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10/14 02:51:27
Name 로즈 티코
File #1 D08C4978_3B50_43DE_AD46_7146E12DD45D.jpeg (564.0 KB), Download : 4
Link #1 구글링
Subject [스포츠] 매일밤 쓰리썸은 기본이었던 남자


제목으로 어그로 한번 끌어봤습니다(...)

쓰리썸은 기본이고 포썸(!!!)도 자주 나왔죠. 당시 넷츠처럼 골밑 약한 팀은 그야말로 포썸을 넘어 파이브썸, 식스썸(...)까지도....

말년에 썬즈나 셀틱스에서도 서너명 달고 우직게 덩크하는 모습을 보면 그야말로 MDE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0/14 02:58
수정 아이콘
진짜 제목이 후덜덜이네요.

샤크 당신이란 남자는 정말..
류지나
19/10/14 03:18
수정 아이콘
류수정
19/10/14 03:51
수정 아이콘
쓰리쌈 포쌈
이와타테 사호
19/10/14 03:56
수정 아이콘
저기 넷츠에 있는 키스 밴 혼 처음에 막 샤키 오닐도 막을 수 있다 그러지 않았나요 크크
及時雨
19/10/14 04:13
수정 아이콘
넘모 재밌어요!
자기야사랑해
19/10/14 06:15
수정 아이콘
필리 와의 결승에서 수비왕 무톰보로도 막을수가없었죠 전성기 샤크가 너무 강해서 파이널보다가 너무 싱겁고 시시져해서 농구공들고 동네 농구장에서 친구들과 농구하러나간 기억이 갑자기 생각나요

샤크가 너무 압도적이라서 어린마음에 파이널이 재미가 없었거든요 지금생각하면 그걸 즐길걸 그랬어요

조던이든 샤크든 르브론이든 은퇴하면 다시 못보니가요
19/10/14 06:54
수정 아이콘
샤크가 돌면 샼스핀
19/10/14 07:03
수정 아이콘
우와. 초월 개그!!
19/10/14 07:29
수정 아이콘
또하나의 논쟁, 요즘 같은 빠른 트렌지션의 양궁농구 시대에 샤크가 통할 것인가.
방향성
19/10/14 07:50
수정 아이콘
실제로 NBA 선수중에 2만명과 자봤다는 사람이 있었죠. 월트 체임벌린
아기상어
19/10/14 07:53
수정 아이콘
NBA 선수들의 화려한 밤문화를 보았을때

샼은 말 그대로 였을수도.. 크크크
설탕가루인형
19/10/14 08:05
수정 아이콘
저도 그 경기 보다가 무톰보가 썰려나가는 거 보고 놀랐던 기억이 있네요.
Steinman
19/10/14 08:16
수정 아이콘
사실 올랜도 샼이 러프하게 비유했을 때 야니스의 5번 버전이죠. 당연히 통했을 테고, 레이커스 샼이면 모를까 올랜도 샼은 대략 어떤 방식으로 활약했을지도 짐작이 됩니다.
19/10/14 08:39
수정 아이콘
2만사마 덜덜
19/10/14 08:41
수정 아이콘
무조건 통합니다
카미트리아
19/10/14 08:43
수정 아이콘
매일 밤은 아니죠..
야구도 아니고..
암드맨
19/10/14 08:44
수정 아이콘
느바의 심판들이 크고 강한 선수들을 일관적으로 견제하는 편파콜의 제일 압도적인 피해자..

솔직히 말해서 샥은 선수생활을 하는 동안 했던 거의 모든 플레이에서 파울콜을 얻을 수도 있었다.그를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밀거나 잡는 것뿐인데, 그것은 거의 대부분 파울이다. 그는 마치 남들보다 강하다는 이유로 벌을 받는 것 같았다. 수비수가 페인트 존에서 샥과 충돌했다면 그는 샥으로부터 파울을 얻었을 것이다. 포지션 싸움에서 졌다는 이유로 오히려 보상을 받는 것이다.

