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0/10/23 09:44:07
Name 허클베리핀
Subject 단편만화 - 남김(2010)





안녕하세요. 피지알에 5월달쯤에 제대신고를 했던거같은데, 이제사 겨우 한 작품 완성했네요.

정식데뷔를 언제쯤하게될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그때까진 작업을 마칠때마다 제가 좋아하는 커뮤니티마다

제 만화를 올리고 싶네요. 부족한 작품이라도 최대한 많은 분들이 보아주셨으면 좋겠다 생각하는건 어쩔수 없는거같아요.



아무쪼록 재밌게 읽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꾸벅.
* 항즐이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0-10-25 00:40)
* Noam Chomsky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2-01-23 20:46)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겨울愛
10/10/23 09:41
수정 아이콘
첫플의 영광을!! 소위 말하는 쩐다는 표현이 여기에 있군요!
저도 나름 미술 전공자인데 연출이나 스토리텔링이나, 독특한 그림체 3박자가 너무 잘 어울리는것 같네요!
The HUSE
10/10/23 09:54
수정 아이콘
우와...
너무 이쁘네요.
더 좋은 작품 만드시길 기대할께요.
10/10/23 09:55
수정 아이콘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좋네요.
구름을벗어난달
10/10/23 09:56
수정 아이콘
좋은 작품입니다. 앞으로 더 기대되네요.
이직신
10/10/23 09:59
수정 아이콘
좋은 작품 아주 잘보고갑니다..
너구리를 형으
10/10/23 10:00
수정 아이콘
오랜만에 안녕이란 단어가 가슴 시리게 들리네요~~
좋은 작품 잘보고 갑니다~
이루이
10/10/23 10:38
수정 아이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 김춘수 시인의 꽃 中 -
네오크로우
10/10/23 10:43
수정 아이콘
화창한 주말 아침부터 이렇게 절 숙연하게 만드시다니~~~~ ㅠ.ㅠ

개인적으로 이런 작품 참 좋아합니다. 무언가 슬픈데도 눈물은 보이지 않으면서 자꾸 되새김하게 만드는 작품..

너무 너무 멋지십니다~~
10/10/23 10:44
수정 아이콘
이런 게 컨텐츠라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꾸준한 창작 활동 기대할게요...
맨발낭자
10/10/23 10:45
수정 아이콘
우와 정말 좋은 작품입니다. 더 좋은 작품 계속 기다릴께요..
자네스타좀해
10/10/23 10:55
수정 아이콘
저... 제가 문학쪽으로 많이 무딘편이라 그런데;;; 어떤 내용에 중점을 둬서 봐야 하나요?

어떤 부분이 재미가 있나요? 어떤 부분이 감동적인가요? 아니면 댓글 달아주신 분들이 말씀하신 어떤 부분이 정말 좋은 작품을 나타내는 부분인가요?

진짜 몰라서... 못느껴서 그러는데 설명좀... 비꼬는게 아니라 진심으로요;;;
10/10/23 11:10
수정 아이콘
잘 봤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만화 기대하겠습니다. 제점수는요~!!@#$^%$#^
내용에 무언가 여러가지를 생각할수있는 여운이 있는것 같아서 마음에 듭니다.
현재의 인터넷문화를 조금 더 꼬집을 수 있는 내용의 만화도 한번 해보심이~ ^^;;;

화이팅이에요~!!!
Daydreamer
10/10/23 11:29
수정 아이콘
브라보. 명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 여럿 만드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좀참자
10/10/23 12:07
수정 아이콘
아~ 진짜 잘 읽었어요.
좋은 작품 감사합니다.
abrasax_:JW
10/10/23 12:42
수정 아이콘
잘 봤습니다. 느낌이... ㅠ.ㅠ
초식남 카운슬러
10/10/23 12:44
수정 아이콘
오랜만에 찾아온 놀토라 한가로이 담배 물고 보는데
재가 떨어지는 지도 모른체 스크롤만 내리고 있었네요.

화창한 날, 좋은 작품으로 하루를 시작하게 되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 많이 기대할게요!
10/10/23 13:39
수정 아이콘
토요일 오후를 좋은 작품과 함께 시작하게 되서 마음이 가볍습니다.
"좋은"작가가 되시길 바랍니다.
부기나이트
10/10/23 13:46
수정 아이콘
저도 내용을 모르겠군요.

뇐네가 되서 무뎌졌나보네요.
elecviva
10/10/23 14:28
수정 아이콘
아아, 정말 잘 감상했습니다.
유년기에 간접적으로 죽음에 대해 경험하게 될때 느꼈던 미묘한 감정이 문득 떠올랐습니다.
피트리
10/10/23 14:56
수정 아이콘
이거 보면서 차가운 학교의 시간은 멈춘다라는 소설이 떠올랐는데
31번 이름은 끝내 알수 없네요
음 어렵네요
스폰지밥
10/10/23 15:53
수정 아이콘
기분이 씁쓸해서 담배 한대 물고 말았습니다...

