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7/19 20:52:55
Name 거짓말쟁이
Link #1 MLB park
Subject [스포츠] 박지성을 다 보여주는 영상


이라는 글이 있길래 퍼와봤습니다.

무릎 부상 전인가 보네요

* 더스번 칼파랑님에 의해서 유머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21-07-19 21:57)
* 관리사유 : 게시판 용도에 맞지 않아 이동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7/19 20:56
수정 아이콘
아인트호벤 시절이네요
Winterspring
21/07/19 21:01
수정 아이콘
와 새삼 놀랍습니다...활동량 미쳤ㅠ
어바웃타임
21/07/19 21:04
수정 아이콘
스포츠 신문 1면에

박지성 man u man

이라고 써있던게 기억나네요
Janzisuka
21/07/19 21:04
수정 아이콘
진짜 쉬지도 않고 위치 찾아가는거하며 쩔어!
21/07/19 21:09
수정 아이콘
제가 봤던 박지성 최고의 경기는 챔스리그 4강 AC밀란 원정1차전이었습니다.
골을 못 넣었지만, 정말 박지성만 보이더군요.
개념은?
21/07/19 22:52
수정 아이콘
맞죠. 워낙 2차전 골 임팩트가 커서 그렇지 사실 진짜 경기 잘뛴건 1차전 이었쬬
파핀폐인
21/07/20 07:10
수정 아이콘
2222
김연아
21/07/20 07:50
수정 아이콘
사실 이 경기로 퍼거슨한테 픽업된 거죠
클로이
21/07/20 11:30
수정 아이콘
이거 맞음 ,,

박지성 인생 경기라고 봐도 무방해요.
다시마두장
21/07/19 21:10
수정 아이콘
혼자 다 하네요 크크.
감독들이 좋아라 하는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아케이드
21/07/19 21:10
수정 아이콘
정말 저 때 박지성의 다이나믹함은 미쳤었죠
전방압박이 중시되는 지금이었다면 훨씬 더 높은 평가를 받았을 선수라고 봅니다.
21/07/19 21:17
수정 아이콘
아... 해버지 무릎만 좀 버텨줬다면...
날씬해질아빠곰
21/07/19 21:29
수정 아이콘
저렇게 뛰니까 무릎이 못 버티지...ㅠㅠ
진짜 무릎만 좀 버텼다면...
유연정
21/07/19 21:38
수정 아이콘
미친 활동량 바탕으로 한 볼 리커버리 / 패스 주고 바로 위치 찾아가는 오프더볼 능력 / 최전방에서 오프사이드 라인 읽는 축구 지능 / 뒤에서 오는 패스 앞으로 자연스래 돌리는 볼트래핑 / 침착한 마무리

진짜 이 한장면엔 아인트호벤 적응 후 - 맨유 부상 전 지성팍 전성기의 모든게 담겨있네요.
위르겐클롭
21/07/19 22:09
수정 아이콘
지성턴 덜덜
제지감
21/07/19 22:10
수정 아이콘
그래서 전 지금도 제가 감독인데 팀에 손흥민 넣을래 박지성 넣을래? 하면 박지성 할거 같아요 물론 개취지만
21/07/19 22:16
수정 아이콘
저도 현대축구는 미드필더 싸움이라고 생각해서 적극 동의합니다. 13시즌 끝나고 FC서울에서 데얀 하대성이 동시에 중국으로 진출했을때 사람들은 데얀의 공백을 걱정했지만 막상 14시즌이 되고보니 하대성의 공백이 더 심각했죠. 다카하기가 오기전까지..
아케이드
21/07/20 10:44
수정 아이콘
저도 늘 그렇게 생각합니다
개발괴발
21/07/19 22:28
수정 아이콘
무릎부상 이전/이후 비교해보면, 진짜로 속도가 많이 줄었습니다.
무릎부상 이전 2002 월드컵 직전 100m 11.9 - https://www.donga.com/news/Sports/article/all/20150522/71419812/1
무릎부상 이후 2010 월드컵 직후 100m 13.29 - https://www.khan.co.kr/sports/worldcup/article/201006151801495

(사실 이 자료를 보면 달리기 속도가 제일 느려진건 차두리라는게 함정.. 크으...)

