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10/18 13:26:21
Name TWICE쯔위
File #1 int.jpeg (300.1 KB), Download : 2
Link #1 SNS
Subject [스포츠] 정찬성선수 인스타그램


본인의 경기 후기인데..

3~5라운드가 기억이 아예 안난다고 하네요....덜덜덜

뭔가 소극적인가 싶었더만 이런 이유가...

수고많으셨습니다 ㅠ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10/18 13:28
수정 아이콘
경기는 못 봤는데 졌나 보군요. 수고 많았습니다 정찬성 선수.
라디오스타
20/10/18 13:28
수정 아이콘
엄청긴장한것같아요
20/10/18 13:30
수정 아이콘
(수정됨) 끌어들이지 못한 이유가 오르테가는 상대 킥을 다 방어했고 정찬성은 그렇지 않으니 데미지가 누적되고 조급해졌죠. 5라까지 안 쓰러진게 신기할 정도..
20/10/18 13:30
수정 아이콘
턱맞고 오락가락했나보네요
시나브로
20/10/18 13:33
수정 아이콘
2라운드 백스핀엘보우 너무 강하게 맞고 그 이후 기억 안 나는 지경 된 듯... 많이 해낸 이상적인 경기들은 바둑 복기처럼 생생하게 생각날 텐데 아쉽네요 근데 오르테가가 잘한 순리 ㅠㅠ
빨간당근
20/10/18 13:34
수정 아이콘
기억이 안날정도라니....
20/10/18 13:42
수정 아이콘
사실 2라때 끝난경기였어요
ㅜㅜ 정신력으로 판정까지 끌고감
캬옹쉬바나
20/10/18 13:45
수정 아이콘
2라 엘보우가 치명타였네요. 그 후에 기억이 안 난다고 할 정도니 ㅠㅠ...
이호철
20/10/18 13:45
수정 아이콘
의식이 없어도 3라운드나 싸울 수가 있군요.
꼭 만화 같네요.
정찬성 선수 수고하셨습니다.
20/10/18 13:46
수정 아이콘
참 격투기 무서워요....몸 조심하길
거짓말쟁이
20/10/18 13:48
수정 아이콘
오르테가 경기전에는 짐승처럼 싸울것처럼 스토리 만들고 신경전 하더니 본게임에선 정말 철저하더라고요... 이영호나 최연성이 떠오름...
시나브로
20/10/18 13:50
수정 아이콘
그렇네요. 2008 박카스 결승 송병구전 안티 캐리어 떡밥
티모대위
20/10/18 13:51
수정 아이콘
기억이 없다니... 그런 상태로 어떻게 싸운 건가요....
파이터의 본능이란건 정말 대단하네요
스웨트
20/10/18 14:15
수정 아이콘
... 더파이팅이 거짓말이 아니었네..

기억을 잃었는데도 몸이 기억해서 싸움..

