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7/26 15:16:40
Name insane
Link #1 악뮤간담회
Subject [연예] 악동뮤지션 찬혁이가 말하는 이번앨범의 목표.txt
이찬혁은 "예전에 음악을 할 때는 우리 음악이 세상에 엄청 지구를 둘러싼 비처럼 땅에 내리면 싹을 틔우고 나무를 자라게 하고, 그런 세상을 바꾸고 싶다는 거대한 포부가 있었다.


지금은 좀 달라졌다. 모두를 바꾼다면 그게 꼭 좋은 것만은 아니겠구나 생각이 든다. 다채로운 세상에 이면적 부분도 있고 여러 가지 다양한 것들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것이라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다.


이젠 우리 앨범 메시지를 받고 변화할 준비가 돼 있는 분들이 이 앨범으로써 마음을 먹고 변화의 단계로 넘어가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수현은 "나도 오빠랑 아주 비슷하다. 우리는 예전처럼 지금도 앞으로도 계속 노래를 할 거다. 희망적 메시지, 긍정적 이야기, 위로일 수도 있다.


우리끼리 계속 음악을 하고 노래를 부를 거다. 받아들이는 건 듣는 분들의 선택과 마음인 것 같다. '이렇게 살자', '이렇게 생각해보자'는 제시보다는 그냥 '우리는 그랬어', '우리는 그렇게 생각해'라는 우리의 이야기로 위로를 전할 수 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부동산부자
21/07/26 15:18
수정 아이콘
깨우친 현자같네요
21/07/26 17:21
수정 아이콘
뭐 YG보면 사장님 부터.
덴드로븀
21/07/26 15:27
수정 아이콘
이찬혁 : [96년생](24세), 군필(해명대)
이수현 : [99년생](22세), 미필
Rorschach
21/07/26 15:50
수정 아이콘
미필 크크크크크
해태고향만두
21/07/26 16:26
수정 아이콘
해명대?! 크크크
바이바이배드맨
21/07/26 15:29
수정 아이콘
근데 저런 내용의 이야기를 할때가 주로 정점을 찍고 내려와서 현타를 맞고 현자모드화되는건데
멋있긴한데 아쉽기도 합니다 보통 저런 인터뷰 이후에는 다들 재기발랄하거나 예전같지 않은 모습 많이봐서
Navigator
21/07/26 15:53
수정 아이콘
어떻게보면 빨리 성숙해서 그런 좋은 음악을 대중에게 일찍 들려줬던 것일수도요..
띵호와
21/07/26 16:07
수정 아이콘
보통 가수들이 인간으로서 성숙해지면 음악은 예전 같지 않아지는 경우가 잦아서...
깊이는 생기겠지만 지금 음악이 넘 좋아서 걱정부터 앞서네요 흑흑
21/07/26 16:0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해는 되는데 아직 어린데 ㅠ.. 조금 더 악뮤 본연의 모습을 보여주고 다음단계로 가도 될것 같은데.. 천재가 알아서 잘하겠죠^^;
21/07/26 16:13
수정 아이콘
템포가 빠를 뿐이지, 어쨌든 변화가 되는거니까요
21/07/26 16:16
수정 아이콘
많은 대중들이 좋아할만한 노래보단, 이젠 본인들이 원하는 노래를 해보겠다.. 이긴한데
아티스트로선 좋은 곡이 나올지 몰라도, 예전만큼 그냥 막 듣기 좋은 노래는 덜 나올지도 모르겠네요.
재가입
21/07/26 16:18
수정 아이콘
전 가수들이 음악 스타일이나 창법이 변하는 것도 좋은데, 다만 예전 노래 부를 때는 가능한 예전 그대로 불러주는게 좋더라구요.
그런 점에서 저는 거미가 너무 좋더라구요.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지금 부른 것도 넘모 담백하고 애절하고 좋음 ㅠ
21/07/26 16:25
수정 아이콘
원래 매너리즘과 변화 사이의 외줄을 타는게 힘든 법이죠.
자신만의 색을 찾을거라 믿습니다.
人在江湖身不由己
21/07/26 17:44
수정 아이콘
다음앨범은 지디스틱 베이비인거지? 그렇지? ㅠ
마스터충달
21/07/26 18:05
수정 아이콘
모두를 만족시킬 순 없는 법이죠.
과모립
21/07/26 18:39
수정 아이콘
1집을 엄청 좋아했는데 이제는 더이상 부를 수 없다는게…
참 아쉽습니다.
거짓말쟁이
21/07/26 19:06
수정 아이콘
아이유 boo 마쉬멜로 잔소리 시절 감성이랑 라일락 이랑 천지차이 인것과 똑같죠...특히나 어린 시절에 데뷔하면 이런 감성 변화는 어쩔수 없는듯
너가최고야
21/07/26 19:44
수정 아이콘
지디찬혁,,
조말론
21/07/26 21:00
수정 아이콘
좋게 나이먹어감에 로열로드네요
기사조련가
21/07/26 21:16
수정 아이콘
음악하는 사람, 예술하는 사람은 현실적이고 소위 말하는 철이 들어버리면 그 예술성이 없어지는 느낌이더라구요.
그리스인 조르바
21/07/26 23:52
수정 아이콘
예전엔 저런 둥글둥글함이 소위 어른스럽고 성숙의 증거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요샌 잘 모르겠네요.
특히 나만의 뾰족함이 필요한 예술에 있어선 더 그렇구요. 타협하는게 결국 나다움을 잃어버리는거라.....
그런데 뭐 요새 세상이 나다움이 쪼금만 튀어나와도 온 인터넷이 망치질하는 세상이라 장기적으로 보기엔 이게 더 나을거 같네요
21/07/27 00:38
수정 아이콘
개미털기
몽쉘통통
21/07/27 12:42
수정 아이콘
나이에 맞게 가는거죠.

