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9/29 23:11:29
Name 길갈
File #1 kt.JPG (33.8 KB), Download : 0
File #2 kt3.JPG (35.6 KB), Download : 0
Link #1 네이버 스탯티즈
Subject [스포츠] (크보) KT 2위! KT 2위!




기아와 넥센의 혈전이 기아의 승리로 돌아가면서
KT가 드디어 처음으로 2위에 올라갔습니다.

비 때문에 경기수가 워낙 차이가 많이 나다보니
게임차는 좀 비틀리긴 했지만 소숫점 차이로 KT가 2위가 되었네요.

월별 게임 승패 계산해보면 확실히 7월 이후론 KT가 가장 많은 승점을 챙겼습니다.
만약 내일 승리하면 무려 9월에만 +12가 됩니다.
거의 시즌 초반의 NC포스를 시즌 후반에 KT가 보여줄 거라고 누가 상상했을까요.


K6MBUsA.jpg

시즌 초중반까지 KT하면 타선은 분명 막강한데,
불펜이 답 없어서 승을 날린 게 많아서 아쉽다.. 라는 평이 많았습니다만
시즌이 이만큼 흐르고 나니까 구원 스탯이 강점으로 나오네요?

야구 참 몰라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9/29 23:12
수정 아이콘
창단이 가장 늦었던 두 팀이 첫 우승 두고 코시할수도 덜덜
강나라
20/09/29 23:16
수정 아이콘
KT 전력에 2위면 진짜 대단하다고 생각하는데 생각보다 이강철 감독에 대한 자팀팬들의 반응이 좀 갈리는게 의외더군요.
수박바
20/09/29 23:16
수정 아이콘
이제 신생팀이라고 말하기도 그렇지만 어쨋든 신생팀 두 팀이 코시에서 붙나요 크크
사실 리그 초반에 kt랑 붙을때 보면서 이런팀은 뭐가 문제라 우리보다 밑에 있지? 싶었는데 아예 안보이는 곳으로 올라가버림 크크
윤형주
20/09/29 23:22
수정 아이콘
18년도 KT9위 NC10위
19년도 NC5위 KT6위 (2게임차)
20년도 NC1위 KT2위
3년내내 붙어다님..
솔직히 KT타선 너무 무섭습니다. NC보다 패는건 더 잘하는거 같아요.