다만 만화에서는 각성해서 줘팼는데 실제는 그렇지 못했다는거....
강미나
20/10/18 14:17
수정 아이콘
진짜 좀비.... ㅠㅠ 수고하셨습니다. 정찬성 선수.
Air Jordan1
20/10/18 14:19
수정 아이콘
이기고 기분좋게 볼카 불러내길 바랬는데 너무 아쉽습니다
해맑은 전사
20/10/18 14:21
수정 아이콘
예전에 아마복싱선수 다큐를 본 적있습니다. 그 체급 최강자와 주인공이 붙어서 주인공이 판정으로 졌습니다. 많이 맞아서 코치가 링에서 내려오자마자 관중석 의자 붙이고 누워 있으라 했습니다.
10여분 지난 후에 주인공이 일어나더니
'경기 언제 합니까?'
'너 졌어'
'제가 졌습니까? 어떻게 졌습니까?'
헤드기어 쓰고 하는 아마복싱이었는데도 무섭다는 생각 들었습니다.
박세웅
20/10/18 14:35
수정 아이콘
수고하셨습니다 정찬성 선수
터치터치
20/10/18 15:18
수정 아이콘
3라운드 끝나고 정찬성선수가 한 말이 몇 개 남았냐고 코치진에게 묻더라고요 그냥 정신없구나 했더니 기억이 없었군요
silent jealosy
20/10/18 15:43
수정 아이콘
몇 개 남았냐는 말이 어떤 것이 몇개 남았냐는 말일까요?
넙이아니
20/10/18 15:45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습니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언제나 멋있어요
터치터치
20/10/18 15:48
수정 아이콘
라운드죠 코치도 4라 이제 시작이라고 하더라고요
silent jealosy
20/10/18 15:53
수정 아이콘
아아 그렇군요...
먹어도배고프다
20/10/18 16:17
수정 아이콘
예체능 하는 사람들이 저런 경험 자주 하더군요.
그래서 더욱더 연습이 중요한거 같더라구요...
아무튼 수고 많으셨습니다.
정말 군대로 인한 공백기간이 너무 아쉽네요...
더 높은 무대로 올라갈수 있는 선수였는데...
하루일기
20/10/18 17:01
수정 아이콘
먼가 느낌이 그냥저그...가 떠오르네요 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jjohny=쿠마 20/05/10 36040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80486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113607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159077 0
54317 [스포츠] (크보) 한달 전 순위표 [1] 길갈208 20/10/29 208 0
54316 [연예] [노기자카46] 시라이시 마이 노기자카46 졸업 아라가키유이246 20/10/28 246 0
54315 [연예] 오늘 나란히 데뷔한 중견기획사 남돌 두 그룹 어강됴리781 20/10/28 781 0
54314 [스포츠] [KBO] 오늘 한화의 총력전 야구 불펜(연장전 승률 80%) [18] 판을흔들어라978 20/10/28 978 0
54313 [스포츠] [KBO] 2-5위 경우의 수 [41] 식스센스1700 20/10/28 1700 0
54312 [연예] 2020년 1~10월 일본 오리콘 앨범 판매 차트 [11] 강탈1236 20/10/28 1236 0
54311 [스포츠] (크보) 혼란하고 혼란한 광주와 잠실 상황 [76] 길갈4649 20/10/28 4649 0
54310 [스포츠] [해외축구] 바르셀로나 vs 유벤투스 예상 라인업 [5] 아라가키유이1085 20/10/28 1085 0
54309 [연예] [이달의 소녀] 희진, 츄 입덕직캠 [10] Davi4ever926 20/10/28 926 0
54308 [연예] 뜬금 없이 공개된 환불원정대 ‘DON'T TOUCH ME’ M/V [15] 아르타니스3240 20/10/28 3240 0
54307 [스포츠] [해축] 챔피언스리그 시대 바르셀로나 베스트 11 [18] 손금불산입1510 20/10/28 1510 0
54306 [연예] [일본] 라인리서치 여성 아이돌그룹 인기 종합랭킹 2020 (Feat. 남자아이돌) [37] 아라가키유이2714 20/10/28 2714 0
54305 [스포츠] [KBO] 이동현이 아들 이름을 정후로 지은 이유.avi [12] Davi4ever2777 20/10/28 2777 0
54304 [연예] [트와이스] 라디오스타 선공개영상 + 셀프캠 인터뷰 [10] Davi4ever1798 20/10/28 1798 0
54303 [스포츠] 토트넘구단 화보촬영 [5] 이츠키쇼난3288 20/10/28 3288 0
54302 [스포츠] [KBO] MLB식 코로나 규정 변경에 대한 설문조사 [42] 손금불산입3123 20/10/28 3123 0
54301 [스포츠] [해축] 재능만큼은 리얼.gfy [14] 손금불산입4348 20/10/28 4348 0
54300 [스포츠] [해축] 아빠는 챔스 1골딱, 나는 2골째.gfy (8MB) [16] 손금불산입3218 20/10/28 3218 0
54299 [스포츠] [아듀! 라이온킹] 이동국이 밝힌 은퇴 이유, "부상으로 조급해지는 자신을 발견" [96] 회색추리닝5199 20/10/28 519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