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2/11/21 21:29:22
Name insane
File #1 Screenshot_20221121_212823_Browser.jpg (267.5 KB), Download : 12181
Subject [LOL] 데프트 기고문 나는 꿈을 계속 꾸고 싶다.txt (수정됨)


난 데프트가 누군지 고민하곤 했다.

그의 진짜 모습은 과연 무엇인지 말이다.

나와 데프트는 다르다. 데프트라는 게이머는 내가 만들어낸, 내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프로게이머이다. 그는 기계 같은 존재다. 경기를 지거나,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거나 나 자신에게 실망하는 순간에, 나는 데프트가 되어 나 자신을 한계까지 내몰아쳤다.



내 모든 시간을  끊임없는 연습으로 눌러채웠다. 프로 선수로 입문 후 어느새 쉬지 않고 연습하는 루틴은 나의 일상이 되었다. 그렇게 데프트라는 자아는 나의 삶을 지배하여, 어느 순간부터 나는 더이상 김혁규라는 사람이 아니라 데프트로 살아가게 되었다.

나는 나 자신을 잃어버렸었다. 한때 리그 오브 레전드라는 게임과 사랑에 빠졌던 나의 모습을 잃어버린 것이었다.

나는 그 모습이 그리웠다. 감정을 느끼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던 나. 이유 없이 생각에 잠기기도, 먼 꿈을 꾸기도 하던 나. 데프트는 감정 없이 오직 결과만을 바라보는 치열한 게이머였다.



시간이 지날수록 나와 데프트라는 정체성의 간극은 벌어져만 갔고, 그 사이에서 나는 메말라갔다. 그 시간들은 가끔 나에게 포기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하기도 했다.

하지만 내가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은 말하지 않아도 알 것이다.

이번 해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알 테니까.

그리고 더 덧붙이자면,

나는 여전히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나의 여정은 끝나지 않았으니까. 나는 내년에 돌아올 것이다.

이제 그 이유를 이제 말해주고 싶다.





솔직히 말하자면, ‘그’ 인히비터 순간에 나는 할 말을 잃었다. 나의 커리어를 통틀어서 단  한번도 그런 순간은 경험한 적이 없었다.



유튜브에서 나오는 짧은 영상들을 통해 그런 상황을 본 적은 있지만, 그런 일이 나에게? 그것도 월즈 8강전에서? 그것도 EDG를 상대로? 상상도 하지 못했다. 그 허무한 순간, 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가던 생각은 단 하나, 나는 정말 안되는건가? 였다. 하지만 경기가 끝나고 조금의 시간이 지난 후, 나는 그 순간이 나의 운의 문제가 아니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운 적인 요소가 아니라 실력의 문제였고, 나의 실수였다. 그 깨달음이 나를 편안하게 해주었고, 거기서 오히려 힘을 얻었다. 그리고 우리는 그다음 경기에서 승리했다. 고백하자면, 그때 이후 나는 우리가 무엇이든 뚫고 올라갈 수 있다는 막연한 믿음이 생겼다


지난 10년간 나에게 생일이라는 날은 월즈에서 지고 난 후 혼자 방에서 보내는 날이었다. 하지만 이번 해에 나는 8강전 승리 후 뉴욕에서 동료들과 팬들의 축하 속에 생일을 보냈다. 무대 위에서 나를 응원해 주는 모든 사람들을 보며 나는 생각했다. 세상은 이렇게 넓고 크지만, 오늘만큼은 내가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사람이 아닐까, 하고.

그날 나는 무대 위에서 내 감정을 온전히 표현했다. 지난 몇 시즌 간 나와 데프트라는 자아의 거리가 좁혀지기는 했지만, 그 순간만큼 데프트와 김혁규라는 사람은 하나였다. 그 순간만큼은 나와 나의 팀이 무엇이든 해낼 수 있을 것 같았다.

젠지를 상대로 한 4강전에서, 나는 우리 팀에 대한 굳은 믿음이 있었다. 상대 전적이 좋지 않았지만, 상관없었다. 우리는 그 전과 달랐으니까. 물론, 젠지도 막강한 팀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도란과 쵸비는 나의 오랜 팀메이트이자 친구였으니까.

애틀랜타에서 경기를 펼치며, 나는 이번 여정에 대해 깨달은 것이 있었다. 이번 여정을 통해 나는 나의 과거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사람들을 다시 만나고 있었다. 과거에 나의 실패들을 마주하던 순간에 나와 함께해 주었던 사람들을 다시 만나고 있는 것이었다.




