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10/15 23:28:34
Name Alan_Baxter
Link #1 KBS스포츠 플러스, 스포티비2
Subject [스포츠] [KBO] 롯데 올해 최고의 수확 최준용.gfy (용량주의) (수정됨)





5강 싸움에서 실질적으로 완전히 밀려버린 시점이지만 그래도, 
데뷔 2년차 최준용의 홀드 & 비자책 행진을 보면서 위안을 삼고 있습니다.

오늘 LG와의 경기로 최준용은 현재 19홀드 - 23경기 연속 비자책을 기록했습니다.
점점 신인왕 소리도 커지고 있지만, 아직까지 이의리가 앞선다고 보고 있고 
(그것도 시즌 아웃이 아니라, 시즌 중 복귀 가능성도 크다고 하니까 반쯤 포기하고 있습니다)

그것 보다 제구 안되는 볼질러들과 롯데 특유의 홈런 생성기인 포크볼러들만 보다가, 
한가운데 꽂히는 직구를 보면서 진짜 대만족하고 있습니다. 

과연 본인이 목표한 21홀드를 달성할 수 있을지, 비자책 연속 기록은 시즌 끝날 때까지 유지될지 기대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10/15 23:39
수정 아이콘
준용아 패스트볼 길만 걷자
ChojjAReacH
21/10/15 23:49
수정 아이콘
좀 많은거 바라고 있습니다.
최준용 20+홀드 / 김원중 35세이브
전캡 최다안타&골글 / 안치홍 골글
야수 둘의 골글은 강력한 경쟁자들이 있어서 쉽진 않겠지만 아직 시즌 끝나지 않았으니까 최대한 많은 표심을 끌고오는 마무리가 됐음 좋겠습니다.
무적LG오지환
21/10/15 23:51
수정 아이콘
오늘 경기에서 보셨다시피 홍창기는 출루율 1위는 해도 100득점은 못 채울 것 같아서 전준우가 최다안타 먹으면 골글 각 서지 않을까 싶습니다 크크크