피지알에서 이런 좋은 작품을 보게되어 너무 기쁩니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 기대하겠습니다.
모모리
10/10/23 18:45
수정 아이콘
그림은 진짜 마음에 드네요.
맥핑키
10/10/23 21:04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항즐이
10/10/23 21:11
수정 아이콘
추게로~ ^^
오동도
10/10/23 22:00
수정 아이콘
그림 잘그리시네요.
10/10/23 22:58
수정 아이콘
저도 비꼬는 게 아니고 안 느껴지시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굳이 이해하려 들어봐야 갸웃 거리실거에요. 그래도 설명 드린다면 불의의 사고로 반 친구가 세상을 떠났죠. 주인공은 다른 반 아이들이 죽은 친구에 대해서 시시껄렁한 농담이나 하는 현실이 맘에 들지 않고 무서운거죠 그러나 자기 자신도 그 친구를 잘 모르다 보니 자기는 저 아이들과 뭐 다를게 있는가 하면서 혼란스러워 하는거죠.

그럼에도 그 친구를 잊지 않으려고 나름의 고뇌와 분투를 하는 과정에서 지극히 인간다운 모습을 잘 (화면 연출이나 스토리 등등)표현했기에 많은 분들이 좋은 작품이라고 하는 거죠. 대상 받으신거 같은데 충분히 받을 만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은.하.
10/10/25 00:35
수정 아이콘
이거 계속 허클베리핀님 댓글만 보이는데; 저만 이런가요?;;
10/10/25 04:56
수정 아이콘
은.하. 님// 아마 허클베리핀님께서는 한분 한분에게 답글을 적으신건데, 게시판을 워프하면서 데이터가 틀어진 듯 보이네요 ^^;
라이크
10/10/25 09:03
수정 아이콘
우와, 재밌게 잘 봤습니다. 단순히 일회성 재미에 그치는 게 아니라 더 좋았네요.
앞으로도 훌륭한 작품 기대하겠습니다!!
항즐이
10/10/25 09:50
수정 아이콘
네. 이런 부분은 어떻게 안되더군요. 으...
문정동김씨
10/10/25 10:13
수정 아이콘
멋지네요
10/10/25 11:04
수정 아이콘
좋네요... 그리고 훌륭하네요.
허클베리핀
10/10/25 13:27
수정 아이콘
아이쿠 에게로 올라오다니.. 가문의 영광입니다.ㅜㅜ 데이터틀어진게 보기 흉한거같아 정리했습니다^^;;;;
10/10/25 13:45
수정 아이콘
* 항즐이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0-10-25 00:40)

저기.. 이러시면, 사심같잖습니까.. ^^;;
빅토리고
10/10/25 16:52
수정 아이콘
정말 멋진 작품입니다. 보면서 뭔가 가슴 한편이 먹먹한 기분이 드네요... 좋은 작품으로 프로로 데뷔하시길 빕니다.
루크레티아
10/10/25 17:24
수정 아이콘
이런 감성을 표현할 수 있는 멋진 분이 계셔서 좋습니다.
10/10/25 17:35
수정 아이콘
사.. 사랑합니다;;
Checkmate。
10/10/25 19:46
수정 아이콘
하.... 에게오는 바람이 이제야 이 멋진작품을 보게 되었네요... 이런거 너무좋아하는데 정말 잘봤습니다... 피지알은 에게와 추게가 있어서 이런 글을 놓쳐도 볼수있다는게 너무 좋으네요 흐흐
OnlyJustForYou
10/10/25 20:33
수정 아이콘
이제서야 보네요.
저는 이런 보고나서 생각하게 되는 작품이 좋아요.

중학교 1학년때 이제 막 학교 올라오고 얼마 안 돼서.. 4월 1일.. 만우절이어서 잊을 수가 없네요.
그 날 친구 한 명이 교통사고로 죽었는데 그 기억이 떠오르네요.
또 부끄럽게 그 친구 이름이 기억이 안 납니다. 별명도 있었는데 별명도 기억이 안 나요..
10/10/28 21:39
수정 아이콘
언젠가 만화가가 될거라는 상당히 "헛된"꿈을 갖고 있는 저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셨네요.
고맙습니다. 좋은 작품으로 또 뵙고 싶습니다//
항즐이
10/11/02 09:35
수정 아이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11/02/2010110200059.html

허클베리핀님에게 진심으로 축하를 전합니다.
축하드려요!!
10/11/02 09:50
수정 아이콘
위에 달린 댓글 중 아직 '남김'의 진짜 숨은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는 댓글이 안 보이네요.
물론 저는 기사를 먼저 읽고 만화를 봐서 알고 있고.. 소름 2만배입니다..


for people of 772 vessel
(천안함(772함) 사람들을 위해)


......(생략) 하지만 그의 작품을 본 많은 사람들 중 그 이름들이 천안함 희생 장병들의 이름이란 사실을 알아차린 사람은 거의 없었다고 한다. 윤씨는 "놀라운 한편 쓴웃음이 났다"고 말했다.

