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9/30 00:21:13
Name 무적LG오지환
Link #1 트위터
Subject [스포츠] [NBA] 안 되는 팀은 안 됩니다.
파이널 이후 열릴 FA 시장에 RFA 자격을 얻은 말릭 비즐리가 본인의 거주지에서 경찰에 체포가 되었다 풀려나는 일이 있었는데요.
경찰에 체포된 혐의가 마리화나 과다 소지, 장물 소유였다고 하는데 심지어 저 장물이 총이라네요?

경찰이 비즐리의 거주지에 다른 신고를 받고 출동을 했는데 거기서 마리화나 냄새가 너무 심하게 나서 그 곳을 털었고, 그 사이 차를 타고 그 장소를 떠나려던 3명을 체포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3명 중 한명이 비즐리였던거죠.

자리를 황급히 떠나려는데 의심을 품고 비즐리의 집을 수색한 결과 다량의 마리화나와 도난 전적이 있던 총을 포함해 다수의 총기가 발견되어서 체포되었다는데...

뭐 단순 마리화나 과다 소지면, NBA 선수인 점을 참작해서 '뭐가 아쉬워서 마약 딜러를 하겠냐?' 논리로 경범죄 취급으로 처벌 받은 전례가 있다고 하는데, 저 도난 당한 총기를 소유하고 있었다는게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비인기팀의 비인기 선수라 그런가 저기서 더 이상 소식이 업데이트 되고 있지는 않은데, 여튼 미네소타는 망했습니다.

비즐리의 법적 처분에 따라 미네소타는 드래프트를 포함해서 오프시즌에 대한 접근법을 아예 바꿔야하죠.

앤써니 에드워즈나 라멜로 볼이 팀과 안 어울렸던건 저 비즐리의 존재가 컸었는데, 당장 러셀 파트너 자리가 비어버릴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Top 10 언저리 팀들 사이에서 라멜로 볼에 대한 인기가 야금야금 오르고 있던 시점인지라 미네소타 입장에서는 진짜 뒤통수를 세게 맞은 셈입니다.
저런 루머들 속에서 기상천외한 트레이드를 잘 고안해내는 샤친 굽타 부사장이 움직일 수 있는 영역도 확 줄어드는 느낌입니다.

최상의 시나리오는 비즐리가 무혐의로 풀려나거나 앞서 언급했듯이 마이크 스캇 정도의 처벌만 받는걸텐데, 파이널 이후 다음 시즌까지의 간격이 유독 좁을 수 밖에 없는 시국인지라 미네소타의 오프 시즌 계획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버블에서 팀 훈련을 시작했는데 개인 용무로 빠진 타운스 빼면 딱 RFA 되는 비즐리랑 에르난고메즈만 빠져있어서 RFA라 빠졌나보다 했는데 이런 사정이 있었네요. 역시 안 될 팀은 안 되나 봅니다 크크크크

