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9/16 14:41:33
Name 손금불산입
File #1 16312152560162.png (1.15 MB), Download : 1
Link #1 마르카
Subject [스포츠] [해축] 레알 마드리드가 유망주에게 투자한 469m (수정됨)


https://www.marca.com/en/football/real-madrid/2021/09/14/61409bef22601daf2f8b4567.html

레알 마드리드가 2010년 이후로 21세 이하 선수들에게 투자한 금액은 총 468.8m 유로라는 기사입니다.

https://pgr21.com/spoent/62926
레알 마드리드가 20살 이전에 픽한 선수들

얼마 전에 이런 글을 올렸었는데 마르카에서 비슷한 주제로 기사를 냈네요.

저 중에서 확실하게 건졌던 선수들은 카르바할, 바란, 이스코, 카세미루, 외질 정도가 있겠군요. 외데고르나 코바치치처럼 남겨서 판 선수도 있고 몇몇 망한 선수들도 꽤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렇게 보니까 돈을 낭비했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군요. 물론 비니시우스, 호드리구, 헤이니에르, 밀리탕, 요비치 등에 쓴 돈이 꽤 많고 여기에 대한 성패 판단은 시간이 더 필요하겠지만요.





이번 챔스 경기에서는 이 리스트에 있는 3명이 골을 합작해 주목이 되기도 했습니다.

발베르데 - 카마빙가 - 호드리구의 연계로 인테르 원정 승리를 거뒀습니다. 차례대로 23살, 18살, 20살의 콤비네이션이었네요.

여기에 비니시우스도 21살, 밀리탕은 23살입니다. 레알 마드리드 스쿼드는 좀 극단적이라는 느낌도 드네요. 선수들 나이대가 대부분 30대 아니면 20대 초반에 몰려있는...

조만간 소개할지도 모르겠지만 최근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는 어린 선수들이 비중이 리그 내에서도 꽤 높은 편이라는 자료도 있더군요.

3ce07fa8b413d2836b74eccb776f7eea.jpg

호드리구와 모드리치가 서로 아빠, 아들로 호칭하며 격려하는 글.

https://pgr21.com/spoent/51559
호드리구는 모드리치를 아빠라고 부른다

요 내용도 제가 예전에 소개한 적이 있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딱총새우
21/09/16 14:49
수정 아이콘
요비치...부들부들
21/09/16 14:55
수정 아이콘
선수단 연령이 30대와 20대 초반으로 갈린다는 말을 보니 레알마드리드 전통의 그 정책이 떠오르네요.
"그 공격은 지단 같은 애들 대충 쓰고! 수비는 파본님 같은 분들께 부탁하란 말야!"
kogang2001
21/09/16 15:05
수정 아이콘
극한의 가성비를 보여준 카르바할!!
카마빙가가 해준 어시는 센스가 대단하네요.
역시 fm본좌입니다~~크크
제가 계속 이야기 하지만 이젠 오른쪽 풀백에 투자를 해야 하는데 요즘 전세계적으로 풀백이 귀하니...
손금불산입
21/09/16 15:57
수정 아이콘
카르바할의 기량이 확연하게 떨어지는게 확인되는게 아니라면야 바스케스 같은 땜빵으로 돌려막는게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쩄든 건강하면 카르바할을 밀어낼만한 선수는 전세계에서 한손에 꼽을테니까요. 대신에 센터백을 찾아야할 것 같은데 센터백 안찾는 클럽에 유럽에 어디있겠냐 생각하니 머리가 아프네요.
곰감독
21/09/16 17:47
수정 아이콘
카르바할은 원래 레알유스였다가 레버쿠젠으로 바이백달고 이적해서 다시 복귀할땐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할수밖에 없었죠 레버쿠젠때도 분데스 리베급 활약이어서 기대했다지만 레알와서도 분데스 활약 그이상 거의 팀의 레전드급으로 활약해줄진 예상못했습니다 크크
국밥마스터
21/09/16 15:13
수정 아이콘
패스가 축구도사 느낌이 나네요
개발괴발
21/09/16 15:14
수정 아이콘
그나마 딱 나이대 중간에서 앞뒤 맞춰줄 수 있었던 라파엘 바란은 튀튀 해버리고 크크크
손금불산입
21/09/16 15:58
수정 아이콘
주급 문제도 있었지만 본인 스스로도 레알 마드리드에 남아 리더가 되고 싶다는 욕심까지는 없어 보였죠. 그렇다면야 좋게좋게 잘 헤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21/09/16 15:46
수정 아이콘
건진선수에 카세미루를 빼시면 안됩니다..
손금불산입
21/09/16 15:55
수정 아이콘
엌 저걸 못보고 지나갔네요. 이스코도 써놓고 카세미루 빼면 섭할만 하죠.
21/09/16 17:34
수정 아이콘
애매하긴한데 아센시오도 아직은 플러스라고 생각은 합니다. 좀 더 커줘야 맞긴한데..
21/09/16 18:56
수정 아이콘
저도 아센시오는 충분히 플러스라 생각하는데
어중간한 선수가 되어버린 거 같고... 더이상 성장세가 보이지 않는 거 같습니다 ㅠㅠ
킥력을 좀 더 잘 살릴 수 있음 좋을 것 같은데 아쉬워요.
루카쿠
21/09/16 16:31
수정 아이콘
쿠보가 껴 있군요. 저 중에 한 번도 1군 못 뛴 선수가 쿠보 말고 또 있을까요?
손금불산입
21/09/16 16:57
수정 아이콘
헤이니에르도 1군 데뷔 못하고 임대갔을겁니다. 그리고 뛰긴 뛰었지만 거진 의미가 없는 선수들도 몇몇 있습니다. 카날레스도 그렇죠.
21/09/16 17:30
수정 아이콘
알베르토 소로 (저도 이름이 낯서네요) 도 1경기도 못뛰고 그라나다로 이적했습니다.
내맘대로만듦
21/09/16 16:35
수정 아이콘
이래나저래나 레알쯤 돼야 할수있는 전략이죠. 다들 오고싶어하는..
아테스형
21/09/17 03:27
수정 아이콘
카르바할은 사실상 임대료라고 봐야.. 크크

