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10/22 11:27:07
Name 캬옹쉬바나
Link #1 https://www.fmkorea.com/index.php?mid=football_news&document_srl=3156031013&search_keyword=%EC%99%B8%EC%A7%88&search_target=title_content&page=1
Link #2 https://www.fmkorea.com/index.php?mid=football_news&document_srl=3156031013&search_keyword=%EC%99%B8%EC%A7%88&search_target=title_content&page=1
Subject [스포츠] [ESPN] (독점) 외질, 아스날 프리미어리그 명단에서 제외
https://www.fmkorea.com/index.php?mid=football_news&document_srl=3156031013&search_keyword=%EC%99%B8%EC%A7%88&search_target=title_content&page=1

외질은 결국 아스날의 프리미어리그 25인 명단에서 제외되었습니다.

이에 외질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긴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스포르트빌트] 외질 "충성심을 얻기는 어렵다"

https://www.fmkorea.com/index.php?mid=football_news&document_srl=3157756546&search_keyword=%EC%99%B8%EC%A7%88&search_target=title_content&page=1

한편, 아르테타는 공식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선택에 대한 설명을 했습니다.

[공홈] 아르테타 "외질 제외는 내 책임"

https://www.fmkorea.com/index.php?mid=football_news&document_srl=3158389853&search_keyword=%EC%99%B8%EC%A7%88&search_target=title_content&page=1

아스날 팬들은 알겠지만 아르테타는 부임하고 어떻게든 외질을 살려보려고 많이 노력했습니다. 외질이 그리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전에 꾸준히 기용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였습니다.

그렇지만 결국 외질을 활용하기에는 현재 아스날의 스쿼드 및 외질의 폼으로는 한계를 느꼈다고 봅니다.
그렇기에 이적을 중용했지만 외질은 거절했고, 그 결과 유로파는 물론 프리미어리그 명단에서도 제외시키는 선택을 했다고 봅니다.

(조 윌록 같은 선수보다 외질이 낫지 않냐는 의견도 있는데, 조 윌록은 애초에 홈그로운이라 25인 명단 제외 대상이라고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늘하루맑음
20/10/22 11:53
수정 아이콘
회사로 따지면 책상 치운거긴 하네요
다니 세바요스
20/10/22 11:59
수정 아이콘
(수정됨) 훈련은 계속 같이 한다고 하니.. 전술 이해도를 올리던.. 폼이던 뭐라든 좀 올려서 ㅠㅠㅠㅠㅠ 겨울에 다시 합류 할 수 있기를...
담배상품권
20/10/22 12:05
수정 아이콘
좋든 싫든, 저는 외질을 제외해서는 안된다는 파입니다.
그런데 지금 외질을 10만파운드의 출전수당 주고 쓸 가치가 있냐면 그건 아니에요.
둘의 입장이 상충된거고, 누굴 욕할것도 아닙니다.
타 사이트는 과도하게 외질을 욕하더군요.
캬옹쉬바나
20/10/22 12:0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속이 쓰리긴 하지만 외질에 거액의 주급과 함께 장기 계약을 제시한 것은 아스날이고,
외질이 지금 폼이 저하된 상태이긴 하지만, 훈련도 불참하지 않고 다 받고 있습니다.
현재 상황은 남길 원하는 외질과 어떻게든 외질에 대한 비용을 줄이려는 구단의 선택의 결과죠.
지금은 제외긴 하지만, 겨울에 폼이 회복되면 다시 엔트리에 합류할 가능성도 있고요.
25인 엔트리 규정 상 외국 국적의 외질은 현재 전력감이 아니면 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제외된 결정이라고 봅니다.
20/10/22 12:30
수정 아이콘
최소한 겨울까지는 못 보겠군요
20/10/22 12:34
수정 아이콘
구단과 잡음도 여럿 있긴 했지만 결국 출전 수당의 가치를 못 넘은 거라고 봐야겠죠.
담배상품권
20/10/22 12:41
수정 아이콘
합류 가능성은 없습니다. 단언할 수 있어요. 아스날에 뮌헨 비행기 참사가 일어나지 않는 이상, 외질과 아스날은 끝났습니다.
추리왕메추리
20/10/22 12:47
수정 아이콘
논홈그로운 슬롯이 안그래도 빡빡한데 세컨골리를 논홈그로운으로 영입하고 논홈 쩌리들 처분은 못했으니 당연한 수순이죠.
명단 제외될 거라고 예상했고 실제로도 그대로 되었네요. 어차피 계약기간도 얼마 안남았으니 다시 명단 드는 일 없이 이대로 나갈 것으로 봅니다.
캬옹쉬바나
20/10/22 12:48
수정 아이콘
뭐든지 일어날 수도 있는 것이 축구판이니까요.
오바메양
20/10/22 13:09
수정 아이콘
아무도 티스형 이야기는 안하고 있어요

