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10/09 22:44:14
Name Friday
Link #1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aver?mode=LSD&mid=shm&sid1=001&oid=020&aid=0003386342&rankingType=RANKING
Subject [연예] [스포유] 오징어 게임 감독 시즌2 내용 언급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aver?mode=LSD&mid=shm&sid1=001&oid=020&aid=0003386342&rankingType=RANKING

-시즌2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황 감독은 “시즌2를 하게 된다면, 어떠한 이야기를 해야겠다고 열어놓은 구석은 있다”면서 “프론트맨의 과거와 경찰 준호(위하준) 이야기, ‘딱지맨’ 공유 등은 시즌1에서 설명해놓지 않았다. 그 부분을 설명하고 싶다”고 했다.

프론트맨 이병헌 우승과정으로 시즌2 갑시다!!
게임은 어린애들 게임이 다양하게 많아서 기대됩니다. 술래잡기, 숨바꼭질, 얼음땡, 팽이치기 등등..
시즌1처럼 인간군상극에 조금더 포커스를 두면 흥행은 문제없을것같습니다.
깐부할아버지도 시즌2에서는 포스있게 등장했으면 좋겠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비뢰신
21/10/09 22:45
수정 아이콘
이병헌 먼치킨물로 서바이벌에서 무쌍찍기
우승한후 오일남과 최후의 대결 패배의 대가로 밑으로 들어감
人在江湖身不由己
21/10/09 22:48
수정 아이콘
이기면 오영남 지면 오열남...
의문의남자
21/10/09 22:4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정재가 반대하지 않을까요? 물들어올때 노저어야되는데 자기빼고 시즌2찍으면 이정재 소속사에서 들고일어나죠. 지금 어마어마하게 땡길기회는 앉자서 날리게 생겻는데.자기가 다시 다음 게임 참가해서 그내부에서 파괴하는 시나리오가자고 하겠죠.
21/10/09 22:49
수정 아이콘
프리퀄로 시즌2 찍고 시즌3은 뵨사마 vs 정재 형이 나오는게 저는 베스트라고 봅니다 흐흐.
뵨사마 스토리를 그대로 썩히기에는 너무 아쉬워서.
나혼자만레벨업
21/10/09 23:10
수정 아이콘
이정재 소속사가 반대하고 말고 할 게 있을까요. 제작사가 제작하고 필요한 배우 섭외하는 건데 반대한다고 제작 못할 것도 아니고요.
의문의남자
21/10/09 23:15
수정 아이콘
배우 파워가 얼마나 쎈대요. 지금 막말로 시즌2에 한국배우 역대최고 출연료 확정에 광고 포함 수백억 땡길 기회인데 자기 빼고 할꺼면 시즌 3나 빼고 갈 각오하라고 제작사 압빡 하죠.

제작사가 스타파워에 얼마나 휘둘리는곳인데요. 시즌 3이상 내다 볼텐대 이정재 못버리고 가죠
21/10/09 23:26
수정 아이콘
(수정됨) 배우파워가 쎄다는 것도 상대적인거죠. 지금 오징어게임이라는 IP가 전세계에 터지는데 이정재 지분이 큰가요 오징어게임 제작사 지분이 큰가요? 시즌2가 프리퀄로 가도 시즌3 재섭외가 기정사실화되어 있는데 그거 한시즌 밀리는게 싫다고 아예 하차를 무기로 제작사를 압박하는 바보짓을 할거라는 예상이말로 이정재를 너무 과소평가하는거 아닐까요. 막말로 넷플릭스가 제작사 손만 들어주면 이정재 교체해도 오징어게임 IP는 아무 문제 없이 굴러갑니다. 반대로 넷플릭스가 이정재 잡겠다고 이 판을 다 만든 제작사를 바꿀까요?
러프윈드
21/10/09 23:36
수정 아이콘
프리퀄 이정재도 좋다고 대찬성할건데 무슨소리신지
프리퀄한다는건 시즌3도 확정이란거에요

