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06/02 17:43:22
Name VKRKO
Subject [번역괴담][2ch괴담]반장의 비밀 - VKRKO의 오늘의 괴담
중학교 때 우리 반 반장이었던 그녀는 모두에게 일을 부탁받아도 싫은 얼굴 하나 하지 않고 모두 도맡아하는 매우 착한 아이였습니다.

그 덕에 모두들 그녀에게 일을 부탁하곤 했지요.

나와는 그다지 친하지 않았지만, 두세번 정도 말을 섞었을 때는 무척 평범한 느낌 뿐이었습니다.



중학교 3학년 1년 동안 반장은 계속 그녀가 맡았습니다.

그렇게 모두가 의지하는 사람이었다보니, 졸업식 때는 반 전원이 롤링 페이퍼를 써서 전달했을 정도였습니다.

그녀가 그것을 소중한 듯 안으며 웃던 것을 나는 아직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졸업식으로부터 3일 뒤의 일이었습니다.

나는 고등학교를 체육 특기생으로 입학하게 되어, 보름 정도 전부터 체력을 위해 밤에 조깅을 하고 있었습니다.

평소 달리는 코스대로, 급격한 비탈길을 올라 호젓한 산길을 빠져나와, 교차로를 반환점으로 돌아옵니다.



거리로는 4km 정도일까요.

산길이라고는 해도 가로등이 드문드문 있었기에 달리는 것에는 별로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그 날, 나는 산길 안 쪽의 숲에서, 반장을 보고 말았던 것입니다.



그녀는 무엇인가를 막대기로 때리고 있었습니다.


시간은 이미 밤 11시를 넘은 후였습니다.

뭔가 이상하다고 느낀 나는 반사적으로 멈춰섰습니다.



원래 그다지 친하지는 않았던데다 모범생이던 그녀가 이렇게 늦은 시간에 숲 속에서 무엇인가를 때리고 있다는 이상한 모습 때문에 차마 말을 걸 수 없었습니다.

다행히 그것에 열중하고 있는 탓인지, 내가 그녀를 발견했을 때는 아직 나를 발견하지 못한 듯 했습니다.

나는 그녀가 무엇을 때리고 있는지 궁금해져 몸을 숨기고 다가갔습니다.



그리고 나는 보고 말았습니다.

졸업식 때 받았던 졸업앨범과 롤링 페이퍼, 그리고 교복 등 중학교에 관련된 수많은 것들이 바닥에 흩어져 있고, 그녀는 그것을 때리고 있던 것이었습니다.

너무나 큰 충격에 나는 움직일 수가 없었습니다.



그녀가 나를 돌아보았을 때조차 말입니다.

그녀는 숨을 헐떡이고 있는 것인지 어깨가 위아래로 크게 흔들리고 있었습니다.

나를 보고서도 다가오지 않고, 단지 그 장소에 멈춰 있을 뿐입니다.



그리고 천천히 기묘하게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뭐라고 해야 할까요.

다리는 딱 붙인 채 양손을 위로 높이 들어 꺾고, 묘하게 웃는 얼굴을 한 채 목을 미친듯이 좌우로 움직이는 모습이었습니다.



도저히 무서워서 더 보고 있을 수가 없었습니다.

나는 온 힘을 다해 왔던 길을 돌아가 도망쳤습니다.

그녀가 무엇 때문에 증오에 가득 차서 그것들을 때리고 있었는지는 대충 상상이 갑니다.



하지만 어째서 그런 괴상한 움직임을 보였던 것인지는 아직도 수수께끼입니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 http://vkepitaph.tistory.com )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 http://cafe.naver.com/theepitaph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06/02 23:43
수정 아이콘
아마가미 아야츠지의 공포버전?
12/06/03 00:16
수정 아이콘
용감한 형제들..?! 늘 재밌게 괴담 보고 있습니다. 여름이니 좀 더 으스스 한 것을 기대하겠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12/06/03 09:05
수정 아이콘
반장이 보뢋??!!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4 [번역괴담][2ch괴담]안개 속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181 12/06/09 5181
473 [번역괴담][2ch괴담]숨바꼭질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515 12/06/08 5515
472 [번역괴담][2ch괴담]악마에게 홀린 여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5747 12/06/07 5747
471 [번역괴담][2ch괴담]배 속의 못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217 12/06/05 5217
470 [번역괴담][2ch괴담]귀신 들린 게임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957 12/06/04 5957
469 [번역괴담][2ch괴담]반장의 비밀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597 12/06/02 5597
468 [번역괴담][2ch괴담]동창회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644 12/05/31 5644
465 [실화괴담][한국괴담]삼풍 백화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6726 12/05/30 6726
462 [번역괴담][2ch괴담]빗소리 - VKRKO의 오늘의 괴담 [25] VKRKO 5220 12/05/29 5220
459 [번역괴담][2ch괴담]현수교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4896 12/05/27 4896
456 [번역괴담][2ch괴담]강제헌혈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746 12/05/23 5746
453 [번역괴담][2ch괴담]의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4760 12/05/22 4760
450 [번역괴담][2ch괴담]다진 고기 - VKRKO의 오늘의 괴담 [5] VKRKO 5292 12/05/21 5292
447 [번역괴담][2ch괴담]타 버린 책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143 12/05/19 5143
446 [번역괴담][2ch괴담]네 명의 조난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243 12/05/18 5243
437 [번역괴담][2ch괴담]장님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352 12/05/16 5352
435 [번역괴담][2ch괴담]돌핀 링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5279 12/05/14 5279
434 [번역괴담][2ch괴담]새벽의 엘리베이터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110 12/05/13 5110
433 [번역괴담][2ch괴담]한밤 중의 관찰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811 12/05/11 5811
432 [번역괴담][2ch괴담]저주의 편지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5450 12/05/10 5450
431 [번역괴담][2ch괴담]쾅, 쾅. 그리고... - VKRKO의 오늘의 괴담 [4] VKRKO 5193 12/05/09 5193
430 [청구야담]중을 벤 이비장(鬪劍術李裨將斬僧)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4794 12/05/07 4794
429 [번역괴담][2ch괴담]긴 소매 아래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169 12/05/06 516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