티스형 생긴것도 억울하게 생겨서
마니 억울한 표정 짓고 있을거 같에요

그래도 나름 지난시즌 맨유전에 꼴 넣은 형인데...
강나라
20/10/22 13:09
수정 아이콘
아스날 준레전드에서 먹튀의 길을 가고 있는중이죠. 증명할 기회는 충분히 줬으나 실패했고 외적으로 잡음도 끊이질 않으니 쓸 이유가...
하얀마녀
20/10/22 13:13
수정 아이콘
제가 최근에 가장 좋아했던 아스날 선수 중에 하나인데.....제 FM에서는 발롱도 탔었고..... 안타깝네요..... 어쩔 수 없지만서도....
20/10/22 13:15
수정 아이콘
리그명단 제외는 정말 심한거 같네요 결국 팀이 잘하고 있다는데 의의가 있지만
20/10/22 13:22
수정 아이콘
요즘 FM하는데 FM에서 이렇게하면 선수단 난리나는데... 나도 얄미운선수좀 이렇게 해보고싶다...
20/10/22 13:24
수정 아이콘
아 티스형~수비가 왜 이래~
R.Oswalt
20/10/22 13:29
수정 아이콘
테스형 맨날 승질부리다 카드 먹고 남탓만 하지, 본인이 제일 못 하니까... 외질은 그나마 킬러패스 하나로 조커 역할이라도 할 수 있는데, 철학자 형님은...
Bukayo Saka_7
20/10/22 13:30
수정 아이콘
외국인 2명 제외해야 하니
당연한 수순이었죠.
건너편 길 가던
20/10/22 13:36
수정 아이콘
장기계약 할 때만 해도 아스날 레전드로 남기로 맘먹었나 보다라고 봤는데 예상과 전혀 다른 방향의 레전드가 됐네요.
20/10/22 13:48
수정 아이콘
겨울 어쩌고 운운하는건 그냥 예의상이고 아스날과 외질은 끝난거죠.
대표팀 동기에 나름 사이 좋은 멀대 코치 마저 훈련 태도 지적할 정도에, 기회를 줬음에도 처참한 성적에, 나가라고 기회까지 줬는데 안나간 선수를 뭐 어찌할까요.
FastVulture
20/10/22 14:01
수정 아이콘
(저는 외질 유니폼도 있습니다.)
솔직히 구단 쪽이 이해가 더 됩니다.