차라리 이대로 종영한다하면 설득은 하겠지만 무슨 이정재소속사가 압박을 넣어요 크크
트리플에스
21/10/09 23:37
수정 아이콘
요즘 힘쎈건 작가나 제작사 아닌가요??
오징어게임이 배우 이정재 하나로 뜬것도 아닌데 배우 파워 운운하는건 좀…
넷플입장에선 그깟 이정재쯤이죠.
검정치마
21/10/10 00:04
수정 아이콘
너무 애같은 소리를..
21/10/10 08:18
수정 아이콘
님 저번에도 그러시더니 님 말이 아닐수도 있는데 너무 확신하시네요?
21/10/10 15:43
수정 아이콘
배우 파워 쎄죠. 근데 그것도 상대적인 얘기고 이정재가 오겜이나 넷플릭스보다 쎌리가 있나요 크크

막말로 이정재가 배째라고 누워버리면 진짜 배째고 갈 수 있는게 오겜과 넷플입니다
세상을보고올게
21/10/10 21:37
수정 아이콘
상대가 넷플릭스
Thanatos.OIOF7I
21/10/11 23:36
수정 아이콘
드라마시장은 배우 파워 <<<< 극작가 입니다.
물론 김수현이나 전지현처럼 글로벌 한류스타일 경우 헤게모니싸움이 전도되는 경우가 간혹있지만
일반적으로는 배우가 비벼볼 시장이 아니예요.
이정재라는 네임벨류로 원작이 떡상한 게 아닌 시리즈 물일수록 배우가 좌지우지할수 없는 영역입니다.
더구나 이런 콘텐츠프렌차이즈시장이 커질수록 철저하게 계약을 근거로 후속사업이 진행되기때문에 우려하시는 상황은 벌어지기 힘듭니다. 물론 특정 주연배우를 배제하면 도의적인 차원에서 서운해할순있죠.
제작사도 그럴 경우를 다 대비하는 준비를 해놓습니다.
주먹구구로 돌아가는 시장은 이미 십수년전에 끝났어요. 이상 종사자였습니다.
21/10/09 23:58
수정 아이콘
정재형은 그동안 신세계 프리퀄이나 찍으슈ㅠ
AaronJudge99
21/10/10 07:53
수정 아이콘
맞아요 크크크크 프리퀄 제발
요망한피망
21/10/09 22:46
수정 아이콘
벌써 재밌네 개꿀잼이겠네요
우리집백구
21/10/09 22:48
수정 아이콘
이병헌, 공유도 특별출연이지만 워낙 반응이 좋고 출연료도 듬뿍 줄테니 섭외가능성이 높겠네요.
트리플에스
21/10/09 22:48
수정 아이콘
프리퀄은 진짜 다크하고 살벌하게 갔으면 좋겠네요.
프런트맨,딱지남.... 이 둘만 있어도 뭐...
VictoryFood
21/10/09 22:55
수정 아이콘
이병헌, 공유가 같은 게임 참가하는 프리퀄 가야죠.
소유자
21/10/10 00:18
수정 아이콘
같이 참여 안한거 아닌가요.. 이병헌때도 우승자가 한명이었던걸로 기억하는데..
파란무테
21/10/10 01:10
수정 아이콘
우승자는 한명이지만,
살아남은 사람이 한명인지는
소유자
21/10/10 03:19
수정 아이콘
우승안해도 살 방법이 과연 있을까여... @_@
T.F)Byung4
21/10/10 08:56
수정 아이콘
공유는 내부 스테프였다가 발탁된 거라고 이미 감독이 얘기해서…
피식인
21/10/09 22:55
수정 아이콘
시즌2 제작하면 배우들 출연료 엄청 뛸거 같네요.
21/10/10 04:13
수정 아이콘
문제는 이정재, 오일남 배우 빼고는 이미 스토리상 시즌2 못나온다는거죠.
제작사 입장에서는 이또한 개꿀일지도..
나혼자만레벨업
21/10/10 17:56
수정 아이콘
오일남 할아버지도 마지막에 빈 건물 침대에서 사망 아니었나요?
21/10/10 17:59
수정 아이콘
본문내용처럼 프리퀄이 다뤄진다면 등장가능하죠.
21/10/09 22:57
수정 아이콘
게임에 대한것도 나오면 좋겠네요
대체공휴일
21/10/09 23:01
수정 아이콘
웬지 시즌2에서는 야간의 살인시간에 프론트맨이 무쌍찍어서 단번에 우승자 되고 일남의 스카웃을 받는거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사울 굿맨
21/10/10 08:12
수정 아이콘
그런 스토리라면 킹덤 아신전처럼 단편으로 찍어도 괜찮겠네요.
21/10/09 23:01
수정 아이콘
저도 이병헌이 우승한 2015년 스토리가 궁금하긴 한데, 이정재의 매력에 빠져버려서 프리퀄 보다는 그냥 시퀄로 나와줬으면 하고 복잡미묘하네요!
21/10/09 23:15
수정 아이콘
문제는 이병헌 스케쥴이...문제일 듯..
지금도 스케쥴로 2년치인가 꽉찼다고 하든데..그 와중에 티비 드라마도 들어가고..

