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1/12/22 01:52:02
Name 항즐이
Subject 2인자에 대한 바람직한 태도
2년전 쯤, 김미현 선수에 대한 다큐멘터리가 mbc에서 기획되었었습니다. 그 다큐멘터리는 김미현선수의 상황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녀가 동전을 두 개 겹쳐두고, 퍼터로 위쪽 동전 하나만을 쳐내는 엄청난 연습, 그리고 돈이 넉넉치 않아 가족과 차를 타고 대회를 이동하는 모습. 모텔방에서 가족이 함께 지내는 모습. 등등.

그리고 박세리 선수의 상황과 비교를 했는데요, 이때 김미현 선수가 남긴 말이 걸작입니다.

"박프로와 저의 상황을 비교하시면서, 박프로는 너무 좋은 상황이고, 저는 너무 안됐다. 이런건 옳지 않다고 봐요. 지금의 좋은 위치에 박프로가 다다른 것도 박프로가 잘해서이고, 저도 그래야 한다고 생각해요. 프로니까요."

우리가 생각하는 만년 2위의 모습에 대해서 저는 다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만년 2위는 결국 1위를 꺾지 못한 사람이 아니라, 1위에게 끝도없이 도전하고, 그 1위를 두렵게 만드는 유일한 사람으로서의 2위라구요.



김정민 선수가 졌습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임요환 선수를 이렇게 힘들게 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물론, 그로서 위안을 삼으라는 말은 가당치도 않을 것입니다.

이번 전투는 누군가의 패배였습니다. 하지만, 귀족은 다시 돌아옵니다. 더 좋은 말과 더 좋은 검, 그리고 더 좋은 방패와 경험을 지니고.

"다음엔 웃지 못하게 해주마."

아마 황제가 졌어도 같은 말을 했겠지요. 황제와 마주해 그는 멋진 일검을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황제 역시 피를 흘리고 있는 것이 보입니다.

믿습니다. 언젠가는 더 많은 경험, 더 좋은 검이 우리가 믿는 그 귀족의 것이 되고, 그는 더 큰 전투에서 승리하며 자신의 제국을 개천할 날이 올 것입니다.

그러할 귀족에게 우리는 동정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만하면 되었다는 말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도 그런 말들을 뿌리칠것입니다. 그의 자존심이 더 큰 승리로 지켜지기를 바라면서..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우와 멋져요..T.T/
나는날고싶다
01/12/22 02:24
수정 아이콘
김정민 선수 다음의 더 멋진 모습을 기약해봅니다.. 그의 진정한 자존심을 보여주길....
장현영
큰 경기에서의 경험차이가 아니었나 싶네요...물론 김정민 선수도 많은 경험을 가진 선수이긴 하지만, 그런 장소에서의 중압감과 많은 이들의 시선을 이겨낼수 있는 경험은 아직까지 국내에서 임요환 선수 보다 많은 선수가 없으니까요... 야구와 비교를 하자면 예전 해태가 큰 경기만 가면 상대편의 실수를 이끌어 내며 우승했던 것과 비슷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네요. 어제 경기를 경험삼아 앞으로는 더욱 잘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경기 시작전부터 여유있는 임요환 선수의 모습을 보며, 아...오늘은 김정민 선수가 어렵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카리스마
전 김정민선수 팬이거든여..물론 젤 좋아하는 선수를 뽑으라면 김정민 선수구여..
김정민 선수가 앞으로 더더욱 성장 할수있다구 생각해요..임요환선수와 대등하게 게임할수있는선수는..김정민,최인규,강도경 선수들이 아닐까 하네여..그중에서도 김정민선수가 젤 승률이 좋져..
23전12승9패..공식경기만 치면여..^^;
그럼 모두..김정민선수를 더욱더 지켜봐주셧으면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01 [경기감상+게이머열전]그를 위해서 쓰여지는 드라마 [19] 항즐이14680 02/04/28 14680
99 [잡담] 눈물은 흘렀을 지언정 [33] 항즐이11865 02/04/25 11865
92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3. 승부와 윤리 [11] 항즐이7237 02/03/09 7237
75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2. 승리를 향한 자세 (2# of 2) [5] 항즐이6963 02/02/17 6963
73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2. 승리를 향한 자세 [16] 항즐이6547 02/02/13 6547
69 [아티클] 프로라는 이름을 위하여 1.승부에 대한 마음 [7] 항즐이5936 02/02/02 5936
65 꽁트> 할루시네이션 [7] 항즐이8623 02/01/16 8623
51 게임계의 활성화를 위해-팀 리그의 발전 [23] 항즐이5822 01/12/28 5822
49 2인자에 대한 바람직한 태도 [4] 항즐이6233 01/12/22 6233
43 정복하는 황제테란, 전투하는 귀족테란. [5] 항즐이6974 01/12/17 6974
40 정복하는 황제테란, 전투하는 귀족테란. [5] 항즐이6977 01/12/17 6977
35 [펌] bw.com에누크님이 쓰신글입니다. ^^ [14] 항즐이6245 01/12/12 6245
14 승리로 얻어지는 것들 [13] 항즐이7538 01/11/05 7538
8 외국인 선수들의 한국 게임문화에 대한 태도 ..by 항즐이 and 재경님 [15] 항즐이24206 01/10/14 24206
7 세르게이 선수에 대한 단상 by 항즐이 [5] 항즐이8933 01/10/13 8933
5 최인규 선수 정말 저그에게 약한가? [8] 항즐이8927 01/09/27 8927
19 [펌]" 임요환 3연패할수 있을까...이번에야말로 쉽지앟은 정복..." [14] 할배발커6746 01/11/11 6746
2583 군대에서, 전 어떻게 했었어야 했을까요? [65] 할머니20773 14/12/05 20773
2935 올림픽의 영향들 [50] 한종화14477 18/02/19 14477
811 프로리그의 동족전 비율을 줄이기 위해서... [12] 한인5874 06/09/04 5874
399 물량 진형 컨트롤의 법칙 [61] 한인24057 05/11/09 24057
342 밸런스 논쟁에 대한 다른 방식의 접근 [53] 한윤형13911 04/12/13 13911
2915 좋은 질문 하는 방법 [18] 한아21260 17/11/06 2126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