돈이 많이 든다고 실력 되는 선수를 안쓰는 팀은 없거든요.
루카쿠
20/10/22 14:07
수정 아이콘
이렇게 되면 돈은 돈대로 나가고 겨울에 방출인가요?
담배상품권
20/10/22 14:11
수정 아이콘
아뇨, 다음시즌 여름 계약만료입니다.
손금불산입
20/10/22 14:11
수정 아이콘
저도 이 입장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이용가치가 있는데 선수 안쓰는 클럽은 거의 없어요. 베일이 그렇게 깽판쳐도 지단은 써봄직하다 싶으니 벤치에 앉혀두기도 했고... 아스날이 성적에 여유있는 상황도 아니고요. 외질 내보내서 경기에 도움이 된다 판단했으면 진작에 나왔을겁니다.
루카쿠
20/10/22 14:16
수정 아이콘
윽... 진짜 돈XX이 따로 없군요.
얼마나 쓸모가 없으면 쌩돈 날리면서 명단 제외를;;;
한때 파브레가스 이후로 가장 좋아했던 아스날 선수인데 이렇게 몰락하다뇨...
마갈량
20/10/22 14:16
수정 아이콘
수많은 아스날팬들이 사랑햇던 선수의 마지막이 이렇게되네요. 윌록보다 못할리는 없을가같지만
키플레이어로 쓰기엔 아르테타 전술엔 어울리는 자리가없고, 조커로쓰기엔 부담스러운 출전수당이붙어잇죠.
게다가 설상가상으로 논홈그로운 자리도 빡빡하니...
은퇴수순 밟기엔 티스형도 외질도 아직 창창한나이에 좋은실력 가지고있는데 1년 경기없이 감각날려먹을바엔 차라리 상호해지하고 서로 행복해지는게 낫지 않았을까 싶어요
우리는 하나의 빛
20/10/22 14:26
수정 아이콘
출전 경기수가 적고 평점도 낮으면 + 팀 성적이 좋으면, 그래도 어찌저찌 수습은 되더라구요.
82년생 김태균
20/10/22 14:32
수정 아이콘
외질 영입했을 때 흥분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았는데....
모든 구너들이 믿지 못했던.....ㅠㅠ
Lainworks
20/10/22 14:39
수정 아이콘
이게 선발출장수당 or 벤치대기수당이 또 있어서, 실력이 정말 안좋다고 한다면 주급 버리는샘 치고 명단 제외하는게 더더욱 합리적인 선택이 되더라고요
Bukayo Saka_7
20/10/22 14:48
수정 아이콘
최근 멀대 인터뷰였던가? 현재 외질에게 1순위는 축구가 아닌 것 같다고 말할 정도면 뭐..
마갈량
20/10/22 14:54
수정 아이콘
같이오래뛰엇고 외질 인사도 알려준 멀대형이 그렆게말할정도면...
Bukayo Saka_7
20/10/22 15:05
수정 아이콘
나가라고 해도 안 나가니
자리뺄 수 밖에 없죠 뭐
아르테타 감독 부임이후 올해 2월까지 외질 밀어줬지만 결과는 참혹했죠. 코로나 브레이크+스리백 전환으로 기사회생한 아스날인데 그 과정 가운데 외질은 없었기도 했구요. 인저리프론 티어니 자리에 넣을 헬창, 클럽레코드 페페, 생테티엔 재임대 보낼까 고민했지만 일단 남겨둔 살리바, 현 수비의 핵 마갈량, 버저비터 영입 파티 등등 어느 누구도 외질을 넣고 로스터에서 제외할 선수가 없죠. 현 시점의 외질은 골프광 베일보다 축구에 대한 열정이 적어보여요. 클래식 No.10의 현 장문인 느낌같은데 군림천하 각성전 진산월처럼 이름만 유명하고 실력은 형편없는 무협인같아요...
마갈량
20/10/22 15:08
수정 아이콘
뭐 사실 능력이 예전이랑 비슷해도 넣기애매햇을겁니다
투볼란치의 안정성과 티어니의 유틸리티를 이용해서 수비의 안정화를 가져오는대신 공격진의 중앙전개를 제약받는게 현 아르테타 전술의 장단인데
그부분에서 발이 느리고 온더볼경쟁력이 없는 외질이 윌리안 사카대신 기용받을 가능성이 없긴해요..
20/10/22 15:20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론 돈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아스날 팬이 아니라 마지막 모습이 어떤지 잘 몰랐는 데 찾아보니까 아르데타 부임 이후 코로나로 정지 되기 이전엔 쭉 썼더라구요.
돈 값을 하냐? 하면 그건 아니었지만 아스날 주전급은 되냐? 된다는 평이었구요.
근데 이것도 코로나 이전 얘기지, 사실 지금 폼이 어느정도인지는 아스날 빼고는 모르죠. 경기를 안 나오니까... 나와야 아 쟤 저정도는 하네, 몸값은 어느정도가 적당하겠네 라는 얘기가 나오거든요.
그래서 방출 예정인 선수들이 자기 몸값 광고 목적으로 경기 출전하기도 하구요. 그런데 외질은 광고도 안 하고(이건 구단측) 그렇다고 본인이 나가고 싶어하는 것도 아니고(선수측)요. 이건 외질의 폼이 도저히 광고가 안 될 정도로 심각한거 아니면 이해가 안 될 정도긴 합니다. 그런데 올해 초에 보여줬던 모습은 그정도는 아니었고...
외질이 그 전에 에메리 때였나요? 그때도 중용 못받던 상태라 지금처럼 컨디션이 어느정도인지 감도 안 잡혔거든요. 출전을 못해서. 그러다가 아르테타 오고 난 다음에 경기장에 나오니까 어라? 그렇게 까지 심각하진 않은데? 하는 얘기가 나왔던 적도 있고.