선발전에서는 예전 킹존 시절 때 함께 했었던 라스칼과 커즈를 상대했고, 8강전에서는 예전에 함께했지만 같이 나아가지는 못했던 EDG 팀원들을 상대했고, 4강전에서도 마찬가지로 젠지 팀원들을 상대했다.



그들 모두 한때 나의 여정을 함께했으나, 이제는 상대편으로 만나야 했다. 마음이 무거웠지만, 그 또한 중요한 과정이라 생각되었다. 이 마음은 샌프란시스코에서 펼쳐졌던 결승까지 이어졌다.

그리고 결승전. 여러 감정들이 나를 휩쓸었다. 이 과정이 얼마나 특별한지, 얼마나 많은 극적인 순간들이 모여 나를 여기로 데려다주었는지, 또 이게 마지막이 된다면 나의 다음은 무엇인지. 내가 다시 돌아올 수 있을지. 너무 깊이 생각하지 않으려는 했지만, 그 감정들을 굳이 피하려 하지도 않았다.

내가 결승 무대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지만, 2014년 시즌 삼성 블루 팀의 소속이었던 나는 삼성 화이트 팀 응원 차 결승전에 참여했었다.




4강에서 화이트 팀에게 3-0으로 진 후였다. 그 당시 아래에서 무대를 올려다보며 분함을 감출 수 없었던 나를 떠올렸다. 이제 나는 무대 위에서 T1 팀의 건너편에 앉아 팬들의 함성소리를 들으며 오프닝 세리머니를 보고 있었다.


내가 드디어 여기까지 왔구나, 이제 내가 이 무대에서 주인공으로 설 수 있는 날이 드디어 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감정이 북받쳐 올랐지만 그것도 잠시, 게임에 집중해야 했다.

내 길고 긴 여정이 나의 가장 친구 친구인 민석이 앞에 데려다주었다. 케리아와 함께한 시간은 1년 남짓이었지만, 민석이는 내가 가장 아끼는 후배다.



2020년 함께 팀에 섰을 때 민석이는 나에게 습관처럼 얘기하곤 했다. 형을 위해서라도 월즈를 꼭 이겨야 해. 내가 그렇게 할 거야, 라고. 그랬던 친구를 이제 결승전에서 상대편으로 마주하다니.. 참 복잡 미묘한 감정이었다. 하지만 우리 둘 다 이해하고 있었다. 우리 둘 다 이날만을 꿈꾸며 달려왔다는 것을.

내가 꿈꿔왔던 시간이 조금 길겠지만 말이다


결승전 5세트는 아마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이었기에. 그렇지만 우리에게는 이번 여정을 겪으며 얻게 된 특별한 스킬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질긴 생명력. 우리는 무너지기를 거부했다. 매 게임마다 우리는 다양한 상황을 뚫고 올라왔기에. 그런 우리를 T1이 흔들 수 없었다. 우리는 그저 우리가 잘하는 것을 최선을 다해 하면 될 뿐이었다.

나는 내 팀원들에게 무한한 박수를 보낸다. 항상 빠르게 피드백을 수용하고, 매 경기 플레이를 발전해 나아가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이만큼의 속도로 성장하는 팀과 함께하는 것은 처음이었다.

그리고 우리 감독 코치진에게도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매 경기 후 승리픽, 그리고 상대팀과 우리팀이 준비했던 픽을 분석하는 속도는 정말 대단했다.



결승 5경기 전날 밤, 감독님이 나에게 바루스와 케이틀린을 나눠먹는 구도에 대해서 설명하셨다. 우리는 월즈 내내 케이틀린을 밴하며 블루팀에게 내어 줄 생각이 없었지만, 바루스라는 픽은 모든 경기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기에 이 구도가 T1에게 새로운 질문을 던질 수 있는 기회였다. 하지만 내가 확신을 갖지 못하고 망설이자, 감독님은 내 눈을 보면서 말씀하셨다. “나를 믿어. 내가 무슨 일이 있어도 다 책임질게.”

그 순간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감독님이 자신의 판단과 우리를 믿었듯, 우리도 우리를 믿었다. 매 경기 모두가 불가능을 논하며 우리가 질 것이라고 예상했던 걸 알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를 잘 알고 있었다.

그 마지막 경기는 우리가 맞서야 할 마지막 관문과도 같았다. 구마유시 선수가 바론 스틸을 했을 때, 나는 다시 생각했다. 나는 정말 우승을 할 수 없는 건가? 하지만 곧 이것은 운의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도 다시 떠올렸다.



