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1/11/28 17:39:23
Name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Subject [실화괴담][한국괴담]손 - VKRKO의 오늘의 괴담
*로르샤흐님이 투고해주신 이야기입니다.



작년까지 저를 가르쳐주셨던 과외 선생님이 겪은 이야기입니다.

이 일을 겪으셨을 때 선생님은 15살이었다고 합니다.



그 당시 선생님은 가족들과 함께 시골의 고모댁에 놀러갔었다고 합니다.

선생님은 해가 지도록 하루 종일 근처의 강가에서 노셨고, 그 탓에 피곤해서 잠자리에 들자마자 바로 잠에 빠졌다고 합니다.



그런데 새벽이 되자 갑자기 심한 복통이 느껴졌다고 합니다.

선생님은 일어나 화장실에 가려고 했죠.



고모댁의 화장실은 여느 시골집과 마찬가지로 집 안이 아니라 밖에 있었습니다.

밖은 무척 어두운데다 빛이라곤 옆의 작은 전등 뿐이었던터라 선생님은 살짝 무서웠다고 합니다.



다행히 마침 밖에는 고모가 기르시던 개 한 마리가 깨어 있었습니다.

개는 선생님을 보고 무척 반가워했고, 선생님은 화장실에 가는 것도 잊고 잠시 개와 놀아주다 화장실로 들어갔다고 합니다.



그 때까지만 해도 주변에는 아무도 없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화장실 문을 닫고 변기에 앉으려고 하자마자 누군가가 문을 쾅쾅 두드리는 것입니다.



화장실에 들어오고 나서 5초도 지나지 않았을 때였습니다.

당황한 선생님은 어찌할 줄 모르고 가만히 서 있었는데, 바깥에서는 계속 문을 두드렸다고 합니다.



선생님은 덜덜 떨면서 [사람 있어요!] 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그 순간 밖이 조용해졌다고 합니다.



[그냥 갔나?] 라고 생각한 순간.

갑자기 개가 미친듯이 짖기 시작했고, 이어서 손 같은 것이 문 틈으로 쓱하고 들어왔다고 합니다.



마치 공사장에서 막노동을 하는 노동자의 손처럼 매우 거친 느낌의 손이었다고 합니다.

선생님은 얼음처럼 그 자리에 가만히 서서 그 손을 바라보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몇 분쯤 지나자, 손은 들어왔던 것 마냥 쓱하고 사라졌습니다.

선생님은 손이 사라지는 것을 보자마자 문을 벌컥 열었습니다.



그런데 분명 손이 사라진지 3초도 걸리지 않았는데도 바깥에는 아무도 없었다고 합니다.

금방 전까지 미친 듯 짖어대던 개 역시 문을 여는 순간 갑자기 조용해졌다고 합니다.



이상하게 생각하면서도 선생님은 볼일을 마치고 다시 잠자리에 드셨다고 합니다.

다음날 아침 고모부와 아버지에게 새벽에 화장실에 가셨냐고 여쭤봤지만 두 분 모두 아니라고 대답할 뿐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야기를 들은 고모가 문득 생각이 났다며 말씀하신 것이 있었답니다.

[며칠 전에 우리집 근처에서 누가 살해당한 사건이 났는데... 그 죽은 사람 손을 아직도 못 찾았댄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http://vkepitaph.tistory.com)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눈시BBver.2
11/11/28 22:55
수정 아이콘
0_0.............. 덜덜
11/11/29 07:35
수정 아이콘
헐...화장실문 열었을때 손만 움직이는 걸 봤다면 그게더 충격이었을 듯.
선데이그후
11/11/29 10:19
수정 아이콘
이거 실화맞죠? 정말 무서운데요.. 커피 쏟을뻔.
11/11/29 12:26
수정 아이콘
마지막 한줄에 섬뜩해지네요. 저런 일은 목격 당시보다 나중에 저런 이야기를 들었을때가 더 무서운데..
개나 고양이가 귀신을 볼 수 있다더니, 그 개도 뭔가 봤나봐요. 덜덜덜..
Anti-MAGE
11/11/30 10:32
수정 아이콘
와!~ 순간 소름이 덜덜덜
PoeticWolf
11/12/09 16:43
수정 아이콘
;;;아 이래서 잘 안 읽으려고 하는데 ㅜㅜ 저희집 되게 깜깜하단 말이에요.. ㅜ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688 [내왜미!] 1화 좋은 덕후는 죽은 덕후다 (2) [9] 트린5763 13/11/20 5763
544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왜선 한 척에 유린당하다 <2> [3] sungsik5762 12/12/30 5762
345 [번역괴담][2ch괴담]목을 매단 사람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756 12/02/05 5756
290 [실화괴담][한국괴담]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752 11/11/28 5752
146 [소설] 불멸의 게이머 44화 - 운명의 전장 [21] i_terran5752 09/08/21 5752
208 백수의 배낭여행 #3-1 [5] T5736 11/06/17 5736
29 [소설] 4회 :『녀소 는리달 을간시』- 헤겔은 잔소리꾼 [4] kikira5717 08/06/03 5717
504 [번역괴담][2ch괴담]몰랐던 진실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716 12/07/28 5716
418 [번역괴담][2ch괴담]봉제인형 - VKRKO의 오늘의 괴담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711 12/04/10 5711
497 [번역괴담][2ch괴담]잃어버린 펜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706 12/07/20 5706
144 [소설] 불멸의 게이머 42화 - 교감할 수 없는 비극 [13] i_terran5690 09/07/24 5690
475 [번역괴담][2ch괴담]오두막 - VKRKO의 오늘의 괴담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86 12/06/11 5686
473 [번역괴담][2ch괴담]숨바꼭질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81 12/06/08 5681
678 奇談 - 두번째 기이한 이야기 (3) [11] 글곰5673 13/08/09 5673
145 [소설] 불멸의 게이머 43화 - 귀환 [22] i_terran5672 09/07/24 5672
490 [번역괴담][2ch괴담]숲의 나쁜 요정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70 12/07/09 5670
423 [청구야담]인술을 베푼 조광일(活人病趙醫行針)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66 12/04/20 5666
229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고양이 선생님 [7]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59 11/08/17 5659
206 [스타2 협의회 칼럼] 리그 브레이커(League Breaker)가 되십시오. [5] The xian5656 11/06/13 5656
508 [번역괴담][2ch괴담]쓰레기를 뒤지는 남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46 12/08/06 5646
412 [번역괴담][2ch괴담]백미러에 비친 것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43 12/03/31 5643
369 [번역괴담][2ch괴담]물침대 - VKRKO의 오늘의 괴담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36 12/02/27 5636
499 [번역괴담][2ch괴담]나무 말뚝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35 12/07/24 563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