뭐 이러쿵 저러쿵 해도 사실 이런 싸움측에선 보통 구단 승리기 때문에 외질의 미래가 밝아보이진 않습니다만...
다니 세바요스
20/10/22 16:30
수정 아이콘
그건 모르는거죠.
Bukayo Saka_7
20/10/22 16:34
수정 아이콘
그냥 제2의 고국, 터키로 가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마갈량
20/10/22 16:47
수정 아이콘
네 외질도 명제까진생각못항거같을텐데
이렇게된거 겨울에 상호해지하거나 이적료없이 터키가서 행복축구햇음좋겠어요
20/10/22 16:58
수정 아이콘
외질 박주영에게 조언구했나....;;;
경기도 안뛰고 출전명단도 없지만 훈련만 성실하게 받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5075 [연예] [스포]싱어게인 2화 인상적인 참가자 모음(합격자만)+무편집 풀버젼 [49] 아르타니스6612 20/11/24 6612 0
55074 [연예] [트와이스] 교차편집 영상 수준 [10] TWICE쯔위2550 20/11/24 2550 0
55073 [스포츠] 다시보는 클롭의 리버풀 데뷔전 스쿼드 [15] 블랙번 록3390 20/11/24 3390 0
55072 [연예] 이화여대 아싸녀가 알바를 그만두게된 슬픈 사연..... [58] tmmx13928 20/11/23 13928 0
55071 [스포츠] [NBA] 어영부영 로스터를 완성시키긴 한 미네소타 [7] 무적LG오지환1889 20/11/23 1889 0
55070 [연예] 개그맨 황제성.. 위기 대처 능력.jpg [46] 끄엑꾸엑9461 20/11/23 9461 0
55069 [연예] NCT 정규 2집 앨범 반품 이유를 알아보자 [6] Bronx Bombers3275 20/11/23 3275 0
55068 [연예] 촬영 시작한지 17시간만에 집에가는 쥬리 [14] 어강됴리5527 20/11/23 5527 0
55065 [스포츠] [2020 ACL] '호랑이와 퍼스 형님!' 울산 현대 vs 퍼스 글로리 [6] 제왕출사1008 20/11/23 1008 0
55063 [스포츠] [WWE] 서바이버시리즈 메인이벤트 언더테이커 은퇴식 [15] TAEYEON2043 20/11/23 2043 0
55062 [연예] 현재 남초 커뮤니티 반응 엄청좋은 신인 여돌.jpgif(약 데이터) [129] 아라가키유이13594 20/11/23 13594 0
55061 [연예] [MV] Mr.Children 'Documentary film' [22] 류수정1743 20/11/23 1743 0
55060 [스포츠] [KBL] 2021 신인드래프트 결과 [37] 김하성MLB20홈런2714 20/11/23 2714 0
55059 [스포츠] [테니스]다닐 메드베데프 ATP 파이널 우승 [16] RATM1934 20/11/23 1934 0
55058 [연예] [러블리즈] 배텐 출연 후 최초로 세대차이를 느낌.jpg [23] 나의 연인3631 20/11/23 3631 0
55057 [연예] 박훈정 감독의 마녀2가 드디어 제작될 예정입니다 [30] 나의 연인4267 20/11/23 4267 0
55056 [연예] 런닝맨) 철봉위의 암살자 [5] 유니언스5200 20/11/23 5200 0
55055 [연예] "여자 성시경"으로 불리우는 소녀시대 써니 [7] 강가딘6749 20/11/23 6749 0
55054 [스포츠] 박한이 전 선수가 삼성 코치로 복귀합니다. [37]  아이유5478 20/11/23 5478 0
55053 [연예] 방탄에게 사기친 방시혁 [21] 퍼블레인7595 20/11/23 7595 0
55052 [연예] 싱어게인 1화 영상 모두 모음 [14] 빵pro점쟁이3689 20/11/23 3689 0
55051 [스포츠] 와인같은 남자 AC밀란을 승리로 이끈 즐라탄의 멀티골.GIF [12] insane2441 20/11/23 2441 0
55050 [연예] 빅히트, KOZ(지코) 인수 [17] 덴드로븀4655 20/11/23 465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