LG키움두산이 NC를 상당히.. 거의 반게임차까지 추격했는데.. NC가 9연승해버리고 천상계 가버림...
KIA가 유일하게 추격조로 따라붙고 있었는데.. 주축선수가 불의의사고로 이탈해버리는바람에 레이스 끝났고..
이젠 경기수차이로 KT가 붙어야 하는데 KT는 가을야구만 가도 다행인 마인드라서 사실상 정규시즌이 끝났네요.
20/09/29 23:26
수정 아이콘
kt까지 저리 잘해버리면 작년 수도권 4팀, 비수도권 1팀이 5강, 올해도 기아가 못잡으면 작년처럼 4팀/1팀 유지, 이 추세가 이어지면 10년 안에는 수도권 5팀 5강 갈수도 있겠네요
세종대왕
20/09/29 23:40
수정 아이콘
시즌 초반에도 잘하는데 뭔가 투타 엇박느낌이었다면
중반부터는 최고의 팀이라도 해도 손색없을정도네요.
정규1위는 현실적으로 어렵겠지만
플옵 잘치른다면 코시에서 nc와 명승부예상해봅니다
이정재
20/09/29 23:47
수정 아이콘
야구에는 승점이 없어요
Chasingthegoals
20/09/29 23:48
수정 아이콘
저 같은 키움팬들은 이제 다 내려놓고 순위 쭉 내려가면 손혁 감독이 자진사퇴 할 수 있겠지 하는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포시 가면 내년에 또 봐야되니까요.
20/09/29 23:58
수정 아이콘
KT 첨에 돈 안 써서 하위권 오래 갈 줄 알았는데 야구 몰라요...
20/09/30 00:18
수정 아이콘
아무래도 결과를 보는 타팀팬과 과정도 보는 자팀팬은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는것 같습니다. 저도 김기태 우승시즌에 엄청 욕했었는데 친구들은 '언제부터 기아가 강팀이었다고 1위 하고있는 감독을 까냐 배가 처불렀네.' 이런 반응이었으니까요. 웃긴건 사실 저도 저 말을 똑같이 김기태가 LG감독일때 LG팬인 친구에게 했었습니다. 안에서 보는 것과 밖에서 보는건 다를 수 밖에 없는거 같아요.
shooooting
20/09/30 00:37
수정 아이콘
소리 질러 ~!!!!!!!!!!
감전주의
20/09/30 00:56
수정 아이콘
26년동안 우승을 못 봤더니 우승 시켜주는 감독 나오면
주작 제외하고 개인적으로 평생 까방권 드립니다.
나물꿀템선쉔님
20/09/30 01:34
수정 아이콘
저도 사퇴드립 치기는 하지만 만약에 플옵탈락하더라도 라인이 있으니만큼 사퇴는 절대 없을거 같아서 더 답답합니다
20/09/30 06:01
수정 아이콘
전 당장 올 시즌 수도권 레이스 예상했는데...sk가 이럴 줄은 몰랐...
11년째도피중
20/09/30 06:49
수정 아이콘
예전 염경엽이나 장정석 때도 키움팬들 반응이 갈렸죠? 그런 거라고 봅니다.
밖에서 보면 좋은 면 위주로 보여요. 그것도 결과위주로. 과정이 잘 안보이죠. 모험수를 던지는데 '최종' 결과가 좋으니까 좋게 가는 면이 좀 있습니다. 외부에서 본 kt전력...이라는 것과의 차이라는 것도 있고요. 기존전력을 쥐어짜서 감독의 신묘한 용병술로 이겼다기 보다 기존의 IF가 죄다 터졌고 위기마다 누군가 하나씩 나와준 점이 올해의 가장 큰 미덕이겠죠.
그런데 그게 한 해 반짝 갑툭튀가 아니라 기존 감독들이 몇 년간 계속 공을 들였던 선수들이라는데 팬들의 인식 차이가 있어요. 배정대, 문상철을 감독이 밀어줘서 터졌다...라는 사람은 없다보니. 그리고 포지션 전환도 여전히 논란이 많은 상태고요. 외부에서는 강백호 1루수 전환이 신의 한수 아니냐하지만 여전히 우익수 강백호를 지지하는 사람도 꽤 있으니까요. 선발 김민혁에 오늘 선발인 이대은에 대한 감독의 믿음 같은 것도 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운영상 똥고집은 '비교적' 덜하다는 점에서 플러스 입니다.

결론은 지금 kt에서 좋은 감독인 것은 맞다. 그러나 앞의 감독 둘이 좋은 토양을 다져놓은 것도 사실이고 꼴찌하던 애들 갑자기 팍 올려놓은 감독...이라는 평가에 대해서는 조금 갸우뚱 한다는 거죠. 개인적으로 이강철 감독이 2년만 일찍 부임했다면? 과연 지금 kt전력이 됐을까? 생각이 들어요.
11년째도피중
20/09/30 06:55
수정 아이콘
후반기 타선은 물빠따고요. 지금은 문상철이 이끌고 있습니다. 강백호는 단타형 타자로... ㅜ.ㅜ
투수진이 캐리중입니다. 정말임. 이 부하때문에 불펜 한 명씩 안좋아져서 한 명씩 2군 갔다오고 있어요. 그 놈의 멀티이닝 마무리...

가을야구만 가도 다행인 마인드는 지금 2위 이하 다른 팀들도 다 마찬가지일걸요? kia랑 몇 경기 차이난다고....
단지 NC가 너무 멀리 가버린 겁니다. 이 시점에서 6경기 이상 차이나는데 뭘 어쩌겠습니까.
11년째도피중
20/09/30 06:58
수정 아이콘
kt가 전력 이상의 싸움을 하고 있는 것은 맞습니다.
특히 외국인 선수 세 명이 다 터져서. 마법의 가을이 맞아요. 문상철만 제대로 터져주면 됩니다.
솔직히 내년 어떻게 될지 모르는거라 올해를 즐기고 있습니다. FA도 없을거고 유한준 박경수도 내년에 전력 외 가능성이 높아서...
Chasingthegoals
20/09/30 07:01
수정 아이콘
내년에 이장석이 출소하는지라 진흙탕 싸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구단주 자격은 아예 상실됐지만 여전히 대주주라서 말이죠.
20/09/30 09:52
수정 아이콘
이강철 감독의 성향은 올드스쿨에 가깝긴 합니다.
작전/선수교체 때 보면 데이터보다는 과거의 격언에 따르는 작전이나 선수교체를 쓰는 경향이 보이죠.
소형준 쓰는 것도 그렇고...

