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10/28 19:23:08
Name 아롱이다롱이
File #1 캡처.jpg (89.5 KB), Download : 10
Link #1 인터넷 포털
Link #2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76&aid=0003794799
Subject [스포츠] [오피셜]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에 "세자르" 대표팀 코치 선임


대한민국배구협회는 2020년 도쿄올림픽 4강 신화 이후 라바리니 전 감독과 재계약에 대하여 협의해 왔지만, 라바리니 전 감독이 개인적 그리고 직업상의 이유로 유럽에서의 활동을 희망하며 재계약을 포기함에 따라 지난 3년간 라바리니 전 감독과 함께 대표팀을 이끌어온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코치(44)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28일 밝혔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76&aid=0003794799


라바리니 감독은 박수칠때 떠났네요
새 감독엔 그동안 라바리니 감독을 보좌해왔던 세자르 코치가 선임되었습니다
국내파 감독은 세계 배구 흐름과는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었는데
이번 선임은 협회 차원에서 할수있는 최선인게 아닌가 생각되네요
사실 감독 선임보단 김연경이 빠진 배구 대표팀의 미래는 많이 험난할꺼라 생각되는데
아무쪼록 어린 선수들이 잘 성장해 줬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10/28 19:26
수정 아이콘
올림픽때 재밌었어요
엘롯기
21/10/28 19:30
수정 아이콘
세대교체 빡시게 해야될건데...
21/10/28 19:31
수정 아이콘
국대 에이스 + 주전센터 둘 빠지면 사실 당장은 성적내기 힘들죠.
소휘, 은진, 다현이가 그 자리를 빨리 잘 메꿔줬음 좋어요. (셋 다 높이가 전임자들에 비해 많이 낮긴 하네요..)
위르겐클롭
21/10/28 19:32
수정 아이콘
가능한 최선의 선택을 했네요 코치 입장에서는 험난한 길이겠지만...
21/10/28 19:39
수정 아이콘
히딩크도 그렇고 라바리니도 그렇고 박수칠 때 떠나는게 모두를 위해 좋은건 맞죠

세자르 감독은 앞으로 험난하겠네요
Energy Poor
21/10/28 19:40
수정 아이콘
뭐 한국 감독들보다는 나은 선택이라 생각합니다.
코로나아웃
21/10/28 19:49
수정 아이콘
이정철 감독이 국대감독 나중에라도 해보는건 어떨까요?
뜨와에므와
21/10/28 20:42
수정 아이콘
이미 해봤...
EK포에버
21/10/29 06:57
수정 아이콘
리우때 감독이었고..박정아 끝까지 고집해서 비난 받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뽐뽀미
21/10/28 19:57
수정 아이콘
엄청 힘들겠지만 그래도 최선이 아닌가 싶네요.
개인적으로는 국내 감독이 아니길 바랐네요.
광개토태왕
21/10/28 20:32
수정 아이콘
그래도 최선의 선택인거 같습니다.
캐러거
21/10/28 20:37
수정 아이콘
배협에서 할만큼 했네요
티모대위
21/10/28 21:13
수정 아이콘
라바리니 감독은 가치가 많이 올랐겠지요? 올림픽에서의 성과가 컸으니
잡기는 힘들었을 듯
21/10/28 22:03
수정 아이콘
라바리니가 안한다고했으면 어쩔수없죠
그래도 같이 대표팀했던 코치가 이어받았으니 그나마 최선인듯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jjohny=쿠마 20/05/10 112636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50758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215482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276141 0
64696 [연예] 12월 1일자 넷플릭스 월드랭킹 top10 정리 아롱이다롱이232 21/12/02 232 0
64695 [스포츠] [해축] 호날두의 또다른 흑역사로 남을 Factos 사건 [13] 나의 연인1453 21/12/02 1453 0
64694 [기타] 이름 바뀐지 꽤 됐지만 그냥 부르는 방송 [6] 2018 21/12/02 2018 0
64693 [스포츠] [MLB] 이번 시즌 사무국이 통보 없이 두 종류의 다른 공인구를 사용해왔다고 합니다. [24] 미원3750 21/12/01 3750 0
64692 [연예] 기획사 <안테나> 캐롤, 신인 걸그룹 IVE 아이브 멜론 진입 [6] 아롱이다롱이2494 21/12/01 2494 0
64691 [연예] 백종원의 골목식당 종영 [21] Croove5686 21/12/01 5686 0
64690 [연예] 에버글로우와 공식 인사 포즈 겹치는 아이브.jpg [18] VictoryFood2949 21/12/01 2949 0
64689 [연예] [안테나뮤직] 다음 겨울에도 여기서 만나 [39] A12654 21/12/01 2654 0
64688 [연예] [에버글로우] 'Pirate' M/V (+쇼케이스 무대 영상) [7] Davi4ever1183 21/12/01 1183 0
64687 [연예] [아이브] IVE 데뷔곡 'ELEVEN' M/V (+쇼케이스 무대 영상) [21] Davi4ever2271 21/12/01 2271 0
64686 [스포츠] [NCAA] 이현중, 오늘 경기 개인 최다 32득점 14리바운드 (영상있음) [24] 아롱이다롱이3294 21/12/01 3294 0
64685 [연예] 재계 거물의 여성편력 기사에 불똥이 튄 연예계 [39] EpicSide18065 21/12/01 18065 0
64684 [스포츠] [해축] 뉴캐슬, 정말 살아남을 수 있을까? [21] 손금불산입3246 21/12/01 3246 0
64683 [스포츠] [해축] 요즘 맨유팬들이 불만족하는 이유 중 하나 [10] 손금불산입4461 21/12/01 4461 0
64682 [스포츠] [해축] PL 30대 최다 득점자가 된 제이미 바디 [11] 손금불산입2628 21/12/01 2628 0
64681 [연예] 30일자 넷플릭스 월드랭킹 top10 정리 [11] 아롱이다롱이3900 21/12/01 3900 0
64680 [연예] IVE (아이브) 'ELEVEN' Highlight Medley [6] 아롱이다롱이1857 21/11/30 1857 0
64679 [연예] [푸른거탑 제로] 조교와 최종훈의 브로맨스 Croove2485 21/11/30 2485 0
64678 [연예] [안테나] 다음 겨울에도 여기서 만나 teaser.ytb [17] VictoryFood3388 21/11/30 338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