우리는 할 수 있다. 우리는 더한 상황도 뚫고 올라왔다. 나 자신에게 되뇌었다. 팀원들 모두 잠시 침묵했지만, 나는 괜찮다고, 우리는 아직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렇게 큰 동요 없이 우리는 다시 집중할 수 있었다.

그리고 몇 분 후, 정신을 다시 차려보니 우리는 넥서스를 깨고 있었다.

경기는 끝나가고 있었지만, 사실 나는 우리의 우승이 코앞이라는 것을 인지하지도 못했다. 내가 여태까지 늘 해오던 게임, 늘 해오던 경기에서 늘 하던 것을 하는 것 같았다. 하지만 넥서스가 터지는 동시에 관객석에서 함성소리가 터져 나왔고, 팀원들의 목소리가 귀를 울렸다.

내가 월즈 우승을 한 것이었다.



631cedb4541c0c17b132f3aee14e57ba.jpg




올해 초에 디알엑스로 돌아온 이유 중에 지금까지 몸담았던 팀 중에 안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생각해서 그 모습을 지우고 싶다고 했었다. 지금은 그 약속 이상을 지킨 것 같아서 좋다. 일 년 동안 많은 어려움을 같이 이겨낸 프론트분들에게도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

그리고 나의 가족과 친구들, 그리고 팀원들에게도 다시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 그들은 내가 부상과 기력저하로 힘들어할 때 그들은항상 나의 곁에 있었다. 내가 어떤 평가를 받던 그들은 나를 믿어주었다. 우승의 날 내가 받았던 모든 메시지들은 늘 그렇듯 나의 마음을 가득 채워주었다.

마지막으로, 나의 팬들에게도 감사함을 전한다.

아이러니하게도 내가 잘할 때는 팬들의 응원이 가끔씩 부담처럼 느껴졌을 때가 있었다. 기대가 실망으로 이어질까 하는 걱정 때문에. 하지만 내가 바닥을 찍은 후에도 내 곁을 지켜주는 팬들의 응원과 격려를 받으며 나는 더더욱 포기할 수 없게 되었다.



우리는 이 여정을 함께 걷고 있다고 믿게 되었기 때문이다. 나의 여정은 곧 그들의 여정이고, 그들의 여정이 나의 여정인 것처럼. 이번 우승이 그들을 자랑스럽게 만들어주었으면 한다.

이번 우승이 그들의 여정을 향한 하나의 응원이 되었으면 한다. 지금 겪고 있는 과정이 힘들고 지치더라도, 계속 나아갈 수 있기를. 나는 어려움 끝에 이루는 목표가 더 큰 기쁨을 얻을 수 있다는 걸 경험했기에, 나의 팬들도 지금 무엇을 향하고 걸어가고 있던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리고 조금 더 솔직해지자면, 이번 해에 나는 가장 재밌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내가 오랫동안 찾고 있던 것.

마음의 평화,

그리고 나 자신을 찾았다.

그래서 이 감사한 마음을 안고 나는 팬들과 팀원들과 조금 더 행복한 시간을 더 보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물론 나는 내가 언젠가 단 하나의 후회도 없이 게임을 떠날 수 있을 것을 안다.

그렇지만 지금의 나는 이 여정을 계속하기로 했다.

그러니 곧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Deft

-데프트가


https://www.theplayerstribune.com/posts/deft-esports-drx-league-of-legends-korean


올해 데프트는 월즈 경기부터 인터뷰까지
게임으로 보여줄 수 있는 낭만의 끝을 보여주네요 크크크

* 오르골님에 의해서 게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4-06-25 10:55)
* 관리사유 : 좋은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Valorant
22/11/21 21:32
수정 아이콘
데프트 선수의 라스트 라스트 댄스를 반갑게 맞이하겠습니다.
22/11/21 21:34
수정 아이콘
'하늘이 나를 버렸다(억까다)' 가 아닌, 냉철하게 본인의 실수라고 판단하고 노력으로 극복해버리는 멘탈이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회사일, 투자 등 조금의 난관만 있어도 남탓을 하게 되는 저 같은 범인으로서는 상상도 못할 정도네요...
지니쏠
22/11/21 21:36
수정 아이콘
ㅜㅜ 킹프트짱프트갓프트...
티아라멘츠
22/11/21 21:37
수정 아이콘
이야 좋은 글이네요. 데프트 정말 결승 훌륭했습니다
내년도 기대합니다.
22/11/21 21:41
수정 아이콘
킹프트짱프트갓프트황프트.. 이렇게 담담히 솔직하게 가감없이 진솔하게 자기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것도 참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대단합니다.. 일년 더 그의 여정을 보고 싶네요. ㅠㅠ
22/11/21 21:41
수정 아이콘
캬 멋있다
인센스
22/11/21 21:43
수정 아이콘
지난 10년간 나에게 생일이라는 날은 월즈에서 지고 난 후 혼자 방에서 보내는 날이었다.

