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9/12 23:12:52
Name 손금불산입
File #1 20210912223026071.jpg (268.2 KB), Download : 0
Link #1 네이버
Subject [스포츠] [KBO] 하루 2승을 거둔 두산 이영하 (수정됨)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311&aid=0001347453
진격의 이영하, '하루에 2승' 진기록 달성했다

오늘 더블헤더로 펼쳐진 LG와의 경기에서 두경기 모두 구원 등판해 구원승을 챙겼습니다.

1차전 6회 등판 1.2이닝 29구 1피안타 무실점
2차전 6회 등판 2.1이닝 18구 0피안타 무실점

인 것 같네요.

한 선수 하루 2승은 17년 만에 나온 기록이고 크보에서는 통산 6번째라고 합니다.

문희수(해태, 1988년)
김성길(삼성, 1991년)
권준헌(현대, 2003년)
송진우(한화, 2003년)
유동훈(KIA, 2004년)

문희수만 1차전 구원승, 2차전 선발승이고 나머지는 2승 모두 구원승 기록입니다. 물론 당연히 그래야만 하겠지만...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477&aid=0000318730

"나갈 때마다 상황이 타이트했다. 최대한 막아보자라는 생각으로, 팀에 도움이 돼 보자는 생각으로 나갔다. 잘 풀린 것 같다"

"첫 번째 경기를 던지고, 두 번째 경기가 되냐고 물어봤을 때 안 된다고 할 수 없다. 불러주시니 등판했다. 1회부터 선발투수가 잘 던지든, 못 던지든 나간다는 생각을 하고 스트레칭을 하며 몸을 풀고 있다."

"지금 나는 힘들 상황이 아니다. 경기 나갈 때 내 이름을 불러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나갈 때마다 매경기 잘하고 싶다. 요즘 들어서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강하게 들었다. 폼도 많이 올라왔다. 심리적으로 잘 컨트롤하면 될 것 같다"

"지금은 내 이름을 부르면 언제든지, 몇 이닝이든지, 몇 연투든지 상관없다. 솔직하게 속된 말로 그동안 내가 '싸질러 놓은' 게 있어서 다 치운다는 생각으로 나설 것이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9/12 23:16
수정 아이콘
솔직히 올해 두산 성적이 이사단이 난게 이영하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양석환 트레이드로 대박 못터트렸으면 꼴지경쟁 중일겁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앞으로 남은 시즌의 향방도 이영하에게 달린 듯 하네요.
저는 계속 이렇게 잘할수 있느냐 라고 묻는다면 부정적입니다만...
이유야 뭐 작년에도 선발망하고 마무리 갔던 투수를 올해 선발 망하고 중간으로 돌린 것 뿐이죠.
곧미남
21/09/13 02:33
수정 아이콘
9,10위 진짜 막강합니다!!!
비상하는로그
21/09/12 23:17
수정 아이콘
일있어서 문자 중계로 띄엄띄엄 봤는데..
2차전에 이영하 선수 또 적혀있길래 오류인줄 알았는데..
하루 2번 등판이라니 승패를 떠나 대단하네요..
그리고...엘지..이놈들 하아..진짜...
21/09/12 23:38
수정 아이콘
작년부터 코로나땜에 더블헤더가 급증했는데 엄청 자주 나와요 하루 2회 등판.
인식과 달리 현장에선 하루 2회 등판의 피로도를 3연투보다는 훨씬 낮게 보는거 같더군요.
21/09/13 00:06
수정 아이콘
사실 작년에도 그랬지만, 올해도 먹은 이닝을 보면
하루 세경기 굴려도 할말없는 입장이죠.
김유라
21/09/12 23:21
수정 아이콘
롯데팬 입장에서 LG를 응원하고 있으니 기분 묘하더군요.
카스가 아유무
21/09/13 01:46
수정 아이콘
삼성 한화 더블헤더 2무도 진기한 기록인데 하루 2승이 나오네요
21/09/13 09:47
수정 아이콘
유희관 통산 100승의 희생양이 되는 걸 피한게 그나마의 의의랄까...
21/09/13 10:29
수정 아이콘
저도 이것에 의의를 크크
21/09/13 13:15
수정 아이콘
고맙습니다 이영하선수

-kt팬 일동-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715 [연예] 전성기 기무라 타쿠야를 실제로 본다면? [13] 한이연6657 21/10/17 6657 0
63714 [연예] 15일 공개된 넷플릭스 드라마 "마이네임" 월드랭킹 6위로 진입 [21] 아롱이다롱이5392 21/10/17 5392 0
63713 [스포츠] [조지 바니스터] 손흥민, 1차테스트에서 코로나 음성 판정 / 2차는 완료했고 결과에서 음성 나오면 경기 출전 [3] 아르타니스3604 21/10/17 3604 0
63712 [스포츠] [해축] 오늘자 피엘 끝내기.gfy [4] 손금불산입3492 21/10/17 3492 0
63711 [스포츠] EPL 레스터 시티 vs 맨유.gfy (용량주의) [26] SKY923576 21/10/17 3576 0
63710 [연예] [아이유] strawberry moon MV Teaser [2] VictoryFood1622 21/10/17 1622 0
63709 [스포츠] [분데스] 정우영 리그 3호골 + 이재성, 황인범 어시.gif [6] 아르타니스3402 21/10/17 3402 0
63708 [스포츠] 절정의 폼을 보이고 있는 모하메드 살라.gfy (용량주의) [31] SKY924355 21/10/16 4355 0
63707 [스포츠] [KBO] 오늘자 크보 끝내기.gfy [14] 손금불산입3144 21/10/16 3144 0
63706 [연예] (스포) 오징어게임 촬영순서가 달랐던 장면.jpg [4] 오우거5704 21/10/16 5704 0
63705 [연예] 오징어 게임을 본 스티븐 킹 [4] 빼사스4258 21/10/16 4258 0
63704 [연예] 우리말 배우자면서 '땡깡맨'? [157] 중년의 럴커9828 21/10/16 9828 0
63703 [연예] 김구라피셜 걸그룹 세대 정리 [52] 묘이 미나 8816 21/10/16 8816 0
63702 [연예] [오징어게임] 국뽕충전 시간이 되었습니다. [20] 어강됴리8443 21/10/16 8443 0
63701 [스포츠] 위르겐 클롭 삽질하는 영상 [2] 어강됴리2758 21/10/16 2758 0
63700 [연예] 배우 마이클 케인이 연기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9] Anti-MAGE5932 21/10/16 5932 0
63699 [연예] [에스파] 켈리 클락슨 쇼 'Savage' 무대 영상 [13] Davi4ever3030 21/10/16 3030 0
63698 [연예] 오징어게임 배우들 예능 출연 현황 (놀면 뭐하니, 유퀴즈, 나혼산) [11] Davi4ever5470 21/10/16 5470 0
63696 [스포츠] 메시한테 따지러갓다가 위로하고 돌아온 절친.txt [14] insane5927 21/10/16 5927 0
63695 [스포츠] 속보) 손흥민 코로나 이슈.twit [21] 실제상황입니다11110 21/10/16 11110 0
63694 [연예] 오랜만에 아이돌 모드로 돌아온 안소희 [21] Davi4ever8586 21/10/16 8586 0
63693 [연예] [스테이씨] 1년만에 흑자전환을 앞둔 중소 걸그룹?.youtube [21] Bar Sur4443 21/10/16 4443 0
63692 [스포츠] [KBO] 롯데 올해 최고의 수확 최준용.gfy (용량주의) [16] Alan_Baxter2621 21/10/15 262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