다만 다른 예전의 올드스쿨 감독(김경문, 김기태 등) 스타일과 가장 큰 다른점이 '생각보다 빨리 바뀐다'에요.
그리고 눈에 띄는 선수는 확실하게 밀어줍니다. 시즌 초 조용호, 중반 배정대의 타순 상승, 현재의 문상철 등등.

아직 김민혁에 미련을 버리지 못한 것 같아 보이긴 하지만, 어차피 뎁스가 두터워지려면 김민혁도 어느정도 성장을 해야 되는 것도 맞으니
이정도는 익스큐즈해도 되지 않을까 싶고, 전체적으로 평가하면 상급의 감독으로 보고 있습니다.
KT의 올해 돌풍의 핵심은
외인 3인방의 대성공+좋은 감독 이강철+소형준, 배정대, 조용호 등 강력한 뉴페이스의 선전+신기의 2군 투수코치진
정도가 되겠네요.
지니팅커벨여행
20/09/30 10:17
수정 아이콘
대단하네요.
초반에 불펜 삽질 아니었으면 선두 경쟁했을...
근데 방금 기사 보니 제목이 참 아찔합니다.
['2위 등극' KT의 마법, 이대은으로 정점 찍을까?]
https://sports.v.daum.net/v/20200930100004123
지금껏 잘해왔는데 제발 그것만은...
아이는사랑입니다
20/09/30 10:18
수정 아이콘
엘롯한 반성해야....
20/09/30 11:48
수정 아이콘
정점을 찍는다는건 이제 떨어지는 일만 남았다는 뜻입니다?
러블세가족
20/09/30 12:25
수정 아이콘
한화야 뭐하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jjohny=쿠마 20/05/10 35724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79962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113328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158729 0
54275 [연예] 실제 무대를 찾아보고 실망했던 노래 [1] 판을흔들어라257 20/10/27 257 0
54274 [스포츠] [해축] 챔피언스리그 시대 레알 마드리드 베스트 11 [4] 손금불산입272 20/10/27 272 0
54273 [연예] 본방 시청했던 커버무대 [3] BTS385 20/10/27 385 0
54272 [기타] 스연게 운영진들의 운영행태에 대한 생각 [43] 되나요3298 20/10/27 3298 0
54271 [스포츠] 또! 한국 신기록! '초미네이터' 최명진 100m '천하독주' [12] 아롱이다롱이2028 20/10/27 2028 0
54270 [연예] 용광로 사나이 포항의 아들 최성 - 딜라일라 [4] 아난1014 20/10/27 1014 0
54269 [연예] 본방 시청했던 데뷔무대 [53] BTS6083 20/10/27 6083 0
54268 [스포츠] (크보) NC 정규 우승의 가장 결정적이었던 장면 [39] 길갈3934 20/10/27 3934 0
54267 [스포츠] 오랜만에 다시보는 나이키 애니메이션광고 [1] 자리끼1508 20/10/27 1508 0
54266 [스포츠] [KBO] 플레이오프 순위 싸움의 중심에 있는 팀 [22] 손금불산입2390 20/10/27 2390 0
54265 [스포츠] [해축] 39살에 세리에 A 득점 1위를 노리는.gfy [15] 손금불산입2728 20/10/27 2728 0
54264 [연예] [트와이스] 스튜디오 춤 'I CAN'T STOP ME' 안무영상 [37] Davi4ever2719 20/10/27 2719 0
54263 [연예] 처음엔 사랑이란게 - Covered By 장범준 [18] 지금 우리3450 20/10/27 3450 0
54262 [연예] 미야와키 사쿠라 유전자외모 [7] 신이치란3540 20/10/27 3540 0
54261 [스포츠] 손..흥민..뭐라고..? [14] 실제상황입니다5833 20/10/27 5833 0
54260 [스포츠] ?? : 뭐? 이젠 헤딩으로도 골을 넣는다고? [44] Starlord4220 20/10/27 4220 0
54259 [연예] [일본] 코로나 완치된 히로세 스즈.jpgif(약 데이터) [2] 아라가키유이2611 20/10/27 2611 0
54258 [연예] SM 신인걸그룹 에스파 첫번째 멤버 공개 [49] 발적화5069 20/10/27 5069 0
54257 [연예] 아는 형님 걸그룹대전 예고 [7] 강가딘3643 20/10/27 364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