20대 중반 들어서 200% 라면인건가. 이런노래 부르면 부르면서 현타올지도. 크크크

성인에게 청소년 시기 노래부르게 하면 안어울리잖아요..

근대 저는 이 앨범도 충분히 악뮤답다는 생각은 했습니다.
그들 특유의 재기발랄함은 느껴져요.

그러니까 다이노소어 같은곡 하나만 더 뽑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050 [연예] 아래글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국내 시청률 & 해외 넷플릭스 국가별 순위 [19] 아롱이다롱이5030 21/09/13 5030 0
63049 [연예] 솔로무대의 꿈을 꾸고있는 러블리즈 미주 [9] 강가딘3069 21/09/13 3069 0
63048 [스포츠] [해축] 감독 무리뉴의 커리어 1,000번째 경기.gfy [10] 손금불산입2487 21/09/13 2487 0
63047 [스포츠] 보고있으면 같이 웃게되는 힐링 드라마 하나 추천합니다.JPG [33] insane4910 21/09/13 4910 0
63046 [스포츠] [해축] 관록의 베테랑, 떠오르는 초신성.gfy [5] 손금불산입2371 21/09/13 2371 0
63045 [스포츠] 괴물같은 축구선수.JPG [30] insane5818 21/09/13 5818 0
63044 [스포츠] [KBO] 팀별 잔여경기 [14] 식스센스2176 21/09/13 2176 0
63043 [스포츠] 다시보는 정현.. 그는 과연... [23] 회색사과6207 21/09/13 6207 0
63042 [스포츠] [테니스] US오픈의 주인공은 Next Generation! [22] 벨로티2871 21/09/13 2871 0
63041 [스포츠] 조코비치 캘린더 그랜드슬램 실패!!! [15] 우주전쟁3914 21/09/13 3914 0
63040 [스포츠] [EPL] 빠르게 모인 맨맨첼리 [21] 무도사3464 21/09/13 3464 0
63039 [연예] [대탈출4]제3공업단지2(스포) [16] 카루오스2062 21/09/13 2062 0
63038 [스포츠] [피겨] 프리 프로그램에서 5개의 4회전 점프를 성공시킨 트루소바 [19] VictoryFood3270 21/09/13 3270 0
63037 [연예] [이하이]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공연한 유스케 직캠 [11] VictoryFood6677 21/09/13 6677 0
63036 [연예] 아방가르드한 일본 아이돌 안무 [40] 묘이 미나 5434 21/09/13 5434 0
63035 [스포츠] [KBO] 하루 2승을 거둔 두산 이영하 [10] 손금불산입2903 21/09/12 2903 0
63034 [스포츠] [NFL] 뉴비의 개막전 뒷북 후기 (스포유) [19] 茶仰1039 21/09/12 1039 0
63033 [연예] [AKB48] 요코야마 유이 졸업. [13] LiXiangfei3117 21/09/12 3117 0
63032 [스포츠] [NBA] 21년 명전, 피어스, 보쉬, 웨버, 쿠코치, 빅벤 [19] 그10번1988 21/09/12 1988 0
63031 [스포츠] [KBO] 역대 최초 무사사구 완봉승 + 볼넷 획득 [27] 손금불산입5437 21/09/12 5437 0
63030 [스포츠] [WWE/AEW] 이런저런 소식들 [6] TAEYEON1827 21/09/12 1827 0
63029 [연예] JTBC 10주년 드라마 '인간실격' 시청률 추이.JPG [43] 청자켓9513 21/09/12 9513 0
63028 [스포츠] [해축] 홀란드는 오늘도 골골.gfy [14] 손금불산입4014 21/09/12 401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