그러나 심판들은 샥에게는 똑같은 기준을 적용할 수 없었다. 그것은 불가능했다. 그랬다면 샥의 상대팀의 빅맨들은 2쿼터 중반에 모조리 퇴장 당했을 것이다. - 나즈 모하메드-
19/10/14 09:00
수정 아이콘
저 정도 레벨의 선수는 트렌드를 바꾸는 존재죠. 논쟁 꺼리도 안 됩니다.
킥킥킥이나
19/10/14 09:22
수정 아이콘
매직도 꽤나.... 크크크
19/10/14 09:27
수정 아이콘
글 자체의 분석의 정성은 둘째치고, 약간 방향 자체가 편협한 글인 것 같은데
(글쓰기의 방향이 정해져있고, 거기에 맞춘 비교자료만 갖다 붙여놓은 꼴)
일일히 반박하자면 시간과 정성이 크게 들여지니 그냥 그렇다는 감상정도만 얘기하겠습니다.
19/10/14 09:41
수정 아이콘
잘 통하는데 커리어가 짧아지지 않을까요
마스터충달
19/10/14 10:03
수정 아이콘
샼이라면 농구가 아니라 다른 종목에 갖다 놔도 잘 할 것 같습니다.
윤지호
19/10/14 10:14
수정 아이콘
야오밍도 엄청난 피해를..ㅠㅠ
그런거없어
19/10/14 10:20
수정 아이콘
숨만셔도 파울..ㅠㅠ
드라고나
19/10/14 10:36
수정 아이콘
공격에서 상대방 밀어낼 때 팔꿈치로 대놓고 밀어도 심판들이 넘어가주면서 샤크가 덕본 거도 있죠. 필리와의 파이널 당시 무톰보가 오닐이 팔꿈치로 자기 찍는다고 한참을 어필해도 그냥 심판들이 외면하던 거 보면 참.

사크는 심판콜에 손해본 거도 있지만 덕본 거도 있습니다
19/10/14 10:37
수정 아이콘
문제는 셰깅이죠. 빠른 공수 전환의 양궁농구에 통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을 것 같습니다.
그린우드
19/10/14 10:50
수정 아이콘
진짜 쓰리섬도 했을테니 매일일겁니다 흐흐
덴드로븀
19/10/14 11:00
수정 아이콘
농알못인데 쓰리썸? 포썸? 이 뭔가요? 수비 달라붙는 숫자인가...
로즈 티코
19/10/14 11:05
수정 아이콘
아, 2:1, 3:1로 달라붙는 걸 그냥 그렇게 써봤습니다...정식용어로 하면 더블팀이요
루크레티아
19/10/14 11:30
수정 아이콘
멀리서 던지던 말던 골밑으로 공만 주면 2점이나 앤드원 적립 가능 빅맨이 있는데 그깟 양궁농구죠. 지금 빅맨들은 샼이 붙으면 그냥 퉁퉁 튕겨져 나가면서 파울이나 줄걸요.
아저게안죽네
19/10/14 12:08
수정 아이콘
(수정됨) 통하는 거야 당연히 통하겠지만 수비에선 평범 이하일 거고 공격도 핵어샷 때문에 전성기 만큼의 활약은 못할 것 같네요.
서린언니
19/10/14 12:40
수정 아이콘
[샤크의 팔은 살이쪄서 팔꿈치로 찍어도 별로 아프지 않다]
아라가키유이
19/10/14 13:37
수정 아이콘
무톰보는 사실 좀 팔꿈치로 많이당했죠 ㅠㅠ
19/10/14 15:35
수정 아이콘
첨엔 잘 읽다가 중반부부터 좀 이상한것 같네요. 당시 경기를 많이 안보고 기록지로 재구성했다는 느낌도 들고 그르네요.