이 문장을 다시 읽어보니 정말 소름이 돋네요...
아이슬란드직관러
22/11/22 01:11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진짜 한두 해도 아니고 10년을.... 오르기를 수천 번도 더 꿈꾸던 무대를 보며....ㅠㅠ
질소반과자반
22/11/21 21:44
수정 아이콘
하나하나 멋있네요
타르튀프
22/11/21 21:44
수정 아이콘
너무 좋은 글이네요. 멋집니다 데프트. 23년에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1등급 저지방 우유
22/11/21 21:47
수정 아이콘
팬들과 함께 했다는 긴 여정
그리고 마음의 평화를 찾고서 성불까지

소설 마무리 즈음에 나올법한 얘기네요
DeglacerLesSucs
22/11/21 21:54
수정 아이콘
내년에도 좋은 경기 많이 보여주길 바랍니다 그렇게 될 것 같고요
고오스
22/11/21 21:58
수정 아이콘
롤의 역사이자 아이콘을 꼽으라고 한다면 단연 페이커지만

미라클런의 주인공, 꺾이지 않는 마음의 주인, 그리고 포기를 모르는 도전자가 누구냐고 한다면 데프트가 영원히 꼽힐꺼 같습니다

위대한 두 선수가 한국 출신에 마음가짐이 올바르다는 점은 롤과 롤의 팬들에게 엄청난 축복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
22/11/21 21:58
수정 아이콘
데프트선수 나중에 수필가 해도 되겠네요
카루오스
22/11/21 21:58
수정 아이콘
낭만뽕 과다주입 중 크크
고오스
22/11/21 21:59
수정 아이콘
더 없어요? 더 취하고 싶어요 크크크
다람쥐룰루
22/11/21 22:01
수정 아이콘
직접 눈으로 보면서도 소설같아서...참...신기하네요
비오는풍경
22/11/21 22:11
수정 아이콘
이 글을 읽으면서 올해 롤드컵의 감동을 다시 느끼게 되네요
데프트의 내년도 기대가 됩니다
22/11/21 22:12
수정 아이콘
무호흡 명언 뭐야~
22/11/21 22:14
수정 아이콘
크 왜케 멋지냐 진짜
김연아
22/11/21 22:19
수정 아이콘
아직도 눈을 감으면 장로앞 - 백도어 - 넥서스앞이 선명하게 떠오릅니다

온갖 승부의 세계를 즐겨봐왔지만, 이렇게나 길게 여운이 이어지는 경우는 처음이네요

데프트가 리더인 팀의 미라클런이라는게 얼마나 대단한 건지요
22/11/21 22:31
수정 아이콘
??? : 카메라 앞에서는 명언제조기……

는 장난이고 코끝이 찡하네요
스파이도그
22/11/21 22:41
수정 아이콘
낭만합격...
뜨거운눈물
22/11/21 22:52
수정 아이콘
아니 데프트 게임만 잘 하는 줄 알았는데
웰케 글을 잘 쓰나요


"나는 그 순간이 나의 운의 문제가 아니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 정도 글이면 롤 문학으로(?) 대대로 남겨야 할듯..
22/11/22 00:17
수정 아이콘
하늘이 버렸다고 생각하며 무너질 법도 한데 정말 대단한 멘탈입니다.
비 평 = 이 백 만
22/11/21 22:56
수정 아이콘
글 잘쓰네요 데프트 김혁규

낭만과 감동이 한가득..
22/11/21 23:12
수정 아이콘
내가 꿈꿔왔던 시간이 조금 더 길었다에서 찢었습니다.
아이폰12PRO
22/11/21 23:12
수정 아이콘
[우리는 이 여정을 함께 걷고 있다고 믿게 되었기 때문이다. 나의 여정은 곧 그들의 여정이고, 그들의 여정이 나의 여정인 것처럼. 이번 우승이 그들을 자랑스럽게 만들어주었으면 한다.]

너무나 자랑스럽습니다. 데프트.
펠릭스
22/11/21 23:21
수정 아이콘
올해 이 마법의 가을은 사실 데프트라는 선수가 걸어온 그 여정을 거꾸로 되밟아 돌아가는 길이었지요.

