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9/13 10:15:35
Name 식스센스
File #1 잔여.jpg (157.3 KB), Download : 0
Link #1 엠팍
Subject [스포츠] [KBO] 팀별 잔여경기



팀별 잔여경기입니다.

10월 8일 이후 잔여 경기가 제일 많은 팀은 두산과 기아네요.

최소는 삼성/SSG/한화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바카스
21/09/13 10:19
수정 아이콘
과연 롯데가 가을 성공할까..
사랑둥이
21/09/13 10:24
수정 아이콘
LG님 좀 봐주세요
지구특공대
21/09/13 10:29
수정 아이콘
이제 우천취소가 없다고 하면 더블헤더까지 해서 어떻게든 10월 중순전에 정규시즌은 끝내겠네요.
문제는 포스트시즌이지만....
식스센스
21/09/13 10:35
수정 아이콘
10월 중순에 끝날 가능성 없고, 10월말까지 정규시즌 열릴거 같습니다..

잔여경기로 일정 짜보니...

10월 8일 이후 최대 20경기 남은 팀도 있습니다.
21/09/13 10:52
수정 아이콘
어차피 10개구단 모두 가을에 야구하고있으니 포스트시즌 없이 시즌경기만 다 하고 순위 그대로 마무리 하는걸로...
구르미네
21/09/13 11:04
수정 아이콘
코로나, 올림픽 등 작년, 올해 많은 외적 영향이 있는 상황이라고는 하지만, 144경기는 정말 우리나라 환경이나 선수층으로는 너무 많다는 생각입니다.
21/09/13 11:33
수정 아이콘
외적이 아니라 그냥 자승자박이죠 뭘... 우리랑 별반 환경차이 없는 일본도 143경기 하고 미국은 162경기 하고 있는데요.

https://www.chosun.com/sports/sports_photo/2021/01/06/FWN63TNY6Y2FHWYS7WHDF2FKRM/

