없으신가요 ??? [19] insane4574 22/01/18 4574 0
65650 [스포츠] ‘느림의 미학’ 두산 유희관, “아듀 그라운드”…전격 은퇴 [20] 한국화약주식회사4597 22/01/18 4597 0
65647 [스포츠] 성폭행 혐의' 전직 프로야구 선수 징역 3년 6월…법정구속 [18] insane7829 22/01/18 7829 0
65646 [연예] 넷플릭스 드라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넷플릭스 영화<모럴센스> 티저 [14] 아롱이다롱이3118 22/01/18 3118 0
65645 [스포츠] 아들이 기분좋게 포르쉐 뽑았는데 아빠가 문콕함.mp4 [6] insane5066 22/01/18 5066 0
65644 [연예] 짝퉁’ 휘감은 논란의 송지아, 전참시 아는 형님 어쩌나 [122] insane10084 22/01/18 10084 0
65643 [스포츠] [해축] 2021 FIFA 올해의 선수는 레반도프스키 [12] 손금불산입1468 22/01/18 1468 0
65642 [연예] 28일 공개하는 넷플릭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익무평 [14] 아롱이다롱이3067 22/01/18 3067 0
65641 [스포츠] 단독] 티아라 출신 소연♥축구선수 조유민 , 3년 열애 끝 결혼…9세 연상연하 부부 [7] 달리와5393 22/01/18 5393 0
65640 [스포츠] [농구] 우리나라 농구가 국제무대에서 어려운 이유... [62] 우주전쟁5967 22/01/18 5967 0
65639 [연예] 엄마는 아이돌ver - "Next Level" 라이브 무대 [13] 아롱이다롱이3813 22/01/18 3813 0
65638 [연예] '위아래'와 '롤린' 사이에 '오늘부터 우리는'이 있었다. [22] Zelazny5508 22/01/18 5508 0
65637 [연예] 2022년 올해 데뷔 예정인 걸그룹 정리 [8] 아롱이다롱이2295 22/01/17 229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