제독과 매치업에서는 압도적 우위가 맞는걸로 기억합니다. 왜냐하면 샤크 전성기에는 샤크가 포스트업 자세에 들어갔을 때 원드리블, 투드리블에 골밑까지 내주느냐 아니면 버티느냐가 가장 중요했는데, 이게 되는 선수가 리그에서도 몇 없었거든요. 제가 봤을 때 데이비드 로빈슨은 이게 네임드 중에서는 잘 안되었고 여러 장면에서 상성관계라는게 느껴졌어요.
하지만 샌안이 잘했던 이유는 던컨과 번갈아가며 막았기 때문이고 그당시 파커-스토야코비치쪽이 워낙 잘해서 그랬을거에요. 중요한 순간에 힘이 철철 넘치는 던컨이 1:1 매치업하고 평소에는 로빈슨이 힘뺴놓고 뭐 그랬던걸로 기억합니다. 지금 생각해도 샌안은 참 좋은 팀이었어요.

제가 그시절에 샤크가 버거워할만한 제대로된 1:1 매치업이라 생각했던건 야오밍이 처음이었던거 같네요.
iPhoneXX
19/10/14 15:47
수정 아이콘
하워드 상위 호환으로 먹혔을꺼 같네요. 물론 하워드처럼 똥고집 부리다가 망하지만 않는다면..
19/10/14 15:56
수정 아이콘
그 2점은 공격에 기여하겠지만, 현재 nba는 센터가 애매한 포지션입니다. 특히나 3점없으면 셰깅, 수비시 느린 샤크는 상대 가드의 스위칭으로 먹이감이 될 수 있습니다.
19/10/14 16:18
수정 아이콘
왜 밤이죠? 오전에 경기를 본 기억이 생생한데요. 보통 NBA가 오전 10시 전후로 끝난 후 바로 미식축구로 넘어갔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4]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20/05/10 5361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52802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03/15 81806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130161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212445 0
50015 [스포츠] [야구] 한화 선수들은 왜 성적이 안좋을까?(영상다수) 코끼리256 20/06/01 256 0
50014 [연예] 김종국이 역대급으로 반가워한 게스트.gif [27] 살인자들의섬3835 20/06/01 3835 0
50013 [스포츠] [NBA] 조던이 나이키랑 계약한 이유 [35] 그10번1938 20/06/01 1938 0
50012 [연예] 소주 한 병 원샷한 듯 [1] 물맛이좋아요3865 20/06/01 3865 0
50011 [연예] 드디어 아는형님에 코커 김민아가 나옵니다 [16] 강가딘3956 20/06/01 3956 0
50010 [연예] 한터차트 초동 TOP 15 [9] Leeka1991 20/06/01 1991 0
50009 [스포츠] NBA 시카고, 95~98시즌 성적.jpg 김치찌개836 20/06/01 836 0
50008 [스포츠] NBA 위 vs 아래 [7] 김치찌개668 20/06/01 668 0
50007 [스포츠] NBA 듀란트가 뽑은 올타임 Top5 [8] 김치찌개1238 20/06/01 1238 0
50006 [스포츠] [해축] 서로 다른 두 팀에서 재회한 선수들.jpg [6] 손금불산입1228 20/06/01 1228 0
50005 [연예] [다이아] 6th MINI ALBUM 'Flower 4 Seasons’ Art Film [3] TWICE쯔위332 20/06/01 332 0
50004 [연예] [트와이스] “MORE & MORE” D-DAY GREETINGS [3] TWICE쯔위518 20/06/01 518 0
50003 [연예] 깡 뮤비 촬영지 2탄(데이터 주의!) [7] 라울리스타1747 20/05/31 1747 0
50002 [연예] 드라마 번외수사에서의 차태현 부친(feat. 마동석) [2] Croove2700 20/05/31 2700 0
50001 [스포츠] 한화가 10년 넘게 바닥에서 기어도 선수단 평균 연령대가 가장 높은 이유 [45] 독수리의습격4683 20/05/31 4683 0
50000 [연예] 2020년 5월 다섯째주 D-차트 : 아이유 3주 1위! 류수정 11위, 그리고 '깡' [2] Davi4ever658 20/05/31 658 0
49999 [연예] 굳아 사사 고생하는 코커 김민아 [9] 강가딘4393 20/05/31 4393 0
49998 [연예] 다음주 런닝맨에 트와이스가 나옵니다 [17] 강가딘2758 20/05/31 275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