심지어 일본은 경기수 5경기씩 더 늘릴까? 고민중이라더군요
구르미네
21/09/13 13:45
수정 아이콘
그렇군요. 저는 땅덩이도 작고 돔구장도 없어서 태풍이나 장마 한번 오면 한 경기 빼곤 전 경기 우취가 빈번히 발생해서 강제 가을야구를 하게 되는거나 아마 저변도 약해서 선수층이 얇은데에서 오는 큰 주전-비주전 격차로 인해서 그 많은 경기 수를 특정 선수들만 갈아 넣어서 진행되는 것 같아서 걱정 했떤 것인데 아무래도 후자는 제가 응원하는 이글스 같은 전력 약하고 뎁스 얇은 팀에만 해당되는 얘기 일 수도 있겠네요.
좋은 댓글 감사드립니다.
21/09/13 16:18
수정 아이콘
에이 뭐 한화나 롯데나요... ㅠㅠ
지니팅커벨여행
21/09/13 12:54
수정 아이콘
월요일 꼬박꼬박 쉬고 있고 선수단 또한 60명 내외로 적지 않은 규모인데다 일본과 미국을 생각해 보면 144경기가 무리는 아니라고 봅니다.
게다가 끝장승부도 안 하고 연장전도 12회로 끝이죠.
구르미네
21/09/13 13:51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위에 달았던 댓글 처럼, 아마추어 풀도 다르고 팀의 투자규모도 다른 데서 오는 선수 격차로 인해서 몇몇 선수들만 갈려나가고 우취된 경기로 인해서 강제 가을야구하는 현상이 다소 만족 스럽지 못 했는데, 아무래도 제가 응원하는 선수층 얇은 이글스에만 해당 되는 얘길 수도 있겠네요. 아무래도 10년넘게 선발 조기 강판에 중간들 갈려나가고 경기 리그, 경기 후반에는 경기 틀어막을 선수조차 없어서 리그 뒤고 갈 수록 경기 차만 벌어져서 김빠진 채 진행되는 경기가 반복되어 악순환 되는 탱킹아닌 탱킹이 이어져서 그렇게 생각이 들었나 봅니다.
리그 경기수가 아니라 팀을 욕해야 하는 것이었군요 크크..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지니팅커벨여행
21/09/13 14:28
수정 아이콘
저도 기아가 바닥을 기고 있어서... ㅠㅠ
류수정
21/09/13 12:02
수정 아이콘
왠일로 키움이 잔여경기 최소가 아닌가 했더니 리그중단 전주때 nc랑 경기가 있었어서 그랬나보군요
21/09/13 12:07
수정 아이콘
한화랑 기아랑 치열하게 1위 경쟁중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861 [스포츠] [축구] K리그1 33R 종료, 파이널A와 파이널B가 모두 확정됐습니다 [14] Davi4ever1778 21/10/24 1778 0
63860 [스포츠] [KBO] 극적으로 1위를 지켜낸 삼성.gfy [12] Davi4ever2860 21/10/24 2860 0
63859 [스포츠] [해축] 식스 앤 더 시티 10주년 [7] 손금불산입1960 21/10/24 1960 0
63858 [스포츠] [해축] 수비수 3명을 농락한 벨링엄의 원더골.gfy [8] 손금불산입2722 21/10/24 2722 0
63857 [스포츠] [KBO] '224K' 미란다, 37년 만에 탈삼진 신기록 작성 [4] 달리와2884 21/10/24 2884 0
63856 [스포츠] [MLB] 월드시리즈에 올라갈 팀이 결정되었습니다 [30] 강가딘3694 21/10/24 3694 0
63855 [스포츠] [NBA/MIN] 클러치 그 자체(움짤 주의) [10] 무적LG오지환1689 21/10/24 1689 0
63854 [스포츠] 크보 최초 대기록 달성을 눈앞에 둔 롯데.jpg [37] 캬라5765 21/10/24 5765 0
63853 [연예] 나미춘, "유지애! 내가 춤으로 무조건 이긴다 [7] 강가딘4148 21/10/24 4148 0
63852 [연예] [방과후설렘] 참가자 전원에게 단독 파트를 준 오디션 시그널송 [26] VictoryFood5249 21/10/24 5249 0
63851 [연예] 아는형님 에스파 하이라이트 [10] Croove5394 21/10/24 5394 0
63850 [연예] 요즘 듣는 데뷔 10년된 남자아이돌 노래 [16] 2004년3682 21/10/24 3682 0
63848 [스포츠] [해축] 황희찬 시즌 4호 골.gfy [16] Davi4ever5779 21/10/23 5779 0
63847 [스포츠] 삼성라이온즈의 1위탈환 순간 및 수훈선수 인터뷰 [4] style2463 21/10/23 2463 0
63846 [스포츠] [해축] EPL 1위 vs 20위의 대결.gfy [4] Davi4ever3194 21/10/23 3194 0
63845 [스포츠] 차범근 선수시절 활약상 [8] 그10번3771 21/10/23 3771 0
63844 [스포츠] [스포츠] KBO 10월 23일자 1위 킹우의수 [12] 푸른피2150 21/10/23 2150 0
63843 [스포츠] [라리가] 친정팀 참교육 시키는 이강인.GIF [18] 아르타니스5443 21/10/23 5443 0
63841 [스포츠] 사직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요 [22] 내년엔아마독수리4960 21/10/23 4960 0
63840 [연예] (스포)스우파 파이널 진출 팀 감상 + 혼성미션 방송 영상 [10] 피지알 안 합니다2227 21/10/23 2227 0
63839 [연예] 킬링보이스에 출연한 헬스유튜버.avi [19] Davi4ever4108 21/10/23 4108 0
63838 [스포츠] [KBO] 삼성, KT 상대로 승리하며 1위 탈환.gfy (경기 움짤) [37] Davi4ever2534 21/10/23 2534 0
63837 [스포츠] [KBO] "121일 만에 1위 탈환" 삼성 [14] 달리와1949 21/10/23 194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