내용이야 말한대로..
시즌2는 좀 짧게 만들어서
이병헌이 프론트맨이 되기까지의 과정과 그 과정에서 오일남의 카리스마 보여주면 될 거 같고..
그러면서 시즌1과 연결되는 그림 보여주면서 끝내면 되죠 프리퀄로..

시즌3는 시즌1에서 이어지는 걸 그리면 될테고..
중간중간 각 나라별로 오징어 게임 스핀오프 작 제작하면 될테고..
21/10/09 23:22
수정 아이콘
시즌2에서 과거와 현재가 교차하는 이야기로 풀어나가도 됩니다.
비밀친구
21/10/09 23:28
수정 아이콘
이거지요 대부2처럼. 그게 간지죠 해낼수만 있다면
실제상황입니다
21/10/09 23:30
수정 아이콘
다음에는 너무 운빨게임만 좀 안 했으면 좋겠어요. 유리바닥 그거는 진짜 좀...
소유자
21/10/10 00:20
수정 아이콘
오히려 그런 게임이 주가 되야한다고 보는데요..
지능이나 힘으로 이기는 게임이 베이스가 되선 안된다고 생각해서요.
이 드라마는 절대 한 개인의 뛰어난 역량으로 우승할수 있는 영역이 아닙니다.
그나마 영향력 있던건 줄다리기때 막판 스퍼트때 딱 한번 정도.. 나머진 죄다 그냥 운이었죠.
애초에 감독도 그렇고 이 게임 설정한 호스트도 그렇고, 누가 능력이 더 뛰어나서 이긴다 이걸 원한게 아니니까요.
게임이 절대 메인으로 나올 일은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실제상황입니다
21/10/10 00:47
수정 아이콘
무궁화꽃, 달고나, 줄다리기, 구슬치기(홀짝) 등등 적어도 뭐 이렇게 플레이어가 주동적으로 뭔가를 하긴 하는 듯한 느낌은 줘야지.. 유리바닥은 진짜 그냥 순번대로 결과가 정해지는 느낌이었죠. 운적인 요소를 배제하란 얘기가 아닙니다. 정도껏이란 게 있죠.
파란무테
21/10/10 01:12
수정 아이콘
저도 동의.
그런데 6개중 1개는 그런거라면 댓즈오케이
너의 모든 것
21/10/10 01:19
수정 아이콘
근데 이병헌 캐릭터가 머리도 좋고 몸도 잘 쓰는 걸로 나와서 프리퀄은 좀 더 복잡한 게임이라도 상관없을 것 같음 이번 오징어게임 한국대회도 일종의 컨셉을 잡고 대회를 만든 것 같아서 매 대회마다 어린애들 놀이 쓰고 그러진 않을거 같아요
소유자
21/10/10 03:20
수정 아이콘
아 첫댓만 보면 운적인걸 배제하라는 걸로 보여서.. 어떤 의견인지 이해했습니다
루카쿠
21/10/10 00:17
수정 아이콘
상우, 새벽, 미녀 등등 죽은 사람들이 또 못나오는 건 아쉽네요.
21/10/10 00:18
수정 아이콘
우승하고 돌아가는 이병헌에게 깐부회장님이 다가오면서
너 나랑 일하나 하자
뚜둥
21/10/10 00:22
수정 아이콘
뭐가됐든 만들면 한 시즌 안에서는 전개 팍팍 나갔으면 좋겠네요 지루할 틈 없게
네오크로우
21/10/10 00:48
수정 아이콘
킹덤 아신전 같이 시즌 중간에 브릿지처럼 2시즌은 짧게 프리퀄로 딱 이 내용으로 가는 것도 괜찮을 거 같네요.
문제는 아직 뭐 아이디어 빼고는 딱 정해진 건 없는 거 같은데,

