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11/08/17 18:47:35
Name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Subject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고양이 선생님
동네 잔칫날 형이랑 형의 선배에게 들은 이야기다.

그다지 모범생은 아니었던 형이 고등학교에 다닐 때 아지트로 삼고 있던 폐병원이 있었다.

지역에서는 심령 스팟으로 유명했지만, 형보다 몇 기수 위의 선배들이 아지트로 사용하기 시작한 이후로는, 담력을 시험하러 오는 사람은 사라져 버렸다고 한다.



병원의 안은 완전히 황폐해져서 정리는 하나도 되어 있지 않았다.

여기저기 진찰 도구나 서류가 널려 있어, 마치 야반도주라도 한 것 같은 모양새였다.

어느 밤, 형은 평소처럼 병원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다 형이 혼자서 복도를 걷고 있는데, 어떤 방에서 [이리로 오세요.] 라는 말이 들렸다고 한다.

무엇인가 싶어 문을 열었더니, 그 곳은 진찰실이었다.

그리고 방 가운데의 책상 위에는 고양이가 살짝 앉아 있었다는 것이다.



형이 누가 말한 것인가 싶어 갸우뚱거리고 있는데, [부디 앉아주시지요.] 라고 고양이가 말했다고 한다.

왜인지 모르겠지만 형은 [아, 진찰을 받아야지.] 라는 생각이 들어 둥근 의자를 끌어와 고양이 앞에 앉았다고 한다.

고양이는 형의 건강 상태에 관해 여러가지를 물었고, 형은 하나하나 성실하게 대답했다.



문진이 끝나자, 고양이는 형에게 [당신말이죠, 턱에 종양이 있네요. 이건 입원해야만 합니다.] 라고 말했다.

형은 [네? 입원은 좀 곤란한데...] 라고 당황해서 대답했다고 한다.

그러자 고양이는 여러가지 의학 용어를 말하면서 입원하도록 계속 설득했다고 한다.



형도 그 이야기를 듣다보니 마음이 움직였고, 어쩔 수 없다는 생각에 [알겠습니다. 그럼 입원 수속을 부탁드릴게요.] 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그리고 바로 그 때, 문을 열고 선배가 들어왔다.

그 선배의 말에 의하면 복도를 걷고 있는데 문 안 쪽에서 형의 목소리가 들렸다는 것이다.



혼잣말이라도 하는 건가 싶었지만, 누군가의 이야기에 계속 장단을 맞추고 있는 것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상대방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았기에 의심스러워서 문을 열었더니, 의자에 앉아 고양이를 보고 이야기 하는 형이 있었다는 것이다.

고양이는 선배의 모습을 보자 바로 도망쳐서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형은 그 순간 정신이 들고, 그제야 고양이가 말했다는 것과 자신이 진찰을 받은 것에 경악했다.

하지만 그 날 밤은 그대로 아무 일도 없었고, 형은 새벽에 집으로 돌아왔다.

그 후 형은 어쩐지 폐병원에 가는 것이 꺼려져서, 같이 사건을 목격한 선배와 함께 폐병원에 가는 것은 되도록 삼가하고 있었다.



그리고 반년 후, 치통을 치료하러 치과를 찾았던 형은 놀라운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X-레이에 작은 종양이 찍혔다는 것이다.

예전에 찍었던 X-레이와 비교해 보았을 때 약 1년 정도 된 것 같다는 말이었다.



형은 고양이가 말했던 것이 사실이었나 싶어 깜짝 놀랐다고 한다.

결국 형은 큰 대학 병원에 가서 10일 정도 입원하며 턱의 종양을 잘라내는 수술을 받았다.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나는 형의 병문안을 갔던 걸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다행히 종양은 양성이었고, 그 후 재발하는 일 없이 형은 건강히 살고 있다.

형은 고양이가 종양을 주의하라고 알려준 것이라며 감사해했고, 폐병원에 고양이 사료를 잔뜩 사와 놓고 왔다고 한다.

그렇지만 나는 형의 이야기에 납득할 수 없었다.



만약 그 때 선배가 문을 열지 않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고양이에게 설득당한 형이 그대로 입원을 했다면 무슨 일이 있었을지 모르는 것 아닌가?