가장 최근에 이적했던 팀으로 돌아가서 이적 전 친정팀이었던 KT를 이기고 롤드컵에 진출했습니다. KT이전의 2년간 이름을 날렸던 친정팀 EDG를 8강에서 만나고 그전에 프로게이머를 시작했던 팀이었던 삼성을 4강에서 만나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자신의 앞길을 그렇게나 막아내던 최종보스를 만났지요.
22/11/22 00:16
수정 아이콘
크으….
LCK 시청만 10년
22/11/21 23:39
수정 아이콘
와... 글 진짜 멋지네요
데프트라서 쓸수있는 너무 멋있는 기고문입니다
작은대바구니만두
22/11/21 23:44
수정 아이콘
취한다 취해
QuickSohee
22/11/21 23:45
수정 아이콘
어 너무 취한다
22/11/21 23:55
수정 아이콘
중꺾마에 이은 또다른 명언을 남긴 데프트..
22/11/21 23:59
수정 아이콘
킹프트 미쳤다~~
잉차잉차
22/11/22 00:13
수정 아이콘
프로게이머가 이런 필력이라니!
멋진 글이네요.
22/11/22 00:15
수정 아이콘
정말…정말 대단한 서사였습니다. 또다시 울컥하네요. 우리는 LOL E스포츠 역사의 한 페이지 위에 서 있습니다.
태엽없는시계
22/11/22 07:10
수정 아이콘
글 너무 좋네요. 한번 더 반했습니다.
최고입니다
라라 안티포바
22/11/22 07:11
수정 아이콘
알파카 선생님...
빨리 다음편도 연재해오십시오
미카엘
22/11/22 07:53
수정 아이콘
낭만파
Fabio Vieira
22/11/22 08:56
수정 아이콘
자랑스럽다 혁규야.
무냐고
22/11/22 09:52
수정 아이콘
글썽..
수퍼카
22/11/22 10:22
수정 아이콘
22년을 낭만으로 가득 채워줘서 좋았습니다. 23년에도 좋은 활약 보여주길 바랍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추천게시판을 재가동합니다. [6] 노틸러스 23/06/01 28078
3639 팔굽혀펴기 30개 한달 후기 [43] 잠잘까12520 22/12/13 12520
3638 하루하루가 참 무서운 밤인걸 [20] 원미동사람들9923 22/12/12 9923
3637 사랑했던 너에게 [6] 걷자집앞이야9645 22/12/09 9645
3636 게으른 완벽주의자에서 벗어나기 [14] 나는모른다9791 22/12/08 9791
3635 [일상글] 나홀로 결혼기념일 보낸이야기 [37] Hammuzzi9624 22/12/08 9624
3634 이무진의 신호등을 오케스트라로 만들어 봤습니다. [23] 포졸작곡가13067 22/12/08 13067
3633 현금사용 선택권이 필요해진 시대 [107] 及時雨14073 22/12/07 14073
3632 귀족의 품격 [51] lexicon13132 22/12/07 13132
3631 글쓰기 버튼을 가볍게 [63] 아프로디지아12788 22/12/07 12788
3630 아, 일기 그렇게 쓰는거 아닌데 [26] Fig.112834 22/12/07 12834
3629 벌금의 요금화 [79] 상록일기14686 22/12/04 14686
3628 배달도시락 1년 후기 [81] 소시14445 22/11/27 14445
3627 늘 그렇듯 집에서 마시는 별거 없는 혼술 모음입니다.jpg [28] insane12686 22/11/27 12686
3626 IVE의 After Like를 오케스트라로 만들어봤습니다. [7] 포졸작곡가12509 22/11/27 12509
3625 CGV가 주었던 충격 [33] 라울리스타13302 22/11/26 13302
3624 르세라핌의 antifragile을 오케스트라로 만들어보았습니다~ [16] 포졸작곡가13453 22/11/25 13453
3623 토끼춤과 셔플 [19] 맨발13456 22/11/24 13456
3622 [LOL] 데프트 기고문 나는 꿈을 계속 꾸고 싶다.txt [43] insane13693 22/11/21 13693
3621 나는 망했다. [20] 모찌피치모찌피치13632 22/11/19 13632
3620 마사지 기계의 시초는 바이브레이터?! / 안마기의 역사 [12] Fig.113367 22/11/18 13367
3619 세계 인구 80억 육박 소식을 듣고 [63] 인간흑인대머리남캐14770 22/11/14 14770
3618 [테크 히스토리] K(imchi)-냉장고와 아파트의 상관관계 / 냉장고의 역사 [9] Fig.112808 22/11/08 1280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