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9/17 16:15:08
Name insane
File #1 Screenshot_20210917_161113_Firefox.jpg (94.9 KB), Download : 1
File #2 16318434736990.jpg (149.0 KB), Download : 0
Link #1 mlvpark
Subject [스포츠] MLB에서 스타성 하나는 최고라는 타자의 후반기 미친성적.jpg (수정됨)





1626880093966.jpg

1600574238910.jpg

1628072321799.jpg

1625472834142.jpg

1628070741497.jpg

.



올시즌 성적
타율 0.314 NL 2위
출루율 0.429 NL 2위
장타율 0.628 NL 2위
OPS 1.058 NL 1위
득점 92 NL 4위
안타 137 NL 공동 14위
2루타 36 NL 2위
홈런 33 NL 공동 4위
타점 77 NL 24위
볼넷 85 NL 2위
삼진 113
도루 13 NL 9위
wRC+ 175 1위
fwar 6.2 NL 1위




NL MVP는 한만쥬가 무조건 탈줄알앗는데
하퍼가 미친듯이 쫓아가는중 크크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늘하루맑음
21/09/17 16:16
수정 아이콘
트라웃이 없으니 메이저리그에 활기가 도는건 기분 탓일지...
21/09/17 16:42
수정 아이콘
트라웃이 실력에 비해 인기 없는 이유 중 하나가 팀이 앤젤스라서 그런 줄 알았는데
오타니를 보니 딱히 그런 것도 아니었습니다.
김연아
21/09/17 16:47
수정 아이콘
에인절스 플라이 에인절스를 외쳐도 모자를 놈이, 플이플이나 하고 앉아 있으니....
오늘하루맑음
21/09/17 17:04
수정 아이콘
커미셔너 왈 : 제발 오프시즌에 대외활동을 해라!

트라웃 생각 : 음... 대외활동 = 식서스, 이글스 경기 관람! Profit!
김연아
21/09/17 17:12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
Asterios
21/09/17 16:19
수정 아이콘
역시 홀수해의 하퍼...
21/09/17 16:21
수정 아이콘
하퍼도 스벅도 이렇게 잘해도 뭔가 기대만 못한 느낌이 든다는게 크크
회색추리닝
21/09/17 16:28
수정 아이콘
제가 항상 얘기하지만
스포츠의 인기를 위해서 오랜기간 생명력을 위해서는
트라웃보다는 하퍼같은 스타일이 필수입니다.
모든 스포츠에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곰그릇
21/09/17 16:30
수정 아이콘
사실 올시즌 전반기까지만 해도 하퍼 존재감도 옅었죠
오타니와 주니어 3인방 등 차세대 스타성들이 워낙 리그를 빛내줬거든요
그러니까 후반기에는 그걸 본 원조 스타성이 힘을 내주는 느낌이 납니다
오우거
21/09/17 16:36
수정 아이콘
샌디 포스트시즌 탈락 + 필리 포스트시즌 진출이 동시에 일어나야 하퍼가 mvp 탈거 같지만…

어쨌든 뚜껑을 까고 보니 하퍼는 혜자계약, 트라웃은 좀 위험;;;
21/09/17 17:38
수정 아이콘
트라웃은 부상 장기화되면 푸졸스 귀신 옮겨붙을 수도...
21/09/17 18:21
수정 아이콘
헐... 에인절스는 눙물이
AaronJudge99
21/09/17 21:28
수정 아이콘
진짜 이리될줄은 몰랐는데;;;;
죽력고
21/09/17 16:38
수정 아이콘
도루 13개가 9위라니 확실히 기동력의 시대는 갔습니다...
다니 세바요스
21/09/17 19:32
수정 아이콘
하퍼 제발 한번만 더 mvp ..
AaronJudge99
21/09/17 21:27
수정 아이콘
와...하퍼...대박...혜자네요
곧미남
21/09/18 13:31
수정 아이콘
하퍼는 늘 타점이 영 적네요
interconnect
21/09/18 23:44
수정 아이콘
하퍼, fa직전 반짝 뽀록이라고 생각했었는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598 [기타] 오징어 게임 장덕수가 짱인이유 [33] 비뢰신6942 21/10/10 6942 0
63597 [연예] 해외 사이트 오징어 게임 캐릭터 호감도 순위 (스포 있음) [12] 우주전쟁5550 21/10/10 5550 0
63596 [스포츠] '농구교실 운영비 횡령 혐의' 강동희 전 감독 검찰 송치 [33] TWICE쯔위6730 21/10/10 6730 0
63595 [연예] 어제 놀면 뭐하니에 나온 기자... [41] 강가딘8383 21/10/10 8383 0
63594 [연예] 다음주 놀면 뭐하니+ 게스트 [8] 달리와5870 21/10/10 5870 0
63593 [기타] [오징어게임] 한국어 알아듣고 길가다가 멈추는 외국인들 [5] 아롱이다롱이6267 21/10/10 6267 0
63592 [스포츠] [해축] PL 9월의 감독 아스날 미켈 아르테타 [19] 손금불산입2729 21/10/10 2729 0
63591 [연예] 안정적인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포인트... [14] 우주전쟁6946 21/10/10 6946 0
63590 [연예] 풍류대장 글 올라와서 진짜 좋은 노래 하나 강추합니다.MP4 [3] insane1862 21/10/09 1862 0
63589 [연예] 스튜디오 춤 - 조유리 'GLASSY' 영상 [9] Davi4ever2415 21/10/09 2415 0
63588 [스포츠] [KBL] 가스공사 프리뷰&개막전 감상 [19] 무적LG오지환1306 21/10/09 1306 0
63587 [연예] [스포유] 오징어 게임 감독 시즌2 내용 언급 [52] Friday6200 21/10/09 6200 0
63586 [연예] [풍류대장] 어 생각보다 좋네? [10] 도롱롱롱롱롱이4439 21/10/09 4439 0
63585 [스포츠] [NBA] 시범경기 하이라이트 [16] 그10번2138 21/10/09 2138 0
63584 [연예] '오징어 게임' 배우들의 달고나 챌린지 [14] Davi4ever6938 21/10/09 6938 0
63583 [스포츠] 오타니의 가을야구 -2016 NPB [21] 헤인즈3077 21/10/09 3077 0
63582 [스포츠] [농구] 또 사기카드 영입한 듯한 인삼공사.gfy [14] Davi4ever4234 21/10/09 4234 0
63581 [스포츠] 최애캐를 흉내내는 오타니 [18] Rain#15079 21/10/09 5079 0
63580 [연예] [에스파] 'Savage' 원더케이 스페셜클립 + 가사에 대한 김이나 작사가 반응 [6] Davi4ever2668 21/10/09 2668 0
63579 [스포츠] 바르사 회장, “메시가 공짜로 뛰겠다고 말해주길 원했다 [87] insane10371 21/10/09 10371 0
63578 [연예] 속보) 쇼미더머니10 부활(스포주의) [39] 실제상황입니다15384 21/10/09 15384 0
63577 [스포츠] 발롱도르2021 최종후보30인 유출? [10] 번개크리퍼3413 21/10/09 3413 0
63576 [스포츠] [배구] 1940 - 2018 서브 변천사 [6] Croove2965 21/10/08 296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