물 빠지기 전에 뭔가 진행되는 걸 봤으면 좋겠네요.
valewalker
21/10/10 01:28
수정 아이콘
쌍문동의 자랑 서울대 경영학과 조상우의 선물거래 스토리를 보고싶은데..
21/10/10 02:18
수정 아이콘
엇 세상에 크크킄 기발하십니다 크크크
21/10/10 10:38
수정 아이콘
서울대 경영학과 수석입학으로 수정부탁드립니다
탈리스만
21/10/10 18:52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크크
포졸작곡가
21/10/11 17:10
수정 아이콘
???: 아니 누구한테 무슨 선물을 주길래...?????
전지현
21/10/10 07:44
수정 아이콘
저도 나오고 싶어요
21/10/10 08:31
수정 아이콘
이병헌 스케줄 뺄 수가 있을까요? 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4689 [연예] [안테나뮤직] 다음 겨울에도 여기서 만나 [44] A13490 21/12/01 3490 0
64688 [연예] [에버글로우] 'Pirate' M/V (+쇼케이스 무대 영상) [7] Davi4ever1512 21/12/01 1512 0
64687 [연예] [아이브] IVE 데뷔곡 'ELEVEN' M/V (+쇼케이스 무대 영상) [24] Davi4ever2917 21/12/01 2917 0
64686 [스포츠] [NCAA] 이현중, 오늘 경기 개인 최다 32득점 14리바운드 (영상있음) [28] 아롱이다롱이3888 21/12/01 3888 0
64685 [연예] 재계 거물의 여성편력 기사에 불똥이 튄 연예계 [45] EpicSide23078 21/12/01 23078 0
64684 [스포츠] [해축] 뉴캐슬, 정말 살아남을 수 있을까? [21] 손금불산입3589 21/12/01 3589 0
64683 [스포츠] [해축] 요즘 맨유팬들이 불만족하는 이유 중 하나 [11] 손금불산입4878 21/12/01 4878 0
64682 [스포츠] [해축] PL 30대 최다 득점자가 된 제이미 바디 [11] 손금불산입2877 21/12/01 2877 0
64681 [연예] 30일자 넷플릭스 월드랭킹 top10 정리 [11] 아롱이다롱이4120 21/12/01 4120 0
64680 [연예] IVE (아이브) 'ELEVEN' Highlight Medley [6] 아롱이다롱이1998 21/11/30 1998 0
64678 [연예] [안테나] 다음 겨울에도 여기서 만나 teaser.ytb [17] VictoryFood3622 21/11/30 3622 0
64677 [연예] 2021 노담콘서트 걸그룹 무대 모음 [8] Davi4ever3944 21/11/30 3944 0
64676 [연예] [풍류대장] 오늘 방송 선공개영상입니다. [9] 멸천도3189 21/11/30 3189 0
64675 [스포츠] [해축] 왜 캉테가 아니라 조르지뉴인가 [20] 손금불산입4764 21/11/30 4764 0
64674 [스포츠] [배구] 여자부 6개 구단 감독 "김사니 대행과는 악수하지 않겠다" [65] 아롱이다롱이12848 21/11/30 12848 0
64673 [스포츠] [해축] 메시 "레반도프스키는 발롱도르를 받았어야 했다." [21] 손금불산입6970 21/11/30 6970 0
64672 [스포츠] 호날두, 분노의 '주먹' 날려...발롱도르 수상 실패에 실망, 인스타에 흑백 사진 올려 불만 표시 [38] 삭제됨7501 21/11/30 7501 0
64671 [스포츠] 메이저리그에서 초대형 계약이 연이어 터졌습니다 [32] 더치커피6947 21/11/30 6947 0
64670 [연예] 29일자 넷플릭스 월드랭킹 top10 정리 [4] 아롱이다롱이3580 21/11/30 3580 0
64669 [연예] 어르신 아미들... [7] 우주전쟁5484 21/11/30 5484 0
64668 [스포츠] 2021 발롱도르의 주인공은 바로.jpg [38] insane5801 21/11/30 5801 0
64667 [연예] [니쥬] Beyond the Rainbow(무지개를 넘어) 스페셜 클립.ytb [2] VictoryFood796 21/11/30 796 0
64666 [스포츠] 크보 각 구단 마지막 신인왕 [20] 니시노 나나세3487 21/11/30 348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