박지성은 무릎 부상 전과 후의 플레이스타일이 확연히 다른 선수라서...
하나로 뭉뚱그리기엔 논쟁이 좀 나는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속도가 계속 유지됐다면 수비형 윙어니 그런거 할 필요조차 없는 선수였는데 참 아쉽죠 =_=
아카데미
21/07/19 22:41
수정 아이콘
ㅠㅠ 박지성은 무릎 부상 당하고 맨유 간 이후만 봤는데 이 영상 보니 제 동생 싱싱한 무릎이라도 바꿔주고 싶네요 ㅠㅠ
세타휠
21/07/19 22:48
수정 아이콘
아니 동생은 왜 크크크크크크크
아카데미
21/07/19 22:49
수정 아이콘
30대에 접어든 제 무릎은 이미...ㅠㅠ
길버그
21/07/20 07:51
수정 아이콘
아니 그러니깐 동생은 왜 크크크크크크
해맑은 전사
21/07/20 16:03
수정 아이콘
그만큼 아낀다는거 아니겠습니까 크크
바카스
21/07/19 22:48
수정 아이콘
얼굴 때문에 노력형으로 보이는 천재형ㅜㅜ
네파리안
21/07/19 23:21
수정 아이콘
(수정됨) 박지성은 사실 활동량보다도 진짜 필요한곳으로 가는 오프더볼 능력이 최고 장점이죠.
맨유팬으로서 린가드 보면서 박지성 처럼 되기를 바랬는데 정말 많이 뛰는것 같은대도 경기장에 안보이는 선수들 많습니다.
21/07/19 23:33
수정 아이콘
박지성의 활동량이 돋보였던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박지성의 볼터치가 투박해서였죠. 맨유시절 경기 보다보면 퍼스트 터치 잘못해서 볼 소유권 뺏겼는데 악착같이 달라붙어서 다시 뺏어오거나 최소한 공격전개 못하게 시간을 끄는 장면이 자주 나옴. 본문 영상의 퍼스트 터치는 굉장히 좋습니다만....

박지성의 진짜 강점은 윗분 말마따나 오프더볼이었죠. 수비상황에서는 패스 길 읽고 커팅하는게 예술이었고 공격상황에서는 루니, 테베즈, 나니 등등과 원투패스로 박스 침투하는 모습이 많았고
섹무새
21/07/19 23:49
수정 아이콘
크크 밤새서 봤던 추억...
아 물론 초딩때 말입니다.
2021반드시합격
21/07/20 12:4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와......
왜 두 개의 심장+세 개의 폐, 라고
칭송받았는지 바로 알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167 [연예] 2021년 9월 셋째주 D-차트 : 이무진 2주 연속 1위! 스테이씨는 2위 진입 [10] Davi4ever897 21/09/19 897 0
63166 [스포츠] [해축] 초반 순항 중인 리버풀.gfy [35] 손금불산입3984 21/09/19 3984 0
63165 [연예] [SNL] 젊은 패기로 신속 정확하게.... 주기자의 두 번째 리포트입니다. [39] 12년째도피중8303 21/09/19 8303 0
63164 [스포츠] [해축] 어제자 외데고르 프리킥 골.gfy [9] 손금불산입2869 21/09/19 2869 0
63163 [스포츠] [KBO] 유희관 선수가 통산 100승을 달성했습니다 [23] MovingIsLiving3793 21/09/19 3793 0
63162 [스포츠] 미쳐버리는 아다마 스탯과 활약.JPG [38] insane5569 21/09/19 5569 0
63161 [연예] 노엘, 무면허 운전 및 경찰관 폭행으로 체포 [139] TWICE쯔위11524 21/09/19 11524 0
63160 [연예] [FNC] 일본 걸그룹 서바이벌 Who is Princess? 테마곡 "FUN" [10] VictoryFood2522 21/09/19 2522 0
63159 [스포츠] [해축] 독일 뮌 뭐시기 팀 근황 [6] 아케이드3425 21/09/19 3425 0
63158 [스포츠] [KBO] 현재 프로야구 순위 [42] 식스센스3966 21/09/19 3966 0
63157 [연예] MBC 연기대상 이틀만에 확정지은 남궁민 [53] Leeka9439 21/09/19 9439 0
63156 [연예] 학창시절 트라우마가 생각나는 연기 [12] 판을흔들어라5422 21/09/19 5422 0
63155 [스포츠] [리그앙] 황의조 1,2호 멀티골.GIF [33] 아르타니스5835 21/09/19 5835 0
63154 [연예] 96년 가요톱텐 콩라인 특집 [31] Croove4198 21/09/19 4198 0
63153 [스포츠] [KBO] 한치앞을 모르게된 타격왕 경쟁 [17] 류수정5062 21/09/18 5062 0
63152 [기타] [KBO] 최근 5경기 득점 = 시즌득점 10%인 팀 [11] 판을흔들어라3588 21/09/18 3588 0
63151 [스포츠] [프로레슬링] 관중들의 역대급 반응과 함께한 경기들 [17] TAEYEON3668 21/09/18 3668 0
63150 [연예] 식당에서 그 메뉴를 본 준하형.jpg [17] TWICE쯔위9287 21/09/18 9287 0
63149 [스포츠] 이다영-재영, 결국 배구협회 이겼다… 다음주 그리스 도착 [33] 쁘띠도원6582 21/09/18 6582 0
63147 [기타] 마늘을 좋아하지 않는 아이유 [10] 물맛이좋아요5834 21/09/18 5834 0
63146 [스포츠] [MLB] 류현진 2이닝 5실점 부진 거듭 [96] 손금불산입8045 21/09/18 8045 0
63145 [연예] [오마이걸] 던던댄스 멤버별 춤선 [33] Croove5552 21/09/17 5552 0
63144 [연예] 탁사장 울린 콧물 개인기 [5] 유리과자7043 21/09/17 704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