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08/06 23:36:12
Name VKRKO
Subject [실화괴담][한국괴담]산으로 가는 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깜늑님이 투고해 주신 이야기입니다.



군대 시절 부대 중사님께 들은 이야기입니다.

그 중사님이 하사 시절, 밤에 부대 순찰을 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중사님이 탄약고 근처를 지나갈 때 수상한 사람 한 명이 다가오는 것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후레쉬로 비췄더니, 군복을 입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소총도 없는 걸로 봐서 근무자는 아닌 것 같은데, 이 늦은 밤에 부대를 돌아다니고 있는 것이 무척 수상했습니다.

하지만 일단 암구어를 물었다고 합니다.



[정지! 손 들어! 움직이면 쏜다! 화랑!]

그러자 다가오던 사람은 잠시 멈추더니 미친 듯 달아나기 시작했습니다.

뭔가 수상하다고 생각한 중사님은 바로 쫓아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어둠 속에서 그만 중사님은 산으로 가는 울타리 근처에서 그 사람을 놓쳐버리고 말았다고 합니다.


어서 보고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부대로 복귀하려는데, 뒤에서 섬찟한 느낌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뒤에 후레쉬를 비췄더니, 울타리 너머에 그 사람이 서 있더라는 겁니다.



그러나 울타리는 도저히 사람이 넘을 수 없는 높이였습니다.

밖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빙 돌아서 문으로 나가야만 했죠.

그 짧은 시간에 부대 안에서 울타리 밖으로 나가는 건 도저히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습니다.



[누구야! 너 도대체 어느 중대 소속이야!]

중사님이 그렇게 물어보자, 군모를 푹 눌러쓰고 있던 그 사람은 고개를 들고 씩 웃은 뒤 산으로 걸어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사람의 얼굴을 확인한 중사님은 움직이지도 못하고 그 자리에 가만히 서 있을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그 사람은, 몇개월 전에 산에서 목을 매달아 자살한 자신의 동기였기 때문이었습니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 http://vkepitaph.tistory.com )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 http://cafe.naver.com/theepitaph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거간 충달
12/08/07 02:08
수정 아이콘
와... 이건 진짜 무섭다;;
설탕가루인형
12/08/07 08:46
수정 아이콘
으어 군대 괴담은 거의다 있을법한 이야기들이라 더 무서운 것 같아요.
12/08/07 09:11
수정 아이콘
괴담은 몰아봐야 제맛!

이놈의 군대괴담은 뭘들어도 등골이 오싹한게..
12/08/07 14:20
수정 아이콘
이거 섬쯕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8 [실화괴담][한국괴담]살인마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6576 12/06/19 6576
509 [실화괴담][한국괴담]산으로 가는 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6041 12/08/06 6041
371 [실화괴담][한국괴담]데려갈 수 있었는데 - VKRKO의 오늘의 괴담 [8] VKRKO 5869 12/02/29 5869
303 [실화괴담][한국괴담]내 아들은 안된다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4998 11/12/27 4998
283 [실화괴담][한국괴담]낡은 의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069 11/11/13 5069
276 [실화괴담][한국괴담]기숙학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4542 11/11/05 4542
353 [실화괴담][한국괴담]귀신 들린 집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4956 12/02/15 4956
483 [실화괴담][한국괴담]귀문 - VKRKO의 오늘의 괴담 [7] VKRKO 6329 12/06/28 6329
277 [실화괴담][한국괴담]경찰 학교의 귀신 - VKRKO의 오늘의 괴담 [7] VKRKO 5108 11/11/06 5108
413 [실화괴담][한국괴담]검은 문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704 12/04/02 5704
268 [실화괴담]UFO - VKRKO의 오늘의 괴담 [11] VKRKO 4832 11/10/28 4832
212 [스타2 협의회 칼럼] 프로의 가치가 위협받는 시대 The xian3544 11/07/22 3544
195 [스타2 협의회 칼럼] 타산지석(他山之石) The xian3693 11/05/10 3693
193 [스타2 협의회 칼럼] 지(智), 덕(德), 체(體) The xian3957 11/05/09 3957
201 [스타2 협의회 칼럼] 안고 갈 것, 떨쳐 낼 것(하) The xian4335 11/05/13 4335
200 [스타2 협의회 칼럼] 안고 갈 것, 떨쳐 낼 것(상) The xian4682 11/05/12 4682
194 [스타2 협의회 칼럼] 변화는 계속되어야 합니다. The xian3398 11/05/10 3398
190 [스타2 협의회 칼럼] 모두의 스타크래프트 2 리그를 위하여 필요한 것 (3) '이벤트'보다는 '일상'이 되기 The xian3894 11/05/07 3894
188 [스타2 협의회 칼럼] 모두의 스타크래프트 2 리그를 위하여 필요한 것 (2) THE GAME The xian3971 11/05/06 3971
187 [스타2 협의회 칼럼] 모두의 스타크래프트 2 리그를 위하여 필요한 것 (1) THE LIVE The xian3904 11/05/06 3904
206 [스타2 협의회 칼럼] 리그 브레이커(League Breaker)가 되십시오. [5] The xian5502 11/06/13 5502
197 [스타2 협의회 칼럼] 낮은 경쟁률이 주는 두려움과 가혹한 긴장감. 승격강등전 The xian3796 11/05/11 3796
213 [스타2 협의회 칼럼] 건강이 최고의 재산입니다 The xian4253 11/07/22 425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