윤씨는 만화 제목 '남김'은 두 가지 의미를 가진다고 했다. "사고 원인을 둘러싸고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나오고 정치 이슈가 됐지만, 떠나간 사람들은 빠르게 잊혀지더군요. 천안함 희생 장병뿐 아니라 모든 떠난 이들이 가지고 있던 꿈들, 그들이 떠남으로써 이뤄지지 못한 수많은 가능성을 생각했습니다." 윤씨는 이 만화를 통해 남겨진 이들과 떠난 이 모두를 위로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림체가 독특해서 정말 끌리네요. 시나리오나 대사도 그렇고, 일본 만화 저리가라입니다.
왱알앵알 거리던 한국 만화의 수준을 한 단계 높여주시리라 기대합니다.

많은 것을 생각해보게 하는,
좋은 작품 감사합니다...
스타카토
10/11/02 10:45
수정 아이콘
와.......만화자체에 감동을 받고...
또 숨어있는 의미에 또한번 더 감동을 받습니다...
정말...이런만화가 있다는것에 감사하네요~~
위원장
10/11/02 12:15
수정 아이콘
아... 이제서야 이걸 보게되다니...
좋은 작품 감사합니다
11/01/16 22:36
수정 아이콘
너무 늦게 봤네요:( 숨도 안쉬고 읽어내려왔어요 ! 잘봤습니다 ^.^
사신프로브
11/08/07 16:30
수정 아이콘
와 정말대단하시네요~ ! 잘보고갑니다.
수다쟁이병아리
12/02/01 21:24
수정 아이콘
잘 봤습니다, 앞으로의 활약도 기대합니다!
12/03/15 10:28
수정 아이콘
정말 잘 보았습니다. 큰 공감을 일으키는 작품이네요. 앞으로도 좋은 작품 부탁드립니다.
12/09/20 15:41
수정 아이콘
좋은 작품 잘 보았습니다.
12/11/05 21:04
수정 아이콘
좋은 작품입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418 bar와 음악 [15] 헥스밤4526 11/09/16 4526
1388 후배가 결혼하다. [7] 헥스밤8315 11/09/05 8315
541 그 모든 노래들. [21] 헥스밤8473 09/12/29 8473
566 단편만화 - 남김(2010) [50] 허클베리핀26237 10/10/23 26237
2409 어렸을 때 부모님은 푼수였다 [32] 해피아이9597 13/08/04 9597
1531 (09)[인증해피] 피지알 2009년 활동을 정리하며... [28] 해피5453 09/12/28 5453
1506 (09)[인증해피] 신발에 관한 잘못된 상식들과 올바른 관리법! Part - 2 [28] 해피6783 09/10/06 6783
1309 [인증해피] 슬램덩크 캐릭터 신발 정리 1편. 북산고교. [60] 해피14402 09/09/20 14402
737 잘하라는 그 흔한 말 [25] 해원5933 06/05/09 5933
210 마이큐브.. 내 마지막 카드를 받아라 - 누군가의 독백 [39] 해원17010 03/10/17 17010
198 여기서 내가 돌아설 것 같았습니까? [24] 해원15301 03/08/31 15301
171 그는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43] 해원11228 03/07/18 11228
157 메가웹의 꼬맹이 [28] 해원11887 03/05/31 11887
2827 가난이 도대체 뭐길래 [128] 해바라기씨21998 17/02/05 21998
2510 혼자 유럽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 가기 전에 알았으면 좋았을 것들 [85] 해바라기68260 14/02/24 68260
1771 피지알 눈팅만 10년째, 잊을 수 없는 네임드 Apatheia, 공룡 님 [58] 해바라기7329 12/03/21 7329
3081 [8] 평범한 가정 [7] 해맑은 전사6382 19/05/09 6382
1436 (09)내가 비밀 하나 말해줄까? [104] 항즐이9329 09/04/24 9329
933 Maestro, SaviOr Walks On Water [38] 항즐이8840 07/02/21 8840
889 TL과의 인터뷰 TeamLiquid, meet PgR21.com [8] 항즐이7193 07/01/10 7193
476 Maestro, SaviOr Walks On Water [52] 항즐이32144 07/02/21 32144
450 Farewell, Themarine. [57] 항즐이11770 06/04/25 11770
211 걱정마, 이리와, 내 꿈에 태워줄께. [85] 항즐이43260 03/10/17 4326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