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7/31 16:28:59
Name 시나브로
File #1 2021_07_31_16;07;18.jpeg (108.5 KB), Download : 3
File #2 2021_07_31_16;09;32.jpeg (271.7 KB), Download : 3
Link #1 나무위키
Subject [스포츠] 유럽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던 K리그 출신 선수.jpg




첫 시즌이었던 2007-08 시즌, 그라피테는 독일에서의 첫 시즌을 무난하게 소화했다. 그는 리그 24경기에 출전하여 11골을 기록했고 포칼에서도 4경기 1골을 기록하여 종합 28경기에 출전하여 12골을 기록했다. 그리고 다음 시즌인 2008-09 시즌... 그는 리그의 제왕으로 등극한다.

2008-09 시즌, 펠릭스 마가트가 볼프스부르크의 감독으로 부임했다. 그는 그라피테와 에딘 제코를 투톱으로 삼아 공격을 이끌어가게 했다. 그의 선택은 적중했다. 그라피테는 제코와 환상적인 팀워크를 선보이며 볼프스의 핵심 스트라이커가 됐다. 그는 리그 25경기에 출전하여 28골이라는 미친 골결정력을 선보이며 리그 득점왕에 등극했다. 같은 시기 제코는 리그에서 23골을 기록했다. 이로서 두 사람은 리그에서만 51골을 몰아쳤다. 볼프스부르크는 이 두 사람의 활약을 앞세워 창단 후 처음으로 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

UEFA 올해의 팀, FIFA FIFPro 월드 XI은 진짜 많이 봤는데 ESM 올해의 팀 이라는 건 오늘 처음 알았네요.

2001년, 2005년 베스트 11부터 있는 UEFA, FIFA와 달리 ESM은 1994-95시즌부터 있고 두 단체와 안 겹치는 선수들도 있어 재밌습니다.

그라피테 알긴 알았는데 이렇게 유럽 베스트 11에 선정됐던 건 몰랐는데 참 대단한 일이네요.


ESM 올해의 팀에 대한 정보입니다.

W9sQaze.jpg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及時雨
21/07/31 16:33
수정 아이콘
안양에서는 미미한 선수였는데 유럽에서 잠깐이지만 불꽃 같은 활약을 보였죠.
시나브로
21/07/31 16:56
수정 아이콘
그미미...
及時雨
21/07/31 17:50
수정 아이콘
안양 때는 이름도 그라피테가 아니었을거에요 크크크
부질없는닉네임
21/07/31 16:47
수정 아이콘
(수정됨) 외인선수 중에 K리그 최고 아웃풋은 저 선수려나요?
아기상어
21/07/31 17:31
수정 아이콘
현재까진 그라피테인거 같고 오르샤가 넘어서길 바라봅니다.
LowTemplar
21/07/31 18:52
수정 아이콘
안양LG에서는 ‘바티스타’였었죠 그래서 응원 콜이 바티골이었어요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jjohny=쿠마 20/05/10 103515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44056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205657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263686 0
63141 [스포츠] [MLB] 오타니 팔부상, 더이상 투수 등판 못할지도 [23] 손금불산입2237 21/09/17 2237 0
63139 [스포츠] 옐카에서 진단한 FC서울의 문제점 [4] 강가딘1774 21/09/17 1774 0
63138 [스포츠] MLB에서 스타성 하나는 최고라는 타자의 후반기 미친성적.jpg [14] insane3030 21/09/17 3030 0
63137 [스포츠] [해축] 솔샤르는 챔피언스리그가 무서워 [9] 손금불산입1870 21/09/17 1870 0
63133 [스포츠] 김민재 유로파 데뷔전 하이라이트 [18] 그10번3303 21/09/17 3303 0
63131 [스포츠] [해축] 로마로 간 무리뉴 근황 [42] Davi4ever5194 21/09/17 5194 0
63128 [스포츠] 한준희위원이 이야기해주는 월드컵 격년제 개편안 [45] 강가딘6508 21/09/16 6508 0
63125 [스포츠] [해축] 산초는 팔았고 이제는 주드 벨링엄.gfy [20] 손금불산입2917 21/09/16 2917 0
63122 [스포츠] [KBO] 키움 한현희, 안우진 징계 후 복귀 전격 결정 [28] 무도사4770 21/09/16 4770 0
63120 [스포츠] [해축] 레알 마드리드가 유망주에게 투자한 469m [17] 손금불산입3707 21/09/16 3707 0
63119 [스포츠] [칼럼]머니볼과 같은 새로운 혁명을 꿈꾸는 PL의 승격팀 2팀 [19] Yureka3494 21/09/16 3494 0
63117 [스포츠] [해축] 명경기 담보 매치업 리버풀 대 밀란.gfy (데이터) [23] 손금불산입2414 21/09/16 2414 0
63116 [스포츠] [해축] PSG MNM 라인의 챔스 데뷔전.gfy [11] 손금불산입2800 21/09/16 2800 0
63115 [스포츠] 황선홍, 김학범 이어 U-23 축구대표팀 지휘봉 [7] 강가딘2933 21/09/16 2933 0
63113 [스포츠] NBA 통산 정규시즌 50+득점 경기 Top 10 [4] 김치찌개1135 21/09/16 1135 0
63112 [스포츠] NBA 플레이오프 분당 득점 0.8점.jpg [1] 김치찌개1114 21/09/16 1114 0
63111 [스포츠] NBA 30살이상 팀 vs. 30살미만 팀 [9] 김치찌개1378 21/09/16 1378 0
63110 [스포츠] 다음 중 No.7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축구선수를 고르시오.JPG [24] 김치찌개2226 21/09/16 2226 0
63107 [스포츠] [KBO] 한화 1차 지명 문동주 "심준석 한화 오기로 약속" [15] 손금불산입2587 21/09/15 258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