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2/02/15 17:41:09
Name VKRKO
Subject [실화괴담][한국괴담]귀신 들린 집 - VKRKO의 오늘의 괴담
*매미킴님이 투고해주신 이야기입니다.



저는 중학교 때부터 귀신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지금까지 수많은 존재를 보아왔지만, 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저는 대구에서 대학을 다니다 사정상 휴학을 하고, 22살 때 부산에 있는 대학으로 다시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이전 학교에서는 기숙사에서 살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자취가 해보고 싶었죠.

그래서 부모님께 말씀을 드리고 전세집을 구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집을 보러 간 날, 현관을 들어서자마자 오싹함이 느껴졌습니다.



귀신을 볼때면 항상 느껴졌던 그 오싹함이었죠.

어릴적부터 자주 겪었던 일이라 덤덤하긴 했지만, 기분은 썩 좋지 않았죠.

하지만 방이 2칸인데다 집세가 너무 저렴했기 때문에 저는 별 신경 쓰지 않고 계약을 체결해버렸습니다.



그리하여 저는 그 집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짐을 다 옮기고 청소를 하다 보니 어느새 시간은 늦은 저녁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사를 하느라 피곤했던 터라 누우면 바로 잠이 올 것 같았죠.



하지만 어째서인지 정작 누우니까 잠이 안 오는 겁니다.

그래서 눈을 감고 한참 동안 잠이 오기를 기다리는데, 갑자기 온 몸에 서늘한 한기가 느껴지며 제 귓가에 휘파람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습니다.

순간 저는 올 것이 왔구나 싶었습니다.



그래도 이전까지 환청도 많이 겪어봤던터라 그렇게 놀라지는 않았습니다.

그 소리는 밤새도록 들려왔고, 저는 결국 뜬 눈으로 밤을 새야만 했습니다.

아침이 되어 학교에 가기 위해 씻고 나서 머리를 말리려는데 문득 화장실의 거울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거울 안에 비치는 제 모습 바로 뒤에 40대 중반쯤 되어 보이는 아저씨가 저를 바라 보고 있었습니다.

저는 깜짝 놀랐습니다.

하지만 제가 그 존재를 인식하고 있다는 걸 알리면 안된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눈을 마주치지 않으려 노력하며 그 아저씨가 보이지 않는 것처럼 행동했습니다.

필사적으로 담담하게 거울을 뒤집고 집에서 뛰쳐나갔죠.

그렇지만 이후에도 그 아저씨의 모습을 보는 일은 계속 일어났습니다.



아저씨는 의미 없이 이 방 저 방을 왔다갔다 하고, 화장실에도 나타나다가 갑자기 스르륵 사라지곤 했습니다.

그리고 밤만 되면 제 귓가에서는 휘파람이나 꽹가리 소리가 울려 퍼졌죠.

그 탓에 저는 불면증에 시달려야 했고, 살도 빠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귀신 들린 집에서 사는 동안 제 몸무게는 15kg이 빠졌고, 저희 부모님은 이러다 큰일 나겠다 싶으셨던지 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집을 구해주셨습니다.

그렇게 그 집을 떠났지만, 저는 아직도 거울이 무섭습니다.

벌써 6년이라는 세월이 지났지만, 저희 집에는 거울이 없습니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http://vkepitaph.tistory.com)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우리고장해남
12/02/15 22:59
수정 아이콘
신기하네요.. 귀신을 본다라..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70 [번역괴담][2ch괴담]귀신 들린 게임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6289 12/06/04 6289
469 [번역괴담][2ch괴담]반장의 비밀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VKRKO 5891 12/06/02 5891
468 [번역괴담][2ch괴담]동창회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5983 12/05/31 5983
467 [선비와 구렁이 20편]-완결 [5] 지옥의마검랑5234 12/05/31 5234
466 [선비와 구렁이 19편] 지옥의마검랑4462 12/05/31 4462
465 [실화괴담][한국괴담]삼풍 백화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VKRKO 7072 12/05/30 7072
464 [선비와 구렁이 18편] 지옥의마검랑4317 12/05/30 4317
463 [선비와 구렁이 17편] 지옥의마검랑4253 12/05/30 4253
462 [번역괴담][2ch괴담]빗소리 - VKRKO의 오늘의 괴담 [25] VKRKO 5531 12/05/29 5531
461 [선비와 구렁이 16편] 지옥의마검랑4118 12/05/29 4118
460 [선비와 구렁이 15편] 지옥의마검랑4295 12/05/29 4295
459 [번역괴담][2ch괴담]현수교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VKRKO 5214 12/05/27 5214
458 [선비와 구렁이 14편] 지옥의마검랑4485 12/05/24 4485
457 [선비와 구렁이 13편] 지옥의마검랑4267 12/05/24 4267
456 [번역괴담][2ch괴담]강제헌혈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VKRKO 6073 12/05/23 6073
455 [선비와 구렁이 12편] [2] 지옥의마검랑4401 12/05/23 4401
454 [선비와 구렁이 11편] 지옥의마검랑4515 12/05/23 4515
453 [번역괴담][2ch괴담]의뢰인 - VKRKO의 오늘의 괴담 VKRKO 5053 12/05/22 5053
452 [선비와 구렁이 10편] 지옥의마검랑4273 12/05/22 4273
451 [선비와 구렁이 9편] 지옥의마검랑4176 12/05/22 4176
450 [번역괴담][2ch괴담]다진 고기 - VKRKO의 오늘의 괴담 [5] VKRKO 5634 12/05/21 5634
449 [선비와 구렁이 8편] 지옥의마검랑4148 12/05/21 4148
448 [선비와 구렁이 7편] [1] 지옥의마검랑4253 12/05/21 425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