진짜 홍창기 출루 대비 득점률이 50%만 됐어도 팀이 달랐을...아 아무 의미 없는 소리를 제가 또 하고 말았군요 크크
ChojjAReacH
21/10/16 00:09
수정 아이콘
아 뭔가 홍창기는 받는쪽으로만 생각했는데 이제는 경쟁자들이 다 타이틀후보가 되버려서(전준우도 갑툭튀) 저 좋은 스탯으로 2순위(평화왕 이정후)도 장담 못한다는게 아쉽네요.
뭔가 이정후 나성범 에 홍창기or전준우가 될 거 같은 느낌입니다.
냠냠주세오
21/10/15 23:5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상하게 작년부터 예전에비해 크보 잘 안보게되던데
무브먼트가 쩌네요.
뉘앙스는 올해 첫선발 로테이션 도는 느낌인데
시즌 기록(이닝,방어율)이랑 다른 구종은 어떤가요??
ChojjAReacH
21/10/16 00: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8회 셋업으로 나오고 있고, 발 디딤거리가 길고 속구 회전수가 많다보니 안 쳐지고 끝까지 살아가는 느낌을 줍니다. 셋업이다보니 주로 속구를 던지고 한 번씩 역으로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삼진구종으로 던집니다. 현재 상태에서 2구종은 체인지업이구요. 거의 투피치 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얼마전에 생일 지나 20살이된 01년생이구요.
42.2이닝 ERA 2.23인데 후반기 한정 24.1이닝 ERA 0.74 입니다.
냠냠주세오
21/10/16 00:47
수정 아이콘
아 던지는 것만 보느라 밑에 이닝이랑 투구수를 못봤었네요.
왜 선발이라고 생각했는지...
바카스
21/10/16 00:46
수정 아이콘
본인이나 구단이나 선발감보단 클로져로 원하고 그렇게 가는 그림입니다.
이정재
21/10/16 01:58
수정 아이콘
본인은 선발도전하고픈 마음도 있다고 인터뷰 여러번하긴했습니다
봐도봐도모르겠다
21/10/16 00:54
수정 아이콘
꼴빠로써 욕심이라면 이닝도 많지 않은데 이왕이면 가을야구 경험을 해봤으면 싶긴 하죠... 한 경기라도 그 중압감 속의 경기경험이 앞으로 있을 선수생활에 충분히 도움이 된다 생각하거든요... 아... 저번주까지만 하더라도 그래도 가을야구 할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이번시즌도 역시 어려워보이네요...ㅜㅜ
일체유심조
21/10/16 01:14
수정 아이콘
오승환과 비슷한 유형의 속구를 던져서 보는 맛이 상당하죠.
아직 완성형이 아니라 더욱 성장 할 가능성이 크지 않을까 싶네요.
李昇玗
21/10/16 09:04
수정 아이콘
공 지리네요…
망디망디
21/10/16 11:29
수정 아이콘
직구 좋더라고요
무언가
21/10/16 13:53
수정 아이콘
얘는 진짜입니다 거의 한 10년동안 봐왔던 롯데 투수들 중에 직구가 제일 좋아요
드디어 필승조 물건하나 발견한느낌입니다
raindraw
21/10/16 16:48
수정 아이콘
롯팬으로 롯데 역사상 비슷한 느낌의 투수를 말하라면
부구종도 좀 차이나고 제구력이나 실링에 있어 더 높다고 생각하지만
돌아가신 박동희 선수가 생각납니다.
Alan_Baxter
21/10/16 20:36
수정 아이콘
죄송합니다. 이 글 올리자마자 다음 경기에서 실점 흑흑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4695 [스포츠] [해축] 호날두의 또다른 흑역사로 남을 Factos 사건 [10] 나의 연인944 21/12/02 944 0
64694 [기타] 이름 바뀐지 꽤 됐지만 그냥 부르는 방송 [4] 1578 21/12/02 1578 0
64693 [스포츠] [MLB] 이번 시즌 사무국이 통보 없이 두 종류의 다른 공인구를 사용해왔다고 합니다. [24] 미원3528 21/12/01 3528 0
64692 [연예] 기획사 <안테나> 캐롤, 신인 걸그룹 IVE 아이브 멜론 진입 [6] 아롱이다롱이2401 21/12/01 2401 0
64691 [연예] 백종원의 골목식당 종영 [21] Croove5485 21/12/01 5485 0
64690 [연예] 에버글로우와 공식 인사 포즈 겹치는 아이브.jpg [18] VictoryFood2859 21/12/01 2859 0
64689 [연예] [안테나뮤직] 다음 겨울에도 여기서 만나 [39] A12607 21/12/01 2607 0
64688 [연예] [에버글로우] 'Pirate' M/V (+쇼케이스 무대 영상) [7] Davi4ever1164 21/12/01 1164 0
64687 [연예] [아이브] IVE 데뷔곡 'ELEVEN' M/V (+쇼케이스 무대 영상) [21] Davi4ever2235 21/12/01 2235 0
64686 [스포츠] [NCAA] 이현중, 오늘 경기 개인 최다 32득점 14리바운드 (영상있음) [24] 아롱이다롱이3245 21/12/01 3245 0
64685 [연예] 재계 거물의 여성편력 기사에 불똥이 튄 연예계 [39] EpicSide17832 21/12/01 17832 0
64684 [스포츠] [해축] 뉴캐슬, 정말 살아남을 수 있을까? [21] 손금불산입3227 21/12/01 3227 0
64683 [스포츠] [해축] 요즘 맨유팬들이 불만족하는 이유 중 하나 [10] 손금불산입4438 21/12/01 4438 0
64682 [스포츠] [해축] PL 30대 최다 득점자가 된 제이미 바디 [11] 손금불산입2615 21/12/01 2615 0
64681 [연예] 30일자 넷플릭스 월드랭킹 top10 정리 [11] 아롱이다롱이3882 21/12/01 3882 0
64680 [연예] IVE (아이브) 'ELEVEN' Highlight Medley [6] 아롱이다롱이1852 21/11/30 1852 0
64679 [연예] [푸른거탑 제로] 조교와 최종훈의 브로맨스 Croove2477 21/11/30 2477 0
64678 [연예] [안테나] 다음 겨울에도 여기서 만나 teaser.ytb [17] VictoryFood3381 21/11/30 3381 0
64677 [연예] 2021 노담콘서트 걸그룹 무대 모음 [8] Davi4ever3710 21/11/30 3710 0
64676 [연예] [풍류대장] 오늘 방송 선공개영상입니다. [9] 멸천도2988 21/11/30 2988 0
64675 [스포츠] [해축] 왜 캉테가 아니라 조르지뉴인가 [20] 손금불산입4521 21/11/30 4521 0
64674 [스포츠] [배구] 여자부 6개 구단 감독 "김사니 대행과는 악수하지 않겠다" [65] 아롱이다롱이12472 21/11/30 12472 0
64673 [스포츠] [해축] 메시 "레반도프스키는 발롱도르를 받았어야 했다." [21] 손금불산입6743 21/11/30 674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