애초에 고양이가 말하는 입원이라는 것은 도대체 무엇이었을까?



나에게는 아직도 그 사건이 기묘한 공포로 남아있다.




영어/일본어 및 기타 언어 구사자 중 괴담 번역 도와주실 분, 괴담에 일러스트 그려주실 삽화가분 모십니다.
vkrko@tistory.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일들에 관한 이야기를 투고 받고 있습니다.
트위터 @vkrko 구독하시면 매일 괴담이 올라갈 때마다 가장 빨리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VK's Epitaph(http://vkepitaph.tistory.com)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1/08/17 19:39
수정 아이콘
오늘 이야기도 으스스하네요 ^^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호랑이
11/08/18 05:42
수정 아이콘
입원했으면 직접수술
王天君
11/08/19 19:38
수정 아이콘
보험 처리 되는지는 물어봤을까요?
11/08/20 18:29
수정 아이콘
저... 이 글 원래 BGM 없는 거죠?
혼자서 글 읽고 있는데 이 글을 클릭하고 약 10초 쯤 후에 스피커에서 지지지지지 하는 소리가 크게 들렸습니다.
깜짝 놀라서 백스페이스 했다가 깜짝놀랐네 하고 스피커 볼륨을 줄이고 다시 들어오니 아무 소리도 안들리네요...
11/09/01 12:10
수정 아이콘
댓글이 더 무서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688 [내왜미!] 1화 좋은 덕후는 죽은 덕후다 (2) [9] 트린5763 13/11/20 5763
544 [조선왕조실록 이야기] 왜선 한 척에 유린당하다 <2> [3] sungsik5762 12/12/30 5762
345 [번역괴담][2ch괴담]목을 매단 사람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756 12/02/05 5756
290 [실화괴담][한국괴담]손 - VKRKO의 오늘의 괴담 [6]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752 11/11/28 5752
146 [소설] 불멸의 게이머 44화 - 운명의 전장 [21] i_terran5752 09/08/21 5752
208 백수의 배낭여행 #3-1 [5] T5736 11/06/17 5736
29 [소설] 4회 :『녀소 는리달 을간시』- 헤겔은 잔소리꾼 [4] kikira5717 08/06/03 5717
504 [번역괴담][2ch괴담]몰랐던 진실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716 12/07/28 5716
418 [번역괴담][2ch괴담]봉제인형 - VKRKO의 오늘의 괴담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711 12/04/10 5711
497 [번역괴담][2ch괴담]잃어버린 펜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706 12/07/20 5706
144 [소설] 불멸의 게이머 42화 - 교감할 수 없는 비극 [13] i_terran5690 09/07/24 5690
475 [번역괴담][2ch괴담]오두막 - VKRKO의 오늘의 괴담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86 12/06/11 5686
473 [번역괴담][2ch괴담]숨바꼭질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81 12/06/08 5681
678 奇談 - 두번째 기이한 이야기 (3) [11] 글곰5673 13/08/09 5673
145 [소설] 불멸의 게이머 43화 - 귀환 [22] i_terran5672 09/07/24 5672
490 [번역괴담][2ch괴담]숲의 나쁜 요정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70 12/07/09 5670
423 [청구야담]인술을 베푼 조광일(活人病趙醫行針) - VKRKO의 오늘의 괴담 [2]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66 12/04/20 5666
229 VKRKO의 오늘의 괴담 - [번역괴담][2ch괴담]고양이 선생님 [7]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58 11/08/17 5658
206 [스타2 협의회 칼럼] 리그 브레이커(League Breaker)가 되십시오. [5] The xian5656 11/06/13 5656
508 [번역괴담][2ch괴담]쓰레기를 뒤지는 남자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46 12/08/06 5646
412 [번역괴담][2ch괴담]백미러에 비친 것 - VKRKO의 오늘의 괴담 [3]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43 12/03/31 5643
369 [번역괴담][2ch괴담]물침대 - VKRKO의 오늘의 괴담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36 12/02/27 5636
499 [번역괴담][2ch괴담]나무 말뚝 - VKRKO의 오늘의 괴담 [1]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VKRKO 5635 12/07/24 563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