이 와중에 라멜로 볼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드래프트 컴바인에 참가한다고 선언했습니다.
보통은 로터리 언저리에서 언급되는 선수들도 잘 참가를 안 하는데 흉작이라지만 이번 클래스 최고의 재능이라는 의견도 간간히 나오는 선수가 컴바인에 참가한다니 신기하긴 합니다. 과연 라멜로는 성공적인 컴바인을 보내며 Top 3픽 팀들의 픽다운 의지를 꺽을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Rorschach
20/09/30 00:30
수정 아이콘
야 이건... 팬들 진짜 뒷목잡겠네요;;
LucasTorreira_11
20/09/30 00:38
수정 아이콘
팀버울프라도 사냥하려고 한건가
스타본지7년
20/09/30 03:34
수정 아이콘
아무리 봐도 미네소타는 수맥이 흐르는건지 참... 가넷 이후 버틀러 때 빼고 플옵 못갔고... 또 10년 못가는거 아닌지 모르겠네요. 당최 길이 안보입니다. 그렇잖아도 돈도 안 쓰는 구단인데. 가넷이 구단주가 되면 모를까 참..
콰트로치즈와퍼
20/09/30 07:22
수정 아이콘
비즐리 그나마 이번 시즌에 건진 선수인데 망했네요.
MovingIsLiving
20/09/30 07:24
수정 아이콘
덴버가 비즐리를 염가에 트레이드한 것이 이런 성향을 알고 보낸걸까요? 비즐리는 작년에도 여자 문제 때문에 다른 운동선수랑 싸우는(얻어 맞는) CCTV 영상이 돌았는데 그건 애교였네요...
무적LG오지환
20/09/30 09:03
수정 아이콘
그냥 이렇게 된김에 1픽으로는 앤써니 에드워즈 뽑고 17픽, 33픽 모두 3&D 포텐 있는 윙디펜더 뽑고 말릭 비즐리 잡을 돈으로 윙디펜더들 몰빵할 수 밖에 없지 않나 싶습니다 신난다 하하하하
Chasingthegoals
20/09/30 11:08
수정 아이콘
전직 농구선수도 아니고 심지어 현역이....
DownTeamisDown
20/09/30 12:13
수정 아이콘
미네소타의 좋은 기운은 레이커스가 LA갈때 다 가져간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Titleist
20/09/30 12:17
수정 아이콘
차라리 옵션이 줄어든게 나을수도 있다는 생각이... 안되는 팀에게 옵션이 많으면 최악의 선택을 하기도 하니까요 하하하
그래도 러셀+타운스 라는 코어도 마련되었으니, 깝툭튀하는 선수들 나오고 조직력만 생기면 잘될거라 생각합니다 (어, 이거 2013년부터 하던 생각인데..)
러프윈드
20/09/30 13:40
수정 아이콘
그땐 연장계약 실패하고 계약남았을때 후딱 처분한거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jjohny=쿠마 20/05/10 34484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79076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112000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156793 0
54108 [스포츠] [KBO] '에어조던 한정판'에 담은 진심…나승엽 사로잡은 롯데 [24] 봄바람은살랑살랑3108 20/10/21 3108 0
54107 [스포츠] 신인드래프트 꼼수로 드래프트 규정이 바뀐사례.JPG [15] insane2557 20/10/21 2557 0
54106 [스포츠] KBO 얘야 일어나거라.gfy [4] SKY922689 20/10/21 2689 0
54105 [연예] 드디어 넷플릭스에 풀리는 스토브리그.jpg [32] 청자켓5058 20/10/21 5058 0
54102 [연예] [트와이스] "I CAN'T STOP ME" M/V Story Teaser [13] TWICE쯔위1064 20/10/21 1064 0
54101 [스포츠] [해축] 발롱도르 드림팀 수비형 미드필더 후보 [25] 손금불산입2147 20/10/21 2147 0
54100 [연예] 한자와 나오키 리메이크 추진중? [43] 봄바람은살랑살랑2902 20/10/21 2902 0
54099 [연예] [드림캐쳐] BOCA Dance Video (K-Zombie ver.) 외 [11] Su A508 20/10/21 508 0
54098 [연예] 초아의 TV CF 및 NG영상 [5] 아롱이다롱이1863 20/10/21 1863 0
54097 [스포츠] [KBO] 롯데 나승엽 계약 성공, 11명 신인 전원 계약 성공 [143] Alan_Baxter6571 20/10/21 6571 0
54096 [연예] 전역 약 한달 좀 덜 남은 연예인 [56] Fin.8396 20/10/21 8396 0
54095 [연예] [마마무] 딩가딩가 MV [10] moodoori2100 20/10/21 2100 0
54094 [연예] 아라시 "KPOP은 서양 의식해서 만들지만 우린 음악성 달라" [80] 청자켓6747 20/10/21 6747 0
54093 [스포츠] [해축] 챔피언스리그의 홀란드.gfy [14] 손금불산입2503 20/10/21 2503 0
54092 [연예] [LOL] 프듀48출신 '인간 루머' 고유진 근황 [23] MiracleKid4589 20/10/21 4589 0
54091 [스포츠] [해축] 골을 기록한 바르셀로나의 17살 선수들.gfy (6MB) [7] 손금불산입1717 20/10/21 1717 0
54090 [연예] [러블리즈] 예인이한테 옷을 줘도 안 입어서 꽤 섭섭한 지애 (약 스압) [9] 나의 연인2525 20/10/21 2525 0
54089 [스포츠] [MLB] 방심을 하지 않은 오늘의 커쇼 [35] Rorschach5275 20/10/21 5275 0
54088 [스포츠] [해축] 데자뷔, 느껴 본 적 있어.gfy (7MB) [25] 손금불산입3598 20/10/21 359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