이게 더 이상 예전 같은 돈질을 하지 못하니 전략을 수정한 건지..
이제 챔스 3연패도 먼 옛날 얘기 같고 그래도 레알에서 이런 영입이 가능한 게 페레스의 레알 내 위상이 그민큼 대단한 거 겠죠.

뭐.. 사실 코로나가 없고 아자르만 기대치만큼만 했어도 이런 전략어쩌구 안했을테지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598 [기타] 오징어 게임 장덕수가 짱인이유 [33] 비뢰신6942 21/10/10 6942 0
63597 [연예] 해외 사이트 오징어 게임 캐릭터 호감도 순위 (스포 있음) [12] 우주전쟁5549 21/10/10 5549 0
63596 [스포츠] '농구교실 운영비 횡령 혐의' 강동희 전 감독 검찰 송치 [33] TWICE쯔위6730 21/10/10 6730 0
63595 [연예] 어제 놀면 뭐하니에 나온 기자... [41] 강가딘8382 21/10/10 8382 0
63594 [연예] 다음주 놀면 뭐하니+ 게스트 [8] 달리와5870 21/10/10 5870 0
63593 [기타] [오징어게임] 한국어 알아듣고 길가다가 멈추는 외국인들 [5] 아롱이다롱이6266 21/10/10 6266 0
63592 [스포츠] [해축] PL 9월의 감독 아스날 미켈 아르테타 [19] 손금불산입2729 21/10/10 2729 0
63591 [연예] 안정적인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포인트... [14] 우주전쟁6946 21/10/10 6946 0
63590 [연예] 풍류대장 글 올라와서 진짜 좋은 노래 하나 강추합니다.MP4 [3] insane1861 21/10/09 1861 0
63589 [연예] 스튜디오 춤 - 조유리 'GLASSY' 영상 [9] Davi4ever2415 21/10/09 2415 0
63588 [스포츠] [KBL] 가스공사 프리뷰&개막전 감상 [19] 무적LG오지환1306 21/10/09 1306 0
63587 [연예] [스포유] 오징어 게임 감독 시즌2 내용 언급 [52] Friday6200 21/10/09 6200 0
63586 [연예] [풍류대장] 어 생각보다 좋네? [10] 도롱롱롱롱롱이4439 21/10/09 4439 0
63585 [스포츠] [NBA] 시범경기 하이라이트 [16] 그10번2137 21/10/09 2137 0
63584 [연예] '오징어 게임' 배우들의 달고나 챌린지 [14] Davi4ever6937 21/10/09 6937 0
63583 [스포츠] 오타니의 가을야구 -2016 NPB [21] 헤인즈3076 21/10/09 3076 0
63582 [스포츠] [농구] 또 사기카드 영입한 듯한 인삼공사.gfy [14] Davi4ever4234 21/10/09 4234 0
63581 [스포츠] 최애캐를 흉내내는 오타니 [18] Rain#15079 21/10/09 5079 0
63580 [연예] [에스파] 'Savage' 원더케이 스페셜클립 + 가사에 대한 김이나 작사가 반응 [6] Davi4ever2668 21/10/09 2668 0
63579 [스포츠] 바르사 회장, “메시가 공짜로 뛰겠다고 말해주길 원했다 [87] insane10370 21/10/09 10370 0
63578 [연예] 속보) 쇼미더머니10 부활(스포주의) [39] 실제상황입니다15381 21/10/09 15381 0
63577 [스포츠] 발롱도르2021 최종후보30인 유출? [10] 번개크리퍼3413 21/10/09 3413 0
63576 [스포츠] [배구] 1940 - 2018 서브 변천사 [6] Croove2965 21/10/08 296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